[사설] “보유세 낮다”더니 자산세 세계 2위, 세금 폭탄으로 국민 고혈 짠 것

사설 보유세 낮다더니 자산세 세계 2위, 세금 폭탄으로 국민 고혈 짠 것

2022-01-22 오후 3:00:00

“지난해 세금이 예상보다 60조원이나 더 걷혔는데 그 절반이 부동산 세수였다. 세수 증가가 아니라 고혈을 짠 것이다”

사설 보유세 낮다더니 자산세 세계 2위, 세금 폭탄으로 국민 고혈 짠 것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조선일보 »

한겨레 서포터즈 벗

지금 여기, 한겨레 후원으로 벗이되어 주세요. 가치있는 뉴스 공동체, 더 섬세하게 쓰겠습니다. 한겨레 저널리즘을 다양한 방식으로 후원할 수 있습니다 -한겨레 서포터즈 벗 | 후원하기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

대선후보들도 일주택자에게만 혜택준다고 하지.다주택자는 적폐로 생각하는 좌파놈들 ㅋㅋㅋㅋ 오른 만큼 세금 박는건 정상이지~ 글고 기래기언론 느그가 기사로 항상 부동산 폭등이라고 알려줬쟎니~ 세금 오른 만큼 징수하는게 정상국가시스템이다~ 고혈 같은 소리하고 자빠졌네~ 너희 사주는 에라이 기레기 쓰레기 들아 .. 작작 빨아라 쪽쪽 빨아냈나 언제는 내집 마련 어려운 서민의 입장을 대변하는 척 하며 정부 까더니, 부동산 가격이 진정 국면에 들어서니 이젠 또 부동산 보유한 사람의 입장에서 정부를 까네? 이 쯤 되면 조선일보의 목적이 확실한 거 겠지? 21% 긍정평가 코나대처 잘했다고 ? 공식적으로 7천여 어르신이 돌아가셧고 (비공식 수만명) 매일 수천명 환자가 발생하고 있다, 빌어먹을 너마

여야, 보수진보 떠나 기득권, 쩐주들은 선심성 공약반대한다.왜냐면 지들을 옥죌까봐 그런다. 다시 말하면 기득권들은 쩐주들은 진보보수가 중요한게 아니라 지들 기득권 지키기가 우선이란 말이다. 진보보수는 다 이용수단일 뿐인 것이다.개돼지들은 정신 차리고 이용 안당해야하는데 바보같이 기득권

[사설] 집회만 위험시 하는 감염병 처벌

[사설] 선관위 공무원들 文에 초유의 집단 반발, 관권선거 막아야 한다“현재 문 정부는 여당 대선 후보의 응원단 같은 행태를 노골적으로 보이고 있다” 문통이야 정치적 중립을 위해 노력하는 사람이고, 여당 인사들이 여당 후보가 차기 대통령 되길 바라는 것은 어느 정부에서나 마찬가지 아닌가? 이 또한 정권교체를 바라는 조선일보의 노골적인 기사인 거고. ㅈㄲ ㅂㅅ아

[사설] 대장동 김만배 “성남은 우리 땅”, 이 놀라운 배포 누구 믿고 나온 건가“김 부본부장은 이재명 후보의 최측근이다. 대장동 의혹은 갈수록 커지고 있지만 검찰과 경찰은 손을 놓고 있다” 그넘이 왕 되면 조선은 다 내땅 인가 뭉개기 충견들 언제쯤 이면 공정 과 정의가 살아있는 세상이 오려나 윤석렬 김건희의 흠집기사는 한번도 본적이 없다 조선은 편파보도로 대선개입 그만하라 ! 어떻게 해서든지 정부흠집내고 이재명후보 흠집내기 그만해라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서는 이재명후보가 반드시 대통령이 돼야한다

[사설] 대장동 김만배 “성남은 우리 땅”, 이 놀라운 배포 누구 믿고 나온 건가“김 부본부장은 이재명 후보의 최측근이다. 대장동 의혹은 갈수록 커지고 있지만 검찰과 경찰은 손을 놓고 있다” 그넘이 왕 되면 조선은 다 내땅 인가 뭉개기 충견들 언제쯤 이면 공정 과 정의가 살아있는 세상이 오려나 윤석렬 김건희의 흠집기사는 한번도 본적이 없다 조선은 편파보도로 대선개입 그만하라 ! 어떻게 해서든지 정부흠집내고 이재명후보 흠집내기 그만해라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서는 이재명후보가 반드시 대통령이 돼야한다

[사설] 선관위 공무원들 文에 초유의 집단 반발, 관권선거 막아야 한다“현재 문 정부는 여당 대선 후보의 응원단 같은 행태를 노골적으로 보이고 있다” 문통이야 정치적 중립을 위해 노력하는 사람이고, 여당 인사들이 여당 후보가 차기 대통령 되길 바라는 것은 어느 정부에서나 마찬가지 아닌가? 이 또한 정권교체를 바라는 조선일보의 노골적인 기사인 거고. ㅈㄲ ㅂㅅ아

두 거대정당의 TV토론 담합... 이것은 과연 공정한가두 거대정당의 TV토론 담합... 이것은 과연 공정한가 대통령선거 20대대선 토론회 TV토론 최지선 기자 이번 토론은 방송국이 먼저 요청해서 기획한거 아닌가요?ᆢ근데, 왠 담합? 다함께 토론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