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앤코, 남양유업 홍원식 회장 상대로 또 승소…“남양유업-대유 협약이행 금지“

한앤코, ‘남양유업·대유 협약이행 금지’ 가처분 소송서도 승소

2022-01-27 오전 4:15:00

한앤코, ‘남양유업·대유 협약이행 금지’ 가처분 소송서도 승소

한앤코, 3번의 가처분 소송서 모두 승소... 금지의무 위반시 배상금 100억원 명령도

사모펀드 운영사 한앤컴퍼니(한앤코)가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과 대유홀딩스간의 ‘상호협력 이행협약’ 이행을 금지해달라고 낸 가처분 소송에서 승소했다.26일 법원은 홍 회장이 대유홀딩스와 맺은 상호협력 이행협약의 조기 이행을 금지하는 한앤코의 가처분 신청을 인용했다. 작년 8월 주식처분금지 가처분 소송과 그해 10월 의결권행사금지 가처분을 포함해 총 3회의 소송에서 모두 법원이 한앤코의 손을 들어준 것이다.재판부는 “(홍 회장 측이 한앤코와 체결한) 주식매매계약에 반해 대유홀딩스와 이 사건 협약을 체결한 다음 대유홀딩스의 임직원들로 하여금 남양유업의 주요 보직을 담당하게 했다”며 “이로 인해 대유홀딩스가 남양유업 경영에 참여하는 등 통상적인 사업과정에 따른 영업활동을 벗어나는 행위를 시도하려 할 뿐 아니라, 이 사건 협약의 이행 및 이행준비 과정에서 대유홀딩스에게 기밀 정보 또는 자료 등이 제공될 우려도 매우 높다”고 판시했다.

이어 “이런 행위들이 한앤코가 향후 경영권을 확보하는 데에 장애가 되므로 허용되어서는 안된다”고 밝혔다.이와 함께 법원은 금지의무를 위반할 경우 홍 회장 측이 100억원의 간접강제 배상금을 지급하도록 하는 명령도 내렸다.앞서 지난해 11월 홍 회장은 대유위니아그룹과 상호 협력을 위한 이행협약을 체결했다. 한앤코와 법적 분쟁에서 승소해 주식 양도가 가능해질 경우 대유위니아그룹에 남양유업 주식과 경영권 매각을 함께 추진하는 조건부 약정이었다.홍 회장은 지난해 5월 한앤코와 남양유업 지분을 인수하는 주식매매 계약을 맺었다가 같은 해 9월 계약을 파기해 현재 ‘주식양도 계약 이행소송’을 진행 중이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민중의소리 »

주가조작도 특이하게 하네

이재명, ‘총선 불출마’ 송영길에 “민주당 바꾸겠다는 결심 고맙다”“송 대표 본인으로서는 큰 결단이다. 정말로 고맙다”고 전했습니다.

[속보]“이재명·윤석열 양자 토론 못한다”…법원, 안철수 방송금지 가처분 인용지상파 3사 측은 ‘유권자의 선택’을 돕는 게 ‘후보자의 기회 균등’을 보장하는 것보다 공익성이 더 크다고 반박했지만 법원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입으로만 공정 외치지말고 군소후보도 끼워 줘야지 법기술자들이_이겼다 총리는 안철수

[단독] “삼성전자서비스, 불법파견 직접고용하라”…9년만에 승소[단독] (...)하지만 검찰 수사기록과 형사재판기록이 민사재판 항소심에 대거 제출되면서 민사재판 결과를 뒤집을 수 있는 계기가 됐다. 근로자지위확인소송에서는 지휘감독 여부 등을 확인할 수 있는 회사 내부 문건이 중요한데, 검찰 수사 과정에서 대거 확보됐기 때문이다.

[단독] 신해철 죽게한 의사 또 기소…3년 기다리면 또 칼 든다강씨가 의료사고로 기소된 건 이번이 세 번째 입니다. \r의사 의료사고 신해철 의사 면허 취소가 안 되니... yunsun2111 헐'

보훈요양원, 내달 6일까지 대면면회 금지…예약시 비대면 가능 | 연합뉴스(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내달 6일까지 전국 7개 보훈요양원(수원, 김해, 광주, 대구, 대전, 남양주, 원주)의 대면 면회가 금지된다...

검찰, 라임 사태 몸통 '김 회장' 측근 구속'라임 사태' 핵심으로 꼽히는 김 모 회장 측근이 구속됐습니다.서울남부지방검찰청은 오늘(25일) 도박장 개설과 외환거래법 위반 등 혐의로 정 모 씨를 구속했습니다.필리핀 카지노 총괄 대표인 정 씨는 일종의 대리 게임인 '온라인 카지노'를 국내 송출하는 방식으로 7백억 원대 불법 이득을 취득한 혐의를 받습니... 검찰이 칼이 아니라 방패를 들고 거악 수호하니...

남양유업 자료사진 ⓒ뉴시스 사모펀드 운영사 한앤컴퍼니(한앤코)가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과 대유홀딩스간의 ‘상호협력 이행협약’ 이행을 금지해달라고 낸 가처분 소송에서 승소했다. 26일 법원은 홍 회장이 대유홀딩스와 맺은 상호협력 이행협약의 조기 이행을 금지하는 한앤코의 가처분 신청을 인용했다. 작년 8월 주식처분금지 가처분 소송과 그해 10월 의결권행사금지 가처분을 포함해 총 3회의 소송에서 모두 법원이 한앤코의 손을 들어준 것이다. 재판부는 “(홍 회장 측이 한앤코와 체결한) 주식매매계약에 반해 대유홀딩스와 이 사건 협약을 체결한 다음 대유홀딩스의 임직원들로 하여금 남양유업의 주요 보직을 담당하게 했다”며 “이로 인해 대유홀딩스가 남양유업 경영에 참여하는 등 통상적인 사업과정에 따른 영업활동을 벗어나는 행위를 시도하려 할 뿐 아니라, 이 사건 협약의 이행 및 이행준비 과정에서 대유홀딩스에게 기밀 정보 또는 자료 등이 제공될 우려도 매우 높다”고 판시했다. 이어 “이런 행위들이 한앤코가 향후 경영권을 확보하는 데에 장애가 되므로 허용되어서는 안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법원은 금지의무를 위반할 경우 홍 회장 측이 100억원의 간접강제 배상금을 지급하도록 하는 명령도 내렸다. 앞서 지난해 11월 홍 회장은 대유위니아그룹과 상호 협력을 위한 이행협약을 체결했다. 한앤코와 법적 분쟁에서 승소해 주식 양도가 가능해질 경우 대유위니아그룹에 남양유업 주식과 경영권 매각을 함께 추진하는 조건부 약정이었다. 홍 회장은 지난해 5월 한앤코와 남양유업 지분을 인수하는 주식매매 계약을 맺었다가 같은 해 9월 계약을 파기해 현재 ‘주식양도 계약 이행소송’을 진행 중이다. 한앤코는 “이번 소송 과정에서 홍 회장 측이 김앤장 쌍방대리 등을 이유로 한앤코와의 주식매매계약이 무효라는 새로운 주장을 했으나 법원은 이런 주장을 모두 배척했다”며 “이른바 ‘백미당(외식사업부)’ 분사, 일가 임원진들에 대한 예우 등에 대한 홍 회장 측의 계속된 주장도 재차 배척했다”고 강조했다. 홍 회장과 대유홀딩스와의 협약에 대해 한앤코는 “홍 회장 측이 가능성도 기약도 없는 조건부 매매를 가정해 계약금조로 320억원이나 선취한 것은 정상적인 계약일 리가 없다고 판단해 가처분 신청을 했다”며 “본안소송도 신속하고 투명하게 마무리 짓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 원소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