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문재인 정권이 윤석열 키웠다...조국 적은 민주당'

김씨는 이른바 '쥴리 의혹'에 대해 시종일관 부인했다.

김건희, 통화

2022-01-16 오후 3:33:00

더불어민주당 내 권력다툼이 윤 후보의 존재감을 높였다고 했습니다.\r 김건희 통화

김씨는 이른바 '쥴리 의혹'에 대해 시종일관 부인했다.

한 인터넷매체가 보도한 안해욱 전 대한초등학교태권도연맹 회장의 목격담에 대해서도 김씨는"(안씨가) 계속 인터뷰하면 좋다"며"나는 쥴리한적이 없다. (안씨가) 말하는 게 계속 오류가 날 것"이라고 했다.16일 오후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부인 김건희씨의 '7시간 통화록'을 다룬 MBC 시사프로그램 '스트레이트'를 시청하고 있다. 뉴스1"내가 뭐가 아쉬워 유부남과 동거하느냐"

또 '유부남 검사 동거설'에 대해서도 MBC가 방송한 김씨와 이씨 간 통화에서, 김씨는"내가 뭐가 아쉬워서 부인 있는 유부남과 동거를 하겠느냐"며"어떤 엄마가 유부남에게 자기 딸을 파느냐. 내가 어디 가서 왔다 갔다 굴러다니는 애도 아니고, 어느 부모가 자기 딸 그렇게 할 수 있느냐"고 반박했다.그러면서"그러면 벌 받는다"며"우리 엄마가 돈도 많고 뭐가 아쉬워 자기 딸을 팔겠느냐. (나는) 손끝 하나 못 건드리게 하는 딸"이라고 덧붙였다. 이어"말도 안 되는 얘기를 하고 있다"며"그렇게 하면 더 혐오스럽다"고 했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중앙일보 »

○1/14~15일, 輿論調査 結果. • 尹錫悅44.8%, 李在明33,8%. • 12/29일 語錄에 42% 넘어거면 當選圈에 들어간다고? • 그러면, 尹錫悅, 當選圈을 認定하는 것입니까? 李在明은 抛棄하는 겁니까?

윤석열, '김건희 통화' 방송 일부 허용에 '드릴 말씀 없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부인 김건희 씨의 통화 녹음 방송을 일부 허용한 법원 결정에 대해 '뭐라고 드릴 말씀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Looking for a better way to make friends when wearamask? Join free BostApp to easily and safely connect with new friends nearby. Download for free at Apple & Google ㅋㅋㅋ~찐따새끼~ 서울의소리가 의도적으로접근해 취재해보도안해 타이밍놓친건데 선거때친여권 지상파방송과연대는 선거에미칠의도가있고 사적영역에서 자기관점에서할수있는 일반적통화내용인데 여과없이보도한다면 명예훼손이될수있고 국민의힘도과민반응해 잇슈화했고 국민은별관심없는내용으로 파장은없을것입니다

김건희 '7시간 통화' 방송 허용 결정에…윤석열 '뭐라 드릴 말씀 없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법원이 배우자 김건희 씨의 ‘7시간 통화 녹음’ 방송을 일부 허용한 것을 두고 “뭐라고 드릴 말씀이 없다”고 말했다.

[영상]윤석열, '김건희 통화' 방송 허용에 '바빠서 판결문도 못 봐'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는 15일 법원이 김건희 씨의 통화 녹취록을 토대로한 방송을 일부 내용을 제외한 채 허용한 것에 대해 '너무 바빠서 판결문을 아직 못봤다'고 말했다. 거짓말 하네💣💣💣💣💣💣 henly0409 술꾼은 이거나.. 똘아 가십시요?

[현장영상] 윤석열 '아내 김건희 통화 관련 내용 아는 게 없다'[앵커]1박 2일 PK 지역 순회를 마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오늘 서울 지역 정책 공약을 발표하며 서울 민심을 파고 들었습니다.조금 전엔 서울 선대위 출범식을 갖고 '어게인 4·7 보궐선거', 승리를 다시 이뤄내자고 강조했는데요.배우자 김건희 씨 통화 녹취 방송이 다가온 만큼, 오늘은 관련 입장을 언... 윤 지지율이 41%라고? 야! 맘대로 해! 맘대로~ 망해봐야 알겠다면... 맘대로해!!!!!

김건희 씨 모르는 '7시간 통화' 대부분 보도 가능...사후 법적 다툼도 가능[앵커]법원이 어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배우자 김건희 씨의 '7시간 통화' 녹취에 대해 대부분 방송이 가능하다고 판단했습니다.정작 통화 당사자인 김 씨가 구체적인 내용을 기억하지 못하는 만큼 MBC에서는 7시간 통화 내용 가운데 김 씨가 모르는 내용 대부분을 보도할 수도 있습니다.공개되는 녹취 내용... 전체 7시간이 아니고 통화 횟수 53회, 1회통화 약 5~10분정도 입니다 전체 7시간 공개가 아니라 각 통화당 파일을 공개하면 돤다 국힘이의 주장 조작 편집할 이유가 없이 각통화를 구분해서 공개하면 된다

[영상]전파 타는 '김건희 녹취'…尹 선대위, 리스크 재발에 대응책 고심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의 부인 김건희 씨가 기자와 나눈 7시간의 통화 녹취의 방송을 막기 위해 가처분 신청을 냈지만 법원이 이를 사실상 기각하며 방송이 가능하게 됐다. 유감이지만, 기레기는 중계 방송을 하고 기자는 탐사 보도를 하는 것 아닐까 🤔 남편의 여배우와 간통 불륜을 세상 사람들이 다 아는데 코 골고 자는 모습만 봐도 사랑스러워요. 호호호호 이러는 가식적인 년 보다는 밥 많이 먹고 방귀달고 사는 바보라며 남편 흉 보는 여자가 훨씬 정감이 있고 좋네. 정법도사와 무당5인들이 똘과 거니를 콘트롤한다고 한다.

MBC가 방송한 김씨와 이씨 간 통화에서, 김씨는"(나는) 나이트클럽도 가기 싫어하는 성격"이라며"시끄럽고 그런데 싫어한다.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부인 김건희 씨의 통화 녹음 방송을 일부 허용한 법원 결정에 대해"뭐라고 드릴 말씀이 없다"고 밝혔습니다.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15일 오후 울산 동구 전하체육센터에서 열린 울산시 선거대책위원회 필승결의대회에서 연설하고 있다.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15일 오후 동해선 광역전철을 타고 울산 태화강역에 도착, 역사를 나서고 있다.

그런 시간에 차라리 책 읽고, 차라리 도사들하고 같이 얘기하면서 '삶은 무엇인가' 이런 얘기하는 걸 좋아한다. (유흥업소) 그런 게 나는 안 맞는다. 어제 서울서부지법 재판부는 김 씨가 MBC를 상대로 낸 방송금지 가처분 소송에서 김 씨 관련 수사, 정치적 견해와 무관한 일상 대화, 언론에 대한 불만 등을 제외한 부분의 방송을 허용했습니다. 나는 하루종일 클래식만 틀어놓고 있다"고 했다. 전날 서울서부지법은 김씨 측이 MBC를 상대로 낸 ‘7시간 통화녹음’ 내용의 방송금지 가처분 소송에서 김씨와 관련돼 수사 중인 내용, 정치적 견해와 무관한 일상적 대화, 언론에 대한 불만 등을 제외한 부분의 방송은 허용했다. 한 인터넷매체가 보도한 안해욱 전 대한초등학교태권도연맹 회장의 목격담에 대해서도 김씨는"(안씨가) 계속 인터뷰하면 좋다"며"나는 쥴리한적이 없다. (사진=연합뉴스). (안씨가) 말하는 게 계속 오류가 날 것"이라고 했다. 김씨의 수사 관련 사안이나 정치적 견해와 관련 없는 일상 대화를 제외한 나머지는 보도해도 된다고 판단한 것이다.

16일 오후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부인 김건희씨의 '7시간 통화록'을 다룬 MBC 시사프로그램 '스트레이트'를 시청하고 있다. 한편 윤 후보는 국민의힘 의원들이 보도에 대한 항의 차원에서 MBC와 YTN 등을 방문한 것이 ‘언론탄압’과는 무관하다고 선을 그었다. 뉴스1 "내가 뭐가 아쉬워 유부남과 동거하느냐" 또 '유부남 검사 동거설'에 대해서도 MBC가 방송한 김씨와 이씨 간 통화에서, 김씨는"내가 뭐가 아쉬워서 부인 있는 유부남과 동거를 하겠느냐"며"어떤 엄마가 유부남에게 자기 딸을 파느냐. 내가 어디 가서 왔다 갔다 굴러다니는 애도 아니고, 어느 부모가 자기 딸 그렇게 할 수 있느냐"고 반박했다. 그러면서"그러면 벌 받는다"며"우리 엄마가 돈도 많고 뭐가 아쉬워 자기 딸을 팔겠느냐. (나는) 손끝 하나 못 건드리게 하는 딸"이라고 덧붙였다. 윤 후보는 이날 울산 선대위 필승결의대회에서는"울산이 미래 성장동력을 마련하고, 살고 싶은 젊은 도시로 거듭나게 할 것"이라며 5가지 공약을 공개했다.

이어"말도 안 되는 얘기를 하고 있다"며"그렇게 하면 더 혐오스럽다"고 했다. 함께 여행 간 사진을 입수했다는 주장에 대해선"오히려 사진을 내놓으면 더 좋다. (함께 간 검사) 사모님이 애들 학교 때문에 못 와서 어쩔 수 없이 셋이 간 것"이라며"상관없다. 패키지여행으로 놀러 간 거라 사람들이랑 같이 찍은 것"이라고 했다. "나 너무 나쁘게 생각하지 말고 도와달라"  MBC가 방송한 김씨와 이씨 간 통화에서, 김씨는"나 너무 나쁘게 생각하지 말고 나 좀 도와달라"며"언젠간 제 편 되리라 믿는다. 윤 후보는"대선후보가 되고 나서 지난달 4일에 부산을 방문한 것을 제외하고 PK지역을 찾지 못했다"며"마침 부울경 선대위를 선대위 발족식을 기해서 산업의 고충도 들어봤다"고 소회를 밝혔다.

솔직히 우리 캠프로 데려왔으면 좋겠다, 내 마음 같아서는 진짜"라고 말하기도 했다. 또"우리가 되면 명수씨는 좋다. (더불어민주당 후보인) 이재명이 된다고 동생 챙겨줄 것 같으냐"며 '누나한테 가면 나 얼마 주느냐'는 이씨의 말에"의논해봐야 한다. 이씨가 하는 만큼 주겠다"며"잘하면 1억원도 줄수 있다"고 했다. "성 착취 여권·진보인사 부적절 발언 송구" 한편 김씨 측은 MBC에 보낸 서면 답변을 통해"김 대표는 윤석열 후보의 정치 행보에 관여하지 않을 뿐 아니라 선거캠프 일에 관여하지 않았다"며"성을 착취한 일부 여권·진보 인사들을 비판하는 과정에서 매우 부적절한 말을 하게 됐다.

국민 여러분께 송구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또"이명수씨에게 캠프 자리를 알아봐 주겠다는 말은 이씨가 먼저 지금 일을 그만둔다고 해서 도와주겠다는 원론적 수준의 얘기"라고 덧붙였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

kr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