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성동 “차라리 혀 깨물고 죽지”…전 정부 기관장 사퇴압박 폭언

2022-10-07 오후 12:00:00

국감서 김제남 원자력안전재단 이사장 공격시민사회수석 지낸 김 이사장 “폭언 사과하라”

“차라리 혀 깨물고 죽지 그 뭐하러 그런 짓 합니까?” 윤석열 대통령의 욕설과 비속어 논란으로 부정적 여론이 높아진 가운데, 권성동 국민의힘 전 원내대표가 국정감사에서 피감 기관장의 인격을 모독하며 폭언을 하는 장면이 포착됐습니다. 🔽폭언 나온 이유는

국감서 김제남 원자력안전재단 이사장 공격시민사회수석 지낸 김 이사장 “폭언 사과하라”

국감서 김제남 원자력안전재단 이사장 공격 시민사회수석 지낸 김 이사장 “폭언 사과하라” 국민의힘 권성동 의원이 지난 4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이 문재인 정부 청와대에서 시민사회수석을 지낸 김제남 한국원자력안전재단 이사장의 사퇴를 압박하는 과정에서 ‘신념에 반하는 자리에 왜 있냐’ ‘혀깨물고 죽지 그런짓 왜하냐’, ‘뻐꾸기냐’, ‘고액알바냐’ 등 인신공격성 폭언을 퍼부어 논란이다.[앵커] 법원과 당 윤리위 결정으로 리스크를 털어낸 국민의힘은 심기일전 해 국민 신뢰를 회복하겠다고 밝혔습니다.더불어민주당이 국회 과학기술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국정감사에서 김제남 한국원자력안전재단 이사장에게"혀 깨물고 죽어야 한다"라는 폭언을 한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에 대해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징계를 요구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차라리 혀 깨물고 죽지 그 뭐하러 그런 짓 합니까?” 윤석열 대통령의 욕설과 비속어 논란으로 부정적 여론이 높아진 가운데, ‘윤핵관’의 핵심으로 꼽히는 권성동 국민의힘 전 원내대표가 국정감사에서 피감 기관장의 인격을 모독하며 폭언을 하는 장면이 포착됐다.권 의원은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원자력 관련 기관 국정감사에서 지난 정부 때 임명된 김제남 원자력안전재단 이사장에게 사퇴 압박 발언을 이어갔다.권성동 의원은 7일 오전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관 원자력안전위원회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양반은 곁불을 쬐지 않는다’는 옛말을 꺼내들어 “자신의 신념과 가치가 다른 정부에서 아무리 높은 자리를 제안한다고 하더라도 그걸 수용하는 것은 제대로된 정치인이 아니다”라며 “문재인 정부 청와대 기후환경비서관과 시민사회수석을 지낸 뒤 정권 말기에 졸라서 원자력안전재단 이사장으로 갔다”고 비하했다.권 의원은 “자신의 신념을 지키려면 밖에 나가서라도 ‘윤석열 정부의 원전 확대정책이 잘못된 것이다.당 윤리위의 추가 징계로 사실상 다음 총선 출마가 어려워진 이준석 전 대표는 윤리위 발표 뒤 별도 입장을 내진 않았는데, 정진석 비대위원장은 이 전 대표를 향해 이렇게 말했습니다.탈원전 해야 된다’고 피켓 들고 시위를 해야지, 봉급 좀 받기 위해 먹고살기 위해 그러는 것이냐”며 “정의당에 있다가 민주당 정부가 있다가 또 윤석열 정부 밑에서 일을 하고, 이 둥지 저 둥지 옮겨가며 사는 뻐꾸기냐.권 의원은 윤석열 정부 원전 확대 정책이 잘못됐다, 탈원전을 해야 한다고 계속 피켓들고 시위하는 게 정치인의 일관성 있는 태도라며 “그저 봉급 좀 받고, 먹고 살기 위해 그러는거냐.나는 부끄러워서 고개를 못 들겠다”고 했다.이어"권성동 의원의 막말은 국회법 146조에서 금지하고 있는 '타인에 대한 모욕'이다"라며"민주당은 권성동 의원의 막말에 대해 국회윤리특별위원회에 징계를 요구해 책임을 묻겠다"라고 밝혔다.

김제남 이사장은 환경단체 출신으로 정의당 의원이 돼 탈핵에너지전환위원회 공동위원장을 지냈다.특히 권 의원은 “정의당에 있다가 민주당 정부에 가 있다가 윤석열 정부 밑에서 일을 하고 무슨 뻐꾸기냐, 이 둥지 저 둥지 옮겨가며 사는 뻐꾸기냐”며 “나는 부끄러워서 고개를 못들겠다.[앵커] 더불어민주당은 문자 논란과 정부의 각종 정책을 집중 비판하고 있죠? [기자] 박홍근 원내대표는 대통령실 국정기획수석과 감사원 사무총장 문자 논란을 '권권유착' '대감 게이트'라고 규정하며, 다음 주 공수처 고발을 예고했습니다.문재인 정부 때는 대통령 기후환경비서관으로 참여했다.이어 시민사회수석을 지낸 뒤 지난 2월 원자력안전재단 이사장이 됐다.김 이사장이 답변드려도 되느냐고 했으나 권 의원은 “답변들으나 마나 한 얘기”라고 했다.권 의원의 발언에 김 이사장은 “의원님께서 국감 자리에서 질문하실 자유는 있지만 저의 신상에 대해서 폭언에 가까운 말씀을 하신 것은 사과해달라”며 항의했다.[이재명 / 더불어민주당 대표 : 대한민국 국방이 대한민국의 군사 안보를 지키는 게 아니라 일본의 군사이익을 지켜주는 행위라고 생각됩니다.하지만 국민의힘 의원석에서 “사과하기는 뭘 사과해요” “무슨 말이야”라는 고함이 이어졌다.그러자 권성동 의원은 “뭘 사과해요 사과하기는”이라고 큰소리쳤고, 옆에 있던 과방위 국민의힘 간사인 박성중 의원은 “지금 무슨 말이야”라고 고성을 질렀다.

권 의원은 “원자력안전재단 직원들을 위해서, 정의당원들의 자존심과 명예를 위해서도 사퇴하시기 바란다”며 압박을 이어갔다.다른 국민의힘 의원들도 이날 질의에서 김 이사장이 과거 탈원전을 주장한 이력을 들어 “시민단체나 자유인으로 돌아가시면 좋겠다”(김영식 의원), “국민이 생각할 때는 한우협회 이사장에 채식주의자가 온 것”(허은아 의원) 등의 발언을 하며 사퇴를 압박했다.권성동 의원이 질의하고 있을 때는 경청해달라”고 촉구했다.[기자] 오늘 행정안전위 국감에서는 여야가 각각 민주당 이재명 대표와 김건희 여사 수사 등을 두고 경찰청을 상대로 난타전이 벌어졌습니다.김정수 선임기자 jsk21@hani.co.단 한 번도 위원님이 얘기하는 신념에 반한 일은 해본 적이 없다.kr 항상 시민과 함께하겠습니다.권력의 하수인이 되느냐, 아니면 국민한테 신뢰받는 조직이 되느냐 갈림길에 서있어요.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이에 권성동 의원은 “하하하”라고 웃으면서 “그렇게 뻔뻔하니까 그 자리에 앉아있겠죠.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후원하기 후원제 소개 두근거리는 미래를 후원해주세요 소외 없이 함께 행복한 세상을 위해 노력하겠습니다.김 이사장은 “국민의 안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했다.[권성동 / 국민의힘 의원 : 정의당에 있다가, 민주당 정부에 가 있다가, 또 윤석열 정부 밑에서 일을 하고, 무슨 뻐꾸기입니까 지금? 나는 부끄러워서 고개를 못 들겠어요.여러분의 후원이 평등하고 자유로운 사회를 만듭니다.후원하기 후원제 소개.권 의원은 “원전확대 정책에 동의한다는 말은 죽어도 할 수 없으니까 계속해서 답변을 피해나간다”며 “앞으로 우리 당은 이 국정감사 끝나고 앞으로의 상임위원회에서 김제남 원자력안전재단 이사장을 투명인간 취급하겠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한겨레 »
Loading news...
Failed to load news.

알박기 쓰레기들 때문에 나라꼬라지 개판이구나 저런거를 뽑아준 강원 대단하다 권성동 이 놈은 태도가 싸가지가 없어..어쩜 윤뚱과 똑같은지. 장재원도 그렇고 사람인가? 폭언 은 아니다! 김학의 는 아니다! 엇! 임마 세금도둑, 금마 아이가? 저거 명예훼손 아닌가요 어느 지역구인가 입에 걸레문 인간이 대표라 쪽팔리겠습니다. 원전 터지면 강릉이라고 안전할까요. 똥개 얼굴을 보니 뭔 개소리했는디 가늠할수있겠다... 뒤집에서 이런 개새끼를 낳아가지고...세상을 지저분하게 만드네... 이번에는 국어 테스트냐는 비아냥을 샀습니다. 🔽발언 논란 4시간 후 지 손가락이랑 허바닥 관리나 잘하라고 좀 전해주셈..

권성동, 피감기관장 향해 “뻐꾸기냐” “혀 깨물고 죽지” 폭언 논란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이 문재인 정부 청와대에서 시민사회수석을 지낸 김제남 한국원자력안전재단 이사장의 사퇴를 압박하는 과정에서 ‘신념에 반하는 자리에 왜 있냐’ ‘혀깨물고 죽지 그런짓 왜하냐’, ‘뻐꾸기냐’, ‘고액알바냐’ 등 인신공격성 폭언을 퍼부어 논란이다. 김 이사장이 사과하라고 요청하자 고성이 오가는 등 소란이 일었다.권성동 의원은 7일 오전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관 원자력안전위원회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양반은 곁불을 쬐지 않는다’는 옛말을 꺼내들어 “자신의 신념과 가치가 다른 정부에서 아무리 높은 자리를 제안한 권성동이는 어떤 또라이가 종자를 잘 못 뿌려서 낳은 개새끼네 주둥이로 말을 해도 권성동 너같이 국회의원 감투를 쓴 세키는 좀 조심하는게 맞다. 니가 그 시궁창같은 더러븐 말을 하는 자유는 일반인이 된 뒤에나 하렴~ 쓰레기 세키~ “완장” 이라는 소설이 있었지.

권성동, 김제남에 '혀 깨물고 죽지' vs '사과하라'[앵커]법원과 당 윤리위 결정으로 리스크를 털어낸 국민의힘은 심기일전 해 국민 신뢰를 회복하겠다고 밝혔습니다.더불어민주당은 대통령실과 감사원의 문자 논란을 '대감 게이트' '권권유착'이라고 몰아붙이는 등 전방위 공세를 벌이고 있습니다.국회 연결하겠습니다, 김승환 기자! 국민의힘 비대위 입장에... 반핵 선동가는 꺼져야지 이제 하다하다 남에게 혀깨물고 죽지라는 발언까지 하는 사람이 국회의원이라는 참 비참함이 느껴집니다

권성동 폭언에 민주당 즉각 반발 '윤리특위 징계요구'"혀 깨물고" 과방위 국감장에서 막말 한 권성동... 민주당 "오만한 권력의 민낯" 매국노 새끼 개가 짖은것인대...당연하다고 받아드리는게 정상인디... 저런짐승쌕끼는 목을 쳐버려야되는데 저게 인간이냐ㅡㅡ

'문 임명' 김제남 두고…여 '혀 깨물고 죽지' vs 야 '인신공격'김 이사장을 두고 여야가 충돌했습니다.\r김제남 원자력 한국원자력안전재단 이xx들 하는 일이 .... 생긴것부터 똥개처럼 생겨서... 뭔소리인지안들어도 뻔하다 미달이 인간 석열이 끌어내 대한민국 살아남아라

'文 임명 김제남' 거취 두고 여야 공방‥'혀 깨물고 죽지' vs '인신공격'오늘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는 전임 문재인 정부에서 임명된 김제남 한국원자력안전재단 이사장의 거취 문제를 두고 여야가 거칠게 충돌했습니다. 국민의힘은 김 이사장...

[속보]국민의힘 윤리위, ‘연찬회 음주’ 권성동에 “엄중 주의”···가장 낮은 수위 징계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가 7일 권성동 의원(전 원내대표)에 대해 ‘엄중 주의’ 징계를 내렸다. 주의는 당헌당규에도 기재되지 않은 가장 낮은 수위의 징계 조치에 해당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