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노력이 질 리 없다'…전교 꼴찌에서 수능 만점까지

Sbs 뉴스, 커브의 비밀, 내 노력이 질 리 없다, 성적, 수능, 꼴찌, 전교, 학생

'내 노력이 질 리 없다'…전교 꼴찌에서 수능 만점까지 #SBS뉴스

Sbs 뉴스, 커브의 비밀

16.2.2020

' 내 노력이 질 리 없다 '… 전교 꼴찌 에서 수능 만점까지 SBS뉴스

[SBS 스페셜] 성적 급상승! ' 커브의 비밀 ' ① ● 2020학년도 수능 만점자들의 '역전 스토리' 지금까지 이런 만점자는 없었다! 수능 만점자 송영준 학생 의 특별한 반전 과거? 영준 군의 고등학교 첫 시험 성적 은 무려 전교 꼴찌 였다.

[SBS 스페셜] 성적 급상승! '커브의 비밀' ① ● 2020학년도 수능 만점자들의 '역전 스토리' 지금까지 이런 만점자는 없었다! 수능 만점자 송영준 학생의 특별한 반전 과거? 영준 군의 고등학교 첫 시험 성적은 무려 전교 꼴찌였다. 열등감에 모든 걸 포기하고 싶었지만 끊임없이 도전했던 영준 군. 어느새 성적은 상승 커브를 타게 되었고, 마침내 꼴찌에서 수능 만점까지 이뤄낸 기적의 주인공이 되었다. "새벽 다섯 시에 일어났어요. 맨날 정독실 불은 제가 켰던 것 같아요. 내 노력이 질 리가 없다는 확고한 믿음이 있었어요." - 꼴찌에서 수능 만점, 송영준 학생 또 다른 수능 만점자, 손수환 학생의 반전 과거는 프로야구 지망생. 책상보다 운동장을 좋아했던 과거, 평균보다도 낮은 하위권의 성적이었다. 수환 군은 공부를 시작하면서 최종승부 대신 눈앞에 닥친 현재에만 집중했다. 그렇게 한 번 오르기 시작한 성적은 수능 만점 홈런까지 강타했다. ● 성적 상승 그래프, 그 발화점은 무엇이었을까? 남다른 승부욕으로 게임에 빠져있던 왕경업 씨. 게임 레벨은 최상위권이었지만, 중학교 성적은 전교 300등에 불과했다. 그러던 어느 날 성적 때문에 꿈꾸던 예고 진학이 좌절된 사건이 경업 씨 인생의 전환점이 되었다. 게임에서 발휘하던 승부욕이 공부에서도 발동된 것. 이후 게임 미션을 클리어하듯 작은 성공들을 만들어 내며, 성적 레벨도 최상위권에 도달했다. "이 문제한테 질 수 없다. 이걸 못 풀면 화가 났어요. 교복 바지만 5~7벌이 헤질 정도로 하루 종일 앉아서 시간을 갈아 넣었어요." - 게임중독이었지만 연세대에 진학한 왕경업 씨 전교 꼴찌에서 270일 만에 의대 합격이라는 기적을 이뤄낸 주인공 김현수 씨도 학창 시절엔 친구들과 어울려 놀기 좋아하는 평범한 학생이었다. 수학 8점까지 기록할 정도로 학업에 관심이 없었지만, 작은 사건이 기적의 불씨가 되었다. 명절날 자식들의 근황을 묻는 친척들의 질문에 아무런 대답도 하지 못하는 부모님의 모습이었다. 부모님에 대한 죄송함이 270일 동안 현수 씨 노력의 원동력이 되었다. ● 천재가 아니라면, 현재에 몰입하라 수능에서 단 3문제를 틀리고 서울대에 진학한 김예은 씨. 피겨 꿈나무였던 선수 생활을 접고, 뒤늦게 학업을 시작했다. 1년 넘게 매일같이 공부했지만, 오르지 않는 성적에 문제집을 펼쳐 놓고 눈물을 뚝뚝 흘리기도 했다. 꼴찌에서 의대생이 된 김현수 씨도 노력의 결과가 바로 나타나지 않았다고 하는데. '고등학교 3년 동안 공부한 양을 매일 매일 하는데도 성적이 바로 오르지 않았다.'고 한다. "천재들을 생각하고 살면 너무 억울하잖아요. 우리 같은 평범한 사람들은 결국 복습이 답이고, 반복이 답입니다." - 꼴찌에서 의대생이 된 김현수 씨 놀라운 성적 상승을 이뤄낸 이들은 모두 자신이 천재가 아니었다고 말한다. 이들은 단지 예측할 수 없는 미래의 결과 대신, 현재의 성장 과정에 집중했던 것을 비결로 꼽는다! ● 새 학기, 새 출발을 위해 성적 역전자들이 멘토로 나섰다 책상 앞에만 앉으면 울리지도 않는 핸드폰으로 향하는 야속한 손. 몇 달째, 새것처럼 깨끗하기만 한 문제집. 바닥에 머물러 있는 성적을 보니, 기적은 이미 늦어버린 게 아닐까? 하위권 성적으로 고민하고 있는 학생들에게 성적 역전자들의 성적표가 전달됐다. 게임 중독 9년 후, 전교 1등. 운동부 출신, 전교 300등에서 서울대 진학. 수학 8점, 전교 꼴찌에서 의대생까지. 꼴찌 학생들의 멘토로 나선 성적 급상승 주인공들. 하위권 학생들의 성적 그래프에도 급격한 커브가 만들어질 수 있을까? 꿈도 많고, 고민도 많은 학창 시절, 평범했던 학생들이 만들어낸 기적의 비밀은 무엇이었을까. SBS 스페셜 '성적 급상승! 커브의 비밀'에서 공개했다. (SBS 뉴미디어부)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SBS 뉴스

부와 지위의 상징 옷, 보고픈 것만 보는 ‘AR 패션’ 뜰 수도뇌과학적으로 ‘진짜’ 우리는 거울에 보이는 모습과는 완전히 다르게 생겼을 수 있다고 합니다. 대단 하네요 저는 거울을 자주 살펴보는 편이라서 내 얼굴에 대해 잘 알고 있다고 생각했었는데요 그럼 보는 것이 우리의 눈의 이치가 틀릴 수도 있다는 말이네요 전 있어봤자 견해의 차이는 있을거라고 생각했습니다만... 혹시 내 얼굴이 외계생명체 같을 수도 있군요 ! 흑 누구나 볼때 잘생기면...

당진 동부제철에 큰 불…소방당국 출동 중불은 제철소 내 수처리 시설에서 시작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정부 '일 크루즈선 내 한국인 귀국 희망자 이송 추진'우리 정부도 크루즈선에 있는 우리 국민 중 귀국하길 원하는 사람이 있다면 데려오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우선 크루즈.. 일본여행 가지마라 제발~ 불매운동 한지 얼마 안됬는데 그새 일본 여행하는 연놈들 일본 코로나 걸릴거야 꼭 미국이 해야만 따라하는 정부

국내 지역사회 감염 첫 사례 추정…병원 내 감염 비상이 코로나19를 계속해서 취재하고 있는 남주현 기자하고 얘기를 좀 더 풀어보겠습니다. Q. 지역사회 감염 첫 사례 추정...병원 내 감염 우려는? [남주현 기자 : 29번째 확진자가 의원 2곳과 고대안암병원 응급실까지 3곳을 거쳤고요. 중국인 맘껏 받은 댓가다 방역은 왜 하는가? 괜찮은 99.9%가 아니라 문제가 있거나 의심스러운 0.1% 막자고 하는 것이 방역이고 위기 관리인 것이다. 바이러스 발생지에서의 유입 통로 막는 것이 제1, 전염 가능 매체와 경로 봉쇄가 제2, 예방약과 치료약 개발이 제3. moonriver365 sk0926 mohwpr KoreaCDC mofa_kr 추정을 가장한 소망 좀 쓰지마라. 나쁜 인간들아

서지현 검사 '사직 아닌 복귀, 피해자들에게 용기 주고픈 마음 컸다'서지현 검사는 2월 13일 짧고도 긴 휴직을 끝내고 복귀했다. 앞으로 법무부에서 법무·검찰 조직문화 개선 및 양성평등 관련 업무를 맡는다. 그에게 지난 2년의 소회와 앞으로의 계획을 들어봤다 lonelyfowl 근데 니들이 참 언론이냐? 검사가 아니라 얼굴 치장하고 고상한척 하는 여자 앵커 같아요. 사진을 누가 찍었는지 모르지만 가족 아니면 바꾸세요. 안티일겁니다. 경향이 이렇게 찍은거겠지. 경향 기레기들 어쩌냐 코로나가 수습되서. 이 정부 전에 니들이 먼저 되져야 하는데 좋은 나라에서 사는줄 알아라 버러지들아.

'일본 정박 크루즈선 내 한국인, 귀국 희망하면 국내 이송 추진'코로나19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일본 요코하마항에 정박한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 승선한 한국인 가운데 귀국 희망자가 있다면 국내 이송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서는 승객, 승무원 등 355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됐습니다.



아동문학계 노벨상 받은 ‘구름빵’ 작가 “절망에서 일어설 계기 돼”

‘치료 미끼 성폭행’ 저명 심리상담사, 항소심서 집행유예로 감형

‘강간문화’는 끝나야 한다, 우리는 인간이지 않은가

10대 성착취물 170개 만들었는데…‘징역 3년’ 선고한 법원

[단독] ‘위안부 망언’ 류석춘 교수 송치…“허위사실 유포 명예훼손”

경산서 진료 중 감염 50대 의사 위독

휘성 수면마취제류 약물 투입했다 상가 화장실에 쓰러져 경찰 출동

댓글 쓰기

Thank you for your comment.
Please try again later.

최근 뉴스

뉴스

17 2월 2020, 월요일 뉴스

이전 뉴스

중국·영국언론 '코로나19, 수산시장 아닌 실험실 유출 가능성'

다음 뉴스

토트넘 손흥민, 5경기 연속골…역전골에 극장골까지
경찰, 종근당 회장 아들 ‘불법촬영’ 혐의 수사…구속영장은 기각 '성관계 몰카' 유포했는데…종근당 회장 장남, 영장 기각 언론단체 “채널A 종편 승인 취소”…방통위 “경영진 불러 진상 파악” [총선 D - 12]여야 “젠더폭력 근절” 쏟아내지만…성평등 공약은 ‘온도차’ 비상대기 중 술 마신 전투조종사들…공군 “기강해이 송구” 법원, ‘성관계 불법촬영·유포’ 종근당 회장 장남 영장 기각 손흥민, 리그 중단 틈타 '해병대 입소'…제주서 훈련 [정치 약자들의 힘겨운 총선]②‘공천 벽’ 뚫었지만 , 거리에선 “아이고, 여자가”…또 편견의 벽 [‘코로나19’ 확산 비상]북한에 손 소독제 보낸다…‘코로나19’ 관련 첫 대북 지원 정부·대학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 기류에 학생들 “등록금 환불” 요구 [르포] 강제징용 조선인 1만여 명 희생…유해발굴 현장 가보니 문대통령 “예비군 훈련보상비 추가인상 계획”…예비군의 날 축전
아동문학계 노벨상 받은 ‘구름빵’ 작가 “절망에서 일어설 계기 돼” ‘치료 미끼 성폭행’ 저명 심리상담사, 항소심서 집행유예로 감형 ‘강간문화’는 끝나야 한다, 우리는 인간이지 않은가 10대 성착취물 170개 만들었는데…‘징역 3년’ 선고한 법원 [단독] ‘위안부 망언’ 류석춘 교수 송치…“허위사실 유포 명예훼손” 경산서 진료 중 감염 50대 의사 위독 휘성 수면마취제류 약물 투입했다 상가 화장실에 쓰러져 경찰 출동 ‘박사방’ 피해자 “이름 바꾸겠다”…검찰, 동영상 추적 삭제·임대주택 등 지원 [단독] 추미애 장관, 법무부 감찰관실에 진상 파악 지시…‘채널A-검사장 유착 의혹’ ‘박사방’ 자료인데…성 착취 영상 등 2,600건 거래 '온라인 소외 학생' 17만명…인터넷 환경도 제각각 [글로벌 경제] 美 부자들, ‘개인 응급실’ 이용…의사들은 ‘약’ 사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