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영국언론 '코로나19, 수산시장 아닌 실험실 유출 가능성'

Sbs 뉴스, 코로나19, 실험실, 바이러스, 중국, 가능성, 수산시장, 중국-영국언론

중국·영국언론 '코로나19, 수산시장 아닌 실험실 유출 가능성' #SBS뉴스

Sbs 뉴스, 코로나19

2/16/2020

중국 ·영국언론 ' 코로나19 , 수산시장 아닌 실험실 유출 가능성 ' SBS뉴스

세계 곳곳에 확산하고 있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의 화난 수산시장 이 아닌 우한의 한 실험실 가능성 이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16일 홍콩 명보와 영국 일간 미러 등에 따르면 중국 화난이공대 소속 연구자인 보타오 샤오와 레이 샤오는 최근 정보 공유 사이트인 '리서치게이트'에 올린 보고서에서 코로나19 가 우한시 질병통제센터에서 유출됐을 가능성 이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세계 곳곳에 확산하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의 진원이 중국 우한(武漢)의 화난수산시장이 아닌 우한의 한 실험실일 가능성이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16일(현지시간) 홍콩 명보와 영국 일간 미러 등에 따르면 중국 화난이공대 소속 연구자인 보타오 샤오와 레이 샤오는 최근 정보 공유 사이트인 '리서치게이트'에 올린 보고서에서 코로나19가 우한시 질병통제센터(WHCDC)에서 유출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동안 중국 당국은 바이러스의 발원지로 우한에 있는 화난수산시장을 지목해왔습니다. 이곳은 이름은 수산시장이지만 시장 내 깊숙한 곳에서는 박쥐, 뱀과 같은 각종 야생동물을 도살해 판매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보고서에 따르면 WHCDC는 수산시장에서 약 280m 떨어져 있으며, 우한에서 의료진들이 최초로 바이러스에 집단 감염된 병원 인근에 자리해 있습니다. 연구진은 WHCDC가 연구를 위해 후베이성과 저장성에서 박쥐 605마리를 포함해 여러 동물을 데려와 실험실에 보관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던 중 한 연구원이 박쥐로부터 공격받았으며, 박쥐의 피가 그의 살에 닿았다고 이들은 설명했습니다. 이 연구원은 박쥐들이 자신에게 오줌을 싼 후 총 28일간 자가격리조치에 들어갔다고 이들은 덧붙였습니다. 보고서는 "바이러스가 (연구소에서) 유출돼 일부가 초기 환자들을 오염했을 가능성이 있지만,향후 연구에서 확실한 증거가 필요하다"고 결론지었습니다. 현재 리서치게이트에는 해당 논문이 검색되지 않고 있습니다. 코로나19의 발원지를 둘러싸고 여러 가설이 나오는 가운데 중국과학기술부는 전날 '코로나19 고등급 바이러스 미생물 실험실의 생물안전 관리에 관한 지도의견'을 발표했습니다. 중국 과기부 사회발전과학기술국의 우위안빈(吳遠彬) 국장은 '국무원 코로나19 합동 예방통제체제' 기자회견에서 "각 주관부처는 실험실, 특히 바이러스에 대한 관리를 강화해 생물안전을 확보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15일 밤 12시 기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6만8천500명이며 사망자는 1천665명으로 집계했습니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SBS 뉴스

China_is_terrorist Terrible! China is the worlds’ greatest virus WuhanVirus WuhanCoronavirus WuhanCoronavirus ChinaLies China WuhanCoronavirus ChinaLies WuhanCoronvirus ChinaVirus COVID19 I found it not surprising. The actual question is the leak is accidental or on purpose? 이제야 한국서 이런 방송을, 반동분자라 잡혀갈지 모르는데, 무섭다.

역쉬 스브스네. 시중에 떠도는 이야기를 진짜인양... 팩트만을 찾아 해메는 기자는 스브스에 없지. 다 일종의 코로나바이러스들이다. 요즘 홍콩사태에 대해 신경쓰기 힘들지?

서지현 검사 '사직 아닌 복귀, 피해자들에게 용기 주고픈 마음 컸다'서지현 검사는 2월 13일 짧고도 긴 휴직을 끝내고 복귀했다. 앞으로 법무부에서 법무·검찰 조직문화 개선 및 양성평등 관련 업무를 맡는다. 그에게 지난 2년의 소회와 앞으로의 계획을 들어봤다 lonelyfowl 근데 니들이 참 언론이냐? 검사가 아니라 얼굴 치장하고 고상한척 하는 여자 앵커 같아요. 사진을 누가 찍었는지 모르지만 가족 아니면 바꾸세요. 안티일겁니다. 경향이 이렇게 찍은거겠지. 경향 기레기들 어쩌냐 코로나가 수습되서. 이 정부 전에 니들이 먼저 되져야 하는데 좋은 나라에서 사는줄 알아라 버러지들아.

[속보] 중국서 코로나19 누적 사망 1천523명·확진 6만6천492명 중국 코로나19 누적 사망 1천523명·확진 6만6천492명 중국 전역서 코로나19 사망 139명·확진 2천420명 늘어 우리나라 의료수준과 정부대응이 극명하게 비교되네요... 감추기 급급해 사망자와 확진자 늘린 중국, 일본정부 어쩔...😑😑😑

“건강히 잘 지내주셔서 감사합니다”…충북 진천·충남 아산 교민 366명 퇴소‘귀가를 축하합니다’, ‘꽃길만 가득하길’, ‘아산은 여러분을 기억하겠습니다’라는 글귀를 담은 펼침막 수십 개가 경찰인재개발원 주변에 걸렸다. 싸움 부추길때는 언제고. 기레기들 다 없어지는 바이러스가 빨리 나왔으면. 느낌이 어떠냐? 견향 기레기 섹퀴들아 기레기들 사람 죽기만 기도했을텐데 ㅋㅋㅋ 미친것들 쌤통이다

[속보] ‘코로나19’ 추가 2명 퇴원…퇴원 9명으로 늘어[속보] ‘ 코로나19 ’ 추가 2명 퇴원…퇴원 9명으로 늘어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中 후베이 코로나19 신규 확진 1천843명…증가세 사흘째 둔화 중국 후베이(湖北)성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19 ) 확진 환자가 하루 만에 다시 1천843명 늘었으며 사망자는 139명 증가했다.후.. 우한폐렴이라며... 자한당이 우한폐렴이라고 했잖아... 의리도 없고 줏대도 없고 애국심도 없는 조선. 국가위기상황에 세계기구가 정한 명칭도 반정부 선동질하느라 지들 맘대로 질병명 부르다 은근슬쩍 바꾼 니들은 그냥 쓰레기.

중국 코로나19 확산세 둔화…대만서 첫 사망자 나와 중국 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세가 사흘째 둔화세를 보였습니다. 발원지인 우한성을 제외한 지역에서는 12일째 신규 확진자가 감소했습니다. 특히 15일에는 신규 확진자 수가 166명으로 다시 100명대에 진입했습니다. 끝났다고 판정이 나도 인민 입장에서는 주의를 해야 한다. 끝났다고 말하는 것은 숫자로 보여지는 것을 말해 주는 것 뿐이다. 그 숫자가 현상황을 100%를 반영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아동문학계 노벨상 받은 ‘구름빵’ 작가 “절망에서 일어설 계기 돼”

'온라인 소외 학생' 17만명…인터넷 환경도 제각각

'도쿄올림픽 유치에 뇌물 100억원…모리 전 총리 연루'

[긴급진단, 전문가 인터뷰]①예방의학 전문가 “노동환경 바꿔 사회 전체 감염수준 낮추는 게 장기적 해법”

[단독] 반성문 낸 '박사방' 공익요원...과거 출소 뒤 '반성문 잘 써 형량 줄여' 과시

[현장영상] '4월 9일 고3·중3 온라인 개학…수능, 12월 3일 예정'

n번방 공범들, 줄줄이 '반성문' 호소…재판서 감형 노리나

댓글 쓰기

Thank you for your comment.
Please try again later.

최근 뉴스

뉴스

16 2월 2020, 일요일 뉴스

이전 뉴스

아베 정권 지지율 급락·41%에 그쳐…지지보다 반대가 많아

다음 뉴스

'내 노력이 질 리 없다'…전교 꼴찌에서 수능 만점까지
‘강간문화’는 끝나야 한다, 우리는 인간이지 않은가 '구름빵' 백희나 작가, 한국인 첫 '아동문학계 노벨상' 10대 성착취물 170개 만들었는데…‘징역 3년’ 선고한 법원 추신수 놀라운 선행···마이너리거 191명 전원에 지원금 120만원 이탈리아 '2차 전세기' 귀국길…교민 '정부에 감사' '한달 셧다운' 이스타항공…'직원 40%' 구조조정 검토 [팩트체크] 'n번방 방지법'으로 '야동' 내려받기만 해도 처벌? 가수 김재중 '코로나에 걸렸다'…만우절 거짓말 논란 [날씨] 서울 건조경보…낮기온 크게 올라 따뜻 [밀착카메라] 부실한 강의에 월세까지 꼬박…대학생들 '부글' 독일·영국도 확산세 급증…윔블던 테니스 대회도 취소 민주당 '국난 극복' vs 통합당 '정권 심판'…선거전 돌입
아동문학계 노벨상 받은 ‘구름빵’ 작가 “절망에서 일어설 계기 돼” '온라인 소외 학생' 17만명…인터넷 환경도 제각각 '도쿄올림픽 유치에 뇌물 100억원…모리 전 총리 연루' [긴급진단, 전문가 인터뷰]①예방의학 전문가 “노동환경 바꿔 사회 전체 감염수준 낮추는 게 장기적 해법” [단독] 반성문 낸 '박사방' 공익요원...과거 출소 뒤 '반성문 잘 써 형량 줄여' 과시 [현장영상] '4월 9일 고3·중3 온라인 개학…수능, 12월 3일 예정' n번방 공범들, 줄줄이 '반성문' 호소…재판서 감형 노리나 ‘박사방’ 수사 확대에 유료회원 3명 자수 여기 온라인 개학에 냉가슴을 앓는 이들이 있다 [스브스타] 김재중 도 넘은 만우절 장난…실신·결혼발표 이력도 [속보]4월9일 고3·중3부터 ‘온라인 개학’, 유치원 개학연기···수능도 12월3일로 연기 강제징용 언급 쏙 빼놓고…일, 군함도 역사왜곡 전시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