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뉴스채널, 와이티엔, Www.Ytn.Co.Kr, Ytn.Co.Kr, 속보, 제보, 뉴스, 실시간 뉴스, 대한민국, Tv

Ytn, 뉴스채널

[제보는Y] '성추행한 건 상사인데 어째서 제가'...어느 보건소 공무원의 절규

김제시 공무원, 보건소 발령 뒤 성추행 피해 호소 보건소장, 피해 공무원 불러 '문 잠그고 와라' 사건 후 또 호출…'마스크 벗고, 눈 피하지 마라'

2021-10-24 오후 11:00:00

김제시 공무원, 보건소 발령 뒤 성추행 피해 호소 보건소장, 피해 공무원 불러 '문 잠그고 와라' 사건 후 또 호출…'마스크 벗고, 눈 피하지 마라'

김제시 공무원, 보건소 발령 뒤 성추행 피해 호소 / 보건소장, 피해 공무원 불러 '문 잠그고 와라' / 사건 후 또 호출…'마스크 벗고, 눈 피하지 마라'

한 보건소장이 부하 직원에게 성폭력과 갑질을 일삼았다는 의혹으로 지난 8월 강등 처분을 받았습니다. 석 달 정직 기간이 지나면 보건소장이 업무에 복귀할 예정인데, 피해자는 보건소 밖으로 쫓겨나지는 않을지 두려움에 떨고 있습니다.어떤 사연인지 김민성 기자가 취재했습니다.[기자]전북 김제시 소속 공무원 A 씨.일을 더 배우고 싶은 마음에 지난해 10월 보건소로 자리를 옮겼습니다.하지만 의욕도 잠시, 보건소장실 호출이 잦아지며 A 씨의 삶은 흔들리기 시작했습니다.

경남 통영 욕지도 모노레일 탈선…8명 부상 이탄희 “지금이 ‘20명 교실’ 할 때, 민주당 대선공약 논의 중” [단독]송파구 '성소수자 혐오'광고 노출중단에 해당 단체 '민·형사상 조치할 것'

[A 씨 / 전북 김제시 주무관 : (보건소장이) 승진 이야기 꺼내면서"너는 누구 새끼냐, 내가 너 여기 데려왔지 않나. 너는 소장 새끼지"라는 말을 확인받고 싶어 했고. 가까이 와보라고 이야기를 하면서 꼭 팔을 만졌거든요. 그게 거의 한 일주일에 두세 번.]지난 6월 10일에도 A 씨를 자기 집무실로 부른 보건소장.반복되는 상황에 눈물이 터진 A 씨에게 보건소장은 문을 잠그고 오라고 지시한 것으로 전해집니다.[A 씨 / 전북 김제시 주무관 : 손이 내려와서 엉덩이를 치더라고요. 팔을 벌리며 포옹을 요구했고…. 저를 껴안더라고요. 어려운 부탁인데 해도 되느냐,"뽀뽀 한 번 해봐"라고 말했어요. 이건 아닌 거 같다고 말했어요. 근데"해봐"라고 한 번 더 볼을 내밀면서….]

며칠 뒤에도 불러 자신과 대화할 땐 마스크를 벗으라고, 눈을 피하지 말고 당당하라면서 이렇게 말했습니다.[김제시보건소장(지난 6월 14일) : 집에서는 아빠가 계셨지만, 여기는 아니야. 여기는 소장이 있어. 소장이 네 편인데 뭐가 무서워? 그렇지?][권지현 / 성폭력예방치료센터장 : 나의 권력을 이용해서, 위치를 이용해서 공적 관계 안에서 사적 관계를 요구하거나 그런 것들을 명령하는 방식으로 가는 것이거든요.]김제시 내부 조사 끝에 보건소장은 중징계인 '강등' 처분을 받았습니다. headtopics.com

코로나 위기 속에도 몇 달째 후임을 찾지 못한 보건소장 집무실 문은 지난 9월 안을 들여다볼 수 있게 유리로 바뀌었습니다.그러나 보건소장은 성추행한 적이 없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반론을 듣기 위해 YTN은 보건소장에게 사실관계 확인과 입장 표명을 여러 차례 요청했지만, 아무런 답을 듣지 못했습니다.석 달간의 정직이 끝나는 오는 11월 보건소장이 복귀할 예정인 가운데 두 사람을 분리하는 문제가 수면 위로 떠올랐습니다.김제시 측은 보건소장이 의료기술직 공무원인 만큼 보건소나 보건지소 말고는 돌아올 자리가 없다고 말합니다.

성범죄의 경우, 가해자와 분리가 불가피한 만큼 피해자는 애초 근무하던 곳에 있지 못하게 될 수 있습니다.피해자가 피해자를 보호하기 위한 장치 때문에 오히려 인사상 불이익을 받게 되는 모순이 생기는 겁니다.[A 씨 / 전북 김제시 주무관 : 저는 다시 보건소로 돌아가서 일을 배우고 나아가고 싶은데 왜 피해자인 제가 (보건소) 밖으로 나가 있어야 하는지, 왜 가해자가 그 자리로 다시 돌아와야 하는지 제일 화가 나고….]보건소장의 이의 제기로 이번 달 말 소청심사가 열립니다.

피해 여성이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하면서 사건의 진실은 수사 기관에 의해 가려질 전망입니다. YTN 김민성입니다.YTN 김민성 (kimms0708@ytn.co.kr)※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YTN NEWS »

[11월 27일] 미리보는 KBS뉴스9

WHO “‘오미크론’ 우려 변이 지정”…확산 우려 세계보건기구가 새로운 코로나일구 변이에 ‘오미크론’이란 이...

'생수병 사건' 피해 40대 남성 사망...범행 동기 미궁30대 여성 회복했지만, 40대 남성 중태 빠져 / 사건 다음 날 같은 회사 남성 직원 숨진 채 발견 / '사망자 자택 독성물질, 피해자 혈액에서도 나와'

'생수병 사건' 피해 40대 남성 사망...범행 동기 미궁지난 18일 남녀 직원 생수병 물 마시고 쓰러져 / 30대 여성 회복했지만, 40대 남성 중태 빠져 / 사건 다음 날 같은 회사 남성 직원 숨진 채 발견

'생수병 사건' 피해 남성 결국 사망...'유가족과 부검 협의'회사 사무실에서 생수를 마신 뒤 쓰러져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40대 남성 A 씨가 결국 숨졌습니다.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오늘 오후 6시쯤 A 씨가 병원 중환자실에서 사망했다고 밝혔습니다.또, 부검 일정 등을 유가족과 협의할 예정이라고 덧붙였습니다.지난 18일 서울 양재동에 있는 사무실에서 A 씨와 30... 😵‍💫😲 That’s so Sad 😞

기술력은 확실한데...지독한 저평가로 유명한 이 종목KCC하면 페인트나 창호가 떠오르신다고요?매출 55%를 차지하는건 따로 있습니다. 바로...※중앙일보 회원만 볼 수 있는 기사입니다.로그인하고 '꿀정보' 받아 가세요.KCC 실리콘 주식 앤츠랩

“사춘기 남학생이 무슨 생각 하겠나” …독서실서 경고 먹은 레깅스女사춘기 남학생이 무슨 생각 하겠나 독서실서 경고 먹은 레깅스女 레깅스 문제 기고문에 2019년 美대학서도 시위 전문가 단속 대상은 보는 행위여야 엉덩이 아래까지 덮는 상의를 입는다면 상관없지만, 원래 다 벗어서 보여주는 것보다 실루엣을 드러내며 상상하게 만드는 게 사람들은 더 야하다고 느끼는 거 아니었나? 그렇게 입고 다니는 것이 본인 자유라면 사람들이 보면서 불편해 하고 수군대는 것도 그들의 자유.

실탄 없는 '콜드 건' 소품이라더니 '탕'…안전규정 준수 조사현지시각으로 23일 AP 통신 등에 따르면 사건 당일 영화 조감독은 볼드윈에게 소품 총을 건네면서 실탄이 없다는 뜻의 '콜드 건'이라고 말했으나 실제로는 총알이 장전돼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미필이 분명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