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수병 사건' 피해 40대 남성 사망...범행 동기 미궁

지난 18일 남녀 직원 생수병 물 마시고 쓰러져 30대 여성 회복했지만, 40대 남성 중태 빠져 사건 다음 날 같은 회사 남성 직원 숨진 채 발견

Ytn, 뉴스채널

2021-10-23 오후 8:10:00

지난 18일 남녀 직원 생수병 물 마시고 쓰러져 30대 여성 회복했지만, 40대 남성 중태 빠져 사건 다음 날 같은 회사 남성 직원 숨진 채 발견

지난 18일 남녀 직원 생수병 물 마시고 쓰러져 / 30대 여성 회복했지만, 40대 남성 중태 빠져 / 사건 다음 날 같은 회사 남성 직원 숨진 채 발견

직장에서 생수병에 든 물을 마시고 쓰러져 중태에 빠졌던 남성이 끝내 숨졌습니다. 앞서 유력한 용의자마저 숨진 상황이라, 범행 동기 파악은 더 어려워졌습니다.김승환 기자가 보도합니다.[기자]지난 18일 서울 양재동에 있는 사무실에서 30대 여성과 40대 남성이 생수병에 든 물을 마시고 쓰러졌습니다.[당시 출동 구급대원 : 의식을 잃으셨다고 했는데 도착 때는 회복된 상태였어요. 그 생수가 냄새나 색깔이 이상했다고 느끼지는 못했거든요.]이후 30대 여성은 얼마 지나지 않아 회복했지만, 40대 남성이 의식을 잃고 중태에 빠졌습니다.

그런데 사건 발생 이튿날 같은 회사 남성 직원 A 씨가 무단결근 뒤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국과수가 분석해봤더니, 숨진 남성의 자택에 있던 독성 물질과 피해 남성 혈액에서 검출된 게 일치했습니다.이와 함께 2주 전 또 다른 회사 직원이 음료를 마시고 쓰러졌는데, 당시 용기에서도 같은 성분이 나왔습니다.경찰은 이를 근거로 A 씨가 음료에 의도적으로 독성 물질을 넣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 중이었습니다.그런데 중태에 빠졌던 피해 남성이 어제(23일) 오후 병원 중환자실에서 숨졌습니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YTN »

'생수병 사건' 쓰러진 남성 직원 혈액서 독성물질 확인...숨진 용의자도 검출서울 서초구 양재동의 한 회사에서 생수병에 든 물을 마신 뒤 쓰러진 남성 직원의 몸에서 독성물질 ‘아지드화나트륨’ 성분이 검출됐다. 이 성분은 용의자로 특정된 숨진 A씨의 몸에서도 나왔으며, 최근 사내에서 발생한 비슷한 사건의 탄산음료 용기에서도 검출됐다.

'생수병 사건' 중태 직원 결국 사망닷새 전 회사에서 생수병에 든 물을 마신 뒤 중태에 빠진 남성이 치료 도중 결국 숨졌습니다. 경찰은 지난 18일 사무실에서 의식을 잃은 뒤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아온 남성 A 씨가 오늘 오후 사망했다고 밝혔습니다.

'생수병 사건' 피해 남성 결국 사망...'유가족과 부검 협의'회사 사무실에서 생수를 마신 뒤 쓰러져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40대 남성 A 씨가 결국 숨졌습니다.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오늘 오후 6시쯤 A 씨가 병원 중환자실에서 사망했다고 밝혔습니다.또, 부검 일정 등을 유가족과 협의할 예정이라고 덧붙였습니다.지난 18일 서울 양재동에 있는 사무실에서 A 씨와 30... 😵‍💫😲 That’s so Sad 😞

'부동산 개발 담당' 수자원공사 직원 2명, 85억 횡령 혐의한국수자원공사 직원 두 명이 수년간 회삿돈 85억 원을 빼돌린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습니다. 부산 강서경찰서는 어제 업무상횡령 등 혐의로 '부산지역 부동산 개발 사업'을 맡은 수자원공사 부산엘코델타시티 사업단 직원 A 씨와 전 직원 B 씨를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풉~ 85억? 지금 1조 단위가 넘어가는 사업에 6000억이라나 8000억이라나 천억단위가 날아다니는구만 85억이 돈이여 700억, 1000억, 조단위로 훔쳐간것들도 있는데. 이러한데 민간이 참여해서 조단위로 먹게 해준 성남시 경기도는..

李 “경기관광公 직원 60명 아주 소규모” 주장 논란“경기관광공사는 직원이 제가 알기로는 60명인가요. 아주 소규모 재단(기관)입니다, 소규모.”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20일 국정감사에서 야당 의원이 “측근이니까 도지사… 가관이다 ㆍㆍㆍ 헤롱이 마누라 이년도 개잡년이네! 설령 그렇다치더라도 개인에 대한 의학적 소견을 이렇게 까발려도 되나?! 천하에 씬발년!!! 이년 주접도 평생 불치병이구만!!!

김선호 '1박2일' 하차에...'남성 중심 예능 근본 문제 고민해야' 말한 칼럼니스트“‘1박2일’과 과거 ‘무한도전’으로 대표되는 남성 중심적 방송 세계가 이 사태의 한 원인이라 생각하는 편”이라고 했습니다.김선호 1박2일 하차 아, 진짜요? 개인 사생활 문제를 무슨 남성 중심적? 뭔 개소리야! 비정상적인 생각과 행동들이 정상인이 생활하는것 처럼 되버린 이사회가 돼버렷다 이문제는 진보 보수를 떠나 수사해야할 사안 이거늘 권력을 놓치않키위해 보통사람들의 인식을 짖밟는 현여당과 청와대와 검찰들 세~상 참 비현실적이네요

[앵커] 직장에서 생수병에 든 물을 마시고 쓰러져 중태에 빠졌던 남성이 끝내 숨졌습니다. 앞서 유력한 용의자마저 숨진 상황이라, 범행 동기 파악은 더 어려워졌습니다. 김승환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18일 서울 양재동에 있는 사무실에서 30대 여성과 40대 남성이 생수병에 든 물을 마시고 쓰러졌습니다. [당시 출동 구급대원 : 의식을 잃으셨다고 했는데 도착 때는 회복된 상태였어요. 그 생수가 냄새나 색깔이 이상했다고 느끼지는 못했거든요.] 이후 30대 여성은 얼마 지나지 않아 회복했지만, 40대 남성이 의식을 잃고 중태에 빠졌습니다. 그런데 사건 발생 이튿날 같은 회사 남성 직원 A 씨가 무단결근 뒤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국과수가 분석해봤더니, 숨진 남성의 자택에 있던 독성 물질과 피해 남성 혈액에서 검출된 게 일치했습니다. 이와 함께 2주 전 또 다른 회사 직원이 음료를 마시고 쓰러졌는데, 당시 용기에서도 같은 성분이 나왔습니다. 경찰은 이를 근거로 A 씨가 음료에 의도적으로 독성 물질을 넣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 중이었습니다. 그런데 중태에 빠졌던 피해 남성이 어제(23일) 오후 병원 중환자실에서 숨졌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보통 이런 사건은 부검을 한다면서, 부검 일정을 유가족과 협의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유력한 용의자인 A 씨가 인사에 불만을 품고 독성물질을 넣었을 가능성 등 범행 동기에 대해서도 조사 중이었는데, 피해 남성마저 숨지면서 정확한 사건 파악에 더 어려움을 겪게 됐습니다. YTN 김승환입니다. YTN 김승환 (ksh@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