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착카메라

밀착카메라

[밀착카메라] '돈이 안 돼요'…'폐지 산' 쌓이는 제주도

#밀착카메라 '돈이 안 돼요'…'폐지 산' 쌓이는 제주도

2020-02-18 오후 4:45:00

밀착카메라 '돈이 안 돼요'…'폐지 산' 쌓이는 제주도

서울의 일부 아파트 단지에서 폐지를 거두어가지 않는 일이 얼마 전에 있었는데요. 제주도도 그렇습니다. 건물 3, 4층 정도 높이 만..

서울의 일부 아파트 단지에서 폐지를 거두어가지 않는 일이 얼마 전에 있었는데요. 제주도도 그렇습니다. 건물 3, 4층 정도 높이 만큼 폐지가 쌓여 있기도 하고요. 더 이상 쌓아놓을 데가 없는 상태입니다.밀착카메라 정원석 기자입니다.[기자]제주도의 한 아파트 폐지 창고 문을 열자 폐지가 한가득입니다.그런데 박스는 테이프를 제거한 뒤 접어서 쌓아뒀고 책은 책대로, 일반 종이는 종이대로 잘 정리가 돼 있습니다.[A아파트 관리인 : 수거업자들이 돈도 안 되고 그러니까 우리가 좀 수거해 가라고, 이렇게 보기 좋게 분리를 해놔요. 돈이 되면 우리가 막 아무렇게나 해도…]

방탄소년단 14일 온라인 콘서트…6개 화면으로 감상 '주말도 없이 72일 연속 병원 근무…월급은 30% 깎여' 'KF+덴탈' 장점만 뽑은 숨쉬기 쉬운 마스크 나온다

원래 날짜를 정해 주기적으로 가져가던 수거업자들이 가져가지 않자 창고에 그대로 넣어둔 건데, 다른 아파트 단지도 사정은 비슷합니다.보통 때 같았으면 폐지 수거일 이후에 이 공간이 거의 비워져 있다고 하는데요.지금은 3분의 1 정도 차 있습니다.이것도 사정사정해서 이 공간이 꽉 차지 않을 정도로만 가져가고 있는 실정이라고 합니다.[B아파트 관리사무소 : 지금 언제 손 뗄지 몰라요. 그분들이 지금 손실을 감수하면서 한다고 그러는데 저희가 막 사정해서…]

주택가뿐만 아니라 상점들이 밀집해 있는 일반적인 거리에서도 이렇게 버려져 있는 폐지 더미를 쉽게 발견할 수 있습니다.언제 버려졌는지 정확한 날짜를 알 순 없지만 상자가 배송된 날짜가 지난주 12일부터 지난해 12월도 있는 걸로 봐서 상당 기간 수거되지 않았던 것으로 추정해 볼 수 있습니다.kg당 160원 정도 하던 폐지 가격이 제주에선 올해 초 20원대로 떨어졌습니다.그러자 손을 놓은 업자들이 많아진 겁니다.[환경미화원 : 지금 가격이 많이 싸져서 (수거업자들이) 가져가지를 않아요. 그래서 우리 시에서 수거해 갑니다.]

민간업체가 수거하지 않으면 도와 시에서 직접 수거해가지만, 문제는 더 이상 폐지를 쌓아둘 곳이 없다는 겁니다.수거업자들로부터 폐지를 받아 압축한 뒤, 제지 공장으로 넘기는 자원업체들도 이미 포화상태.압축된 폐지들이 마치 블록을 쌓아놓은 것처럼 쌓여져 있는데요.이 위로 올라와 보니까 대략 건물 3, 4층 정도 높이가 되는 것 같습니다.이 폐지 한 묶음이 1톤 정도 된다고 하는데, 이 야적장에만 3천 개 정도가 쌓여 있다고 하고요.아직도 압축되지 않은 폐지들이 계속해서 반입되고 있는 상태입니다.

[A재활용 자원업체 : 가격은 가격대로 내리고, 자원(업체)은 자원(업체)대로 야적분이 자꾸 많아지고 하다 보니까 결국 터질 대로 터진 거지. 한계점이 온 거라고 봐야죠.]다른 업체들도 비슷합니다.이 재활용 업체는 두 달 만에 폐지가 무려 2천 톤이 쌓였다고 합니다.쌓이는 기간이 오래될수록 이런 궂은 날씨엔 젖어서 오염될 가능성이 클 수밖에 없는데요.이쪽에 젖어서 썩어버린 폐지들을 모아뒀는데 전부 모아서 폐기해야 된다고 합니다.[이동열/B재활용 자원업체 대표 : ㎏당 96원 주고 소각장에 버렸어요. 10톤 정도 버리니까 금액상으로 한 100만원 정도.]

중국의 폐자원 수입 금지 조치로 판로가 막히고, 국내에서는 폐지 공급이 넘치면서 폐지를 받아 재활용 원지를 생산하는 제지공장들도 재고가 쌓이는 실정입니다.비단 제주도만의 문제도 아닙니다.제주도의 단가 하락이 가장 심할 뿐, 이미 서울도 kg당 60원대로 주저앉으면서 수거를 거부하는 상황이 일부 벌어지기도 했습니다.정부도 나서서 야적지를 제공하겠다고 하는 등 대책을 고심 중입니다.일부에선 시민들의 분리수거가 좀 더 철저해야 한다는 주장까지 나오는 상황.

종이박스만 버리라고 되어 있지만 실질적으론 이렇게 코팅된 종이라든지 신문지, 그리고 테이프가 그대로 붙어 있는 종이박스도 들어있기 마련입니다.하지만 분리 배출 시 이 모든 부담을 각 가정에 지우기란 현실적으로 어렵습니다.종이의 재활용도 플라스틱처럼 생산 단계부터 보다 근본적인 대책을 고심해야겠습니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JTBC 뉴스 »

버려지는 조중동 종이쓰레기들도 한몫하고 있겄지? prettynyj91 헐 ㅜ

[밀착카메라] '빨리빨리' 인터넷, 목숨 건 설치 작업지난 겨울, 부산에서 인터넷 설치 기사가 작업을 하다가 숨졌습니다. 위험한 노동 환경에서 실적 압박에 시달리다가 목숨을 잃었다..

터널 안 깊숙이 몰아친 '눈보라'…차량 제동 안 됐다앞서 보셨듯이 사고가 날 때 터널 안에도 눈이 곳곳에 꽤 있었습니다. 눈보라가 세게 몰아치면서 터널 안쪽까지 깊숙이 눈이 들어와 쌓인 겁니다. 그렇게 미끄러운 도로 위에서 차량이 속도를 줄이지 못하며 연이어 부딪힌 것으로 보입니다.

[밀착카메라] '빨리빨리' 인터넷, 목숨 건 설치 작업지난 겨울, 부산에서 인터넷 설치 기사가 작업을 하다가 숨졌습니다. 위험한 노동 환경에서 실적 압박에 시달리다가 목숨을 잃었다..

‘친일 발언’ 정상혁 보은군수 주민소환 청구 요건 넘어서‘친일 발언’ 등으로 물의를 산 정상혁(79) 충북 보은군수에 대한 주민소환 투표가 청구된다. 17일 보은지역 시민사회 단체 등... 토착왜구 퇴출.

임미리 '비판 안 듣길래 썼다'…이낙연 '국민께 미안'민주당만 빼고 투표하자는 칼럼을 썼다가 민주당에 고발당했던 임미리 교수가 오늘 SBS 프로그램에 출연했습니다. 왜 그 칼럼을 쓰게 됐는지 이유를 밝혔는데, 잠시 들어보시겠습니다. [임미리/고려대 연구교수 : 조국 사태 때부터 많은 사람들이 민주당을 비판했잖아요.

중국 방문 WHO 조사팀, 정작 '발병 근원지' 후베이성 안 가 논란세계보건기구 WHO가 중국으로 파견한 코로나19 조사팀이 정작 발병 근원지인 후베이성은 방문하지 않기로 해 논란입니다. 중국 외교부는 모두 12명으로 이뤄진 WHO 조사팀이 중국 전문가 12명과 함께 베이징과 광둥성, 쓰촨성을 찾아 바이러스의 전염 과정과 정부 대응 조치의 효율성 등을 연구하고 조사할 거라고 밝혔습니다. 죽을까봐 못가나 보여주기씩 ? 뭐하려감 시진핑 뇌물 주는돈으로 사람들 살리는데 쓰지 죽은 사람들 치료 못받아 죽었잖아 퍼지는것 막 겠다고 감금하고 외부 절대 못나오게 인권도 없나 발표 되는 사망자보도 실제로는 더 많을걸 중국언론 정신 차려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