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안철수 외동딸, 안설희 박사 설 앞두고 한국 입국

NYT 대서특필 연구팀 소속

박사안철수 국민의당지지율정국정무 부시장귀국아버지가족대선 후보

2022-01-22 오전 6:00:00

'가족 리스크' 없는 후보 전략을 구사하고 있는 안 후보의 지지율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됩니다.

NYT 대서특필 연구팀 소속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 딸 안설희 박사가 귀국한다. '가족 리스크' 없는 후보 전략을 구사하고 있는 안 후보의 지지율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안 후보는 이번 대선 정국에서 최고 지지율인 17%를 2주째 유지하고 있다.22일 안 후보 측 핵심 관계자에 따르면 안 후보의 딸 안설희(33) 박사가 설 명절을 전후해 한국에 입국한다. 이 관계자는 “미국에 있는 안 박사가 가족과 명절을 함께 보내기 위해 들어온다”며 “자가격리를 해야 하는 만큼 (안 후보와 함께 대외) 활동을 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안 박사의 귀국이 가족 모임 목적이라 하더라도, 대선 정국에서 안 후보의 외동딸 ‘입국 효과’는 작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안 박사는 지난달 초 자신이 소속된 연구팀이 발표한 오미크론의 전염성 연구에 대한 결과물이 뉴욕타임스(NYT)에 대서특필되면서 주목받았다. 안 박사는 해당 연구에서 스파이크 단백질이 열리는 과정의 시뮬레이션을 주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var loopTotal=2; var adArray=['endpage@divide01', 'endpage@divide02', 'endpage@divide03']; var vSectionCd='POLITICS'; // 중복 처리 var $divideList=$('.end-ad-container[data-ad="articleDivide"]'); if ($divideList.length) { for (var i=0; i -1) { adArray.splice(adIndex, 1); } } } var adIndex=0; var id=adArray[adIndex]; for (var i=0; i '); document.write(''); continue; } document.write(''); document.write(''); document.write(''); } $( document ).ready(function() { // 스크립트 삭제(태그 개수에 따라 위치가 잡히기 때문에 필요 없는 태그 삭제) $('.end-ad-container[data-ad="articleDivide"] script').remove(); }); 이후 안 후보는 유튜브 채널을 통해 미국 샌디에이고 캘리포니아대(UC샌디에이고)에서 박사 후 연구원으로 일하는 딸과의 화상 대화를 공개했고, 당시 안 박사는 “아버지가 비판을 받고 낙선하실 때 제일 마음이 아팠다”며 “아버지 같은 분이 정치를 해주셔서 감사한 마음”이라고 밝힌 바 있다. 아버지, 안 후보의 당선을 위해 움직일 수 있다는 여지를 남긴 것으로 볼 수 있는 대목이다. 정치권 관계자는 “딸이 요란하지 않게 아버지를 측면 지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한국일보 »

총리는 안철수 LanLan_2021 대통령 가족으로 역대 최고다. 어쩌면 전무후무할 지도.. anjdjwjfkrhp 안철수처럼 반듯하게 살아온 사람들이 나라나 국민을위해서도 더 나은 정치를 할거라 생각함 안철수로 대동단결 압도적 정권교체 갑시다 안철수 자체가 리스크다. 가족? 웃끼는 놈이네

안철수 “임기 중반 국민신뢰 50% 안되면 사퇴…李-尹도 약속하라”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가 20일 “(대통령에) 당선된 후 임기 중반 국민의 신뢰를 50% 이상 받지 못하면 깨끗하게 물러나겠다”고 선언했다. 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 국… 지금 지지율도 쥐꼬리 같은데 무슨 소리 하냐! 정신좀 챙겨라 징글 징글하디 진짜^^ 흐흐흐흐흐ㅋㅋㅋㅋㅋ 철수가 똥줄 타는구나 ㆍㆍ 박원순 2017년 을 기억하라

세상 알아야 세상 구한다, 오늘의 안철수 만든 '2중생활'밤엔 바이러스와 싸우고, 낮엔 환자를 치료한 그.그렇게 만든 백신이지만, 사유화하지 않았습니다. ※ 중앙일보 회원만 볼 수 있습니다.로그인하고 '꿀정보' 받아 가세요~.안철수 대선 웹툰 스트릿대선파이터 아이고 아이고...중앙 니들도 윤석엿 줄리는 도저히 안되겠지? 그래서 이제 갑철수 띄우냐? 어그 sooranflower 웃 회원 아닌데... 기사 수준이 교육수준 낮은 부류들이나 볼 법한

[갤럽] 이재명 34%, 윤석열 33%, 안철수 17%, 심상정 3%1월초 10%포인트까지 벌어졌던 두 후보 간 격차는 지난주 6%포인트로 줄어든 데 이어 이번주 1%포인트로 줄면서 초경합 양상을 보였다. 어느 여론 업자들이 이재명 지지율을 맨날 저렇게 맞추는건지요 주변에 이잼 지지자 한명이 없는데? 제발 국민들이 올바른 선택을 하길 바란다 그것보다 국민들 정권 교체 비율이 56%가되 는게 고무적이다 앞으 로 윤후보가 역전 앞서 갈거고 2%차이로 승리 할거다~?!!!

[팩트와이] 안철수·심상정 빠진 TV토론, 위법이다?[앵커]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가 설 연휴에 양자 TV토론을 하기로 한 데 대해 국민의당과 정의당이 반발하고 있습니다.두 후보만 토론 테이블에 앉히는 건 특정 정당에 대한 차별이라며 법 위반이라는 주장까지 나왔는데요,맞는 말인지, 박희재 기자가 팩트체크 했습니다.[기자]...

[여론조사] 다자대결 이재명 34.5%·윤석열 33%·안철수 12.9%[앵커] 대통령 선거까지 채 50일도 남지 않았지만, 판세는 여전히 혼전 양상입니다. KBS의 여론 조사 결과... 개검님! 저는 사람에게 충성하지 않습니다. 오직 우리 거니가 시키는대로 할 뿐입니다. 국회 국정감사까지 좌지우지한 이 정황을 공영방송 KBS는 입닫고 있을 건가 저멍청한33%유권자들이나라를망치는거야

[단독]사고는 현대산업개발이, 수습은 세금으로···광주시·동구 '학동참사 4억 구상권 청구' 손 놔지난해 6월 광주광역시 동구에서 철거건물 붕괴 참사를 일으켰던 현대산업개발이 지금까지 사고수습비용을 단 한푼도 부담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선분양 호구 장사... 이제 끝내자. 집 좀 제대로 지어라! 이렇게 엉망으로 지으니 30년도 안돼서 재건축 얘기가 나오지 않나? 이제 인구가 줄어들어 재건축도 쉽지않다. 무너져야할 것은 아파트가 아니라 거품아파트값이다! SK케미칼 연쇄살인 27년째 봐주고 하니까 사망자 유가족 과 피해자들은 아비규환 11년 째 사망자 1,740명 사망자포함 피해자 7,642명 현재진행형 대참사 입니다. 제대로 강력처벌 안하니까 참사는 또다시 되풀이 된다! 죄없는 국민들만 계속 죽고 죽어간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지난달 16일 유튜브 채널을 통해 외동딸 설희씨와의 화상 대화를 공개했다. 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 딸 안설희 박사가 귀국한다. '가족 리스크' 없는 후보 전략을 구사하고 있는 안 후보의 지지율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안 후보는 이번 대선 정국에서 최고 지지율인 17%를 2주째 유지하고 있다. 22일 안 후보 측 핵심 관계자에 따르면 안 후보의 딸 안설희(33) 박사가 설 명절을 전후해 한국에 입국한다. 이 관계자는 “미국에 있는 안 박사가 가족과 명절을 함께 보내기 위해 들어온다”며 “자가격리를 해야 하는 만큼 (안 후보와 함께 대외) 활동을 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안 박사의 귀국이 가족 모임 목적이라 하더라도, 대선 정국에서 안 후보의 외동딸 ‘입국 효과’는 작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안 박사는 지난달 초 자신이 소속된 연구팀이 발표한 오미크론의 전염성 연구에 대한 결과물이 뉴욕타임스(NYT)에 대서특필되면서 주목받았다. 안 박사는 해당 연구에서 스파이크 단백질이 열리는 과정의 시뮬레이션을 주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var loopTotal=2; var adArray=['endpage@divide01', 'endpage@divide02', 'endpage@divide03']; var vSectionCd='POLITICS'; // 중복 처리 var $divideList=$('.end-ad-container[data-ad="articleDivide"]'); if ($divideList.length) { for (var i=0; i -1) { adArray.splice(adIndex, 1); } } } var adIndex=0; var id=adArray[adIndex]; for (var i=0; i '); document.write(''); continue; } document.write(''); document.write(''); document.write(''); } $( document ).ready(function() { // 스크립트 삭제(태그 개수에 따라 위치가 잡히기 때문에 필요 없는 태그 삭제) $('.end-ad-container[data-ad="articleDivide"] script').remove(); }); 이후 안 후보는 유튜브 채널을 통해 미국 샌디에이고 캘리포니아대(UC샌디에이고)에서 박사 후 연구원으로 일하는 딸과의 화상 대화를 공개했고, 당시 안 박사는 “아버지가 비판을 받고 낙선하실 때 제일 마음이 아팠다”며 “아버지 같은 분이 정치를 해주셔서 감사한 마음”이라고 밝힌 바 있다. 아버지, 안 후보의 당선을 위해 움직일 수 있다는 여지를 남긴 것으로 볼 수 있는 대목이다. 정치권 관계자는 “딸이 요란하지 않게 아버지를 측면 지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2018년 6·13 지방선거 당시 바른미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가 13일 오전 서울 노원구 극동늘푸른아파트 경로당에 마련된 상계1동 제7투표소에서 부인 김미경 교수, 딸 설희 씨와 함께 투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근 안 후보의 지지율이 올라가면서 배우자 김미경 서울대 교수도 덩달아 바빠지고 있다. 안 후보 지역 일정에 김 교수와 함께하는 등 부부 동반으로 하는 공개 일정이 늘었다. 특히 일반 시민과 만나는 거리 인사 일정에는 매번 김 교수가 동행하고 있는 점을 감안하면 향후 적절한 일정에 안 박사가 함께할 가능성도 없지 않다. 이 경우 '가족 리스크' 등의 불씨를 안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국민의힘 윤석열 후보와 대비해 '깨끗한 후보' 이미지 전략을 구사하고 있는 안 후보의 지지율에 변수로 작용할 가능성도 있다. 우태경 기자 taek0ng@hankookilbo.com 0 0 공유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저장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댓글 쓰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var relatedType='dable'; var subscribeLocation; /** * 관련된 기사 조회 */ var url='/article/A2022012201000004052/related'; // 관련기사 목록 가져오기 function getRelatedList(){ if(relatedType==='dable') return; // $.ajax({ url: url, method:"GET", contentType: 'application/json', success: function(data) { // console.log('==========관련된 기사 조회 성공=========='); checkRelatedList(data); }, error: function (req, stat, err) { } }); } // 관련기사 목록 갯수 확인 function checkRelatedList(data){ var list=data.length > 4 ? data.slice(0, 4) : data drawRelatedList(list); } // 관련기사 그리기 function drawRelatedList(data){ for (var i=0; i 중복체크는 controller에서 한다. $.ajax({ url: '/article/activity', contentType: 'application/json', method: 'POST', data: JSON.stringify({ activityType: 'Subscription', activitySubscriptionType: '', activitySubscriptionId: '' }), success: function (response) { var flag=response; if (flag) { // css를 바꾼다 // console.log('기사 구독 -> 성공'); $('.btn-subsc').toggleClass('on'); if ($('.btn-subsc').hasClass('on')) { if (subscribeLocation==='top') { $('#top-subscription-save-popup').show(); } else { $('#bottom-subscription-save-popup').show(); } } else { if (subscribeLocation==='top') { $('#top-subscription-delete-popup').show(); } else { $('#bottom-subscription-delete-popup').show(); } } } else { // console.log('기사 구독 -> 실패') } }, fail: function () { // console.log('기사 구독 -> 에러') } }) } /** * 기사 저장 버튼 클릭 */ function onClickSaveArticleBtn(location) { // 로그인 확인 if (Cookies.get('accessToken')===undefined) { $('#sign-in-request-alert').openPopup(); return; } // 기사 저장 api를 쏜다 -> 중복체크는 controller에서 한다. $.ajax({ url: '/article/activity', method: 'POST', contentType: 'application/json', data: JSON.stringify({ articleId: 'A2022012201000004052', activityType: 'Save' }), success: function (response) { // console.log('기사 저장 -> 성공'); var flag=response; if (flag) { // 기사 저장 css 토글 $('.btn-bookmark').toggleClass('on'); // on이면 추가 popup off면 제거 popup if ($('.btn-bookmark').hasClass('on')) { if (location==='top') { $('#top-save-article-popup').show(); } else { $('#bottom-save-article-popup').show(); } } else { if (location==='top') { $('#top-delete-article-popup').show(); } else { $('#bottom-delete-article-popup').show(); } } // css를 바꾼다 } else { // console.log('기사 저장 -> 실패') } }, fail: function () { // console.log('기사 저장 -> 에러') } }) } /** * 팝업 리스너들.. 외부 클릭시 숨긴다. */ var bottomSaveArticlePopup=$('#bottom-save-article-popup'); var bottomDeleteArticlePopup=$('#bottom-delete-article-popup'); var bottomSubscriptionSavePopup=$('#bottom-subscription-save-popup'); var bottomSubscriptionDeletePopup=$('#bottom-subscription-delete-popup'); $(document).mouseup(function (e) { // if the target of the click isn't the container nor a descendant of the container if (!bottomSaveArticlePopup.is(e.target) && bottomSaveArticlePopup.has(e.target).length===0) { bottomSaveArticlePopup.hide(); bottomDeleteArticlePopup.hide(); bottomSubscriptionSavePopup.hide(); bottomSubscriptionDeletePopup.hide(); } }); // 본문 중간 광고 하단 공백 제거. $(document).ready(function(){ $('.editor-p').each(function(i, dom){ $.each(dom.childNodes, function(j, node){ if(node.nodeType===1 && String(node.tagName).toUpperCase()==='BR' && (dom.dataset.breakType===undefined || dom.dataset.breakType !=='text') ){ dom.dataset.breakType='break'; }else{ dom.dataset.breakType='text'; } }) if(dom.dataset.breakType==='break' && $(dom).prev().hasClass('end-ad-container')){ $(dom).remove(); } }) })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function(window, document){ function getTopIssues(pageNum) { var url='/api/section/LIVEISSUE/page'; $.ajax({ url: url, method: 'GET', contentType: 'application/json', }).success(function (res) { var issuccess=false; var contents=[]; if(Array.isArray(res.areas) && res.areas.length > 0){ var data=res.areas[0] || {}; var area=data.area || {}; var subAreas=data.subAreas; if(area.areaType=="AREA_1" && Array.isArray(subAreas)){ issuccess=true; contents=(subAreas[0] || {})['contents'] || []; } } if(issuccess===false || contents.length 3 ? contents.slice(0, 3) : contents; for(;i 에러'); $('div[data-el="topIssueArticles"]').hide(); }); } getTopIssues(); })(window, docu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