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하오~ 베이징④]시련 끝에 서는 본선 무대…‘영미 신드롬’ 다시 한번

“평창 이후 갑질·파벌 파문 등더 단단해지는 계기 삼아 전진”결과보다 과정 집중하며 준비 201...

시련 끝에 서는 본선 무대…‘영미 신드롬’ 다시 한번 - 경향신문

2022-01-10 오후 1:00:00

'팀 킴’의 리드인 김선영은 지난 5일 충북 진천선수촌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G-30 미디어데이에서 “평창 이후 여러 가지 과정을 겪으면서 한 번 더 단단해진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평창 이후 갑질·파벌 파문 등더 단단해지는 계기 삼아 전진”결과보다 과정 집중하며 준비 201...

여자 컬링 대표팀 ‘팀 킴’이 지난해 12월 네덜란드 레이우아르던에서 열린 올림픽 자격대회에서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출전권을 따낸 뒤 기뻐하고 있다. 레이우아르던 | AFP연합뉴스“평창 이후 갑질·파벌 파문 등더 단단해지는 계기 삼아 전진”결과보다 과정 집중하며 준비2018 평창 동계올림픽을 뜨겁게 달군 키워드 중 하나는 ‘영미’였다.영미는 당시 대표팀 소속이던 김영미를 가리키는 말이다. 주장이자 스킵인 김은정이 ‘리드’ 포지션인 김영미에게 지시를 내리면서 그 이름이 가장 많이 불려 경기를 본 모두가 ‘영미’를 기억하게 됐다. 당시 은메달로 한국 컬링 최초의 메달을 획득한 대표팀은 김은정, 김선영, 김초희, 김경애, 김영미까지 선수 모두가 김씨라서 ‘팀 킴’으로 불리며 큰 인기를 누렸다.

이후 다시 올림픽에 나서기까지 큰 시련을 겪었다.‘팀 킴’의 리드인 김선영은 지난 5일 충북 진천선수촌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G-30 미디어데이에서 “평창 이후 여러 가지 과정을 겪으면서 한 번 더 단단해진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평창 올림픽이 끝난 뒤 팀 킴은 김경두 전 대한컬링연맹 부회장과 그 딸인 김민정 당시 대표팀 감독, 사위인 장반석 감독 등의 부당한 대우를 폭로했다. 문화체육관광부의 감사가 시작됐고 김경두 일가는 결국 영구제명을 당했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경향신문 »

일본, 코로나 신규 확진자 8천명대…작년 9월 이후 폭증일본, 코로나 신규 확진자 8천명대…작년 9월 이후 폭증newsvop 무료로 검사하니 숫자가 느는구만 아내 경력위조 벗어나려는 윤석렬 후보는 자질과능력을 입증해 주어야 합니다. 편파 언론이 무조건 추켜세워준들 없던 자질과능력이 올라가는 것은 아니지요. 김건희씨는 기획된 사과 한 번이면 모든 문제가 끝나고, 어떤 가족은 풍비박산이 나는 것이 윤석렬 후보가 말하는 공정과 상식, 정의입니까? daroot77 검사비용 유료에서 무료로 바꿨을 뿐인데

정용진 '내게 멸공은 현실…사업가로 살다 죽을 것, 정치운운 마라' | 연합뉴스(서울=연합뉴스) 황희경 기자=잇단 '멸공' 발언으로 파장을 일으킨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10일 자신의 언급을 둘러싼 논란에 다시 한번... 멸공은 주댕이로 하는게 아니다. 남자로서 최소한 국방의 의무를 하면서 군가라도 불러가면서 해야지 몸무게 더 찌워서 면제 받은놈이 할 소리는 아니지 않니? 정용진이 그런지는 모르겠으나 그런 사례들이 많더라. 평소에 정치에 관심도 없고 정치도 몰랐던 사람들이 초심은 소통이였으나 점점 sns에 중독되고 그 상태에서 수꼴,일베들이 쪽지나 이메일로 접근해서 잘못된 사고를 주입시키는 경우가 많더라. 그걸 필터링 하는 것은 지능순이고. 그리고 이분은 공산주의가 뭔지 모르는 것 같음… 멸공을 외치면서 정치운운 하지마라? 사업가로 살다 죽을 것이면 더 입조심을 해야지. 진짜 공산주의 국가에서 이마트와 신세계 보복하면 어떻하려고. SNS에 중독되어 본의의 직분과 사리 판단을 못하는 듯 지식도 부족하고…

벤투호, 국내파 터키 전훈 출국…카타르 월드컵 본선행 굳히기 | 연합뉴스(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2022 카타르 월드컵 본선 진출까지 단 1승만을 남겨놓은 벤투호가 국내파 점검을 위한 터키 전훈과 월드컵 최...

[베이징 기대주] 6번째 올림픽 출전…크로스컨트리 전설 이채원 | 연합뉴스(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이번 베이징 올림픽 출전으로 한국 선수의 역대 동·하계 올림픽 최다 출전 타이기록(6회)을 세운 이채원(41·...

[알고보는 베이징] ⑧ 체력과 인내의 결정체 크로스컨트리 스키 | 연합뉴스(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크로스컨트리 스키는 제1회 동계올림픽인 1924년 프랑스 샤모니 대회부터 정식 종목으로 열린 전통의 종목이다.

여친 집에서 정체 모를 피임기구가…지하철 '체액테러' 그놈 짓여자친구와 실랑이를 벌인 끝에 이를 경찰에 신고했습니다.\r여자친구 피임기구

컬링, 다시 뭉친 ‘팀 킴’ 여자 컬링 대표팀 ‘팀 킴’이 지난해 12월 네덜란드 레이우아르던에서 열린 올림픽 자격대회에서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출전권을 따낸 뒤 기뻐하고 있다. 레이우아르던 | AFP연합뉴스 “평창 이후 갑질·파벌 파문 등 더 단단해지는 계기 삼아 전진” 결과보다 과정 집중하며 준비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을 뜨겁게 달군 키워드 중 하나는 ‘영미’였다. 영미는 당시 대표팀 소속이던 김영미를 가리키는 말이다. 주장이자 스킵인 김은정이 ‘리드’ 포지션인 김영미에게 지시를 내리면서 그 이름이 가장 많이 불려 경기를 본 모두가 ‘영미’를 기억하게 됐다. 당시 은메달로 한국 컬링 최초의 메달을 획득한 대표팀은 김은정, 김선영, 김초희, 김경애, 김영미까지 선수 모두가 김씨라서 ‘팀 킴’으로 불리며 큰 인기를 누렸다. 이후 다시 올림픽에 나서기까지 큰 시련을 겪었다. ‘팀 킴’의 리드인 김선영은 지난 5일 충북 진천선수촌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G-30 미디어데이에서 “평창 이후 여러 가지 과정을 겪으면서 한 번 더 단단해진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평창 올림픽이 끝난 뒤 팀 킴은 김경두 전 대한컬링연맹 부회장과 그 딸인 김민정 당시 대표팀 감독, 사위인 장반석 감독 등의 부당한 대우를 폭로했다. 문화체육관광부의 감사가 시작됐고 김경두 일가는 결국 영구제명을 당했다. 이후 팀 킴은 소속팀을 잃었다. 원소속팀인 경북체육회와 연봉 협상 등에서 이견이 생겨 재계약하지 못했다. 뒤늦게 지난해 3월에야 강릉시청에 둥지를 틀었다. 평창 올림픽 당시 수준으로 기량을 끌어올리기까지는 꽤 많은 시간이 걸렸다. 평창에서는 국가대표가 되니 개최국 자동 출전권으로 올림픽에 나갈 수 있었지만 이번에는 스스로 출전권을 따내야 했다. 팀 킴은 뚜벅뚜벅 목표를 향해 걸어나갔다. 지난달 중순 네덜란드 레이우아르던에서 열린 올림픽 최종예선에서 본선 최종전까지 치른 끝에 간신히 올림픽 티켓을 획득했다. 믹스더블, 남자 컬링 모두 올림픽 진출에 실패한 가운데 팀 킴은 유일하게 다시 한번 기회를 얻었다. 평창 이후 4년 동안 팀 킴은 더 뭉쳤다. 김선영은 “베이징 올림픽은 올림픽에 다시 나가는 뜻깊은 자리다. 과거의 힘든 기억을 잊고 앞으로 집중하고 싶다”고 했다. 대한체육회는 베이징 올림픽 메달 목표를 금 1~2개로 잡았다. 컬링은 금메달 예상 종목에 포함되지 못했으나 다시 한번 평창에서 일군 메달 신화에 도전한다. 임명섭 여자컬링 대표팀 감독은 “베이징 올림픽은 선수들 스스로가 올림픽 티켓을 획득한 좀 더 의미있는 대회”라고 했다. 이어 “선수들이 책임의식을 갖고 훈련에 집중하고 있다. 4년 전에는 관중이 워낙 많이 응원해줘 상대에게 부담으로 작용했을 수 있는데 베이징에서는 우리 스스로 이뤄내야 한다. 그런 부분을 더 집중해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선영은 “우리 팀 목표는 결과보다 과정에 집중하자는 것이다. 평창에서처럼 한 경기 한 경기 차근차근 하다보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믿는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