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 박사방? 'SNS 유료구독' 미성년자 성 착취물 제작·유포 일당 검거

유료 SNS에 음란물 만연…'미성년자 성 착취물도' 경찰, 해당 SNS 계정 조사…주범 주거지 압수수색 미성년자 성 착취물 등 음란물 250여 개 발견

Ytn, 뉴스채널

2021-10-18 오후 11:20:00

유료 SNS에 음란물 만연…'미성년자 성 착취물도' 경찰, 해당 SNS 계정 조사…주범 주거지 압수수색 미성년자 성 착취물 등 음란물 250여 개 발견

유료 SNS에 음란물 만연…'미성년자 성 착취물도' / 경찰, 해당 SNS 계정 조사…주범 주거지 압수수색 / 미성년자 성 착취물 등 음란물 250여 개 발견

유료 구독형 SNS에서 성 착취물이 공공연하게 유통되고 있어 제2의 박사방 사태가 우려된다는 소식, 지난달 전해드렸는데요. 경찰이 해당 SNS를 통해 미성년자 성 착취물 등 음란물 수백 개를 제작·유통한 일당 10여 명을 붙잡았습니다.신준명 기자가 보도합니다.[기자]한 달에 수십 달러, 우리 돈으로 몇만 원씩 구독료를 내야 게시글을 볼 수 있는 유료 구독형 SNS입니다.콘텐츠 수위 제한 규정이 없어서 낯뜨거운 영상들이 공공연히 유통되는데, 일부 계정에 미성년자 성 착취물도 있다는 증언이 나왔습니다.

[A 씨 / 해당 SNS 이용자 : (채널운영자가) 얘가 사실 미성년자라고 말을 하는 거예요. 그 여자애가 지금 한 17살인가 16살인가 그렇고. (미성년자라고 말했던 여성도 등장을 했고요?) 네.]경찰이 해당 SNS 계정 10여 개에 대해 조사에 나섰고, 지난달 운영자 30살 신 모 씨의 주거지를 압수수색 했습니다.신 씨 집에서는 직접 제작·유포한 음란물 256개가 발견됐는데, 이 가운데는 미성년자인 18살 A 양이 나오는 영상 21개도 포함돼 있었습니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YTN »

'국회에 폭발물 설치' 협박한 남성 검거...'화나서 전화'국회의사당에 폭발물을 설치했다는 협박 전화를 한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인천 강화경찰서는 오늘(18일) 오후 3시쯤 인천 강화도 모처에서 50대 남성 A 씨를 검거했다고 밝혔습니다.A 씨는 오늘 오후 2시쯤 국회의원회관의 한 의원실에 '국회에 폭발물을 설치했고, 당신 의원실에만 알려주는 것'이라고 전화 ...

“극단주의 조장” 사악한 SNS 알고리즘 고칠 수 있을까페이스북, 내부고발 ‘일파만파’“시민안전 충돌때 어김없이 이윤추구”전 제품관리자 하우건 내부자료 폭로내부고발·비판불구 성장세 변함없어거대플랫폼 특성상 다양한 측면 불가피비밀주의와 취약층 공격 알고리즘 문제시민사회·입법통한 규제 찬반 엇갈려 마크 저커버그의 짱깨 마눌이 페이스북을 망치고 있는 중.. 페이스북이나 유튜브나 당신의 시간과 정보로 돈벌이 하는 개인정보 장사꾼일 뿐. 유튜브는 꼭 필요한 정보만 찾아보는 용도로 사용해야 알고리즘을 핑계로 이용자의 의도와는 무관하게 사실상의 뒷조사까지 하는 행태를 더는 방관해서는 안돼!ㅎ

구포동 내리막길에서 볼링공 굴려 기물 파손 70대 검거

[태평로] 춘천에서 이봉주를 보고 싶다“학폭·음주·성 추문·금전지상주의가 난무하는 스포츠 판, 사기·거짓·음모를 일삼는 협잡배들이 머리와 허리에 힘주는 정치 판을 보자니 더욱더 보고 싶어진다”

스페인 총리 성매매 범죄화 약속...'성매매는 여성 노예로 만들어'스페인 총리가 성매매를 범죄화하겠다고 약속했다.영국 BBC 방송은 페드로 산체스 총리가 17일 사회당 전당대회가 끝난 후 지지자들에게 성매매 관행은 여성을 '노예화' 한다며 성매매 범죄화를 약속했다고 전했다.스페인은 1995년 성매매를 비범죄화한 뒤 성 산업 규모가 37억 유로(5조 890억 원)에 달하는 '성매...

[앵커] 유료 구독형 SNS에서 성 착취물이 공공연하게 유통되고 있어 제2의 박사방 사태가 우려된다는 소식, 지난달 전해드렸는데요. 경찰이 해당 SNS를 통해 미성년자 성 착취물 등 음란물 수백 개를 제작·유통한 일당 10여 명을 붙잡았습니다. 신준명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한 달에 수십 달러, 우리 돈으로 몇만 원씩 구독료를 내야 게시글을 볼 수 있는 유료 구독형 SNS입니다. 콘텐츠 수위 제한 규정이 없어서 낯뜨거운 영상들이 공공연히 유통되는데, 일부 계정에 미성년자 성 착취물도 있다는 증언이 나왔습니다. [A 씨 / 해당 SNS 이용자 : (채널운영자가) 얘가 사실 미성년자라고 말을 하는 거예요. 그 여자애가 지금 한 17살인가 16살인가 그렇고. (미성년자라고 말했던 여성도 등장을 했고요?) 네.] 경찰이 해당 SNS 계정 10여 개에 대해 조사에 나섰고, 지난달 운영자 30살 신 모 씨의 주거지를 압수수색 했습니다. 신 씨 집에서는 직접 제작·유포한 음란물 256개가 발견됐는데, 이 가운데는 미성년자인 18살 A 양이 나오는 영상 21개도 포함돼 있었습니다. A 양은 경찰 조사에서 돈을 벌 수 있다는 얘기를 듣고 참여했지만, 이후 공황장애 등 정신적 고통이 심각하다고 진술했습니다. 이들은 지난 5월부터 지난달까지 유료 구독형 SNS 수익금을 나누어주겠다며 참가자를 모집해 미성년자 성 착취물 등 음란물을 제작했습니다. 누구나 접근할 수 있는 SNS를 통해 돈을 내고 구독하면 더 수위가 높은 음란물을 볼 수 있다고 홍보하는 방식으로 구독자를 모은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찰은 신 씨를 청소년성보호법상 음란물 제작·배포 혐의 등으로 구속하고, 함께 음란물을 제작·유포한 남녀 10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또, 신 씨 일당이 벌어들인 불법 수익금이 4억 5천여만 원에 달하는 것으로 보고, 회수 가능한 3억여 원에 대해 몰수 보전을 신청했습니다. 경찰은 유료 구독형 SNS의 경우 대부분 해외에 서버를 두고 있지만, 미성년자 성 착취물 제작·유포 범죄 등은 엄정 수사할 방침이라며, 정황이 포착되면 적극적으로 제보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YTN 신준명입니다. YTN 신준명 (shinjm7529@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