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언론 '일본 정부, 사도광산 세계유산 추천할 듯'

2022-01-28 오전 8:47:00

조선인이 동원돼 강제노역에 시달린 현장이며, 적어도 2천 명 정도의 조선인이 동원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일본, 강제동원

조선인이 동원돼 강제노역에 시달린 현장이며, 적어도 2천 명 정도의 조선인이 동원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일본 정부가 일제강점기 조선인 강제동원 현장인 사도 광산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으로 추천하는 방향으로 최종 조율에 들어갔다고 일본 언론이 보도했습니다. 교도통신은 오늘 정부 관계자...

일본 정부가 일제강점기 조선인 강제동원 현장인 사도 광산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추천하는 방향으로 최종 조율에 들어갔다고 일본 언론이 보도했습니다.교도통신은 오늘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일본 정부가 사도 광산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추천하는 쪽으로 최종 조율에 들어갔다"며"2023년 등재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내년에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하려면 시한인 다음 달 1일까지 유네스코에 공식 후보로 추천해야 합니다.

사도 광산이 있는 니카타현의 지역 신문인 니가타 일보도"사도 광산에 대해 정부가 세계문화유산으로 유네스코에 추천하는 방향으로 최종 조율에 들어갔다"며 복수의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습니다.니가타일보는"정부는 한때 2021년 4월부터 2022년 3월까지인 2021회계연도에 추천을 보류하는 쪽으로 검토했지만, 니가타현과 자민당 내 반대를 근거로 방침을 전환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습니다.니가타현 사도섬에 있는 사도 광산은 에도시대 금광으로 유명했던 곳입니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MBC News (MBC뉴스) »

‘일본 사쿠라 뽑고, 제주 왕벚나무 심기’ 운동 시작된다‘왕벚프로젝트 2050′는 2050년까지 전국의 공원과 공공시설은 물론 가로수용으로 일본 원산 벚나무 대신 제주 왕벚나무를 식재하는 운동. 너무하네… 거의 정신병 수준으로 보여지네… 나무가 무슨 죄냐?… 오랜세월… 사람들에게 기쁨을 사랑스러움을 준 벚꽃나무를 일본산? 벗꽃나무라 다 뽑아 버린다고?… 돈이 썩을 정도로 많나 보다… 그돈으로 아직도 어렵게 사는 국민들이 많은데…그런 분들께 도움을 드리는게 천만번 나을듯…

美 정부 '한국 기업은 반도체 부족 사태와 무관' | 연합뉴스(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미국이 반도체 부족 사태와 관련해 '한국은 관련이 없다'는 입장을 우리 정부와 기업에 알려왔다.

정부 'FOMC 결과, 국내 금융시장 영향 크지 않을 전망' | 연합뉴스(세종=연합뉴스) 곽민서 기자=정부는 27일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결과가 향후 국내 금융시...

예고된 '오미크론 1만 쇼크… '차근차근 준비한다'는 정부전문가들은 “그동안 뭘 했나”라는 비판을 쏟아내고 있습니다. 전문가 누구? 기자들은 뭘하다 이런 소릴할까 봤잖아 어떻게 하는 지 하여간 낭창하다 낭창해 전문가 누구

‘환경부 블랙리스트’ 김은경 징역 2년 확정…文 정부 장관 첫 실형 확정‘환경부 블랙리스트’ 사건으로 기소된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에게 징역 2년의 실형이 확정됐습니다. 문재인... 설명절도 감옥에서 보내 겠네요~?!!!

하루 감염자 7만명 넘은 일본, 3차 접종은 OECD 꼴찌애초 일본 정부가 2차와 3차 접종 사이의 간격을 너무 길게 잡은데다 모더나 백신에 대한 거부감도 한몫하고 있습니다.

메이지 시대 이후 건설된 사도광산 갱도 [사진 제공: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일제강점기 조선인 강제동원 현장인 사도 광산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추천하는 방향으로 최종 조율에 들어갔다고 일본 언론이 보도했습니다..반도체 수급난 조사 결과 별도로 알려와…"공급망 협력 강화" 제안 반도체 자체 생산 강조해온 바이든 대통령 (CG) [연합뉴스TV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미국이 반도체 부족 사태와 관련해"한국은 관련이 없다"는 입장을 우리 정부와 기업에 알려왔다."우크라이나 정세 불안 대비…비상 대응 TF 신설" 이억원 차관 [기획재정부 제공.

교도통신은 오늘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일본 정부가 사도 광산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추천하는 쪽으로 최종 조율에 들어갔다"며"2023년 등재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내년에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하려면 시한인 다음 달 1일까지 유네스코에 공식 후보로 추천해야 합니다. 사도 광산이 있는 니카타현의 지역 신문인 니가타 일보도"사도 광산에 대해 정부가 세계문화유산으로 유네스코에 추천하는 방향으로 최종 조율에 들어갔다"며 복수의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광고 앞서 미 상무부는 반도체 부족 현상이 지속되자 지난해 11월 한국의 삼성전자[005930], SK하이닉스[000660]를 포함해 150곳의 반도체 관련 기업으로부터 자료를 제출받아 현황을 조사했다. 니가타일보는"정부는 한때 2021년 4월부터 2022년 3월까지인 2021회계연도에 추천을 보류하는 쪽으로 검토했지만, 니가타현과 자민당 내 반대를 근거로 방침을 전환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습니다. 니가타현 사도섬에 있는 사도 광산은 에도시대 금광으로 유명했던 곳입니다. 그러면서"국내외 금융시장 상황을 주시하며 필요시 시장안정조치를 선제적으로 시행하고, 국채시장에서도 필요시 한국은행과의 정책 공조를 통해 국고채 단순 매입 등 조치를 적기에 가동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일제가 일으킨 태평양전쟁 기간에는 구리, 철, 아연 등 전쟁 물자를 확보하는 광산으로 활용되면서 조선인이 동원돼 강제노역에 시달린 현장이며, 적어도 2천 명 정도의 조선인이 동원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한국 기업들은 코로나19에도 생산능력(캐파)을 늘리고, 생산 차질도 빚지 않았다"고 평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은 일본 정부가 2015년 하시마, 군함도 탄광의 세계문화유산 등재 전제 조건으로 강제노역과 관련한 역사적 사실을 제대로 알리겠다고 약속하고도 이를 이행하지 않은 점을 들어 사도광산의 세계유산 등재에 강하게 반대하고 있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