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감염자 7만명 넘은 일본, 3차 접종은 OECD 꼴찌

2022-01-27 오전 11:40:00

“이 속도로는 오미크론의 유행 억제를 기대하기는 힘든 상황”

총리오미오르크론대한하루일본속도기시화이자 백신 접종

애초 일본 정부가 2차와 3차 접종 사이의 간격을 너무 길게 잡은데다 모더나 백신에 대한 거부감도 한몫하고 있습니다.

“이 속도로는 오미크론의 유행 억제를 기대하기는 힘든 상황”

오미크론의 급속한 확산에 따라 일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하루 감염자 수가 26일 7만 명을 넘은 가운데, 3차 접종률은 좀처럼 오르지 않고 있다. 도쿄신문에 따르면 이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최하위 수준이다. 애초 일본 정부가 2차와 3차 접종 사이의 간격을 너무 길게 잡은데다 모더나 백신에 대한 거부감도 한몫하고 있다.27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일본이 1월 말까지 3차 접종을 진행할 예정인 의료진과 고령자 등 접종 대상자 수는 총 1,470만 명이다. 하지만 이 중 실제로 접종을 마친 사람은 24일 기준 약 236만 명에 불과했다. 인구 대비 3차 접종률은 불과 2.3%에 그친다. 반면 영국 옥스퍼드대 연구진이 운영하는 ‘아워 월드 인 데이터’에 따르면 26일 시점에서 이스라엘(54.3%) 영국(54.2%) 독일(50.4%) 한국(50.3%) 등은 이미 접종률이 50%를 넘었다.

var loopTotal=2; var adArray=['endpage@divide01', 'endpage@divide02', 'endpage@divide03']; var vSectionCd='WORLD'; // 중복 처리 var $divideList=$('.end-ad-container[data-ad="articleDivide"]'); if ($divideList.length) { for (var i=0; i -1) { adArray.splice(adIndex, 1); } } } var adIndex=0; var id=adArray[adIndex]; for (var i=0; i '); document.write(''); continue; } document.write(''); document.write(''); document.write(''); } $( document ).ready(function() { // 스크립트 삭제(태그 개수에 따라 위치가 잡히기 때문에 필요 없는 태그 삭제) $('.end-ad-container[data-ad="articleDivide"] script').remove(); }); 후생노동성 전문가 분과회는 26일 3차 접종의 접종률이 너무 낮아 이 속도로는 “오미크론의 유행 억제를 기대하기는 힘든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중의원 예산위원회에서는 야당 의원들이 3차 접종이 진척되지 않는다고 연일 지적한다. 기시다 후미오 총리도 더 속도를 내라고 독려하고 있지만 접종률은 좀처럼 오르지 않고 있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한국일보 »

방역패스·격리면제 유지하려면 3차 접종은 언제?코로나19 백신을 맞으면 음성확인서없이 식당·카페 등 다중이용시설을 이용할 수 있는 방역패스가 생긴다. 뿐만아니라 정부가 오미크론 변이 대응체계로 전환하면서 오늘부터 확진자와 밀접접촉했어도 자가격리를 하..

'3차 접종 5일만에 뇌출혈'…송윤아가 SNS서 도움을 요청했다'지금은 응급수술 뒤 중환자실에 있다'송윤아 매니저 헌혈 yunsun2111 당장 중단하라 유해 백신 접종 송윤아ㅡㅡ안되 넘억울해ㅡㅡ제발 일어나야 되는데ㅡ

‘일본 사쿠라 뽑고, 제주 왕벚나무 심기’ 운동 시작된다‘왕벚프로젝트 2050′는 2050년까지 전국의 공원과 공공시설은 물론 가로수용으로 일본 원산 벚나무 대신 제주 왕벚나무를 식재하는 운동. 너무하네… 거의 정신병 수준으로 보여지네… 나무가 무슨 죄냐?… 오랜세월… 사람들에게 기쁨을 사랑스러움을 준 벚꽃나무를 일본산? 벗꽃나무라 다 뽑아 버린다고?… 돈이 썩을 정도로 많나 보다… 그돈으로 아직도 어렵게 사는 국민들이 많은데…그런 분들께 도움을 드리는게 천만번 나을듯…

[Pick] 트위터 정보삭제요청 역대 최대, 1위는 일본… 한국은?한국은 전 세계에서 다섯 번째로 삭제 요청이 많았습니다. 현지시간으로 어제 로이터 통신은 트위터가 지난해 상반기 세계 각국에서 받은 게시물 삭제 요청 건수가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고 보도했습니다.

기시다 '저도 3차 접종, 모더나 맞아요'…'종류 불문' 호소 | 연합뉴스(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가 26일 코로나19 백신 종류를 가리지 말고 3차 접종을 받아달라고 호소...

日 학자의 일침…'일본, 엔화 약세에도 무역 적자 기술후진국' | 연합뉴스(서울=연합뉴스) 정열 기자=일본이 2010년대 이후 엔화 약세라는 유리한 통상여건이 조성됐는데도 무역수지가 악화하면서 '기술 후진국'으로 ...

지난 22일 일본 도쿄 스카이트리에 마련된 코로나19 접종센터에 3차 접종을 하러 온 시민들이 줄을 서 있다.서울의 한 대형마트에서 시민이 QR코드 체크를 하고 있다.2022..

도쿄=AP 연합뉴스 오미크론의 급속한 확산에 따라 일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하루 감염자 수가 26일 7만 명을 넘은 가운데, 3차 접종률은 좀처럼 오르지 않고 있다. 도쿄신문에 따르면 이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최하위 수준이다. 뿐만아니라 정부가 오미크론 변이 대응체계로 전환하면서 오늘부터 확진자와 밀접접촉했어도 자가격리를 하지 않아도 된다. 애초 일본 정부가 2차와 3차 접종 사이의 간격을 너무 길게 잡은데다 모더나 백신에 대한 거부감도 한몫하고 있다. 송윤아는 이 내용을 SNS에 공유한 뒤 헌혈을 해 달라며 도움을 요청했다. 27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일본이 1월 말까지 3차 접종을 진행할 예정인 의료진과 고령자 등 접종 대상자 수는 총 1,470만 명이다. 하지만 유효기간을 각각 달라서 방역패스는 가능해도 격리면제가 안되는 경우가 생긴다. 하지만 이 중 실제로 접종을 마친 사람은 24일 기준 약 236만 명에 불과했다.

인구 대비 3차 접종률은 불과 2. A: 2차접종 하고 난 다음후 180일까지다. 이어 “경련 후 방치된 시간이 너무 길어서 지금 상황이 많이 좋지 않다”며 “코로나19로 인해 피가 많이 부족한 상황이다.3%에 그친다. 반면 영국 옥스퍼드대 연구진이 운영하는 ‘아워 월드 인 데이터’에 따르면 26일 시점에서 이스라엘(54. 유효기간이 지나기 전에 3차 부스터샷을 맞았으면 바로 접종완료자로 인정돼 다시 방역패스가 생긴다.3%) 영국(54. A씨 누나는 “동생은 A형(+)인데, 꼭 A형 피가 아니어도 도움이 된다고 하니 부탁드린다”며 거듭 도움을 요청했다.2%) 독일(50. A:그렇다.

4%) 한국(50.3%) 등은 이미 접종률이 50%를 넘었다. 2차 접종후 90일 안에 3차 접종을 해야 계속 격리면제가 가능하다. 그러면서 “부디 많은 분이 봐주시고 도움 주시길 간절히 바란다”고 호소했다. var loopTotal=2; var adArray=['endpage@divide01', 'endpage@divide02', 'endpage@divide03']; var vSectionCd='WORLD'; // 중복 처리 var $divideList=$('.end-ad-container[data-ad="articleDivide"]'); if ($divideList. Q:기준을 이렇게 달리하는 이유는 뭔가.length) { for (var i=0; i -1) { adArray. 가까운 곳에서 하실 수 있고 지정 헌혈하시면 된다.

splice(adIndex, 1); } } } var adIndex=0; var id=adArray[adIndex]; for (var i=0; i '); document. 정부는 밀접접촉자를 더 안전하게 관리하기 위해 접종 유효기간을 90일로 줄였다고 설명한다.write(''); continue; } document.write(''); document. 미 접종자인데 괜찮냐”고 묻자 “마음 써주셔서 감사하다.write(''); document.write(''); } $( document ).

ready(function() { // 스크립트 삭제(태그 개수에 따라 위치가 잡히기 때문에 필요 없는 태그 삭제) $('.suyoung@joongang.end-ad-container[data-ad="articleDivide"] script').remove(); }); 후생노동성 전문가 분과회는 26일 3차 접종의 접종률이 너무 낮아 이 속도로는 “오미크론의 유행 억제를 기대하기는 힘든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중의원 예산위원회에서는 야당 의원들이 3차 접종이 진척되지 않는다고 연일 지적한다. 기시다 후미오 총리도 더 속도를 내라고 독려하고 있지만 접종률은 좀처럼 오르지 않고 있다.

가장 큰 원인은 애초 일본 정부가 2차 접종 완료와 3차 접종까지의 기간을 8개월로 지나치게 길게 잡은 것이다. 백신 도입과 지자체의 준비가 이에 맞춰 시기가 늦어졌다. 지난해 말 기시다 후미오 총리가 이를 1개월 앞당겼지만 지시에 맞춰 바로 준비가 완료되지는 못했다. 교차 접종에 대한 거부감도 한몫한다. 일본의 경우 직장 단체 접종에 모더나 백신을 사용했고, 대부분의 고령자는 지자체에서 화이자 백신을 맞았다.

현재 3차 접종을 위해 확보한 백신은 모더나가 60%를 차지하는데 이미 화이자로 2차 접종을 받은 사람들은 세 번째도 화이자 백신을 맞기 위해 기다리고 있는 것이다. 교차 접종에 대한 불안과 모더나 백신을 접종한 후 부작용이 화이자보다 많이 나타난 점 등이 원인으로 꼽힌다. 오미크론에 대한 경계감이 낮은 것도 3차 접종 속도가 쉽게 오르지 않는 원인으로 지목된다. 백신을 이미 2회 접종했고 먹는 약도 출시된 상황에서 오미크론은 델타 변이보다 중증화율이 낮은 점이 보도되면서 경계감을 낮추고 있다. 지난해 여름 ‘5차 대유행’ 당시는 하루 2만5,000명이 감염됐지만 많은 중증자와 사망자가 나온 반면 지금은 하루 7만 명이 감염되는데도 병상에 아직 여유가 있다.

도쿄= 최진주 특파원 pariscom@hankookilbo.com 0 0 공유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저장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댓글 쓰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var relatedType='dable'; var subscribeLocation; /** * 관련된 기사 조회 */ var url='/article/A2022012711000002806/related'; // 관련기사 목록 가져오기 function getRelatedList(){ if(relatedType==='dable') return; // $.

ajax({ url: url, method:"GET", contentType: 'application/json', success: function(data) { // console.log('==========관련된 기사 조회 성공=========='); checkRelatedList(data); }, error: function (req, stat, err) { } }); } // 관련기사 목록 갯수 확인 function checkRelatedList(data){ var list=data.length > 4 ? data.slice(0, 4) : data drawRelatedList(list); } // 관련기사 그리기 function drawRelatedList(data){ for (var i=0; i 중복체크는 controller에서 한다. $.

ajax({ url: '/article/activity', contentType: 'application/json', method: 'POST', data: JSON.stringify({ activityType: 'Subscription', activitySubscriptionType: '', activitySubscriptionId: '' }), success: function (response) { var flag=response; if (flag) { // css를 바꾼다 // console.log('기사 구독 -> 성공'); $('.btn-subsc').toggleClass('on'); if ($('.

btn-subsc').hasClass('on')) { if (subscribeLocation==='top') { $('#top-subscription-save-popup').show(); } else { $('#bottom-subscription-save-popup').show(); } } else { if (subscribeLocation==='top') { $('#top-subscription-delete-popup').show(); } else { $('#bottom-subscription-delete-popup').

show(); } } } else { // console.log('기사 구독 -> 실패') } }, fail: function () { // console.log('기사 구독 -> 에러') } }) } /** * 기사 저장 버튼 클릭 */ function onClickSaveArticleBtn(location) { // 로그인 확인 if (Cookies.get('accessToken')===undefined) { $('#sign-in-request-alert').openPopup(); return; } // 기사 저장 api를 쏜다 -> 중복체크는 controller에서 한다.

$.ajax({ url: '/article/activity', method: 'POST', contentType: 'application/json', data: JSON.stringify({ articleId: 'A2022012711000002806', activityType: 'Save' }), success: function (response) { // console.log('기사 저장 -> 성공'); var flag=response; if (flag) { // 기사 저장 css 토글 $('.btn-bookmark').

toggleClass('on'); // on이면 추가 popup off면 제거 popup if ($('.btn-bookmark').hasClass('on')) { if (location==='top') { $('#top-save-article-popup').show(); } else { $('#bottom-save-article-popup').show(); } } else { if (location==='top') { $('#top-delete-article-popup').

show(); } else { $('#bottom-delete-article-popup').show(); } } // css를 바꾼다 } else { // console.log('기사 저장 -> 실패') } }, fail: function () { // console.log('기사 저장 -> 에러') } }) } /** * 팝업 리스너들..

외부 클릭시 숨긴다. */ var bottomSaveArticlePopup=$('#bottom-save-article-popup'); var bottomDeleteArticlePopup=$('#bottom-delete-article-popup'); var bottomSubscriptionSavePopup=$('#bottom-subscription-save-popup'); var bottomSubscriptionDeletePopup=$('#bottom-subscription-delete-popup'); $(document).mouseup(function (e) { // if the target of the click isn't the container nor a descendant of the container if (!bottomSaveArticlePopup.is(e.target) && bottomSaveArticlePopup.

has(e.target).length===0) { bottomSaveArticlePopup.hide(); bottomDeleteArticlePopup.hide(); bottomSubscriptionSavePopup.

hide(); bottomSubscriptionDeletePopup.hide(); } }); // 본문 중간 광고 하단 공백 제거. $(document).ready(function(){ $('.editor-p').

each(function(i, dom){ $.each(dom.childNodes, function(j, node){ if(node.nodeType===1 && String(node.tagName).

toUpperCase()==='BR' && (dom.dataset.breakType===undefined || dom.dataset.breakType !=='text') ){ dom.

dataset.breakType='break'; }else{ dom.dataset.breakType='text'; } }) if(dom.dataset.

breakType==='break' && $(dom).prev().hasClass('end-ad-container')){ $(dom).remove(); } }) })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function(window, document){ function getTopIssues(pageNum) { var url='/api/section/LIVEISSUE/page'; $.ajax({ url: url, method: 'GET', contentType: 'application/json', }).

success(function (res) { var issuccess=false; var contents=[]; if(Array.isArray(res.areas) && res.areas.length > 0){ var data=res.

areas[0] || {}; var area=data.area || {}; var subAreas=data.subAreas; if(area.areaType=="AREA_1" && Array.isArray(subAreas)){ issuccess=true; contents=(subAreas[0] || {})['contents'] || []; } } if(issuccess===false || contents.

length 3 ? contents.slice(0, 3) : contents; for(;i 에러'); $('div[data-el="topIssueArticles"]').hide(); }); } getTopIssues(); })(window, docu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