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고된 '오미크론 1만 쇼크… '차근차근 준비한다'는 정부

전문가들 '위기 상황, 아직 준비 중이라니'

확산오미크론이다의원준비전략정부확진자 수전환

2022-01-27 오전 4:20:00

전문가들은 “그동안 뭘 했나”라는 비판을 쏟아내고 있습니다.

전문가들 '위기 상황, 아직 준비 중이라니'

25일(26일 0시 기준) 코로나19로 확진된 인원은 1만 3,012명이다. 전날만 해도 8,500명대였는데 하루 새 무려 4,400명 넘게 늘었다. 26일에는 오후 9시까지 확진자가 1만 2,410명을 기록했다. 최종 집계 때는 1만 명을 훌쩍 넘어 1만 5,000명 선까지도 이를 수 있다. 다가올 설 연휴까지 감안하면 더 걱정이다.'오미크론 유행이 오면 하루 확진자 1만 명 선이 뚫린다'던 얘기가 현실화됐다. 쇼크는 쇼크이되, 이미 오랫동안 예고된 오미크론 쇼크다. 그러나 오미크론 쇼크가 오는 즉시, 즉각 대응태세로 전환할 것이라던 정부는 이날 돌연"차근차근 준비하고 있다"거나"확진자 수에 공포를 느낄 필요는 없다"고 말을 바꿨다. 전문가들은 “그동안 뭘 했나”라는 비판을 쏟아내고 있다.

var loopTotal=2; var adArray=['endpage@divide01', 'endpage@divide02', 'endpage@divide03']; var vSectionCd='SOCIETY'; // 중복 처리 var $divideList=$('.end-ad-container[data-ad="articleDivide"]'); if ($divideList.length) { for (var i=0; i -1) { adArray.splice(adIndex, 1); } } } var adIndex=0; var id=adArray[adIndex]; for (var i=0; i '); document.write(''); continue; } document.write(''); document.write(''); document.write(''); } $( document ).ready(function() { // 스크립트 삭제(태그 개수에 따라 위치가 잡히기 때문에 필요 없는 태그 삭제) $('.end-ad-container[data-ad="articleDivide"] script').remove(); }); 오미크론 1만 명인데... 검사만 바꾸고, 진료는 그대로김부겸 국무총리는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회의에서 “오미크론 확산세가 본격화했다”며 “가까운 병·의원에서 코로나 진찰·검사·치료가 함께 이뤄지면 오미크론에 더 빠르고 효율적으로 대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런데 ‘언제부터’인지가 빠졌다. 오는 29일부터 전국 256개 선별진료소에서, 2월 3일부터 호흡기전담클리닉 431개와 지정된 동네 병·의원에서 신속항원검사는 가능하다. 하지만 이건 검사 체계만 전환하는 것이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한국일보 »

지랄도 풍년이라더니... 이보다 어떻게 더 잘 할까 어느나라처럼 집 밖으로 못나오게 완전 봉쇄조치 들어가면 안퍼지게 할 수 있겠지 않겠니? 기레기야 니가 말하는 전문가가 도대체 누구니? 혹시 이재명쪽 사람이니? 야 이러니 기레기소리 듣는거야..니가 한가하게 앉아서 말도안돼는 기사쓰는것도 감사해라..니들은 미국이나 영국이였으면 뒤졌을거야..월급따박따박 받아처먹고 이런기사 쓰면 자괴감안드냐? 기레기들은 사실상 살인자. 그냥 입 닥쳐라. 니들 이딴 개소리하나가 지금도 고생하는 많은 사람들 기운빠지게하는건 아냐? 정부비난하고싶은건 알겠는데 상황봐가며 기사뽑으라고 등신아.

여기서 뭘 더 어떻게 잘해요? 그쪽들이 하는 일 아니라고 말 쉽게하지 마세요 당신들이 지금 앉아서 이런 기사 쓰는것도 정부에서 질본에서 의료진들이 2년동안 대처 잘해줬기 때문이에요 글 쓰기 전에 생각을 좀 하세요 점문가, 기렉이들 살아서 개기사, 개발언해서 넥구녕에 풀칠이라도 하게 해준 게 그동안 한거라면 한거랄까? 전문가들이 누구인지 기사 어디에서 실명은 없다. 익명뒤에 숨어 사실을 호도하고 거짓으로 국민들을 선동하는 한국일보는 진정한 매국일보. 기레기는사회악 임소형? 이런걸 기사라고 싸지른거 말고 넌 뭘했는데? 그 전문가가 뭐하는 새끼들이며 그것들은 뭐했나? 망국일보 쓰레기자야!

미치신건가? 한국일보야 작작해 미처도 단단히 미쳤나? 아니면 원래 이모양인거야? 예고됐는데 뭐 어쩌라곰마!!!!

첫 1만 명대 확진 예상…오미크론 우세화 지역 새 방역체계오미크론 변이가 빠르게 퍼지면서 오늘(26일) 신규 확진자가 사상 처음으로 1만 명을 넘어서 1만2000명 안팎에 이를 것으로 보입니..

전문가 누구? 그냥 니들이 원하는대로 데스매치하자? 백신맞고 걸려도 안죽을만큼 있다가 안맞은사람들 죽든말든 치료해주지말고 어잉?제한시간다풀고 원칙대로 하면되겠네 너네는 참 양심도 양심도 참 없어도 너무 없다. 니들 같은 기레기들이 자영업자 다 디진다고 개지랄한건 벌써 잊었냐~ 한국일보가 활명수 회사에 팔리더니 역겨운 걸레가 돼가고 있다. 국민을 단지 선동과 조작의 대상으로 보는.. 이따위 기사를 싸지르면 국민들이 분개해 정부를 불싸지를 것 같지? 등신인지, 악귀인지, 둘 다 인지. 국민들은 이미 너희 머리 꼭대기에 앉아 있다. 처참하게 망해봐야 정신 차릴는지.

어떻게 더 잘해? 등신들아! 기레기라고 부르려니 쓰레기한테 미안하다. 왜 그러고 사니... 기레기 당신들은 천벌 받을 거야.. 그렇게 살지 마슈 기레기들은 뭘 안했는지 반성하거라. 그동안 전문가라는 지들은 뭐 했을까?

국내 오미크론 감염 10명 중 4명이 20~30대 '젊은층'...왜?■ 진행 : 김선영 앵커, 김대근 앵커■ 출연 : 백순영 / 가톨릭대 의대 명예교수*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앵커 : 오미크론 감염자 10명 중 4명이 20~30대라고 하거든요. 그런데 이 연령층은 백신을 많이 맞은 연령대잖아요. 이...

2년내내 방역하느라 의료진, 질병관리본부직원들, 정부와 방역백신접종한 국민들 노고는 전문가와 기레기는 안보이는가. 니네들은 주둥이로 기사쓰는지. 세계에서 내노라하는 의료전문가들이 한국만 극찬한다, 미국영국독일프랑스 좀 봐봐 ㅅㅂ 기레기들 그동안 뭐했나 이순간 손꼽아 기다렸다 이기사 쓰나 코로나는 뭐하나 대한민국 기레기 코로나 선물 좀 주지 그 전문가 내놔라. 한국일보 기레기들아.그 동안 뭘했는지 몰라?니들 눈으로 보고 기사도 썼잖아.기자라는 직업 참 편해.이러면 이런다고 지랄 저러면 저런다고 지랄.백신없다고 지랄 백신 맞고 죽는다고 지랄 자영업자 죽는다고 지랄 확진자 늘어난다고 지랄.기자 월급이 세상에서 제일 아까워.하는것도없는것들이!

전문가? 서폿 전문가? 지금까지 계속 대안없는 비난만하고있잖니, 기레기 너와 같이.. 방역패스 무효화 시킨 판사들 기사는 안쓰냐 새끼들아 기자들은 뭘했나. 대체 뭘 지지하고 뭘 방해했나. 전문가 누구 기자들은 뭘하다 이런 소릴할까 봤잖아 어떻게 하는 지 하여간 낭창하다 낭창해

정부 '오미크론 집단면역 기대'…결국 모두 걸려야 끝나나오미크론 전용 백신이 아직 나오지 않은 만큼, 손 반장의 이날 설명은 앞으로 국민 다수가 오미크론에 감염될 가능성이 있다는 의미로 해석될 수 있습니다.

전문가 누구?

'오미크론, 다른 변이보다 인체 외부 생존 기간 길어'오미크론 변이가 다른 변이보다 플라스틱이나 피부에서 더 오래 생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로이터통신이 일본 교토부립의과대학 연구팀의 논문을 인용해 현지시각 24일 보도했습니다.아직 동료 평가를 거치지 않은 이 논문에 따르면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가 플라스틱 표면에서 생존할 수 있는 평균 시간은 193.5시...

日코로나 신규확진 6만명 첫 돌파…도쿄는 99% 오미크론 의심 | 연합뉴스(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일본의 코로나19 하루 확진자가 처음으로 6만 명을 넘었다. 이시기에 1.한은 금리인상은 아닌것 같은데 서민들 어떻게하라고 덤탱이를 몇푼주는것보다는 2.무이자 대출을 3.코로나치료제 확대 투약 제택치료 코로나지료제 주사투약으로 방문치료를 부탁드립니다 4.주식 분식회계 신라젠 셀트리온 삼성바이오 마무리는 몇명검사해서 6만명 나온건지도알려줘야지

오미크론 ‘성큼’…감염 의심될 때 60살 미만은 어떻게 해야?60살 미만 등 고위험군이 아닌 대상자에게 주어진 선택지는 크게 △선별진료소 방문 △호흡기전담클리닉 내원 △자가검사키트 사용 등 3가지다. 신속검사키트로는 검사효과가떨어져 초기대응이 불가한 상태 코로나 확산의 비틈이 발생합니다 이때까지 초기대응으로 확산을 막았는데 이제와서 치료제 투약 확대와 피해사에게 위로와보상을 연관성없다는 발뺌은그만 과연 백신을 접종하지 않았다면 선제젘 구별을 하지 못한것 아닌가요

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처음 1만 명을 넘어선 26일 서울 강남역 임시선별검사소에 접수 마감 안내판이 세워져 있다. 선별검사소 관계자는 이날 오전 검사 접수가 10시 40분께 마감됐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25일(26일 0시 기준) 코로나19로 확진된 인원은 1만 3,012명이다. 전날만 해도 8,500명대였는데 하루 새 무려 4,400명 넘게 늘었다. 26일에는 오후 9시까지 확진자가 1만 2,410명을 기록했다. 최종 집계 때는 1만 명을 훌쩍 넘어 1만 5,000명 선까지도 이를 수 있다. 다가올 설 연휴까지 감안하면 더 걱정이다. '오미크론 유행이 오면 하루 확진자 1만 명 선이 뚫린다'던 얘기가 현실화됐다. 쇼크는 쇼크이되, 이미 오랫동안 예고된 오미크론 쇼크다. 그러나 오미크론 쇼크가 오는 즉시, 즉각 대응태세로 전환할 것이라던 정부는 이날 돌연"차근차근 준비하고 있다"거나"확진자 수에 공포를 느낄 필요는 없다"고 말을 바꿨다. 전문가들은 “그동안 뭘 했나”라는 비판을 쏟아내고 있다. var loopTotal=2; var adArray=['endpage@divide01', 'endpage@divide02', 'endpage@divide03']; var vSectionCd='SOCIETY'; // 중복 처리 var $divideList=$('.end-ad-container[data-ad="articleDivide"]'); if ($divideList.length) { for (var i=0; i -1) { adArray.splice(adIndex, 1); } } } var adIndex=0; var id=adArray[adIndex]; for (var i=0; i '); document.write(''); continue; } document.write(''); document.write(''); document.write(''); } $( document ).ready(function() { // 스크립트 삭제(태그 개수에 따라 위치가 잡히기 때문에 필요 없는 태그 삭제) $('.end-ad-container[data-ad="articleDivide"] script').remove(); }); 오미크론 1만 명인데... 검사만 바꾸고, 진료는 그대로김부겸 국무총리는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회의에서 “오미크론 확산세가 본격화했다”며 “가까운 병·의원에서 코로나 진찰·검사·치료가 함께 이뤄지면 오미크론에 더 빠르고 효율적으로 대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런데 ‘언제부터’인지가 빠졌다. 오는 29일부터 전국 256개 선별진료소에서, 2월 3일부터 호흡기전담클리닉 431개와 지정된 동네 병·의원에서 신속항원검사는 가능하다. 하지만 이건 검사 체계만 전환하는 것이다. 지난 14일 정부는 확진자가 7,000명을 넘으면 ‘오미크론 대응 단계’를 발동해 지역 병·의원 같은 일차 의료기관이 코로나 환자를 보도록 진료 체계도 바꾸겠다고 발표했다.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방역과 의료 관리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국민 건강 피해가 확산할 것”이라면서 검사와 진료 체계를 모두 전환해 대응하겠다고 공언했다. 26일 오전 경기 안성시보건소의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신속항원검사를 받고 있다. 안성=뉴시스 그러나 정작 1만 명이 됐는데 정부는 “현재 보건소와 공공기관 중심인 재택·병상 치료 체계에 동네 병·의원이 참여하면 치료가 다소 느슨해진다”, “중환자 병상이 80% 비어 있어 의료 대응에 여유가 있다”는 이유를 들어 진료 체계 전환을 미뤘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전환이 너무 빨리 되면 오히려 자원을 비효율적으로 활용하면서 감염 확산 위험성이 커질 수 있다”며 “차근차근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확진 1만 명 불안해할 필요 없다?이런 정부를 두고 전문가들은"지금은 분명한 위기 상황”이라며 펄쩍 뛴다. 차근차근 준비하는 건 오미크론 확산이 다가올 게 뻔히 보인 지난 한 달여 간 해뒀어야 하고, 지금은 준비를 마치고 시행해야 할 때라는 것이다. 김윤 서울대 의대 의료관리학교실 교수는 “정부가 상황이 바뀐 데 대해 종합적인 이해가 부족한 것 아닌지 의문마저 든다”며 “새로운 체계로 실질적으로 전환하지 않을 경우 확진자가 계속 늘면 큰 병원이나 응급실에 가야 할 외상이나 뇌졸중 환자, 산모들의 2차 피해가 현실이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오미크론이 다른 변이보다 상대적으로 약하다 해도 확진자 수가 급증하면 위중증이나 사망이 늘 수밖에 없다. 이 위험성은 정부 스스로도 계속해서 강조해왔다. 다음 달 확진자가 2만~3만 명 될 거라는 경고 메시지도 수시로 나왔다. 그런데 막상 1만 명을 찍은 이날 정부는 “확진자 수에 너무 불안해할 필요 없다”며 물러섰다. 26일 오후 대구 동구 한 약국에서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박스가 판매되고 있다. 대구=뉴시스 전문가들은 지금 상황에선 감기 기운만 있어도 불안해할 국민이 태반일 거라고 반박했다. 정기석 한림대 성심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는 “준비가 덜 된 걸 드러내지 않기 위해 애쓰는 듯하다”며 “지금은 증상이 있을 때 찾아갈 수 있는 동네 병·의원 위치까지 국민들이 알고 있어야 할 시점”이라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이 잘 협의하라는 의료계 “정부와 소통 어렵다”오미크론 확산이 심각해지자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점검회의를 주재했다. 문 대통령은 오전에도 “오미크론 대응 단계 전국 확대 준비를 빠르게 진행하라”며 “동네 병·의원 코로나 검사·치료 체계도 초기에는 부족한 점이 있겠지만 의료계와 잘 협의해 대처하라”고 당부했다. 하지만 의료계는 의원급에선 재택치료 모니터링도 이제 시작인데 검사·진료까진 아직 멀었다는 분위기다. 염호기(인제대 의대 호흡기내과 교수) 대한의사협회 코로나19전문위원회 위원장은 “소규모 의원들의 현실적 상황을 고려해달라 요청하는데, 정부와 소통이 어렵다”며 이대로라면 “설 이후에도 의원 진료는 언제 가능해질지 불확실하다”고 토로했다. 임소형 기자 precare@hankookilbo.com 0 0 공유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저장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댓글 쓰기 이 기사와 관련된 기사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var relatedType='default'; var subscribeLocation; /** * 관련된 기사 조회 */ var url='/article/A2022012617000000807/related'; // 관련기사 목록 가져오기 function getRelatedList(){ if(relatedType==='dable') return; // $.ajax({ url: url, method:"GET", contentType: 'application/json', success: function(data) { // console.log('==========관련된 기사 조회 성공=========='); checkRelatedList(data); }, error: function (req, stat, err) { } }); } // 관련기사 목록 갯수 확인 function checkRelatedList(data){ var list=data.length > 4 ? data.slice(0, 4) : data drawRelatedList(list); } // 관련기사 그리기 function drawRelatedList(data){ for (var i=0; i 중복체크는 controller에서 한다. $.ajax({ url: '/article/activity', contentType: 'application/json', method: 'POST', data: JSON.stringify({ activityType: 'Subscription', activitySubscriptionType: '', activitySubscriptionId: '6901' }), success: function (response) { var flag=response; if (flag) { // css를 바꾼다 // console.log('기사 구독 -> 성공'); $('.btn-subsc').toggleClass('on'); if ($('.btn-subsc').hasClass('on')) { if (subscribeLocation==='top') { $('#top-subscription-save-popup').show(); } else { $('#bottom-subscription-save-popup').show(); } } else { if (subscribeLocation==='top') { $('#top-subscription-delete-popup').show(); } else { $('#bottom-subscription-delete-popup').show(); } } } else { // console.log('기사 구독 -> 실패') } }, fail: function () { // console.log('기사 구독 -> 에러') } }) } /** * 기사 저장 버튼 클릭 */ function onClickSaveArticleBtn(location) { // 로그인 확인 if (Cookies.get('accessToken')===undefined) { $('#sign-in-request-alert').openPopup(); return; } // 기사 저장 api를 쏜다 -> 중복체크는 controller에서 한다. $.ajax({ url: '/article/activity', method: 'POST', contentType: 'application/json', data: JSON.stringify({ articleId: 'A2022012617000000807', activityType: 'Save' }), success: function (response) { // console.log('기사 저장 -> 성공'); var flag=response; if (flag) { // 기사 저장 css 토글 $('.btn-bookmark').toggleClass('on'); // on이면 추가 popup off면 제거 popup if ($('.btn-bookmark').hasClass('on')) { if (location==='top') { $('#top-save-article-popup').show(); } else { $('#bottom-save-article-popup').show(); } } else { if (location==='top') { $('#top-delete-article-popup').show(); } else { $('#bottom-delete-article-popup').show(); } } // css를 바꾼다 } else { // console.log('기사 저장 -> 실패') } }, fail: function () { // console.log('기사 저장 -> 에러') } }) } /** * 팝업 리스너들.. 외부 클릭시 숨긴다. */ var bottomSaveArticlePopup=$('#bottom-save-article-popup'); var bottomDeleteArticlePopup=$('#bottom-delete-article-popup'); var bottomSubscriptionSavePopup=$('#bottom-subscription-save-popup'); var bottomSubscriptionDeletePopup=$('#bottom-subscription-delete-popup'); $(document).mouseup(function (e) { // if the target of the click isn't the container nor a descendant of the container if (!bottomSaveArticlePopup.is(e.target) && bottomSaveArticlePopup.has(e.target).length===0) { bottomSaveArticlePopup.hide(); bottomDeleteArticlePopup.hide(); bottomSubscriptionSavePopup.hide(); bottomSubscriptionDeletePopup.hide(); } }); // 본문 중간 광고 하단 공백 제거. $(document).ready(function(){ $('.editor-p').each(function(i, dom){ $.each(dom.childNodes, function(j, node){ if(node.nodeType===1 && String(node.tagName).toUpperCase()==='BR' && (dom.dataset.breakType===undefined || dom.dataset.breakType !=='text') ){ dom.dataset.breakType='break'; }else{ dom.dataset.breakType='text'; } }) if(dom.dataset.breakType==='break' && $(dom).prev().hasClass('end-ad-container')){ $(dom).remove(); } }) })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function(window, document){ function getTopIssues(pageNum) { var url='/api/section/LIVEISSUE/page'; $.ajax({ url: url, method: 'GET', contentType: 'application/json', }).success(function (res) { var issuccess=false; var contents=[]; if(Array.isArray(res.areas) && res.areas.length > 0){ var data=res.areas[0] || {}; var area=data.area || {}; var subAreas=data.subAreas; if(area.areaType=="AREA_1" && Array.isArray(subAreas)){ issuccess=true; contents=(subAreas[0] || {})['contents'] || []; } } if(issuccess===false || contents.length 3 ? contents.slice(0, 3) : contents; for(;i 에러'); $('div[data-el="topIssueArticles"]').hide(); }); } getTopIssues(); })(window, docu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