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코로나19 사망자도 장례로 예를 갖추고 화장해도 된다

전통 염습은 생략…유가족 시신 운구 가능

2022-01-27 오후 12:00:00

유가족은 보건용 마스크와 장갑을 착용하고 직접 고인의 시신도 운구할 수 있다. 다만 전통적인 염습은 생략되고 간이접견만 허용된다.

전통 염습은 생략…유가족 시신 운구 가능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후원하기 후원제 소개 두근거리는 미래를 후원해주세요 소외 없이 함께 행복한 세상을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한겨레 »

코로나 3년... '이대 앞 좋은 시절 이제 다 지나갔다'대구에서 13살 딸과 쇼핑 왔다 마주한 '싸한' 풍경... 문 연 옷가게 "나도 이번달이 마지막"

李, '宋 쇄신안' 언급하며 '살점도 뗐다. 한번 더 기회…이제 울지 않아'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는 25일 송영길 대표가 차기 총선 불출마 입장 등을 밝힌 것과 관련해 '이렇게 살점도 떼어내고 있으니 한 번의 기회를 더 주시면 정말 열심히 하겠다'고 호소했다. 이 후보는 이날 가.. 이재명을 민주당에서 치워버리는 것이 새 정치의 시작입니다~ 소방과 작업장에 위치를 알수 있는 장비 지급 위치및 녹화캠 장비 보급으로 적제적소 사람 위치 확인 안되어 더큰 피해 신속검사키트로는 검사효과가떨어져 초기대응이 불가한 상태 코로나 확산의 비틈이 발생합니다 이때까지 초기대응으로 확산을 막았는데 이제와서 치료제 투약 확대와 피해사에게 위로와보상을 연관성없다는 발뺌은그만 과연 백신을 접종하지 않았다면 선제젘 구별을 하지 못한것 아닌가요

코로나19 확진자 1만명 돌파… 5차 대유행 본격화 - BBC News 코리아코로나19: '우한폐렴'에서 '오미크론'까지 무슨 일이 있었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사상 처음으로 1만 3000명을 넘으면서 코로나19 '5차 대유행'이 본격화됐다.

확진자 치료 의사·간호사에 하루 2∼5만원 '감염관리수당' 지급코로나19 환자를 돌보는 의사와 간호사 등 보건의료인력과 의료기관 종사자에게 하루 최대 5만원 상당의 수당이 지급됩니다. 질병관리청은 '코로나19 감염관리수당 지급지침'을 마련해 ... 목숨걸고 일하시는 의료진.보건소. 검사소.환자후송 등 모든 분들께 생명수당도 지급해라. 국회의윈 당신들은 왜 고통분담 안하나요? 건물주. 소상공인.국민들 다 고통분담하라고 하면서... 당신들도 세비 50% 반납해라. 코로나 퍼트리러 돌아다니지말고 활동비도 아껴서 반납해라.

'파티게이트' 존슨 영국 총리, 이번엔 아프간서 '사람 대신 유기견 구출' 의혹 일어“아프간인들을 구출하는 대신 동물 대피에 자원을 할당함으로써 많은 이들이 살해당할 위험에 처하게 됐다”

'코로나19 방역 사령탑' 테워드로스 WHO 사무총장 연임 확실시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해 전 세계적으로 많은 주목을 받은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

2020년 12월26일 국립중앙의료원 장례식장 앞에서 관이 운구되고 있다. 박승화 기자 eyeshoot@hani.co.kr 오늘부터 코로나19에 감염돼 숨졌더라도 ‘선 장례 후 화장’이 가능해진다. 정부는 코로나19 초기부터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선 화장 후 장례’(▶관련기사: [현장] 코로나19 사망자를 실은 앰뷸런스가 모여들기 시작했다) 방침을 적용해왔으나, 주검에 의한 전파 사례가 확인되지 않은 데 따라 관련 지침을 변경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는 ‘코로나19 시신에 대한 장사 방법 및 절차 고시’를 개정해, 방역조치 엄수 아래 장례 후 화장도 가능하도록 27일부터 지침을 변경 시행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유가족들은 선 화장 지침으로 숨진 가족을 보지 못하고 애도의 시간마저 가질 수 없다며 지침을 변경해 달라고 요구해왔다. 이에 중대본은 21일 개정고시를 행정예고 했고, 오늘부터 개정안이 시행된다. 중대본은 “선 화장 후 장례 권고는 코로나19 발생 초기 신종 감염병에 대한 정보가 불충분한 상황에서 감염 위험을 최소화하고가 제정한 것”이라며 “지난 2년간 축적된 정보와 세계보건기구 권고 등 객관적 근거를 바탕으로 유족의 애도 및 추모 기회를 보장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개정 고시에 따라 장례 후 화장을 선택한 유족은 일반 사망자와 구별없이 원하는 화장 시간을 예약해 장례를 치를 수 있다. 보건용 마스크와 장갑을 착용하고, 유가족이 직접 고인의 시신도 운구할 수 있다. 다만 전통적인 염습은 생략되고 간이접견만 허용된다. 일부 장례식장은 감염 우려로 코로나19 사망자 장례를 치르기 어렵다고 주장하고 있어, 보건복지부는 코로나19 사망자 장례가 가능한 장례식장의 목록을 ‘e하늘장사정보시스템 누리집(www.15774129.go.kr)에 게시하기로 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그동안 코로나19 감염으로 세상을 떠난 고인의 명복을 빌고, 충분한 애도의 시간을 갖지 못하고 이별한 유가족분들께 안타깝고 송구한 마음을 금할 수 없다”며 “유가족분들 마음의 상처가 하루빨리 치유되기를 간절히 바라다”고 말했다. 황춘화 기자 sflower@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후원하기 후원제 소개 두근거리는 미래를 후원해주세요 소외 없이 함께 행복한 세상을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평등하고 자유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후원하기 후원제 소개 연재코로나19 험난한 일상회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