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시다 日총리 '주일미군 불필요한 외출 제한 미국과 합의' | 연합뉴스

2022-01-09 오전 6:48:00

기시다 日총리 '주일미군 불필요한 외출 제한 미국과 합의'

기시다 日총리 '주일미군 불필요한 외출 제한 미국과 합의'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는 9일 주일미군 기지 내 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미군 장병의) 불필...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교도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는 9일 주일미군 기지 내 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미군 장병의) 불필요한 외출을 허용하지 않는 것에 미국 측과 대략 합의했다"고 밝혔다.기시다 총리는 이날 오전 NHK 프로그램 '일요토론'에 출연해"주일미군 시설 구역 등의 감염 확산을 깊이 우려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최근 주일미군 기지에서 발생한 코로나19 집단 감염으로 주변 지역에서 확진자가 급속히 늘어나고 있다.광고주일미군 기지가 집중된 오키나와(沖繩)현에선 전날 1천759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새로 확인돼, 사흘 연속으로 하루 최다 기록을 갈아치웠다.앞서 하야시 요시마사(林芳正) 일본 외무상도 지난 7일 화상으로 열린 미일 외교·국방장관(2+2) 회담에서 미국 측에 장병 외출 제한 등 주일미군 기지 내 코로나19 대책을 철저히 해달라고 요구한 바 있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연합뉴스 »

미·일 ‘1,000억원 증액’ 주일미군 분담금 특별협정에 서명미국과 일본 정부가 2022회계연도부터 5년간의 주일미군 분담금을 규정한 특별협정에 서명했다고 7일 NHK방...

미·일 ‘1,000억원 증액’ 주일미군 분담금 특별협정에 서명미국과 일본 정부가 2022회계연도부터 5년간의 주일미군 분담금을 규정한 특별협정에 서명했다고 7일 NHK방...

노바백스 백신, 식약처 허가 임박…'미접종자 우선 대상' | 연합뉴스(서울=연합뉴스) 박규리 기자=상대적으로 거부감이 적은 노바백스 백신의 식약처 허가가 임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접종자라 하면 아예 접종을 안한 1차접종자가 대상인지 아니면 1차접종하고 부작용으로 2차접종을 완료 못한 불완전접종자도 포함인지 궁금. 그리고 1차에 화이자나 모더나 맞은 사람들의 2차접종 즉, 교차접종이 가능한지 그런 정보도 좀 같이 알려주셔야쥬~

'백신강제는 국가폭력' 학생·시민 1700여명 '방역패스' 효력정지 신청〈자료사진=연합뉴스〉고등학교 3학년 학생을 포함한 시민 1700여 명이 '방역 패스'(백신접종증명·음성확인제)의 효력을 정.. ........................ 백신 고의 미접종은 백신접종자나 미접종나이대를 위협한다는건 왜 기사에 안써주나 이기주의자들일세 백신 접종은 나와 이웃 우리 공동체를 위한 거다

서울시, 영세 소상공인에 임대료 현금 지원 | 연합뉴스(서울=연합뉴스) 문다영 기자=서울시가 영세 소상공인에게 점포 임대료 명목으로 100만원 가량을 현금으로 지원할 방침이다.

이재명, 서울서 '걸어서 민심속으로'…재건축 규제완화 카드(종합) | 연합뉴스(서울=연합뉴스) 홍지인 정수연 기자=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7일부터 서울지역 표심을 겨냥한 집중 공략에 나섰다. 이재명 최고

"의료체제 위기 발생하면 일본 국민 행동 제한도 검토"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교도 연합뉴스 자료사진.입력.입력.방역 당국이 이 백신을 아직까지 코로나19 백신을 맞지 않은 미접종자들 대상으로 우선 접종할 계획이어서 350만여명의 미접종자수가 줄어들지 주목된다.

재판매 및 DB 금지]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는 9일 주일미군 기지 내 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미군 장병의) 불필요한 외출을 허용하지 않는 것에 미국 측과 대략 합의했다"고 밝혔다. 기시다 총리는 이날 오전 NHK 프로그램 '일요토론'에 출연해"주일미군 시설 구역 등의 감염 확산을 깊이 우려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최근 주일미군 기지에서 발생한 코로나19 집단 감염으로 주변 지역에서 확진자가 급속히 늘어나고 있다. 광고 주일미군 기지가 집중된 오키나와(沖繩)현에선 전날 1천759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새로 확인돼, 사흘 연속으로 하루 최다 기록을 갈아치웠다. 앞서 하야시 요시마사(林芳正) 일본 외무상도 지난 7일 화상으로 열린 미일 외교·국방장관(2+2) 회담에서 미국 측에 장병 외출 제한 등 주일미군 기지 내 코로나19 대책을 철저히 해달라고 요구한 바 있다. 현재 국내에서는 mRNA 방식의 화이자·모더나 백신과 바이러스 벡터 방식의 아스트라제네카(AZ)·얀센 등 4종이 사용되고 있다.

화상으로 열린 미일 외교·국방장관(2+2) 회담 (워싱턴 AP=연합뉴스) 미국의 토니 블링컨(위 오른쪽) 국무장관과 로이드 오스틴(아래) 국방장관이 6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서 화상을 통해 일본의 하야시 요시마사(위 왼쪽) 외무상, 기시 노부오(위 가운데) 방위상과 외교·국방장관(2+2) 회담을 하고 있다. [미 국무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2022.1.7 leekm@yna. 서울 중구는 백신 3차 접종률을 높이기 위해 이날부터 열흘간 동 주민센터에서 방문접종팀을 운영한다.

co.kr 기시다 총리는 이날 NHK 프로그램에서 일본 내 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의료 제공 체제에 위기가 발생하면 일본 국민에 대한 행동 제한 조치도 검토하겠다는 취지로 말했다. 앞서 기시다 총리는 지난 7일 코로나19가 급속히 확산하는 오키나와현과 야마구치(山口)현, 히로시마(廣島)현 등 3개 광역지방자치단체에 긴급사태에 버금가는 코로나19 방역 대책인 '만연방지 등 중점조치'(이하 중점조치)를 이날부터 이달 31일까지 작용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중점조치가 적용되는 광역지자체의 장은 음식점 영업시간 제한 등 유동 인구를 억제하는 비상조치를 취할 수 있다. 오키나와현에선 음식점 영업시간이 오후 9시까지로 제한된다.co.

다만 주류 제공은 가능하다. 야마구치현과 히로시마현에선 음식점 영업시간이 오후 8시까지로 제한되고 주류 제공도 중단된다. NHK 집계에 따르면 전날 일본 전역에서 새로 확인된 코로나19 확진자는 8천480명으로 작년 9월 11일 이후 약 4개월만에 8천명대를 기록했다. 1주일 전인 지난 1일 신규 확진자 수(534명)와 비교하면 16배 수준으로 급증했다. 전파력이 강한 코로나19 변이 오미크론의 지역 감염이 급속히 확산하고 있기 때문이다.1%가 3차 접종을 완료했으며, 60세 이상은 80.

[그래픽] 일본 코로나19 확진자 추이 (서울=연합뉴스) 장성구 기자=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인 오미크론 영향으로 제6차 유행기에 들어선 일본의 신규 확진자가 폭증 양상을 보이고 있다. sunggu@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일본의 코로나19 확진자가 이런 추세로 급증하면 중점조치 적용 지역이 확대되고 중점조치보다 강한 유동 인구 억제 조치인 긴급사태가 발령될 가능성도 있다.7%, 13∼15세의 69.

일본에서 긴급사태는 외출 자제와 음식점 영업 제한, 재택근무 확대 등을 골자로 4차례 발령된 바 있다. hojun@yna.co.kr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