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줄 서느라 허송세월' 이랬던 '빨간버스' 확 늘린다

'줄 서느라 허송세월' 이랬던 '빨간버스' 확 늘린다

2022-01-28 오후 4:46:00

'줄 서느라 허송세월' 이랬던 '빨간버스' 확 늘린다

'빨간 버스'라고 불리는 이 광역버스는 수도권에서 서울로 통근하는 시민들이 많이 탑니다. 그동안 승객은 많은데, 버스는 부족해서..

'빨간 버스'라고 불리는 이 광역버스는 수도권에서 서울로 통근하는 시민들이 많이 탑니다. 그동안 승객은 많은데, 버스는 부족해서 "줄 서다 시간 다 간다"는 불만들이 컸는데요. 그래서 정부가 광역버스를 확 늘리기로 했습니다.정아람 기자입니다.[기자]직장인들이 많이 이용하는 서울 여의도 환승센터입니다.광역 버스를 타려는 사람들이 많이 찾는 곳인데요.특히 퇴근 시간이면 광역버스를 기다리는 사람들로 매우 혼잡합니다.여의도와 강남, 사당 등에선 퇴근 시간에 광역버스를 타기 위해 길게 늘어선 줄을 쉽게 볼 수 있습니다.

유독 광역버스 대기 줄이 긴 건 다른 버스에 비해 운행 횟수가 적고 배차 간격이 길기 때문입니다.시민들은 불편을 호소합니다.[임흥순/직장인 : 광역버스를 많이 타는데 배차 간격이 너무나 늦어요. 이거는 30분, 어떨 땐 40분. 볼일 보는 데 직장 같은 데 다니면 엄청 불편한 점이 많죠.][김태연/취업준비생 : 다른 선택지가 있었다면 그걸 선택했겠지만, 버스밖에 선택할 수 없는 상황이면 기다려야 하는 게 불편해서 배차시간 간격을 줄였으면 좋겠습니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JTBC 뉴스 »

'설 뒤 음성확인서 떼오라는데 어디서?' 방역체계 총정리설 연휴를 기점으로방역 체계가 확 달라집니다.설날 PCR 확인서 Kill-放疫, 코로나 독재가 생명줄인 당정청언법군경 좌익 일통 킹크랩 사생아 정권 百文而 不如一犬 짜파구리 구라 재앙 하야 없이 대한민국 미래와 防疫, K-CORONA 종식은 절대 없다.

명절에 싸우기만 했는데... 이렇게 달라졌습니다명절에 싸우기만 했는데... 이렇게 달라졌습니다 명절 노동분담 함께하는명절 명절증후군 새로운명절 신재호 기자

가을야구 전면 개편한다…'6강 플레이오프' 도입 추진올 시즌부터 가을야구가 확 달라질 전망입니다. 포스트시즌 참가팀을 늘려 프로농구 같은 '6강 플레이오프' 시스템 도입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조국, 정경심 징역확정에 “가족 모여 따뜻한 밥 먹을 줄…고통스럽다”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27일 부인 정경심 전 동양대 교수가 징역 4년을 확정받은 것에 대해 “참으로 고통스럽다”며 착잡한 심경을 드러냈다. 조 전 장관은 이날 페이스북에 “오… 아직도 저녁이 있는 삶타령인가!

이재명 32.9% 윤석열 41.1% 안철수 10.5% 심상정 3.1%64.2%가 'TV토론이 후보 선택에영향을 줄 것'이라고 답했습니다.이재명 윤석열 안철수 심상정 대선

[MBC여론조사②] 'TV토론 영향' 64.2%, '86 용퇴 바람직' 47.9%설 연휴를 앞두고 MBC가 실시한 정치현안 여론조사에서, 대선주자 간 TV토론이 후보 선택에 영향을 줄 것으로 본다는 응답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우와~!!! 우리나라에 무속인들이 38.1%나 되는 구나.... 울국민들은 힘당 스타일 정책이나 도덕성 참 좋아하나봐 민주당이 4.5%포인트 뒤지고 있네요 윤 이지 지율 차이정도 되네요 ~?!!!

[앵커] '빨간 버스'라고 불리는 이 광역버스는 수도권에서 서울로 통근하는 시민들이 많이 탑니다. 그동안 승객은 많은데, 버스는 부족해서 "줄 서다 시간 다 간다"는 불만들이 컸는데요. 그래서 정부가 광역버스를 확 늘리기로 했습니다. 정아람 기자입니다. [기자] 직장인들이 많이 이용하는 서울 여의도 환승센터입니다. 광역 버스를 타려는 사람들이 많이 찾는 곳인데요. 특히 퇴근 시간이면 광역버스를 기다리는 사람들로 매우 혼잡합니다. 여의도와 강남, 사당 등에선 퇴근 시간에 광역버스를 타기 위해 길게 늘어선 줄을 쉽게 볼 수 있습니다. 유독 광역버스 대기 줄이 긴 건 다른 버스에 비해 운행 횟수가 적고 배차 간격이 길기 때문입니다. 시민들은 불편을 호소합니다. [임흥순/직장인 : 광역버스를 많이 타는데 배차 간격이 너무나 늦어요. 이거는 30분, 어떨 땐 40분. 볼일 보는 데 직장 같은 데 다니면 엄청 불편한 점이 많죠.] [김태연/취업준비생 : 다른 선택지가 있었다면 그걸 선택했겠지만, 버스밖에 선택할 수 없는 상황이면 기다려야 하는 게 불편해서 배차시간 간격을 줄였으면 좋겠습니다.] 이러자 국토교통부는 광역버스 서비스를 개선하기 위해 올해 예산을 지난해의 4배 이상으로 늘리기로 했습니다. 지금은 출퇴근 시간에 광역버스 노선에 135대의 전세버스를 추가로 투입하는데, 이를 200대로 늘립니다. 2층 전기버스도 35대를 늘려 모두 60대를 운행할 계획입니다. 또 광역버스 준공영제 노선을 기존 27개에서 101개로 4배 가까이로 늘립니다. 준공영제 노선은 노선을 민간이 운영하고, 정부가 관리하는 사업을 말합니다. 준공영제 노선에 대한 국비 지원 비율도 기존 30%에서 50%로 올라갑니다. 이렇게 되면 수익이 어느 정도 보장되기 때문에 버스회사가 버스를 지금보다 많이 배치해서 자주 보내는 효과가 난다는 게 정부의 설명입니다. 실제 지난해 민간이 운영하다 준공영제로 바뀐 노선의 경우, 운행 횟수가 26% 늘고, 10분이던 배차 간격이 8분으로 좁혀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영상디자인 : 강한결 / 인턴기자 : 이해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