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탐사플러스]① '집콕'에 플라스틱 폭증…제주 너머 태평양까지

[탐사플러스]① '집콕'에 플라스틱 폭증…제주 너머 태평양까지

2020-03-31 오전 4:46:00

[탐사플러스]① '집콕'에 플라스틱 폭증…제주 너머 태평양까지

요즘 코로나19 때문에 배달 시켜 먹거나 포장해가는 사람들이 많아지면서 플라스틱 쓰레기도 다시 많아졌습니다. 이렇게 버려진 플..

요즘 코로나19 때문에 배달 시켜 먹거나 포장해가는 사람들이 많아지면서 플라스틱 쓰레기도 다시 많아졌습니다. 이렇게 버려진 플라스틱은 재활용도 잘 안 되고 그대로 바다로 흘러갑니다.전다빈 기자입니다.[기자]코로나19가 확산하며 회사나 집에서 식사를 배달 시켜 먹는 사람들이 크게 늘었습니다.이렇게 1인분만 시켜도 플라스틱 용기 4개에 담겨옵니다.문제는 플라스틱 쓰레기의 재활용률이 절반 수준에 그친다는 겁니다.재활용되지 않은 플라스틱들은 그대로 쌓여 방치되거나 강을 통해 바다로 유입됩니다.

[속보]위안부 피해자 쉼터 소장, 자택서 숨진 채 발견 당국 '중소교회 확진자 증가…소모임 취소·연기 강력히 요청' 이용수 할머니 '윤미향 벌받아야···끝끝내 이 원수를 갚겠다'

경남 거제의 황포마을 주변 해안가입니다.플라스틱 쓰레기가 자꾸 떠내려오자, 주민들은 이렇게 쓰레기를 주워서 포대에 담아놨습니다.하지만, 강풍이 불자 해안가엔 이렇게 다시 쓰레기가 한가득 쌓였습니다.근처 해수욕장도 각종 플라스틱 쓰레기로 가득 찼습니다.[장필순/경남 거제시 장목면 : 이틀에 한 번씩 바닷가 청소를…바람 불면 몰려들고 청소 안 하면 엄청나게 쌓이거든.]육지와 떨어진 제주도도 마찬가지입니다.멀리서 보면 모래사장에 새겨둔 해안선처럼 보이는 긴 줄, 이렇게 가까이서 보니 각종 쓰레기들이 쌓여 만들어진 플라스틱 선이었습니다.

샴푸 통, 어구와 어망 등 종류도 다양합니다.한자가 써진 중국 쓰레기도 쉽게 찾을 수 있습니다.해안가 바위 사이사이마다 국내는 물론, 중국에서 밀려온 플라스틱들이 껴 있습니다.[바다 지킴이 관계자 : 중국 쪽 쓰레기들이 상상외로 많이 떠밀려오고 있습니다. 저의 경험상으로는 한 15%에서 20%…]한국과 중국의 플라스틱 쓰레기는 조류를 타고 일본까지 흘러갑니다.저는 지금 대마도의 이쿠치하마 해수욕장에 나와 있습니다.보다시피 파도에 떠밀려온 플라스틱 쓰레기가 해변을 가득 메우고 있습니다.

원래대로라면 제주도에 붙어있어야 하는 화장실 표지판도 보이고요.한글이 적힌 라면 봉지, 물병도 나뒹굴고 있습니다.태평양까지 흘러간 일부 쓰레기들은 바다 한가운데 쓰레기 섬을 이룹니다.[도모야마 쓰요시/시민단체 'CAPPA' 관계자 : (플라스틱이) 불필요한 부분에 대해선 자신도 쓰지 않는 선택을 하고 국경을 넘어서 (한·중·일이) 대처를 함께하는 것도 중요하다…]세계에선 해마다 최대 1400만 톤의 플라스틱 쓰레기가 바다로 흘러 들어가고 있습니다.

이대로라면 2050년엔 바닷속 물고기 수보다 플라스틱 쓰레기의 수가 더 많을 것이란 경고까지 나오고 있습니다.(VJ : 유재근)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JTBC 뉴스 »

코스피·코스닥지수 나란히 하락세로 출발코스피, 전 거래일보다 2.76% 내린 1,670.34에 출발 / 코스닥지수, 전 거래일보다 1.86% 내린 513.13에 출발 / 원-달러 환율, 5.4원 오른 1,216원에 시작

이탈리아 정점 임박? 확산세 '주춤'…스페인은 '폭증'유럽은 환자 숫자가 40만 명에 육박하고 있습니다. 그나마 다행스러운 것은 상황이 심각했던 이탈리아에서 환자 늘어나는 속도가 다소 주춤해졌다는 것입니다. 이제 정점에 다다른 것 아니냐는 조심스러운 전망도 나오고 있는데, 안심하긴 아직 이릅니다.

‘1400만가구에 100만원’…당·정·청, 긴급재난지원금 합의4인 가구 기준 한 달 712만원을 버는 가정까지 100만원 정도 현금성 지원을 받게 되는데 1~3인 가구는 더 적게, 5인 이상 가구는 더 많은 금액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금융권 연봉킹은 '스톡옵션 대박' 정문국…무려 210억 수령보유 중이던 스톡옵션을 행사해 얻은 194억4500만원의 이익이 반영되면서 금융권 현직 ‘연봉킹’에 올랐다.

'얌체 짓 없어야'…제주 여행 모녀에 1억 3천만 원 소송미국에서 온 유학생 모녀가 의심 증상이 있었는데도 제주도를 계속 여행하고 바로 확진 판정을 받은 일이 있었죠. 논란이 컸는데, 제주도가 예고한 대로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청구 금액은 1억 3천만 원입니다. 검은머리 미국인 본국으로 추방시켜

강남구청장, '선의의 피해자' 제주 여행 유학생 모녀 발언 사과정순균 강남구청장이 최근 제주도 여행을 한 미국 유학생 모녀 확진자와 관련한 발언을 사과했다.29일 정 구청장은 기자회견에서 '저의 발언이 진의와 전혀 다르게 논란이 되고,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함께하고 고생하고 계시는 제주도민을 비롯한 국민과 강남구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드린 데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 사과를 왜 하는거에요강남모녀 21일 미국으로 돌아갈 예정이었으나 미국에서 입국금지 강남모녀 제주여행 20일 자가격리문자 받기 전 여행 강남구청 24일 자가격리 문자 받음 강남 두모녀는 비난의 대상이 아니라는 것 그동안 보내주신 말씀과 지적을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철저히 임하라는 채찍으로 오해 말고 즉각 사퇴해라. 구청장 이란 놈이 직권을 남용해 물의를 일으켰다면 물러나는게 상식이다. 물러나라 이런 얼간이 봤나 너도 이재명 닮아가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