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착카메라

밀착카메라

[밀착카메라] 늘어나는 배달, 늘어가는 쓰레기…처리 현장은

#밀착카메라 늘어나는 배달, 늘어가는 쓰레기…처리 현장은

2020-04-07 오후 4:53:00

밀착카메라 늘어나는 배달, 늘어가는 쓰레기…처리 현장은

국내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처음 나온 지도 77일째입니다. 많은 게 달라졌지요. 식당 가는 대신 배달하거나 포장합니다. 그만큼 일..

국내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처음 나온 지도 77일째입니다. 많은 게 달라졌지요. 식당 가는 대신 배달하거나 포장합니다. 그만큼 일회용품이 많이 쓰입니다. 쓰레기와 재활용품이 모이는 최전선, '자원순환센터'를 취재했습니다.밀착카메라 연지환 기자입니다.[기자]골목 곳곳에서 쓰레기를 찾아볼 수가 있습니다.어떤 쓰레기들이 나오는지, 한 번 볼까요.이런 배달 피자 박스가 있는데요.안에는 음식물 쓰레기들을 잔뜩 볼 수 있습니다.이런 도시락통도 있습니다.

'숨 쉴 수 없어요'…미국서 흑인, 경찰 무릎에 목 눌려 사망 서울 24명 추가 확진…성동구 식당가 확진자 19명 김어준 음모론에 할머니 수양딸 '시끄럽고 사과나해라'

주로 배달시켜서 먹거나 집에서 간단히 먹을 때 나오는 쓰레기들입니다.요즘 이런 쓰레기들 많아졌다고 하는데 밀착카메라가 그 처리하는 현장을 따라가 봤습니다.새벽 4시 반, 차들이 줄지어 있습니다.쓰레기를 가득 실었습니다.시간이 되자 차례차례 안으로 들어옵니다.어둠 속에서 쓰레기가 쌓여갑니다.[작업자 : 요즘에 박스가 많습니다. 박스가 제일 많습니다. 코로나 때문에 사람들이 밖에 잘 안 나오니까. 집에서 해결하려고.]생활 속 쓰레기를 처리하는 자원순환센터입니다.

아직 날이 밝지도 않은 시간입니다.제 뒤로 5톤 트럭을 포함해 여러 차량들이 들어오고 있는데요.모두 쓰레기를 처리하기 위해 가득 싣고 들어온 차량들입니다.[작업자 : 작은 데에서는, 원룸 같은 데에서는 많이 나와요. 당연히 배달음식이 많이 나오니까.]내려놓고 다시 이곳저곳을 쓰레기를 찾아 나섭니다.날이 밝은 현장, 쓰레기는 더 많아졌습니다.양이 어마어마합니다.쌓이고 또 쌓입니다.코로나19 사태 이후로 5% 넘게 늘었다고 합니다.배달이나 포장 같은 비대면 소비가 늘었기 때문입니다.

집화장으로 들어온 쓰레기는 가장 먼저 이곳에서 쓰레기와 재활용이 가능한 재활용 쓰레기로 분류됩니다.어떤 것들이 들어오는지 한 번 볼까요.먼저 이런 택배 상자, 그리고 일회용품 쓰레기죠.배달 용기를 볼 수 있고요.또 이런 택배 상자, 또 일회용품 포장 용기를 이렇게 심심치 않게 볼 수 있습니다.심지어 이런 마스크도 재활용 쓰레기에 섞여서 들어오는 것을 쉽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이곳에서 일하는 작업자는 40여 명.하루 꼬박 쓰레기 분류 작업에 매달려야 합니다.

[작업자 : 요새는 뭐 예전보다 많이 늘어났습니다. 쓰레기나, 재활용이나.]음식을 담았던 플라스틱 쓰레기들이 많습니다.기름때가 안 씻긴 것들도 눈에 띕니다.[작업자 : 원래는 박스는 박스대로 별도로 하고, 플라스틱 별도로 하고, 병 별도로 하고. 이런 식으로 해야 하는데. 그런데 그렇게 버리는 걸 저희가 제재를 할 수가 없으니까.]재활용 쓰레기는 헹궈서 섞지 않고 버려야 다시 쓸 수 있습니다.[작업자 : 작업하다 보면 만질 수도 있고. 봉투에 재활용품하고 같이 넣었으니까 이걸 뜯어야 하잖아. 그러다 보면 음식물쓰레기가, 배달음식, 뭐 먹다 남은 거 버리고.]

일차적으로 분류하면, 벨트 위에서 다시 분류됩니다.사용할 수 있는 걸 골라내는 겁니다.씻지 않은 일회용 용기는 분류 작업을 더디게 합니다.특히 이렇게 오염되거나 더러워진 것들은 쓸 수가 없어서 그대로 버려버려야 합니다.마스크도 곳곳에서 보입니다.감염이 걱정되는 이유입니다.[자원순환센터 관계자 : 소독하긴 했어요. 하긴 했는데 항상 염려돼. 한 명이라도 걸리면 올스톱해야 되는데.]차들은 쉬지 않고 쓰레기를 실어 나릅니다.재활용품 가격은 많이 내렸습니다.

제 주위에 쌓여 있는 것들은 판매를 기다리는 재활용 병들입니다.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판로가 줄고 단가가 하락해서 이렇게 쌓아만 놓고 있는 겁니다.오늘 마무리되지 않으면 다음 날 또 처리해야 합니다.[자원순환센터 관계자 : 하루만, 한 이틀만 쓰레기 안 들어와도 난리 나는 거야. 아주 쓰레기 대란이 일어나요.]우리 모두에게 배려심이 더 절실한 시기입니다.사회적 거리 두기로 배달 쓰레기는 늘어나고 현장에서 처리는 더 어렵습니다.그런데 이렇게 용기를 씻어서 버리는 건 생각보다 참 쉽습니다.

경기 구리시 일가족 5명 확진…자녀 다닌 어린이집 폐쇄 쿠팡에 이어 마켓컬리 물류센터 근무자도 코로나19 확진 쿠팡 이어 마켓컬리도 코로나19 확진…'방역 불가 상품 전량 폐기'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JTBC 뉴스 »

참으로 큰 골치거리 입니다. 쓰레기로 세상이 넘쳐나고 생명까지 위협받고 있습니다. 재앙은 예외가 없습니다. 어떻게 해결해야 할까요?

[밀착카메라] '그을린 상처' 아직인데…노심초사 '강원도의 봄'요 며칠 날이 건조하고 바람도 제법 세게 불고 있습니다. 매년 이맘때면 강원도에선 큰 산불이 날까 봐 마음 졸이곤 합니다. 지난 ..

[밀착카메라] '그을린 상처' 아직인데…노심초사 '강원도의 봄'요 며칠 날이 건조하고 바람도 제법 세게 불고 있습니다. 매년 이맘때면 강원도에선 큰 산불이 날까 봐 마음 졸이곤 합니다. 지난 ..

한미 고위급 방위비 막판 조율...'무급휴직 해결' vs '포괄적 합의'한미 국방 장관, ’방위비 협상’ 관련 전화 통화 / 정경두 장관, ’무급 휴직’ 문제 우선 처리 요청 / 美 에스퍼 장관, 공정하고 포괄적인 합의 강조 한국은 국군이 지키고 미군은 미국을 지켜야한다

처음엔 '눈인사' 끝엔 '어깨동무'…거리두기 '어정쩡'총선 유세 현장에서 사회적 거리 두기가 제대로 지켜지지 않아 불안하다는 시민들이 많습니다. 어제 보건당국은 주먹 인사도 접촉이 있는 만큼 거리를 두고 눈인사를 하는 게 안전하다고 권고했는데, 오늘 유세 현장은 좀 달라졌는지 백 운 기자가 이 부분 들여다봤습니다.

[팩플] 이재명이 띄운 '군산 배달앱' 따져보니 무료가 아니다배달의민족 수수료 논란이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통해 ‘공공 배달앱’으로 번졌다. · 앞서 군산시 는 관내 전용 배달 앱 ‘배달의 명수’를 지난달 출시했다. 군산시는 지난해 가을 공공 배달앱 사업을 시작했다. 경제의 기초도 모릅니까? 배댤앱이 로봇이래도 기름칠 기름값과 나사 조일 드라이버 값은 들어간다고.... 세상에 공짜가 어디있나? 그말을 믿었나? 믿는다면 병신이지 간단하게 배달앱.들어가서 전화번호만 알아내서 본안이 직접 식당에 전화해. 배달앱에 돈 하나도 안주게!

[뉴스딱] '맡아 보세요'…코로나 판별하는 사과 식초?[고현준의 뉴스딱] 시사평론가 고현준의 뉴스딱 시작하겠습니다. 첫 소식 어떤 거죠? 국내 최대 배달 앱 업체죠, 배달의민족이 최근 수수료 체계를 바꿔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