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소속 출마가 당의 명령” 김재원 최고위원 탈당하고 대구 간다

2022-01-28 오전 9:30:00
“무소속 출마가 당의 명령” 김재원 최고위원 탈당하고 대구 간다

곽상도 전 의원 사퇴한 대구 중·남 무공천 결정 뒤엎어“당선 뒤 돌아오라는 게 당의 명령…환영”‘복당 불허 메시지’도 없어 ‘무늬만 무공천’

보기 드문 출마다. 국민의힘이 대선과 함께 치르는 국회의원 재보궐선거에서 곽상도 전 의원이 사퇴한 대구 중·남 지역구에 후보를 내지 않기로 했다. 그러자 당 지도부인 김재원 최고위원은 “무소속으로 출마해 당선돼 돌아오라는 게 당의 명령”이라며 출마 뜻을 밝혔다.

곽상도 전 의원 사퇴한 대구 중·남 무공천 결정 뒤엎어“당선 뒤 돌아오라는 게 당의 명령…환영”‘복당 불허 메시지’도 없어 ‘무늬만 무공천’

“당선 뒤 돌아오라는 게 당의 명령…환영”‘복당 불허 메시지’도 없어 ‘무늬만 무공천’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국민의힘이 오는 3월9일 대선과 함께 치르는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5개 지역구 중 곽상도 전 의원이 사퇴한 대구 중·남 지역구에 후보를 내지 않기로 했다. 당 소속 의원의 귀책사유로 보선이 치러지는 상황에 책임을 지겠다는 결정인데, 이 지역 출마를 준비하던 김재원 최고위원은 “무소속으로 출마해 당선돼 돌아오라는 게 당의 명령”이라며 무소속 출마 뜻을 밝혔다. 더불어민주당의 서울 종로 등 무공천 방침에 떠밀리듯 국민의힘도 무공천을 결정했지만, 당의 지도부가 ‘탈당 뒤 복당’을 공개적으로 밝힘에 따라 ‘무늬만 무공천’이라는 비판이 일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 3·9 재보선 공천관리위원장인 권영세 선거대책본부장은 28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공천 대상은 5개 중 서울 종로와 서초갑, 경기 안성, 충북 청주상당 4개 지역”이라며 “대구 중·남구는 공천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권 본부장은 이어 “대구 중·남구 선거는 대장동 게이트 관련 범죄혐의 수사로 발생했다. 공당으로 무한 책임감을 느끼고 책임정치 실현 차원에서 (무공천 결정을) 내렸다”고 했다. 이 지역 국회의원이었던 곽 전 의원은 대장동 개발사업을 맡은 화천대유에서 일하던 아들이 퇴직금 명목으로 50억원을 받은 사실이 드러나자 지난해 10월 의원직에서 스스로 물러났다. 국민의힘은 윤희숙 전 의원이 아버지의 부동산 투기 의혹이 불거진 뒤 사퇴한 서울 서초갑 지역에 대해서는 “범죄적 행동·행위와 전혀 관계가 없어서 공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 페이스북 갈무리. 하지만 권영세 본부장은 대구 중·남구에 국민의힘 인사가 출마하는 경우에 대해서는 “현실적으로 막을 방법은 없다. 그러나 지금 우리 당원인 분들은 이 취지를 받아들여 주시고 대선 선거운동에 매진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무공천 취지를 수용해달라’고만 했지 탈당 뒤 무소속으로 당선되더라도 복당을 불허하겠다는 등의 강력한 경고는 없었다. 대구는 국민의힘의 텃밭이어서 국민의힘 출신 무소속 후보가 당선 뒤 복당한다면 이번 무공천 결정은 실질적인 의미가 없다. 실제로 국민의힘 지도부의 일원인 김재원 최고위원은 이날 당의 무공천 결정 뒤 페이스북에 “당의 도움 없이 무소속으로 출마해 당선되어 돌아오라는 당의 명령에 무조건 복종한다”며 “당의 어려운 결정을 환영한다”고 적었다. 김미나 기자 [email protected]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한겨레 »

이게바로 국민의힘 국민의짐이 될 뿐이다,,,,,,, 니~는,, 안되네~ ㅉㅉㅉㅉㅉ 보기 드문?ᆢ이렇게 순진하게 표현할 일 입니까? 대놓고 국민을 무시하고 조롱하는 막말로 뻔뻔하게 의원 뺏지 달겠다는 정치양아치한테! 사고 하는 방식 자체가 남다르다......자기 유리한쪽으로만 해석하고 주둥아리 함부로 놀리는 쭈글이 ㅋ 참세상 지멋대로 사는종자들이네. 아시안컵 모과두상대회 4년연속 우승에 빛나는 ㅡ모과 김재원선생 쓰래기보다 더 더런운놈 경북 두메산꼴에서 소뒷걸음치다가 어쩌다 사시합격했다고 까불어되는 진박중에진박 모과김재원 쓰레기. 기레기 니들이 이런 정치를 해도 되는 기사만 적어대고선… 니들은 이래도 된다는 기사인거지?

죽기살기고 물어 뜯는 미친개 를 상대하려면... 맞서서 죽기살기로 싸우는 수 밖에 없다. 미친개에게 물려 죽고나서 할 수 있는 것은 아무 것도 없다.

국민의힘, ‘곽상도 지역구’ 대구 중·남구 무공천…‘윤희숙 지역구’는 공천

국민의힘, ‘곽상도 지역구’ 대구 중·남구 무공천…‘윤희숙 지역구’는 공천거센 ‘무공천 압박’ 의식한 듯…“공당으로서 무한한 책임감” 무공천한대 속이다보인다 대구는 친야 성향 무소속 당선을 자신하는거죠 대구는 막대기만 꽂아도 국짐당이라는 자만심 대한민국은 생명부지 타인위해 희생한 의사상자들 버리는가요 어는누구하나 의사상자들에는 한마디업네요

野 '곽상도 사퇴한 대구 중남구는 무공천.. 윤희숙 사퇴 서초갑은 공천'

野 '곽상도 사퇴한 대구 중남구는 무공천.. 윤희숙 사퇴 서초갑은 공천''대구는 곽상도 의원이 대장동 관련 범죄 혐의를 받아 수사 중이기 때문에 선거를 치르는 지역'이라며 '공당으로 무한한 책임감을 느끼며 책임정치 실현 차원에서 이같이 결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잘못의 인정도 그때그때 다르다는~ 대구야 누가나오든 자신들이 선택되겠지만, 서울은 다르다는 판단에... 서초는 김건희 엄마 판결해준 판사한테 공천약속했니?

[속보]국민의힘 '대구 중남, 재보궐 공천 않기로 결정···서초갑은 공천'국민의힘이 대선과 함께 치러지는 오는 3월 9일 재·보궐 선거에서 대구 중·남구 지역은 공천하지 않기로 28일 결정했다.

유튜버 몰려가는 떡볶이 성지…대구 떡볶이집 4대 천왕은역사와 전통, 재료와 맛의 차이를 고려해 대구 떡볶이집 4대 천왕을 추렸습니다.\r떡볶이 대구 맛집

'다 같은 거라꼬? 택도없다' 대구 사람 발끈케한 소울푸드언뜻 보면 다 비슷하지만,국물과 고명이 다 다릅니다.대구 서문시장 맛집 여행 누른국수

‘고양이를 부탁해’ 피해자 요청 있으면, 접근 가능할까?‘연락하거나 접근해도 된다’는 피해자 승낙이 있더라도 법원의 접근금지 명령을 어겨서는 안 된다는 대법원 판단이 나왔다.

곽상도 전 의원 사퇴한 대구 중·남 무공천 결정 뒤엎어 “당선 뒤 돌아오라는 게 당의 명령…환영” ‘복당 불허 메시지’도 없어 ‘무늬만 무공천’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남소연 기자 [email protected]사진 제공: 연합뉴스 국민의힘이 오는 3월 9일 치러지는 재보궐선거에서 곽상도 전 의원의 지역구인 대구 중남구 지역에는 공천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곽상도 전 의원 지역구 제외 윤희숙 물러난 ‘서초갑’ 공천 권영세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장(가운데)이 지난 27일 국회에서 열린 선대본-원내지도부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국민의힘이 오는 3월9일 대선과 함께 치르는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5개 지역구 중 곽상도 전 의원이 사퇴한 대구 중·남 지역구에 후보를 내지 않기로 했다. 당 소속 의원의 귀책사유로 보선이 치러지는 상황에 책임을 지겠다는 결정인데, 이 지역 출마를 준비하던 김재원 최고위원은 “무소속으로 출마해 당선돼 돌아오라는 게 당의 명령”이라며 무소속 출마 뜻을 밝혔다.kr 발행 2022-01-28 12:47:52 권영세 국민의힘 3. 더불어민주당의 서울 종로 등 무공천 방침에 떠밀리듯 국민의힘도 무공천을 결정했지만, 당의 지도부가 ‘탈당 뒤 복당’을 공개적으로 밝힘에 따라 ‘무늬만 무공천’이라는 비판이 일 것으로 보인다. 그러면서"이재명 민주당 후보의 대장동 게이트에 대한 국민 분노가 사그러들지 않고 있는 상황"이라며"내로남불 문재인 정권과는 다른, 분명한 새정치를 하겠단 의지"라고 말했습니다. 국민의힘 3·9 재보선 공천관리위원장인 권영세 선거대책본부장은 28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공천 대상은 5개 중 서울 종로와 서초갑, 경기 안성, 충북 청주상당 4개 지역”이라며 “대구 중·남구는 공천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공동취재사진) 2022. 권 본부장은 이어 “대구 중·남구 선거는 대장동 게이트 관련 범죄혐의 수사로 발생했다. 해당 지역은 아들의 화천대유 퇴직금 50억원 의혹으로 국회의원직을 내려놓은 곽상도 전 의원 지역구였다.

공당으로 무한 책임감을 느끼고 책임정치 실현 차원에서 (무공천 결정을) 내렸다”고 했다.25.. 이 지역 국회의원이었던 곽 전 의원은 대장동 개발사업을 맡은 화천대유에서 일하던 아들이 퇴직금 명목으로 50억원을 받은 사실이 드러나자 지난해 10월 의원직에서 스스로 물러났다. 국민의힘은 윤희숙 전 의원이 아버지의 부동산 투기 의혹이 불거진 뒤 사퇴한 서울 서초갑 지역에 대해서는 “범죄적 행동·행위와 전혀 관계가 없어서 공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곽 전 의원은 아들이 대장동 개발 사업자 '화천대유자산관리'에서 퇴직금 명목으로 50억원을 수령해 거센 지탄을 받고 의원직을 사퇴했다.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 페이스북 갈무리. 하지만 권영세 본부장은 대구 중·남구에 국민의힘 인사가 출마하는 경우에 대해서는 “현실적으로 막을 방법은 없다. 그는 무공천 배경에 대해 '대장동 논란'과 연계된 논란으로 선거가 다시 치러지는 지역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부동산 부당거래 의혹으로 사퇴한 윤희숙 전 의원 지역구인 서울 서초갑은 공천을 진행하기로 했다.

그러나 지금 우리 당원인 분들은 이 취지를 받아들여 주시고 대선 선거운동에 매진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무공천 취지를 수용해달라’고만 했지 탈당 뒤 무소속으로 당선되더라도 복당을 불허하겠다는 등의 강력한 경고는 없었다. 검찰은 곽 전 의원 아들이 받은 퇴직금 50억에 대해 화천대유 측이 곽 전 의원에게 준 뇌물로 보고 있다. 대구는 국민의힘의 텃밭이어서 국민의힘 출신 무소속 후보가 당선 뒤 복당한다면 이번 무공천 결정은 실질적인 의미가 없다. 실제로 국민의힘 지도부의 일원인 김재원 최고위원은 이날 당의 무공천 결정 뒤 페이스북에 “당의 도움 없이 무소속으로 출마해 당선되어 돌아오라는 당의 명령에 무조건 복종한다”며 “당의 어려운 결정을 환영한다”고 적었다. 권 위원장은"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성남시장 시절 설계한 건국 이래 건국 이래 최대 부정부패 사건인 대장동 분노가 사라지지 않는 상황에서 대구 중·남구 보궐선거는 직전 의원이 대장동 게이트와 관련한 범죄 혐의로 수사 중에 발생했다"며"공당으로서 무한한 책임감으로 책임 정치 차원에서 내려진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김미나 기자 [email protected]

co. 김재원 최고위원을 비롯해 박성민 선거대책본부 청년보좌역 등이 나섰고 국민의힘 예비후보자로 등록한 이만 10명에 달할 정도다.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하지만 민주당이 자당의 책임으로 치러지는 재보선 지역에는 공천하지 않기로 하면서 분위기가 달라졌다. 후원하기 후원제 소개 두근거리는 미래를 후원해주세요 소외 없이 함께 행복한 세상을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평등하고 자유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한 공관위원 역시 회의 직전 민중의소리와의 통화에서"국민 눈높이에 맞게 결정할 것"이라며"상식에 어긋나는 결정은 하지 않겠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후원하기 후원제 소개 이슈2022 대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