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만 라이더 대표하는 배달플랫폼노조 출범한다

2022-01-18 오전 9:01:00

라이더, 국민 모두 안전한 ‘안전배달제’ 도입 촉구

배달, 라이더

안전사고를 줄이는 방법도 나왔습니다 newsvop

라이더 , 국민 모두 안전한 ‘안전배달제’ 도입 촉구

배달플랫폼 기업들의 속도경쟁에 배달노동자들이 죽음으로 내몰린 가운데, 전국 30만 배달플랫폼 노동자들을 대표하는 배달플랫폼노조가 출범했다.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배달플랫폼노조 준비위원회는 18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노조 출범 기자회견을 열었다. 노조는 배달노동자와 국민 모두의 안전을 지키는 ‘안전배달제’ 도입을 위해 투쟁하겠다고 밝혔다.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배달플랫폼노조가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배달플랫폼노조 출범 기자회견을 마친 후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2022.01.18. ⓒ뉴시스

음식배달 시장은 최근 20조 원 규모로 성장했고, 종사자 수도 30만 명 이상 늘어났다. 코로나19 시대 배달 노동은 필수노동이 됐다.그러나 배달노동자는 근로기준법상 노동자가 아니기에 노동법 바깥에 있다. 이에 플랫폼 기업들은 보험도 사고도 오롯이 노동자 책임으로 돌리며 사용자로서 책임을 지지 않고 있다.홍창의 배달플랫폼노조 준비위원장은 “대구 조합원 10명이 서울 배달료가 높다며 상경해 고시원 생활을 하고 있다. 산업화 이후 일거리 찾아 농촌에서 서울로 상경한 그 시절과 우리 현실은 다르지 않다. 근로기준법 적용을 받지 못해 주 60~80시간 장시간 노동을 하고, 산재 보험 가입도 못 하고 계약서조차 쓰지 않는 경우가 대다수”라고 말했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민중의소리 »

[재택플러스] 사상 최대 'IPO'‥LG엔솔 청약 시작LG엔솔은 적정 시가 총액을 112조 원으로 봤고, 한 주당 가격을 48만 원으로 계산했어요. 회사 측이 초기 투자자 모집을 위해 37% 할인율을 적용해서 30만 원의 공모가가 나오게 된 거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