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자동차 수출, 한국 따라잡아…지난해 200만대로 90%↑ | 연합뉴스

중국 자동차 수출, 한국 따라잡아…지난해 200만대로 90%↑

2022-01-16 오전 1:05:00

중국 자동차 수출, 한국 따라잡아…지난해 200만대로 90%↑

(서울=연합뉴스) 김윤구 기자=중국이 지난해 자동차 수출 대수를 거의 곱절로 늘리면서 한국에 맞먹는 수준으로 단번에 올라섰다.

중국의 자동차 수출 대수가 200만대를 넘어선 것은 지난해가 처음이다. 2020년 106만대에서 1년 만에 95만대 이상, 90.1% 증가했다.광고한편 산업통상자원부 집계에 따르면 한국의 지난해 1∼11월 자동차 수출 대수는 186만대로 전년 동기보다 8.7% 증가했다.아직 지난해 전체 수출량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한국이 중국 대비 우위를 지켰다고 하더라도 근소한 차이일 것으로 보이며 한국이 중국에 처음으로 추월을 허용했을 수도 있다.이호중 한국자동차연구원 책임연구원은 중국이 완성차 수출을 꾸준히 늘리고 있다면서"올해가 아니더라도 내년쯤에는 중국이 한국을 추월할 것이 확실하다"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말했다.

한국과 중국의 무역구조가 종전의 상호 보완 중심에서 경쟁 위주로 점차 재편되는 가운데 앞으로 세계 자동차 시장에서도 양국이 점유율을 다툴 가능성이 예상된다.산업연구원 보고서에 따르면 완성차 분야에서도 한중간 수출 경합도가 높아지는 추세다.베이징의 중국 전기차 브랜드 니오 매장[촬영 김윤구]한국의 자동차 수출은 2011년 최초로 300만대를 넘어 315만대로 정점을 찍었다. 그러나 그 뒤 내리막길을 달려 2020년에는 전년의 240만대보다 21.4% 감소한 189만대로 16년 만에 200만대 밑으로 떨어졌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연합뉴스 »

중국 작년 수출 29.9% 급증…12월 증가율은 소폭 둔화(종합) | 연합뉴스(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중국의 작년 수출이 전년보다 30% 가까이 급증했다. 짱깨국, 코로나 수출하고, 입국 막고, 물건 수출하고...

'휘리릭' 변하는 자동차 번호판, 직접 달아봤습니다 (illegal Stealth License Plate install) l 맹탐정 코남 CASE.10부산에 번호판이 바뀌는 이상한 승용차가 포착되었습니다.바로 자동차 뒷 번호판이 다른 번호판로 바뀌는 순간이 포착된 것,영화에서나 볼법한 놀라운 장치를 맹탐정이 직접 구해 차에 다가 달아봤습니다!!더 자세한 글로 읽고 싶다면 👉 https://bit.ly/3I7BLcv 부산의 ...

중국 작년 수출 29.9% 급증…12월 증가율은 소폭 둔화(종합) | 연합뉴스(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중국의 작년 수출이 전년보다 30% 가까이 급증했다. 짱깨국, 코로나 수출하고, 입국 막고, 물건 수출하고...

서울 아파트 실거래가 1년7개월 만에 하락…집값 하락 '신호탄' | 연합뉴스(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전국의 아파트의 실거래가 지수가 지난해 11월 들어 일제히 하락 전환했다. 다주택자에게 중과세하자. 아파트2채를 갖은 아줌마가 종부세가 작년엔 100만원정도이더니 올해는 1200만원 세금이 나와서 쪼들린다고 투덜대던 아줌마에게 아줌마가 살지도 않으면서 가지고 있는 집을 사려는 사람은 1200만원이 아닌 몇억을 만들려면 쪼들리는 정도가 아닌데.. 하락이 아니라 나락이 될 듯

고진영 지난해 수입 89억원, 여자 선수 중 6위…1위는 오사카 | 연합뉴스(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여자 골프 세계 랭킹 2위 고진영(27)이 전 세계 여자 선수 가운데 지난해 수입 순위 6위에 오른 것으로 집...

벤투호, 아이슬란드 전에 조규성 선발…김진규 A매치 데뷔전 | 연합뉴스(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아이슬란드와 평가전에 조규성(김천)을 공격 선봉에 내세웠다....

16일 중국 공업정보화부에 따르면 작년 중국의 완성차 수출 대수는 전년의 2배로 늘어난 201만5천대로 역대 최대를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중국의 자동차 수출 대수가 200만대를 넘어선 것은 지난해가 처음이다. 2020년 106만대에서 1년 만에 95만대 이상, 90.1% 증가했다. 광고 한편 산업통상자원부 집계에 따르면 한국의 지난해 1∼11월 자동차 수출 대수는 186만대로 전년 동기보다 8.7% 증가했다. 아직 지난해 전체 수출량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한국이 중국 대비 우위를 지켰다고 하더라도 근소한 차이일 것으로 보이며 한국이 중국에 처음으로 추월을 허용했을 수도 있다. 이호중 한국자동차연구원 책임연구원은 중국이 완성차 수출을 꾸준히 늘리고 있다면서"올해가 아니더라도 내년쯤에는 중국이 한국을 추월할 것이 확실하다"고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말했다. 한국과 중국의 무역구조가 종전의 상호 보완 중심에서 경쟁 위주로 점차 재편되는 가운데 앞으로 세계 자동차 시장에서도 양국이 점유율을 다툴 가능성이 예상된다. 산업연구원 보고서에 따르면 완성차 분야에서도 한중간 수출 경합도가 높아지는 추세다. 베이징의 중국 전기차 브랜드 니오 매장[촬영 김윤구] 한국의 자동차 수출은 2011년 최초로 300만대를 넘어 315만대로 정점을 찍었다. 그러나 그 뒤 내리막길을 달려 2020년에는 전년의 240만대보다 21.4% 감소한 189만대로 16년 만에 200만대 밑으로 떨어졌다. 한국은 자동차 수출 대수에서 독일과 일본에 이은 세계 3위였지만, 2016년 멕시코에 추월당해 빅3에서 밀려난 바 있다. 현대차[005380]를 비롯한 한국 완성차 업체들은 관세 회피와 생산원가 절감 등을 위해 현지 생산 전략을 추진해왔기 때문에 수출 물량을 늘리는 데 제약이 있는 상황이다. 이에 비해 중국은 정부가 자동차 수출을 적극적으로 장려하는 정책을 펴는 데다 중국 현지 업체 제품의 품질이 높아진 것이 수출을 견인하고 있다. 게다가 내수 시장이 정체돼 중국 업체들은 해외 시장이라는 돌파구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이호중 책임연구원은 말했다. 중국의 자동차 내수 판매는 2017년 사상 최대인 2천472만대를 기록했다가 3년 연속 감소해 2020년에는 2천18만대로 줄었다. 자동차연구원의 지난해 산업동향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 완성차 업체들은 브랜드 파워의 열세를 극복하기 위해 틈새시장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지역적으로는 러시아와 동유럽, 중남미, 동남아, 중동 등 1인당 소득이 비교적 낮고 중국과 정치적 관계가 가까운 곳을 공략하고 있다. 차종은 가격에 민감한 트럭이나 밴 시장에 집중하고 있다. 지난해 중국의 완성차 수출이 폭증한 것은 상하이 공장에서 생산한 테슬라 전기차의 수출에 힘입은 면도 있다. 작년 중국에서 수출한 전기차 31만대 가운데 테슬라가 16만대를 차지했다. 그러나 수출 증가를 이끄는 주력은 지리(Geely·吉利)나 창청(長城·GWM) 같은 현지 자동차 업체들이다. 니오와 샤오펑 등 전기차 업체들도 노르웨이 등 유럽 시장에 속속 진출하고 있다. 전기차 시대를 맞아 중국 완성차의 수출은 점차 늘어날 전망이다. ykim@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