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들 '못살겠다'는데... 충북도의 '황당한' 환경상?

2022-01-17 오후 3:09:00

주민들 '못살겠다'는데... 충북도의 '황당한' 환경상? #충북인뉴스 충북인뉴스 최현주

충북인뉴스

주민들 '못살겠다'는데... 충북도의 '황당한' 환경상? 충북인뉴스 충북인뉴스 최현주

최우수 단양, 우수 충주, 장려 청주·제천 선정.... 군민은 "숨 쉬기 힘들다"

충북도는 17일 보도자료를 통해 2021년 환경 분야 시·군 평가 결과, 최우수에 단양군, 우수에 충주시, 장려에 청주시와 제천시를 각각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 상은 도내 11개 시·군의 환경정책 추진 내용을 평가하는 것으로, 환경 관련 우수시책을 발굴하고 추진해 도민의 환경 서비스를 증진한다는 것이 목적이다.최우수상을 수상한 단양군은 11개 시·군 중 ▲자원순환 ▲환경보전 ▲탄소중립 ▲상하수도 ▲환경일반 분야에서 월등히 높은 점수를 얻은 것으로 알려졌다.

 주민은 '숨 쉬게 해 달라' 주장하는데 충북도는 시상? (function(){var ttx_pub_code="1285348784"; var ttx_ad_area_code="1078087127"; var ttx_ad_area_pag="PAG"; var ttx_page_url="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2803488", ttx_direct_url=""; var ttx_total_cookie_name="ttx_t_r"; var e=function(a){a+="=";for(var c=document.cookie.split(";"),d=0;d")})() 그러나 정작 시상과 관련해 단양군 주민들은 황당하다는 입장이다. 단양과 제천지역 주민들은 지난해 시멘트 공장에서 배출되는 오염물질로 피해를 보았다며 대책위원회까지 만들어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까지 했기 때문.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오마이뉴스 »

17년째 돌 캐는 마을앞 석산... 주민들 '돌가루 때문에 못 살아''주민들은 업체들의 허가기간이 끝나기만을 기다렸다. 보령시에는 채취허가를 더는 연장하지 말아달라고 요청했다. 그런 주민들에게 지난 2020년 청천벽력같은 소식이 전해졌다. '

김건희 통화 ‘알맹이 없다’는데…추미애 “최순실보다 영악해”“보수정당이 다시 한 여인에 의해 완벽하게 접수돼 선거를 조종당하고 있다” 선동의 깃발로 추다르크처럼 외치지만 지금은 손까락질만 돌아올뿐 흐흐흐흐ㅋㅋㅋㅋ 추씨 아줌마 잠잠하다 했더니 어케하든 윤후보 를 이겨보려고 기를 쓰네 아줌마 ㆍ조국 덕분에 국힘 대선 후보 대통령이 된다면 얼마나 배가 아플까 그러거나 말거나 우리 석열이는 건희만 믿습니다

'무속인 선대본부 주도' 의혹...윤석열 '참 황당한 얘기'국민의힘은 “고문으로 임명된 바가 전혀 없고 (인사 등에) 개입할 여지도 전혀 없었다”고 밝혔다.

17년째 돌 캐는 마을앞 석산... 주민들 '돌가루 때문에 못 살아''주민들은 업체들의 허가기간이 끝나기만을 기다렸다. 보령시에는 채취허가를 더는 연장하지 말아달라고 요청했다. 그런 주민들에게 지난 2020년 청천벽력같은 소식이 전해졌다. '

0원 대 75만원…전 주민 재난지원금 양극화광양 75만원 주는데 108곳 ‘0원’기초단체 229곳 중 53%가 지급1차례 73곳, 2차례 39곳, 3차례 8곳‘재정 열악’ 농어촌 지급 비율 높고서울·대구 등은 모든 구·군 ‘미지급’부산선 주민들 요구에 모든 구 화답 전남 영암군이 4차 지원금 지급 했구나 액수로는 여수시 광양시가 3차로 최고액이고 ~?!!!! 영암군4차 광양3차 75만 포천2차70 홍천 연천 2차60씩이네~ ?!!!

충북 단양·제천 군민들은 대책위원회까지 만들어 시멘트 공장으로 인한 환경오염 때문에 못살겠다고 호소하고 있는데 충북도는 단양군과 제천군이 환경 분야의 일을 잘했다고 평가하며 시상까지 하는 일이 발생했다.충남 보령시 웅천읍 평리..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17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재경 대구경북인 신년교례회에 참석해 신년사를 하고 있다.

주민들은 황당하다는 입장이다. 충북도는 17일 보도자료를 통해 2021년 환경 분야 시·군 평가 결과, 최우수에 단양군, 우수에 충주시, 장려에 청주시와 제천시를 각각 선정했다고 밝혔다. 무려 17년째다. 이 상은 도내 11개 시·군의 환경정책 추진 내용을 평가하는 것으로, 환경 관련 우수시책을 발굴하고 추진해 도민의 환경 서비스를 증진한다는 것이 목적이다. 최우수상을 수상한 단양군은 11개 시·군 중 ▲자원순환 ▲환경보전 ▲탄소중립 ▲상하수도 ▲환경일반 분야에서 월등히 높은 점수를 얻은 것으로 알려졌다. 석산 주변에는 평1, 2리와 수부1, 2, 3리 등에 주민 500여 명이 살고 있다.   주민은 '숨 쉬게 해 달라' 주장하는데 충북도는 시상? (function(){var ttx_pub_code="1285348784"; var ttx_ad_area_code="1078087127"; var ttx_ad_area_pag="PAG"; var ttx_page_url="http://www. 전씨가 윤 후보의 메시지와 일정, 인사 등에 관여한다는 불만이 선대본부 내부에서 나온다는 것이다.

ohmynews. 석산 채취는 충남도 심의를 거친 후 관할지방단체인 보령시의 허가를 받아야 가능하고 채취 기간이 끝나면 복구작업을 해야 한다.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2803488", ttx_direct_url=""; var ttx_total_cookie_name="ttx_t_r"; var e=function(a){a+="=";for(var c=document. 현재 평리 마을의 채석 업체는 지난 2005년께부터 대략 17년째 돌을 캐내고 있다.cookie.split(";"),d=0;d")})() 그러나 정작 시상과 관련해 단양군 주민들은 황당하다는 입장이다.ohmynews. ‘김씨와 무속인을 같이 만났느냐’는 질문에 “저는 무속인을 만난 적이 없다”면서 “(이 분은) 스님, 불교인이라고 소개받았다”고 했다.

단양과 제천지역 주민들은 지난해 시멘트 공장에서 배출되는 오염물질로 피해를 보았다며 대책위원회까지 만들어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까지 했기 때문. 강원도 강릉·동해·삼척시와 영월군, 충북 제천시와 단양군 지역 주민과 시민단체는 지난해 11월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전국시멘트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 출범을 알리는 기자회견을 열고 시멘트 공장 주변 주민들이 제대로 숨을 쉴 수 있게 해달라고 호소했다.aspx?CNTN_CD=A0002802351", ttx_direct_url=""; var ttx_total_cookie_name="ttx_t_r"; var e=function(a){a+="=";for(var c=document. 이들은"시멘트 총 생산량은 2017년 5740만 톤에서 2020년 4752만 톤으로 줄었는데, 시멘트 공장에서 연료·원료로 사용한 쓰레기의 양은 오히려 700만 톤에서 808만 톤으로 늘어났다"고 비판했다. 또"오염물질 다량 배출 상위 20개 기업 중에 시멘트 공장들이 8개나 되고, 굴뚝 오염 감시장치(TMS)가 부착된 전국 631개 사업장에서 배출하는 7종의 대기오염물질 연간 배출량 중 32%(6만2546톤)가 시멘트 공장에서 발생한다"고 강조했다.split(";"),d=0;d")})() 왜 보령시의 작은 마을 평리에 채석 업체들이 몰려들었을까? 평리 앞산에는 보령에서만 채취 가능한 남포 오석(烏石)이 있다. 대책위는 ▲유연탄 60% 대체 정책 철회 ▲시멘트공장 특혜정책 철회 ▲시멘트 등급제 실시 ▲환경오염을 조장한 환경부 책임자 처벌 등을 요구하고 있다. 아울러 전씨가 서울 역삼동 2층 단독주택에 법당을 차려놓고 신점, 내림굿 등 무속활동을 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전했다.

  상황이 이런데도 충북도는 지난 1년 동안 단양군이 환경정책을 잘 추진했다며 시상하고 상사업비(3억 원)까지 단양군에 전달할 예정이다. 화강암보다 단단하고 철분 함량도 적어 비석이나 벼루 등을 만드는 데 쓰인다. 이와 관련 충북도의 한 관계자는"이번 평가는 미세먼지와 시멘트공장과 관련된 지표에 집중된 것이 아니다. 미세먼지와 시멘트공장 부문은 따로 바라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80년대부터 장비를 사용하기는 했지만, 장비라고 해야 포클레인 정도고 200~300평의 소규모였죠. 환경부문의 정책을 평가하면서 단양에서 최근 가장 화두가 되고 있는 시멘트공장 오염물질은 제외시켰다는 것이다.   실제 충북도의 환경부문 시상 평가의 기준이 되는 지표는 ▲녹색제품 구매비율 ▲주민 1인당 재활용품 분리수거량 ▲자연환경보전사업 실적률 ▲녹조발생예방 총인(T-P) 배출감량 실적 ▲탄소포인트제 참여가구수 증가율 ▲노후경유차 제로화 △친환경자동차 보급률 ▲배출업소 환경관리 개선도 ▲지방상수도 유수율 제고 및 사업 추진실적 ▲하수도사업 집행실적 ▲노후 슬레이트 철거실적 ▲환경분야 우수시책 추진 등 12가지다." (김종집 노인회장, 80) 그런데 1990년 이후 상황이 바뀌었다.

최성호 충북산업폐기물매립장반대공동대책위공동집행위원장은"단양과 제천 영월은 전세계적으로도 유례가 없는 시멘트 소성로가 집중되어 있는 곳이고 공기 질에 대한 문제로 주민들의 불만이 굉장하다"며"상금까지 받는다니 반길 일이지만 주민들의 불만을 생각하면 환경우수지역으로 수상했다는 것이 황당하다"고 밝혔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충북인뉴스에도 실렸습니다. 장묘 문화가 변하고 값싼 중국산 오석 수입이 늘자 보령 오석 수요도 줄어들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