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원 대 75만원…전 주민 재난지원금 양극화

2022-01-17 오전 3:30:00

재난지원금을 한푼도 지급하지 않은 광역·기초단체가 전체의 절반에 가까웠지만, 일부 지자체는 3~4차례에 걸쳐 주민 1인당 75만원까지 지급했다.

재난지원금을 한푼도 지급하지 않은 광역·기초단체가 전체의 절반에 가까웠지만, 일부 지자체는 3~4차례에 걸쳐 주민 1인당 75만원까지 지급했다.

광양 75만원 주는데 108곳 ‘0원’기초단체 229곳 중 53%가 지급1차례 73곳, 2차례 39곳, 3차례 8곳‘재정 열악’ 농어촌 지급 비율 높고서울·대구 등은 모든 구·군 ‘미지급’부산선 주민들 요구에 모든 구 화답

기초단체 229곳 중 53%가 지급1차례 73곳, 2차례 39곳, 3차례 8곳‘재정 열악’ 농어촌 지급 비율 높고서울·대구 등은 모든 구·군 ‘미지급’부산선 주민들 요구에 모든 구 화답 ※ 이미지를 누르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0차 대 4차, 0원 대 75만원. 최근 2년 코로나19 대유행 속에서 전국 지방자치단체들이 전 주민에게 지급하는 재난지원금 양극화 현상이 뚜렷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푼도 지급하지 않은 광역·기초단체가 전체의 절반에 가까웠지만, 일부 지자체는 3~4차례에 걸쳐 주민 1인당 75만원까지 지급했다. 이는 지자체마다 곳간 사정이 다를뿐더러, 자치단체장들의 전 주민 재난지원금 지급에 대한 철학이 다르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 광역단체 17곳 중 10곳은 미지급 16일 조사 결과, 전국 17개 광역단체 가운데 서울·부산·대전·세종·강원·충북·충남·경북·경남·전남 등 10곳은 전 주민 대상 재난지원금을 지급하지 않았고 지급할 계획도 없다. 반면 대구·인천·울산·전북·제주 5곳은 모든 시·도민에게 10만원씩 한차례 지원금을 줬다. 광주는 이달 17일부터 시민 147만명에게 1인당 10만원씩을 지급한다. 지난해 2월 설을 앞두고 가구당 10만원씩 지원금을 지급한 울산시도 지난달 말부터 1인당 10만원씩 2차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고 있다. 경기도는 2020년 4월과 지난해 2월 도민 1인당 10만원씩 두 차례 지원한 데 이어 지난해 10월에는 정부 재난지원금 지급 대상에서 제외된 소득 상위 12%에도 25만원씩을 지원해 가장 적극적인 모습을 보였다. ■ 농어촌 기초단체 지급 비중 높아 전국 229개(세종시 포함) 기초단체 가운데 전 주민 재난지원금을 지급하지 않은 곳은 108곳(48%), 한 차례 이상 지급한 곳은 121곳(52%)이었다. 지역별로는 특별·광역시 기초단체 75곳 가운데 58곳(77%)이 지원금을 지급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서울(25), 인천(10), 대구(8), 광주(5), 대전(5)은 모든 구·군이 전 주민을 대상으로 한 재난지원금은 지급하지 않았다. 도 지역은 기초단체 154곳 가운데 전 주민 재난지원금을 지급한 곳이 103곳(67%)으로 다수를 차지했다. 상대적으로 재정 여건이 열악한 도 지역에서 전 주민 재난지원금을 지급한 비율이 훨씬 높았던 셈이다. 전 주민 재난지원금을 지급한 전국 기초단체 120곳 가운데 68%인 74곳은 한 차례만 지원했다. 두 차례 지원한 지역은 39곳이었는데 부산(16), 전남(6), 전북(5), 경기(5), 강원(6), 울산(1) 쪽 자치단체들이 많았다. 특히 부산은 구·군 16곳이 모두 2020년 3~6월 5만~10만원씩 전 주민 재난지원금을 지급한 데 이어 2020년 말~올해 상반기까지 또다시 5만~10만원씩 2차 재난지원금을 지급했거나 할 예정이다. 다만 지급에 이르기까지 과정은 순탄치 않았다고 한다. 노정현 부산 연제주민대회 조직위원회 상임위원장은 지난해 10월 연제구청 앞에서 “코로나로 주민 삶이 어려워졌고 불평등이 심각해졌다. 정치가 주민을 향해 펼쳐져야 한다”며 단식농성을 벌였다. 이를 시작으로 동래·부산진·영도 등 주민들이 조직을 꾸려 추가 지급을 요구했고, 구청들이 잇따라 이를 수용하면서 모든 지역으로 확산했다. 울산 울주군도 2020년 4월과 지난해 7월 두 차례에 걸쳐 모든 군민(22만여명)에게 10만원씩 재난지원금을 나눠줬다. 부산과 울주군 이외에 특별·광역시 기초단체가 전 주민 재난지원금을 지원한 사례는 없었다. 세 차례 지원은 전남 광양(75만원)과 영광(40만원), 경기 포천(70만원)과 연천(40만원), 강원 홍천(60만원), 전북 진안(40만원) 등 6곳이었다. 마찬가지로 세 차례에 걸쳐 모든 군민한테 35만원씩 나눠준 전남 영암은 이달 안으로 20만원씩을 추가로 나눠주기로 해 전국에서 유일하게 4차 재난지원금을 지급한 기초단체가 될 예정이다. 부산 중구와 전북 정읍도 올 1월 안으로 3차 지원금을 10만원씩 지급할 예정이다. ■ ‘피해계층 집중지원’ 의견도 여전 2020년 초 코로나19 발생을 계기로 보편-선별 복지 논쟁이 일기도 했지만, 전 주민 재난지원금을 지급하는 과정에서 논란이 이는 경우가 적지 않았다. 17일부터 모든 시민에게 10만원씩 나눠주기로 한 예산안이 광주시의회 행정자치위 심의 때 한 차례 부결된 게 대표적인 사례다. 한 시의원은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재난지원금 지급이 나쁠 것은 없지만, 시가 장기실업자와 영세자영업자 등 피해가 더 큰 주민들에게 좀 더 두텁게 지원하는 방안이 더 타당하다”고 말했다. 전 주민 재난지원금을 지급하지 않은 자치단체들이 저소득층과 소상공인 등 코로나19 피해가 큰 이들을 대상으로 맞춤형 지원에 주력하는 것과 같은 맥락이다. 안관옥 기자, 전국종합 okahn@hani.co.kr ▶관련 기사전동평 영암군수 “주민에 지급하니 소상공인도 혜택”https://www.hani.co.kr/arti/area/area_general/1027556.html윤상기 하동군수 “형편 어려운 사람 지원하는 게 평등”https://www.hani.co.kr/arti/area/area_general/1027555.html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한겨레 »

영암군4차 광양3차 75만 포천2차70 홍천 연천 2차60씩이네~ ?!!! 전남 영암군이 4차 지원금 지급 했구나 액수로는 여수시 광양시가 3차로 최고액이고 ~?!!!!

코로나19 예방접종 정보를 껐다, 모든 식사 약속을 취소했다“백신 접종 완료 후 통행증처럼 들고 다녔던 ‘네이버 QR 체크인’에서 코로나19 예방접종 정보를 껐다. 휴대폰에서 백신 정보 하나 껐을 뿐인데, 하루 만에 다른 세상이 펼쳐졌다” Kiyoonchoi ▶세계보건기구(WHO)와 유럽의약품청(EMA), '부스터샷 부질없다' 충격 - 파이낸스투데이 부스터샷 더 이상 강요할 명분 사라져 유럽의약품청 '부스터샷 반복 접종, 면역체계에 문제 생길 것'

남태평양 통가, 해저 화산 분출에 쓰나미 경보...주민 대피남태평양 섬나라 통가가 인근 해저 화산 분출에 따라 쓰나미 경보를 발령했습니다.AP·AFP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현지시간 15일 통가 당국은 수도 누쿠알로파 북쪽 65km 해역에 있는 화산이 분출한 이후 전국에 쓰나미 경보를 발령했습니다.뉴질랜드, 피지, 바누아투 등 남태평양 다수 국가도 이와 비슷한 경보를 ...

조선일보 편집국장 “로그인 회원 늘리기 위해 모든 수단 집중”임기 만 1년을 넘긴 주용중 조선일보 편집국장이 지난 11일 조선일보 노조와의 인터뷰에서 “조선닷컴(디지털) 전략을 이달 말쯤 완성해 공유하려 한다. 획기적으로 로그인 회원수와 앱 활용자를 늘리기 위해 가능한 모든 수단과 방안을 집중하려고 한다. ‘온리 콘텐츠’도 늘려야 하고 회원들에 대한 각종 우대 혜택도 늘어나야 한다”고 밝혔다.지난 13일 조선일보 노동조합(위원장 박국희)이 발행한 ‘조선노보’를 보면 주용중 국장은 편집국장실에서 진행된 박국희 노조위원장과의 인터뷰에서 이처럼 말했다. 이날 인터뷰에는 김덕한 편집국 기획부장도 배 걍 좃선일보 로그오프해

남태평양 통가, 해저 화산 분출에 쓰나미 경보...주민 대피남태평양 섬나라 통가가 인근 해저 화산 분출에 따라 쓰나미 경보를 발령했습니다.AP·AFP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현지시간 15일 통가 당국은 수도 누쿠알로파 북쪽 65km 해역에 있는 화산이 분출한 이후 전국에 쓰나미 경보를 발령했습니다.뉴질랜드, 피지, 바누아투 등 남태평양 다수 국가도 이와 비슷한 경보를 ...

中시안 봉쇄 25일만에 부분적 완화…베이징 인근 톈진 감염 지속 | 연합뉴스(베이징=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코로나19 확산세 속에 지난달 22일 주민 외출을 금지하는 등 전면 봉쇄 조치에 들어갔던 중국 산시(陝西)...

민주 '간호법, 야당과 협력해 대선 전 조속히 제정할 것' | 연합뉴스(서울=연합뉴스) 정수연 기자=더불어민주당은 17일 대선 전 통과를 목표로 간호법 제정을 추진하기로 했다.

광양 75만원 주는데 108곳 ‘0원’ 기초단체 229곳 중 53%가 지급 1차례 73곳, 2차례 39곳, 3차례 8곳 ‘재정 열악’ 농어촌 지급 비율 높고 서울·대구 등은 모든 구·군 ‘미지급’ 부산선 주민들 요구에 모든 구 화답 ※ 이미지를 누르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남태평양 섬나라 통가가 인근 해저 화산 분출에 따라 쓰나미 경보를 발령했습니다.#AD155442644961.

0차 대 4차, 0원 대 75만원. 최근 2년 코로나19 대유행 속에서 전국 지방자치단체들이 전 주민에게 지급하는 재난지원금 양극화 현상이 뚜렷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푼도 지급하지 않은 광역·기초단체가 전체의 절반에 가까웠지만, 일부 지자체는 3~4차례에 걸쳐 주민 1인당 75만원까지 지급했다. AFP는 호주 기상당국 트위터를 인용해"누쿠알로파에서 1. 이는 지자체마다 곳간 사정이 다를뿐더러, 자치단체장들의 전 주민 재난지원금 지급에 대한 철학이 다르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 광역단체 17곳 중 10곳은 미지급 16일 조사 결과, 전국 17개 광역단체 가운데 서울·부산·대전·세종·강원·충북·충남·경북·경남·전남 등 10곳은 전 주민 대상 재난지원금을 지급하지 않았고 지급할 계획도 없다.col .

반면 대구·인천·울산·전북·제주 5곳은 모든 시·도민에게 10만원씩 한차례 지원금을 줬다.3m 높이의 파도가 치면서 쓰나미 경보가 발령된 바 있는데, 몇 시간 만에 다시 경보가 발령된 것입니다. 광주는 이달 17일부터 시민 147만명에게 1인당 10만원씩을 지급한다. 지난해 2월 설을 앞두고 가구당 10만원씩 지원금을 지급한 울산시도 지난달 말부터 1인당 10만원씩 2차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고 있다. 경기도는 2020년 4월과 지난해 2월 도민 1인당 10만원씩 두 차례 지원한 데 이어 지난해 10월에는 정부 재난지원금 지급 대상에서 제외된 소득 상위 12%에도 25만원씩을 지원해 가장 적극적인 모습을 보였다. 미국 태평양쓰나미경보센터는 통가 인근 미국령 사모아에서도 0. ■ 농어촌 기초단체 지급 비중 높아 전국 229개(세종시 포함) 기초단체 가운데 전 주민 재난지원금을 지급하지 않은 곳은 108곳(48%), 한 차례 이상 지급한 곳은 121곳(52%)이었다. 이날 인터뷰에는 김덕한 편집국 기획부장도 배석했다.

지역별로는 특별·광역시 기초단체 75곳 가운데 58곳(77%)이 지원금을 지급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서울(25), 인천(10), 대구(8), 광주(5), 대전(5)은 모든 구·군이 전 주민을 대상으로 한 재난지원금은 지급하지 않았다. 전날 화산 폭발 당시에는 분출물이 20km 상공까지 치솟고 반경 260km 지역에 영향을 끼친 바 있다고 통가 당국은 덧붙였습니다. 도 지역은 기초단체 154곳 가운데 전 주민 재난지원금을 지급한 곳이 103곳(67%)으로 다수를 차지했다. 상대적으로 재정 여건이 열악한 도 지역에서 전 주민 재난지원금을 지급한 비율이 훨씬 높았던 셈이다. 전 주민 재난지원금을 지급한 전국 기초단체 120곳 가운데 68%인 74곳은 한 차례만 지원했다.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 조선일보 앱과 조선닷컴 로그인 숫자도 늘어났다”고 했다.

두 차례 지원한 지역은 39곳이었는데 부산(16), 전남(6), 전북(5), 경기(5), 강원(6), 울산(1) 쪽 자치단체들이 많았다. 특히 부산은 구·군 16곳이 모두 2020년 3~6월 5만~10만원씩 전 주민 재난지원금을 지급한 데 이어 2020년 말~올해 상반기까지 또다시 5만~10만원씩 2차 재난지원금을 지급했거나 할 예정이다. 다만 지급에 이르기까지 과정은 순탄치 않았다고 한다. 노정현 부산 연제주민대회 조직위원회 상임위원장은 지난해 10월 연제구청 앞에서 “코로나로 주민 삶이 어려워졌고 불평등이 심각해졌다. 정치가 주민을 향해 펼쳐져야 한다”며 단식농성을 벌였다. 올해는 관련 사업 모델의 개발도 준비하고 있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를 시작으로 동래·부산진·영도 등 주민들이 조직을 꾸려 추가 지급을 요구했고, 구청들이 잇따라 이를 수용하면서 모든 지역으로 확산했다. 울산 울주군도 2020년 4월과 지난해 7월 두 차례에 걸쳐 모든 군민(22만여명)에게 10만원씩 재난지원금을 나눠줬다. 부산과 울주군 이외에 특별·광역시 기초단체가 전 주민 재난지원금을 지원한 사례는 없었다. 세 차례 지원은 전남 광양(75만원)과 영광(40만원), 경기 포천(70만원)과 연천(40만원), 강원 홍천(60만원), 전북 진안(40만원) 등 6곳이었다. 마찬가지로 세 차례에 걸쳐 모든 군민한테 35만원씩 나눠준 전남 영암은 이달 안으로 20만원씩을 추가로 나눠주기로 해 전국에서 유일하게 4차 재난지원금을 지급한 기초단체가 될 예정이다. 균형을 유지하면서 변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부산 중구와 전북 정읍도 올 1월 안으로 3차 지원금을 10만원씩 지급할 예정이다. ■ ‘피해계층 집중지원’ 의견도 여전 2020년 초 코로나19 발생을 계기로 보편-선별 복지 논쟁이 일기도 했지만, 전 주민 재난지원금을 지급하는 과정에서 논란이 이는 경우가 적지 않았다. 17일부터 모든 시민에게 10만원씩 나눠주기로 한 예산안이 광주시의회 행정자치위 심의 때 한 차례 부결된 게 대표적인 사례다. 한 시의원은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재난지원금 지급이 나쁠 것은 없지만, 시가 장기실업자와 영세자영업자 등 피해가 더 큰 주민들에게 좀 더 두텁게 지원하는 방안이 더 타당하다”고 말했다. 전 주민 재난지원금을 지급하지 않은 자치단체들이 저소득층과 소상공인 등 코로나19 피해가 큰 이들을 대상으로 맞춤형 지원에 주력하는 것과 같은 맥락이다. 열심히 듣고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관옥 기자, 전국종합 okahn@hani.co.kr ▶관련 기사전동평 영암군수 “주민에 지급하니 소상공인도 혜택”https://www.hani.co. 외국을 봐도 능력 있고 전문성이 있으면 끝까지 일을 한다.

kr/arti/area/area_general/1027556.html윤상기 하동군수 “형편 어려운 사람 지원하는 게 평등”https://www.hani.co.kr/arti/area/area_general/1027555. 새로운 콘텐츠 아이디어나 사업 같은 건 얼마든지 해볼 수 있을 것 같다”고 했다.

html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후원하기 후원제 소개 두근거리는 미래를 후원해주세요 소외 없이 함께 행복한 세상을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평등하고 자유로운 사회를 만듭니다. 후원하기 후원제 소개 연재코로나19 험난한 일상회복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