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당 대표는 후보 부하가 아니다···윤핵관이 있다는 건 선거 필패 의미'

잠행 3일째인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일 언론 인터뷰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와 그 측근 그...

이준석 '당 대표는 후보 부하가 아니다···윤핵관이 있다는 건 선거 필패 의미' - 경향신문

2021-12-02 오후 4:00:00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언론 인터뷰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와 그 측근 그룹인 이른바 ‘윤핵관’(윤 후보 측 핵심 관계자)를 두고 작심 발언을 내놓았다.

잠행 3일째인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일 언론 인터뷰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와 그 측근 그...

“실패한 대통령 만드는데 일조 않겠다” 윤핵관 비판“^_^p는 백기 의미…파리떼 당신들이 이겼다는 뜻” 잠행 3일째인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일 언론 인터뷰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와 그 측근 그룹인 이른바 ‘윤핵관’(윤 후보 측 핵심 관계자)을 두고 작심 발언을 내놓았다. 이 대표는 “당대표는 대통령 후보의 부하가 아니다”고 했다. 또 윤핵관의 형태에 대해 “익명으로 장난치고 후보 권위를 빌어 호가호위하는 것”이라며 “저는 실패한 대통령 후보, 실패한 대통령을 만드는 데 일조하지 않겠다”고 했다. 이 대표는 잠행 전 지난달 3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남긴 ‘그렇다면 여기까지입니다’ ‘^_^p’의 의미를 두고 “p는 백기의 의미다. 윤핵관, 파리떼 당신들이 이겼다(는 뜻)”라고 했다.

이 대표는 이날 저녁 JTBC 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윤 후보가 자신을 향해 “어느 정도 본인도 좀 리프레시를 했으면(한다). 저도 막 무리하게 압박하듯이 사실 할 생각은 없었다”고 말한 데 대해 “우리 후보가 정치신인이고, 무수한 관례를 벗어던지는 게 국민께 신선함을 줬다. 그런 발언을 한 것 자체가 신인으로서의 이미지에 흠이 가는 발언이라고 본다”고 비판했다.이 대표는 “저는 후보에게 배려받을 위치에 있는 사람이 아니라고 생각한다”면서 “당대표는 적어도 대통령 후보의 부하가 아니다. 대통령 후보 또는 대통령이 당을 수직적으로 관리하던 게 관례였다면 그걸 깨는 것부터가 후보의 신선함의 시작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익명으로 각종 언론에서 자신을 비판한 윤핵관을 두고 “제 선의로 당대표가 직접 (선대위 홍보미디어)본부장 직위를 맡아가면서 책임지겠다고 했는데, 자신들이 그렇게 살아왔는지 모르겠지만 (저보고) ‘홍보비를 해먹으려고 한다’고 이런 식으로 당대표를 깎아내리려는 사람들, 그런 인식을 가진 사람들이 후보 주변에 있다는 건 선거 필패를 의미한다”면서 “본인은 숨어서 장난 치고, 호가호위 하는 건데, 저는 그런 실패한 대통령 후보, 실패한 대통령을 만드는 데 일조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headtopics.com

사도광산 추천 강행…일 대사 불러 항의

앞서 이 대표는 이날 제주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후보가 배석한 자리에서 ‘이준석이 홍보비를 해 먹으려고 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던 인사에 대해서는 인사조치가 있어야 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이 대표는 이 인사에 대해 “후보께서 잘 아실 것”이라며 “제가 언론에 부연하지 않는 이유는 아직까지 그 안에서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이 있기 때문이다. 모욕적 언사 관련해선 앞으로도 구체적으로 지적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제가 특정하진 않겠습니다만 가능한 상황이라면 인사조치, 본인이 깨달아야 한다면 깨달아야 하는 상황이다”고 했다.

이 대표는 “소위 윤핵관이라는 사람들도 호가호위 지위에서 내려와서 실무를 뛰고, 지역에 가서 주민들에게 한 표라도 더 받기 위한 노력을 하고 이런 움직임이 있어야 하는데 익명이라는 가장 비열하고 유치한 방법으로 나온다”면서 “이걸 그대로 방치하면 퇴행적 선거”라고 말했다.이 대표는 윤핵관이 누구인지를 묻는 질의에 “다 아시겠지만 여러 명이다. 거기에 대해 김종인 (전) 위원장께서 과거 ‘파리떼’라고 언급했다. 두 개념이 동치는 아니겠지만 한 분이 저러고 다닐 수 없다고 볼 정도로 많은 메시지가 쏟아진다”고 했다.

이 대표는 윤 후보와 연락을 취하고 있느냐는 질의에 “제가 밝힌 것처럼 후보 선출 이후에 들은 내용은 딱 한가지, 사무부총장 둘을 해임하고 싶다는 얘기 말고는 연락이 없었다”고 했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경향신문 »

[2030 무가당①]“국힘 이재명? 민주 윤석열? 그래도 똑같은” 이상한 대선

2022년 대선 밸런스 게임 하나. “국민의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윤석열 중 하나를 고르라면?” 경...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

與행사장 찾은 김종인 “尹-이준석 갈등? 전혀 모른다”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일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의 출판기념회에 참석해 “유행어처럼 공정과 정의를 이야기하지만 무엇을 할 것이냐에 대한 구체적 이야기는 정치에서 … 거짓말~~ 우리도 다 아는데~~ 與 행사장 찾은 김종인 “尹-이준석 갈등? 전혀 모른다” 김종인은 권력만 탐하는 사람인가보다 물어볼 가치 있는 사람한테 물어봐야지 보란듯이 ㄴㅐ로남불 패거리 출판기념회나 가는 자 ㆍㆍㆍ

부산·순천 등 방문한 이준석 “상경 계획 없다”···'파업' 장기화이준석 대표가 1일 이틀째 공식 일정을 모두 취소하고 선대위 보이콧을 이어갔다. 이 대표는 이날 부산, 순천을 방문했고 당분간 지방에 머무를 것으로 보인다. 그러지 말고 윤석열 후보 반쪽 김건희씨 모셔와

[단독] 부산서 지역 현안 꼼꼼이 챙긴 이준석…대표직 사퇴 의사 없는 듯30일 ‘모든 공식 일정을 취소한다’는 공지를 남긴 채 부산을 찾은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당일 오후 부산시 고위 관계자를 만나 침례병원 공공병원화 문제 등 지역 현안을 집중 논의한 것으로 확인됐다. 국민의힘 이준석 부산

'잠행 3일차' 이준석, 이번엔 새벽 배 타고 제주도 갔다무기한 당무 거부 중인 이준석 대표가 다음 행선지로 제주를 택했습니다.이준석 국민의힘 제주도

윤석열, '사망 사고' 안양 공사 현장 방문…이준석, 제주행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는 오늘 사망 사고가 난 안양 공사현장을 방문한 뒤, 북한 주재 영국대사를 접견하며 안보 행보에 나섰습니다. 이준석 당 대표는 부산과 호남에 이어 제주도를 방문하는 등 잠행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검새들이 70년간 그렇게 법으로 눌러 죽여왔는데 그 현장 가는게 무슨 의미? 인혁당사건 그게 법으로 눌러 죽인거야 돈받은 곽상도는 이미알고 있었구나 처벌못한다는걸 선후배 서로 봐주기 검찰 법무부 공수처 이게 이나라의 법집행이라고 생각하십니까? 싹다 파산했으면 좋겠다는 심정이다 있으나 마나 세금만 축내는 기관 증거가 명백해도 서로 봐주고 짜고치는 것들 보면 국민을 개로보는 것이라생각한다 룸싸롱 방문은 언제 하니?

이재명 33% 윤석열 34%…이준석 잠행 후 지지율 더 좁혀졌다윤석열 후보와 민주당 이재명 후보의 지지율이 1% 차이로 좁혀졌습니다.여론조사 지지율 대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