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윤석열 지지율 “9%p차” 혹은 “접전” 어느 조사 맞나

이재명-윤석열 지지율 “9%p차” 혹은 “접전” 어느 조사 맞나

이재명, 윤석열

2022-01-26 오후 1:27:00

이재명 - 윤석열 지지율 “9%p차” 혹은 “접전” 어느 조사 맞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후보의 여론조사 격차가 혼전 양상을 보이다 최근 오차범위 밖의 윤 후보 우세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다만 주말과 주초를 함께 조사한 다른 결과에서는 여전히 오차범위 내 혼전인 것으로 나타나 배경이 주목된다.YTN이 리얼미터에 의뢰해 지난 24~25일 전국 만18세 이상 남녀 1018명을 대상으로 유무선 혼합 ARS(자동응답 전화조사) 방식으로 실시한 결과 대통령선거 가상 대결에서 이재명 후보 35.6%, 윤석열 후보 44.7%, 심상정 정의당 후보 3.9%, 안철수 국민의당 후

YTN이 리얼미터에 의뢰해 지난 24~25일 전국 만18세 이상 남녀 1018명을 대상으로 유무선 혼합 ARS(자동응답 전화조사) 방식으로 실시한 결과 대통령선거 가상 대결에서 이재명 후보 35.6%, 윤석열 후보 44.7%, 심상정 정의당 후보 3.9%,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9.8%로 나왔다. 윤 후보가 이 후보 보다 9.1% 차이로 오차범위 밖의 우세로 나타났다.이 후보는 지난 10~11일 조사 때보다 1.3%포인트 떨어진 반면, 윤 후보는 5.5%포인트 올랐다. 안철수 후보는 12.2%에서 소폭(2.4%포인트) 하락했다.

연령별로 20대에서 이재명 후보는 20.0% 윤석열 후보는 53.0%로 크게 밀렸고, 30대에서는 오차범위 이내 차이였다(이재명 34.4% 윤석열 39.9%)지역별로 서울의 경우 이재명 27.8% 윤석열 48.1%로 압도적 차이가 나타나 눈에 띄었다. 인천경기에서는 이재명 36.0% 윤석열 45.9%, 충청권에선 이재명 36.6% 윤석열 46.5%로 각각 약 10%포인트 차이가 생겼다. 호남의 경우 이 후보는 58.8%을 얻어 21.3%를 얻은 윤석열 후보에 비해 앞섰지만, 대구경북에서 윤석열 58.7%와 이재명 22.1% 차이를 감안할 때 호남에서 과거보다 아직 전폭적 지지를 보내지 않아 보인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미디어오늘 »

심상정, ‘이재명·윤석열 양자토론 방송금지 가처분’ 심문에 직접 출석“방송법·공직선거법 위반한 명백한 불법 토론” 그럼 좀 윤석열까지 끌고나오는 다자토론 열심히 추진좀 해라. 남하는거 다 방해만 놓지말고 대선후보끼리 토론하면 불법이야? 그런 법이 있었어? 심상정 이제 챨스 닮아 아무말이나 하네~ 갈때까지 갔네~ '나 당선 못되면 감옥간단 말이야..내가 진 죄가 어디 한,두개여야 말이지.. 살아생전 감옥에서 못나올거야 엉엉' 조폭 사기꾼+소시오패스+살인마 재명이가 아주 똥줄이 타는구나 근데 악어의 눈물도 어쩌다 한번 해야 효과가 있지 Jaemyung_Lee yoeman6310 moonriver365 nylee21 TheMinjoo_Kr

이재명·안철수·심상정 ‘개 식용 금지’…윤석열 ‘반려동물 등록제’동물보호단체들은 “국내에서 반려동물을 양육하는 인구는 약 1500만명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된다”며 “반려인구로부터 단순히 표를 얻기 위함이 아니라 제대로 된 동물복지 정책을 만들고 이를 실천할 수 있는 후보가 대통령이 돼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개식용 금지야말로 이번에 반드시 이뤄내야 한다!!! 개가 사고 치면 개주인 완전 책임지는 대한민국

이재명·윤석열 'GTX 연장·신설' 한목소리…종착역은 차이 | 연합뉴스(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를 연장·신설해 6개 노선...

이재명 35.6% 윤석열 44.7%…야권 단일화 적합도, 윤 44.1% 안 33.1% 윤석열 후보가 이재명 후보를 꺾고 다자대결에서 1위를 차지했습니다.\r리얼미터 대선 여론조사 우리 석열이 떨구고 건희만 모셔라 ㅋㅋㅋ 우킨다... 조중동의 바램을...

이재명 '네거티브 중단한다'…윤석열, 필승 결의대회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가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일체 네거티브를 중단하고 정치를 혁신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대선 승리를 위한 필승 결의대회에 참석합니다. 이재명에 대한 사실만 홍보해도 이재명은 당장 감옥에 가야한다 경기도 성남 국군 수도병원에 이재명 아들 특혜 입원했어? 경남 진주로 군대 간 아들을? 경기도 성남에 특혜 입원시켰어? 어이쿠야~ 인생 자체가 네거티브인 후보가 무슨 소리를?

윤석열 44.7%, 이재명 35.6%, 안철수 9.8%, 심상정 3.9%ㅣ리얼미터〈사진-국회사진기자단〉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오차범위 밖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를 앞서고 있다는 여론조사 .. ○李在明, 大統領 공부 똑바로 해라! • 불기자심(不欺自心)’ ‘자기 마음을 속이지 마라’ • 李在明의 世上은 오지 않을 것이다. • ∵ 虛妄한 그의 約束은 끝이 없다, 얼마나 잘못했길래 눈물과 謝過와 辨明으로 得票工作 하는가? 다들 미쳤구나!! 나라가 어떻게 될려고... ○3/9투표, Casting Vote 줜 '제3당의 票' 安哲秀. • 10년 政治經歷, 醫師, 企業家 安哲秀 完走한다? 單一化 못할 理由가 없다? • 單一化 못하면 政權交替, 時代交替, 政治革命도, 政權延長도 어럽다, • 앞으로 40여일, 55~65% 政權交替 國民熱望, • 어느 쪽에 單一化 해야만 되는 것인가?

#AD155442644961.ad-template { float:right; position:relative; display:block;margin:0 0 20px 20px; clear:both; } #AD155442644961.ad-template .col { text-align:center; } #AD155442644961.ad-template .col .ad-view { position:relative; display:inline-block;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후보의 여론조사 격차가 혼전 양상을 보이다 최근 오차범위 밖의 윤 후보 우세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다만 주말과 주초를 함께 조사한 다른 결과에서는 여전히 오차범위 내 혼전인 것으로 나타나 배경이 주목된다. YTN이 리얼미터에 의뢰해 지난 24~25일 전국 만18세 이상 남녀 1018명을 대상으로 유무선 혼합 ARS(자동응답 전화조사) 방식으로 실시한 결과 대통령선거 가상 대결에서 이재명 후보 35.6%, 윤석열 후보 44.7%, 심상정 정의당 후보 3.9%,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9.8%로 나왔다. 윤 후보가 이 후보 보다 9.1% 차이로 오차범위 밖의 우세로 나타났다. 이 후보는 지난 10~11일 조사 때보다 1.3%포인트 떨어진 반면, 윤 후보는 5.5%포인트 올랐다. 안철수 후보는 12.2%에서 소폭(2.4%포인트) 하락했다. 연령별로 20대에서 이재명 후보는 20.0% 윤석열 후보는 53.0%로 크게 밀렸고, 30대에서는 오차범위 이내 차이였다(이재명 34.4% 윤석열 39.9%) 지역별로 서울의 경우 이재명 27.8% 윤석열 48.1%로 압도적 차이가 나타나 눈에 띄었다. 인천경기에서는 이재명 36.0% 윤석열 45.9%, 충청권에선 이재명 36.6% 윤석열 46.5%로 각각 약 10%포인트 차이가 생겼다. 호남의 경우 이 후보는 58.8%을 얻어 21.3%를 얻은 윤석열 후보에 비해 앞섰지만, 대구경북에서 윤석열 58.7%와 이재명 22.1% 차이를 감안할 때 호남에서 과거보다 아직 전폭적 지지를 보내지 않아 보인다. 이 같은 조사결과에 비해 아주경제가 여론조사 기관 한길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22일부터 24일까지 사흘간 전국 성인남녀 1062명을 대상으로 유선 전화면접(16.6%)과 무선 ARS(83.4%) 혼합 방식으로 조사한 결과는 이재명 후보와 윤석열 후보가 오차범위 내 접전으로 나타났다. 대통령으로 어느 후보를 지지하는지 물은 결과 이재명 38.5% 윤석열 40.2% 심상정 2.3% 안철수 10.0%로 나타났다. 2주일 전 조사(1월8~10일)에 비해 이재명 후보는 3.2%포인트 올랐고, 윤 후보도 2.2% 올라 오차범위 내 여전히 접전양상이다. 안철수 후보 지지도는 1%포인트 내렸다.   연령별로 20대와 30대 모두 윤석열 후보가 오차범위 밖에서 앞섰다. 20대는 이재명 29.0% 윤석열 44.8%, 30대 이재명 32.7% 윤석열 45.4%였다. 지역별로는 서울과 경기, 충청권 조사결과 리얼미터 조사와 큰 차이를 보였다. 서울의 경우 이재명 40.1% 윤석열 38.5%, 인천경기 이재명 41.9% 윤석열 37.3%, 충청권의 경우 이재명 38.2% 윤석열 41.5%로 모두 오차범위 내에 있다. 다만 대구경북의 경우 이재명 17.9% 윤석열 61.4%인데, 부산경남 역시 이재명 24.9% 윤석열 51.1%로 두배이상 윤 후보가 앞서 있다. 반면 호남은 이재명 65.5% 윤석열 16.2%로 이 후보가 앞섰으나 영남권과 비교해 상대적으로 과거와 같이 더 큰 결집도가 보이진 않는다. 가장 최근에 조사한 YTN-리얼미터 여론조사 결과와 하루 차이지만 주말을 끼고 조사한 아주경제-한길리서치 결과가 이렇게까지 큰 차이를 보인 이유는 뭘까. 조사방식 면에서 100% ARS조사방식을 쓴 리얼미터와 일부 집전화 면접(16.6%)조사를 포함시킨 한길리서치가 조사결과이 차이에 영향을 주었을 수 있다. 이밖에도 지난주말(22일) MBC 뉴스데스크가 윤석열 후보 부인 김건희씨와 서울의소리 기자의 대화 가운데 무속에 의존하는 발언이 보도가 됐고, 일요일인 23일밤엔 서울의소리와 열린공감TV가 도사 말을 전해듣고 ‘청와대 영빈관도 옮길거야’라고 한 통화 육성 등이 추가 공개돼 이 요인이 여론조사에도 반영이 됐을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이다. 홍영식 한길리서치 소장은 주말과 주초를 거치면서 무속과 도사에 의존하는 김씨의 통화 내용이 부정적으로 작용했을 수 있다고 봤다. 아주경제-한길리서치는 이번 조사에서 영부인 적합도라는 조사도 포함시켰는데, 조사결과 이재명 부인 김혜경씨 33.1% 윤석열 부인 김건희씨 27.0% 안철수 부인 김미경씨 19.1%로 나타났다.   이에 반해 YTN-리얼미터 조사에서는 김건희씨 통화녹취록 공개와 이재명 후보 형수 욕설 공개가 각각 후보 지지에 영향을 줬는지도 분석했다. YTN은 조사결과 “김건희씨의 7시간 통화 녹취 발언이 윤석열 후보 지지에 부정적 영향을 줬다는 응답은 44.5%, 긍정적 영향을 미쳤다는 응답은 19%로 나타났다”며 “반면, 이재명 후보의 형수 욕설 논란이 이 후보 지지에 부정적 영향을 미쳤다는 응답은 50.3%로, 김씨 발언에 대한 부정적 인식보다 5.8%포인트 높았다”고 보도했다. 한편, YTN-리얼미터 여론조사의 응답률은 8.7%이며, 표본오차는 ±3.1%p (95% 신뢰 수준)이다. 아주경제-리얼미터 여론조사 응답률은 5.8%이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오차범위는 ±3.0%p다. 자세한 여론조사 개요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 게시돼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