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사도광산 세계유산 추진에 강한 유감'…日대사 초치(종합) | 연합뉴스

외교부 '사도광산 세계유산 추진에 강한 유감'…日대사 초치(종합)

2022-01-28 오후 4:00:00

외교부 '사도광산 세계유산 추진에 강한 유감'…日대사 초치(종합)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김경윤 기자=외교부는 28일 아이보시 고이치(相星孝一) 주한 일본대사를 불러 일본 정부가 사도(佐渡) 광산을 유네스...

외교부,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일본대사 초치(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일본 정부가 일제강점기 조선인 징용 현장인 사도 광산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추천하기로 결정한 28일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일본대사가 외교부 청사로 초치되고 있다. 2022.1.28 pdj6635@yna.co.kr(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김경윤 기자=외교부는 28일 아이보시 고이치(相星孝一) 주한 일본대사를 불러 일본 정부가 사도(佐渡) 광산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추천 결정한 데 대해 항의했다.

최종문 외교부 2차관은 이날 저녁 서울 세종로 외교부 청사로 아이보시 대사를 외교부로 초치했다.아이보시 대사는 굳은 표정으로 청사에 들어선 뒤"지금은 드릴 말씀이 없다"며 침묵을 지켰고, 약 20분 만에 청사를 빠져나갔다.광고이날 초치는 한국 정부의 반발에도 일본이 끝내 일제강점기 조선인 강제 노역 현장인 사도 광산을 유네스코(UNESCO) 세계문화유산으로 추천하겠다는 결정을 내린 데 따른 것이다.외교부는 지난해 12월 28일 일본이 사도 광산을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추천을 위한 후보로 선정했을 때도 추조 가즈오(中條一夫) 주한일본대사관 공보문화원장을 초치했으며, 이번에 급을 높여 한층 강하게 항의한 셈이기도 하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연합뉴스 »

외교부, 아이보시日대사 초치…사도광산 세계유산 추천결정 항의 | 연합뉴스(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외교부는 28일 아이보시 고이치(相星孝一) 주한 일본대사를 불러 일본 정부가 사도(佐渡) 광산을 세계문화유산으...

외교부, 日 대사 초치...사도광산 세계유산 추천 항의외교부는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 일본대사를 불러 일본 정부가 사도광산을 세계문화유산으로 추천 결정한 데 대해 항의했습니다.최종문 외교부 2차관은 오늘 저녁 외교부 청사로 아이보시 대사를 초치했습니다.굳은 표정으로 청사에 들어선 아이보시 대사는 지금은 드릴 말씀이 없다며 침묵을 지켰습니다.오늘 ...

교도통신 “일본 정부, 사도광산 세계유산 추천 방향으로 최종 조율”일본 정부가 사도광산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추천하는 방향으로 최종 조율에 들어갔다고 오늘 교도... 토착왜구 국민의힘이 좋아할 뉴스 아닌가? 일본 정치인들 다 저 광산에 쳐넣고 입구 폭파해라

일본 언론 '일본 정부, 사도광산 세계유산 추천할 듯'일본 정부가 일제강점기 조선인 강제동원 현장인 사도 광산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추천하는 방향으로 최종 조율에 들어갔다고 일본 언론이 보도했습니다. 교도통신은 오늘 정부 관계자...

[속보] 일본, 조선인 징용 현장 사도광산 세계유산 추천 결정일본 정부가 일제강점기 조선인 징용 현장인 사도 광산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추천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기시다 후미오 총리는…

[속보] 외교부, 아이보시 日대사 초치…사도광산 세계유산추천결정 항의 | 연합뉴스[속보] 외교부, 아이보시 日대사 초치…사도광산 세계유산추천결정 항의

대변인 성명 "중단 엄중히 촉구"…민관 TF구성해 대응키로 외교부,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일본대사 초치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일본 정부가 일제강점기 조선인 징용 현장인 사도 광산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추천하기로 결정한 28일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일본대사가 외교부 청사로 초치되고 있다. 2022.1.28 pdj6635@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김경윤 기자=외교부는 28일 아이보시 고이치(相星孝一) 주한 일본대사를 불러 일본 정부가 사도(佐渡) 광산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추천 결정한 데 대해 항의했다. 최종문 외교부 2차관은 이날 저녁 서울 세종로 외교부 청사로 아이보시 대사를 외교부로 초치했다. 아이보시 대사는 굳은 표정으로 청사에 들어선 뒤"지금은 드릴 말씀이 없다"며 침묵을 지켰고, 약 20분 만에 청사를 빠져나갔다. 광고 이날 초치는 한국 정부의 반발에도 일본이 끝내 일제강점기 조선인 강제 노역 현장인 사도 광산을 유네스코(UNESCO) 세계문화유산으로 추천하겠다는 결정을 내린 데 따른 것이다. 외교부는 지난해 12월 28일 일본이 사도 광산을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추천을 위한 후보로 선정했을 때도 추조 가즈오(中條一夫) 주한일본대사관 공보문화원장을 초치했으며, 이번에 급을 높여 한층 강하게 항의한 셈이기도 하다. '조선인 강제노역' 일본 사도광산 사진은 사도 광산 유적 중 하나인 도유(道遊)갱 내부의 모습. [교도=연합뉴스] 초치에 앞서 외교부는 대변인 성명을 내고"이러한 시도를 중단할 것을 엄중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성명에서는"우리 측의 거듭된 경고에도 불구하고 일본 정부가 제2차 세계대전 시 한국인 강제노역 피해 현장인 사도 광산을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 추진키로 한 데 대해 강한 유감"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일본이 하시마(일명 '군함도') 등 일본 근대산업시설에서의 조선인 강제노역을 설명하겠다는 약속을 이행하지 않아 지난해 7월 세계유산위원회가 심각한 유감을 표명한 일도 상기했다. 조선인 강제노역의 또 다른 현장인 일본 근대산업시설은 2015년 세계유산에 등재됐으며, 당시 일본은 조선인 강제노역 사실을 함께 알리겠다고 국제사회에 약속한 바 있다. 외교부는"일본 정부가 2015년 세계유산 등재 시 스스로 약속한 후속 조치를 충실히 이행하는 것이 선행되어야 함을 재차 강조한다"고 밝혔다. 이 성명은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가 이날 오후 사도 광산의 추천과 관련해"올해 신청해서 조기에 논의를 시작하는 것이 등재 실현에 지름길이라는 결론에 도달했다"고 한 발언이 공개된 직후에 나왔다. 한편 정부는 관계부처와 전문가가 참여하는 민관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일본의 사도 광산 등재 추진에 대응할 계획이다. TF를 중심으로 사도 광산 관련 자료 수집과 분석, 대외 교섭 및 홍보 등을 하면서 사도 광산에 대한 종합적·체계적 대응을 해나간다는 방침이다. 우리 정부는 이외에도 다양한 방식을 통해 일본 측에 항의할 예정이다. 외교부 당국자는"정부의 단호한 입장을 대변인 성명뿐 아니라 서울 및 도쿄 채널을 통해서도 앞으로도 일본 측에 전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heeva@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