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구정현대 '관리원 꼼수' 쓰더니‥이번엔 설 앞두고 집단해고

아파트측의 대응은, 설 명절 연휴를 나흘 앞둔 일방적인 해고통보였습니다.

갑질방지법, 주차 관리

2022-01-27 오후 3:02:00

아파트측의 대응은, 설 명절 연휴를 나흘 앞둔 일방적인 해고통보였습니다.

서울 강남 아파트의 대명사로 꼽히는 압구정 현대 아파트. 경비원의 대리 주차를 금지하는 '갑질 방지법'이 시행되자, 경비원의 명칭을 '관리원'으로 바꾸는 꼼수를 써서 ...

이번엔 설 명절을 앞두고 이 관리원들에게 일방적으로 무더기 해고 통보를 했습니다.서울 강남의 압구정 신현대아파트 관리실.[관리원 A씨][관리원 B씨]그러자, 압구정 신현대아파트는 경비원이라는 명칭만 '관리원'으로 바꿔 그대로 주차관리를 시켜왔습니다.아파트측이 계속 주차를 시키려고 관리원으로 명칭을 바꾸는 꼼수를 쓰자, 관리원들은 그러면 법대로 휴게시간을 보장하거나 추가수당을 달라고 요구했습니다."라면을 끓여 먹다가, 차 빼고 들어오면 라면이 어떻게 되겠습니까? 그렇게 열심히 일한죄 밖에 없습니다."

[김이회/민주노총 일반노동조합 공동위원장]또, 2달 초단기 계약직 전환에 대해선, 두 달 뒤 문제가 없으면 계약을 연장할 거라고 덧붙였습니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MBC News (MBC뉴스) »

설 연휴에 한가위(팔월보름) 휘장걸고 다니시는분이 계시다기에 중심잡으시고 공정한 세상어 살수 있기를 기원해도 되나요

설 앞두고 집단해고 통보 받은 압구정 아파트 경비노동자들'6년동안 일하며 민원 한 번 받아본 적 없는데 새 업체에서 면접탈락 통보를 받았다' 이재명스럽네 사업 한다고 깝죽대며 사람만 죽이는 악마•마귀 사장•공장장•대리•과장•부장•책임자• 주주총회 미필적 살인자들 다 사형시켜야 대한민국 올바르게 살아남는다 - 우리 아이들을 보호하고•사수하라 가정이 무너져 내린다-애들은 왜 낳라고 지랄이니

갑질로 경비 분신했던 압구정동 아파트, 이번엔 집단해고 논란신현대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 용역업체 입찰 과정에서부터 '노조 관련 대응' 물어... "관리는 업체 소관"

[단독] 최진석 만나기 전날…'앙숙' 권은희도 김종인 찾아갔다국민의당이 설 연휴를 앞두고 외연확장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원금입니다' '택배입니다' 설 앞두고 사기 문자 기승설을 앞두고 택배 배송이나 정부 지원금 내용인 것처럼 속인 사기 문자가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자칫 피해를 입을 수 있는 만큼 주의해야 하는데요.

'융통성제로' 방역에 삼천리 헛걸음한 소녀…대륙 '분통' | 연합뉴스(베이징=연합뉴스) 조준형 특파원=춘제(春節·중국의 설)를 앞두고 조부모를 만나기 위해 중국 베이징에서 1천200여 km 떨어진 하얼빈(哈爾...

고향길 올해는 다르네...설 연휴 이동 17% 늘어난다특히 설 당일에는 전년 대비 18.5% 늘어난 531만 명으로 예상됩니다.

◀ 앵커 ▶ 서울 강남 아파트의 대명사로 꼽히는 압구정 현대 아파트. 경비원의 대리 주차를 금지하는 '갑질 방지법'이 시행되자, 경비원의 명칭을 '관리원'으로 바꾸는 꼼수를 써서 주차 관리를 계속 시켰왔는데요. 이번엔 설 명절을 앞두고 이 관리원들에게 일방적으로 무더기 해고 통보를 했습니다. 무슨 일인지, 이문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 서울 강남의 압구정 신현대아파트 관리실. 집에서 싸온 식은 밥에 시금치와 김치 반찬, 근무자가 점심을 때웁니다. 식사를 하다가도, 언제 차를 빼 달라는 호출이 올지 모릅니다. [관리원 A씨] "'그 아저씨 차를 안 빼준다, 시말서 받든가 자르던가' 폭언을 하고 가 버린다고‥ 그러면 우리가 버틸 수가 없어요." 실제 다른 동 근무자는, 밥을 먹다 말고 뛰어나와 차를 옮겨줍니다. [관리원 B씨] "어떻게 거부할 수가 없어요. 그분들은 바쁘니까‥ 5분도 못기다려, 1분도 못기다려‥" 작년 10월 경비원 갑질방지법이 시행되면서, 경비원에게 대리주차를 시킬 수가 없습니다. 그러자, 압구정 신현대아파트는 경비원이라는 명칭만 '관리원'으로 바꿔 그대로 주차관리를 시켜왔습니다. 감시근무를 서는 업무 속성상 경비원은 격일제로 24시간 근무할 경우, 휴식시간을 7시간만 주면 됩니다. 하지만, 관리원은 근로기준법이 적용돼, 3시간 30분 더 많은 10시간 30분의 휴식시간을 보장해야 합니다. 아파트측이 계속 주차를 시키려고 관리원으로 명칭을 바꾸는 꼼수를 쓰자, 관리원들은 그러면 법대로 휴게시간을 보장하거나 추가수당을 달라고 요구했습니다. 아파트측의 대응은, 설 명절 연휴를 나흘 앞둔 일방적인 해고통보였습니다. [이충근/해고 관리원] "라면을 끓여 먹다가, 차 빼고 들어오면 라면이 어떻게 되겠습니까? 그렇게 열심히 일한죄 밖에 없습니다." 전체 75명의 관리원·경비원 중 8명이 다음달부터 나오지 말라는 전화를 받았습니다. 나머지 67명은 두 달 뒤 계약을 갱신하는 초단기 계약직으로 전환됩니다. [김이회/민주노총 일반노동조합 공동위원장] "설 닷새 앞둔 날, 경비노동자 5명에게 해고하라고 통보했습니다. 해고는 살인입니다." 아파트측은"최근 교체된 새 용역업체가 면접을 거쳐, 회사 정책과 맞지 않는 근무자를 걸러낸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또, 2달 초단기 계약직 전환에 대해선, 두 달 뒤 문제가 없으면 계약을 연장할 거라고 덧붙였습니다. 관리원 1명이 요구한 휴게시간 수당은 한달에 20만원, 강남의 대표 아파트인 이 곳 주민 한세대당 약 1만원씩 내면 되는 돈입니다. MBC뉴스 이문현입니다. 영상 취재: 이지호 / 영상 편집: 박혜린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