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로만 추경 확대? 윤석열, ‘대선 후보 모여 논의하자’는 이재명 제안 ‘거절’

“뭐를 논의하자는 건지, 여당이 대통령 설득해 제대로 된 추경안 가져와라”

2022-01-21 오후 4:22:00

50조원, 100조원 하더니 또 말을 뒤집은… 윤석열 후보님 소상공인 지원을 하자는 겁니까, 말자는 겁니까?

“뭐를 논의하자는 건지, 여당이 대통령 설득해 제대로 된 추경안 가져와라”

발행 2022-01-21 18:25:28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21일 오후 대전시 서구 탄방동 오페라웨딩홀서 열린 필승결의대회를 마친 뒤 대전지역 기자들과 간담회를 열고 있다. 2022.01.21. ⓒ뉴시스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21일 여야 대선 후보가 모여 '추가경정예산(추경) 규모 확대'를 논의하자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의 제안을 단칼에 거절했다.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자영업자를 위해 정부가 편성한 14조원 규모의 추경안은 턱없이 부족하다면서도, 이를 확대하기 위한 실질적인 논의는 외면하는 모습이다. 그러면서 여당이 정부를 설득해 제대로 된 추경안을 가져오라며 또다시 공을 넘겼다.

윤 후보는 이날 대전 서구 오페라웨딩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재명 후보의 제안에 대한 질문을 받자"저는 이미 할 이야기를 다 했다"며"제가 50조원(이 필요하다는) 얘기를 (지난해) 8월부터 이미 했고, 어떻게 쓰겠다는 말까지 다 했는데 그때는 포퓰리즘이라고 하더라"라고 말했다.그는"행정부가 (추경안을) 보내야 의회에서 예산안을 다룰 수 있으니, 여당의 후보가 행정부와 대통령을 설득해서 추경안을 보내라고 했는데, 지금 보낸 게 14조원 짜리"라며"우리는 이미 14조원 가지고 터무니없이 부족하다고 이미 다 발표를 했다. 그런데 무엇을 논의하자는 것인지"라고 반발했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민중의소리 »

이거짖말쟁 이를 어찌하오리까? 하느님 천벌을 내리소서 그런데 저쪽에 법사가 있어요 조심하세요 법사신통력이 손바닥에 임금왕자 쓰라하고 무서운 사람 있어요 조심해서 천벌내리소서 거짖말 할때마다 내리 소서 혀가 짧아지는 벌을 내리소서 하루나 이틀이면 혀가 다없어질 겁니다 아멘 아미타불 ybm0717 또 땡초들과 거니가 하지말라고 햇나보네 썩열: 응, 내가대통되면하고. 내가안되면 다 뭔소용이여... 윤석열 추경확대 거짓말 개 사과 그때그때 달라요

이재명·윤석열, 싸우면서 닮는다?... '녹취록 폭로전' 대처도 판박이미워하며 닮는다더니, 두 후보의 대처 방식은 데칼코마니 같습니다. 둘 다 밉상 하나는 감옥으로 하나는 지리산으로 들어가길.

윤석열, 가상자산 콘퍼런스…디지털금융 비전 제시 | 연합뉴스(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20일 오전 서울 중구 조선호텔에서 열리는 '조선비즈 2022 가상자산 콘퍼런스'...

홍준표의 전략공천 요구 거절한 윤석열... 국힘 '원팀' 난항홍준표의 전략공천 요구 거절한 윤석열... 국힘 '원팀' 난항 윤석열 최재형 전략공천 홍준표 국회의원_보궐선거 이경태 기자 법사, 도사들 공천 주려나?

윤석열 '연말정산 기본공제액 150→200만원으로 상향'윤석열 '연말정산 기본공제액 150→200만원으로 상향' 윤석열 무상급식 연말정산 국민의힘 대선 조선혜 기자

윤석열 '공천 관여 생각 없어…공정한 위원회에 맡길 것' | 연합뉴스(서울=연합뉴스) 한지훈 문다영 기자=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20일 홍준표 의원이 서울 종로·대구 중남구 국회의원 재보선의 전략공천을 ... 모르니까 관여 안하겠다는거 아닐까? 입만 벌리면 구라라는 소문이 있던데...

'안철수신제가치국평천하'…安, 이재명·윤석열 신상리스크 직격 | 연합뉴스(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는 20일 '안철수신제가치국평천하'라는 문구를 내걸며 더불어민주당 이재명·국민의힘 윤... 애비말을 들을 수 없는 아이의 행동 박원순 시장 출마 때는 아버지가 계셨지. 지금은... ㅉㅉㅉ 제발 간보지말고 끝까지 완주나 하셔 보좌관을 부려먹어 보좌관들에게 자괴감을 준 마누라는 어디갔나

남소연 기자 nsy@vop.co.kr 발행 2022-01-21 18:25:28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21일 오후 대전시 서구 탄방동 오페라웨딩홀서 열린 필승결의대회를 마친 뒤 대전지역 기자들과 간담회를 열고 있다. 2022.01.21. ⓒ뉴시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21일 여야 대선 후보가 모여 '추가경정예산(추경) 규모 확대'를 논의하자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의 제안을 단칼에 거절했다.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소상공인·자영업자를 위해 정부가 편성한 14조원 규모의 추경안은 턱없이 부족하다면서도, 이를 확대하기 위한 실질적인 논의는 외면하는 모습이다. 그러면서 여당이 정부를 설득해 제대로 된 추경안을 가져오라며 또다시 공을 넘겼다. 윤 후보는 이날 대전 서구 오페라웨딩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재명 후보의 제안에 대한 질문을 받자"저는 이미 할 이야기를 다 했다"며"제가 50조원(이 필요하다는) 얘기를 (지난해) 8월부터 이미 했고, 어떻게 쓰겠다는 말까지 다 했는데 그때는 포퓰리즘이라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그는"행정부가 (추경안을) 보내야 의회에서 예산안을 다룰 수 있으니, 여당의 후보가 행정부와 대통령을 설득해서 추경안을 보내라고 했는데, 지금 보낸 게 14조원 짜리"라며"우리는 이미 14조원 가지고 터무니없이 부족하다고 이미 다 발표를 했다. 그런데 무엇을 논의하자는 것인지"라고 반발했다. 윤 후보는 또한"정부가 국무회의를 거쳐 예산안을 국회로 보냈을 때는 양당의 원내지도부가 논의하는 게 순서"라며"그래서 어떤 실효적인 조치를 취해야지, 선거를 앞두고 이런 식의 행동은 국민들께서 진정성 있는 것으로 보실지 저도 좀 의문"이라고 비난했다. 이 후보가 여야 대선 후보들에게 긴급 회동을 제안한 이유는 추경 확대를 위한 현실성을 담보하기 위해서다. 국민의힘은 당 차원에서 35조원 추경을 제안하면서도, 재원 마련 방안에 대해서는 국채 발행이 아닌 '세출 구조조정'을 통해 이뤄져야 한다고 못 박았다. 불요불급한 예산을 조정해 재원을 마련하자는 것인데, 이 경우 확보할 수 있는 재원은 한정적일 수밖에 없어 정부가 선뜻 수용하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 이 후보는 이 같은 국민의힘의 주장을 두고"결국 정부가 수용할 수 없는 조건을 달아서 35조원 규모의 추경을 못 하게 하려는 게 아닌가 의문이 든다"고 지적했다. 대신 이 후보가 제안한 방안은 35조원에 맞춰 추경안을 편성하고, 현재 양당이 이견을 보이는 재원은 차기 대통령이 마련하도록 하자는 것이다. 이 후보는"여야 대선 후보들이 5월 9일 이후에는 실제 차기 정부를 맡게 될 테니 거기서 책임지겠다는 점을 분명히 해두고, 국민의힘이 제시한 35조원을 깨끗이 받아주자는 입장"이라고 부연했다. 하지만 윤 후보는 여당이 정부를 설득해 추경 규모를 증액한 안을 제출하라는 입장만 되풀이했다. 그는"제대로 된 추경안을 여당이 대통령을 설득해서 가지고 오라는 것"이라며"우리는 이미 추경안 규모와 사용 방법에 대해 (우리 당의 입장을) 이미 다 말씀드렸다"고 거듭 주장했다. 기사 원소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