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상도 자리 무공천…김재원 탈당 선언 '무소속 당선되겠다'

2022-01-28 오전 11:51:00
곽상도 자리 무공천…김재원 탈당 선언 '무소속 당선되겠다'

김 최고위원이 무소속 출마 뜻을 밝혔다.

곽상도, 김재원

'당 도움 없이 당선돼 돌아오라는명령에 무조건 복종한다' 곽상도 김재원

김 최고위원이 무소속 출마 뜻을 밝혔다.

중앙일보한영혜 기자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 [연합뉴스]대통령 선거와 함께 치러지는 3·9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대구 중·남구 출마를 선언한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28일 무소속 출마 뜻을 밝혔다.김 최고위원은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당의 도움 없이 무소속으로 출마해 당선돼 돌아오라는 당의 명령에 무조건 복종한다”며 “무소속으로 출마해 당에 복귀하겠다”고 밝혔다.그러면서 대구 중·남구에 후보를 내지 않겠다는 ‘무공천’ 방침을 당이 밝힌 것에 대해 “당의 어려운 결정을 환영한다”며 “무소속 출마로 인한 어려움은 모두 감수하겠다”고 덧붙였다.

김 최고위원은 ‘꽃길만 걸으려 한다’는 일각의 비판에도 최근 대구 중·남구 보궐선거 예비후보로 등록하는 등 원내 재입성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지만, 당의 ‘무공천’ 결정에 따라 탈당은 피할 수 없는 순서로 보인다.대구 중·남구 보궐선거에는 더불어민주당 2명, 국민의힘 10명, 국민의당 1명 등 현재까지 13명이 예비후보로 등록한 것으로 전해졌다.국민의힘에서는 김 최고위원, 이인선 전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장, 이진훈 전 대구 수성구청장, 임병헌 전 대구 남구청장, 도태우 변호사, 배영식 전 의원, 손영준 대구시당 중남구 청년지회장, 강사빈 전 청년나우 대표, 박성민 윤석열 선대위 청년보좌역, 박정조 미용사회 중앙회 부회장 등이 예비후보 등록을 마쳤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중앙일보 » “무소속 출마가 당의 명령” 김재원 최고위원 탈당하고 대구 간다

“무소속 출마가 당의 명령” 김재원 최고위원 탈당하고 대구 간다보기 드문 출마다. 국민의힘이 대선과 함께 치르는 국회의원 재보궐선거에서 곽상도 전 의원이 사퇴한 대구 중·남 지역구에 후보를 내지 않기로 했다. 그러자 당 지도부인 김재원 최고위원은 “무소속으로 출마해 당선돼 돌아오라는 게 당의 명령”이라며 출마 뜻을 밝혔다. 죽기살기고 물어 뜯는 미친개 를 상대하려면... 맞서서 죽기살기로 싸우는 수 밖에 없다. 미친개에게 물려 죽고나서 할 수 있는 것은 아무 것도 없다. 기레기 니들이 이런 정치를 해도 되는 기사만 적어대고선… 니들은 이래도 된다는 기사인거지? 쓰레기.

野 '곽상도 사퇴한 대구 중남구는 무공천.. 윤희숙 사퇴 서초갑은 공천'

野 '곽상도 사퇴한 대구 중남구는 무공천.. 윤희숙 사퇴 서초갑은 공천''대구는 곽상도 의원이 대장동 관련 범죄 혐의를 받아 수사 중이기 때문에 선거를 치르는 지역'이라며 '공당으로 무한한 책임감을 느끼며 책임정치 실현 차원에서 이같이 결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잘못의 인정도 그때그때 다르다는~ 대구야 누가나오든 자신들이 선택되겠지만, 서울은 다르다는 판단에... 서초는 김건희 엄마 판결해준 판사한테 공천약속했니?

국민의힘, ‘곽상도 지역구’ 대구 중·남구 무공천…‘윤희숙 지역구’는 공천

국민의힘, ‘곽상도 지역구’ 대구 중·남구 무공천…‘윤희숙 지역구’는 공천거센 ‘ 무공천 압박’ 의식한 듯…“공당으로서 무한한 책임감” 무공천한대 속이다보인다 대구는 친야 성향 무소속 당선을 자신하는거죠 대구는 막대기만 꽂아도 국짐당이라는 자만심 대한민국은 생명부지 타인위해 희생한 의사상자들 버리는가요 어는누구하나 의사상자들에는 한마디업네요

“무소속 출마가 당의 명령” 김재원 최고위원 탈당하고 대구 간다

“무소속 출마가 당의 명령” 김재원 최고위원 탈당하고 대구 간다보기 드문 출마다. 국민의힘이 대선과 함께 치르는 국회의원 재보궐선거에서 곽상도 전 의원이 사퇴한 대구 중·남 지역구에 후보를 내지 않기로 했다. 그러자 당 지도부인 김재원 최고위원은 “무소속으로 출마해 당선돼 돌아오라는 게 당의 명령”이라며 출마 뜻을 밝혔다. 죽기살기고 물어 뜯는 미친개 를 상대하려면... 맞서서 죽기살기로 싸우는 수 밖에 없다. 미친개에게 물려 죽고나서 할 수 있는 것은 아무 것도 없다. 기레기 니들이 이런 정치를 해도 되는 기사만 적어대고선… 니들은 이래도 된다는 기사인거지? 쓰레기.

국민의힘, ‘곽상도 지역구’ 대구 중·남구 무공천…‘윤희숙 지역구’는 공천

국민의힘, ‘곽상도 지역구’ 대구 중·남구 무공천…‘윤희숙 지역구’는 공천거센 ‘ 무공천 압박’ 의식한 듯…“공당으로서 무한한 책임감” 무공천한대 속이다보인다 대구는 친야 성향 무소속 당선을 자신하는거죠 대구는 막대기만 꽂아도 국짐당이라는 자만심 대한민국은 생명부지 타인위해 희생한 의사상자들 버리는가요 어는누구하나 의사상자들에는 한마디업네요

野 '곽상도 사퇴한 대구 중남구는 무공천.. 윤희숙 사퇴 서초갑은 공천'

野 '곽상도 사퇴한 대구 중남구는 무공천.. 윤희숙 사퇴 서초갑은 공천''대구는 곽상도 의원이 대장동 관련 범죄 혐의를 받아 수사 중이기 때문에 선거를 치르는 지역'이라며 '공당으로 무한한 책임감을 느끼며 책임정치 실현 차원에서 이같이 결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잘못의 인정도 그때그때 다르다는~ 대구야 누가나오든 자신들이 선택되겠지만, 서울은 다르다는 판단에... 서초는 김건희 엄마 판결해준 판사한테 공천약속했니?

곽상도 자리 ‘무공천’에…김재원 탈당 선언 “무소속 당선돼 돌아오겠다” 중앙일보 한영혜 기자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곽상도 전 의원 사퇴한 대구 중·남 무공천 결정 뒤엎어 “당선 뒤 돌아오라는 게 당의 명령…환영” ‘복당 불허 메시지’도 없어 ‘무늬만 무공천’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사진 제공: 연합뉴스 국민의힘이 오는 3월 9일 치러지는 재보궐선거에서 곽상도 전 의원의 지역구인 대구 중남구 지역에는 공천하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남소연 기자 [email protected]

[연합뉴스] 대통령 선거와 함께 치러지는 3·9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대구 중·남구 출마를 선언한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28일 무소속 출마 뜻을 밝혔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당의 도움 없이 무소속으로 출마해 당선돼 돌아오라는 당의 명령에 무조건 복종한다”며 “무소속으로 출마해 당에 복귀하겠다”고 밝혔다. 당 소속 의원의 귀책사유로 보선이 치러지는 상황에 책임을 지겠다는 결정인데, 이 지역 출마를 준비하던 김재원 최고위원은 “무소속으로 출마해 당선돼 돌아오라는 게 당의 명령”이라며 무소속 출마 뜻을 밝혔다. 그러면서 대구 중·남구에 후보를 내지 않겠다는 ‘무공천’ 방침을 당이 밝힌 것에 대해 “당의 어려운 결정을 환영한다”며 “무소속 출마로 인한 어려움은 모두 감수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이재명 민주당 후보의 대장동 게이트에 대한 국민 분노가 사그러들지 않고 있는 상황"이라며"내로남불 문재인 정권과는 다른, 분명한 새정치를 하겠단 의지"라고 말했습니다. 김 최고위원은 ‘꽃길만 걸으려 한다’는 일각의 비판에도 최근 대구 중·남구 보궐선거 예비후보로 등록하는 등 원내 재입성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지만, 당의 ‘무공천’ 결정에 따라 탈당은 피할 수 없는 순서로 보인다. 국민의힘 3·9 재보선 공천관리위원장인 권영세 선거대책본부장은 28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공천 대상은 5개 중 서울 종로와 서초갑, 경기 안성, 충북 청주상당 4개 지역”이라며 “대구 중·남구는 공천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대구 중·남구 보궐선거에는 더불어민주당 2명, 국민의힘 10명, 국민의당 1명 등 현재까지 13명이 예비후보로 등록한 것으로 전해졌다.01.

국민의힘에서는 김 최고위원, 이인선 전 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장, 이진훈 전 대구 수성구청장, 임병헌 전 대구 남구청장, 도태우 변호사, 배영식 전 의원, 손영준 대구시당 중남구 청년지회장, 강사빈 전 청년나우 대표, 박성민 윤석열 선대위 청년보좌역, 박정조 미용사회 중앙회 부회장 등이 예비후보 등록을 마쳤다. 공당으로 무한 책임감을 느끼고 책임정치 실현 차원에서 (무공천 결정을) 내렸다”고 했다.. 민주당에서는 최창희 대구 중·남구 지역위원장이 예비후보로 등록했고, 송영길 대표가 영입 인재로 발탁한 백수범 변호사가 28일 예비후보 등록을 마치고 표밭을 갈고 있다. 국민의당에서는 정용 전 대구시의원이 등록했다. 국민의힘은 윤희숙 전 의원이 아버지의 부동산 투기 의혹이 불거진 뒤 사퇴한 서울 서초갑 지역에 대해서는 “범죄적 행동·행위와 전혀 관계가 없어서 공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앞서 권영세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대구 중·남구에 공천하지 않겠다”며 “대구 중·남구 선거는 대장동 게이트 관련 범죄혐의 수사로 발생했다. 공당으로 무한 책임감을 느끼고 책임정치 실현 차원에서 (무공천 결정을) 내렸다”고 했다. 하지만 권영세 본부장은 대구 중·남구에 국민의힘 인사가 출마하는 경우에 대해서는 “현실적으로 막을 방법은 없다. 그는 무공천 배경에 대해 '대장동 논란'과 연계된 논란으로 선거가 다시 치러지는 지역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이 지역구는 곽상도 전 의원이 아들의 화천대유 퇴직금 50억원 수수로 논란을 빚으면서 국회의원직에서 물러난 곳이다. 한영혜 기자 han. ‘무공천 취지를 수용해달라’고만 했지 탈당 뒤 무소속으로 당선되더라도 복당을 불허하겠다는 등의 강력한 경고는 없었다[email protected] 실제로 국민의힘 지도부의 일원인 김재원 최고위원은 이날 당의 무공천 결정 뒤 페이스북에 “당의 도움 없이 무소속으로 출마해 당선되어 돌아오라는 당의 명령에 무조건 복종한다”며 “당의 어려운 결정을 환영한다”고 적었다.kr . 해당 지역은 국민의힘의 당세가 강한 지역인만큼 경쟁이 치열한 상황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