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군, 곧 동부 전선에서 대공세 펼칠 것'

2022-04-11 오후 8:20:00

'러시아군, 곧 동부 전선에서 대공세 펼칠 것'

Ytn, 뉴스채널

'러시아군, 곧 동부 전선에서 대공세 펼칠 것'

러시아가 조만간 우크라이나 동부 전선에서 대규모 공세를 펼칠 것이라고 우크라이나 국방부가 밝혔습니다.올렉산드르 모투자니크 우크라이나 국방부 대변인은 현지 시각 11일, 적들이 동쪽에서 공격 준비를 거의 마쳤으며, 곧 공격이 시작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모투자니크 대변인은 서방 정보기관의 분석에 따르...

올렉산드르 모투자니크 우크라이나 국방부 대변인은 현지 시각 11일, 적들이 동쪽에서 공격 준비를 거의 마쳤으며, 곧 공격이 시작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모투자니크 대변인은 서방 정보기관의 분석에 따르면 언제일지 정확하게 알 수는 없지만, 조만간 동부에서 치열한 전투가 일어날 것으로 예상한다며, 우크라이나 군은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습니다.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를 비롯한 북부 전선에서 철수한 러시아군은 동부 요충지인 이지움을 함락한 뒤 세력을 넓혀가고 있으며, 이지움 남부의 슬라뱐스크를 노리고 있습니다.

민간 위성업체 맥사 테크놀로지스는 지난 8일 촬영된 위성사진을 근거로 러시아군 차량 수백 대가 하르키우주에서 이지움 부근으로 재배치되는 모습이 포착됐다고 밝혔습니다.우크라이나도 러시아군에서 탈환한 북부 지역에 있던 부대를 돈바스 지역으로 이동해 전투에 대비하고 있습니다. YTN 김응건 (englekim@ytn.co.kr)※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전화] 02-398-8585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YTN »

○5년만에 왜?政權을 빼았겼나? ○西山 落日하는 文在寅, ○旭日 昇天하는 尹錫悅, •自身들의 權力은 永 遠하리라고 錯覺했나? •俗談에,'權不10년이다'라고 했다. •적어도 10년은 더 해먹어야지? •Ex)脫原電,所得主導成長,不動産 政策 失敗등~~때문에? 民心離叛 했나? • 靑瓦臺도 빼앗겼나? 우리의 적패는 누구인가? 범죄인줄 알면서도 수사하지 않고 봐주고 덮어주는 검사들이 대표적이다 그런데 검사들의 대표라고하는 김오수 검잘총장도.박범계법무장관도 주어진 권한을 사용하시 않고 수사를 하지않고 묵인하는것에 방관하는 직무유기를 하고있다 반듯이 역사앞에 심판을 받게될 것이다

○5년만에 왜?政權을 빼았겼나? ○西山 落日하는 文在寅, ○旭日 昇天하는 尹錫悅, •自身들의 權力은 永 遠하리라고 錯覺했나? •俗談에,'權不10년이다'라고 했다. •적어도 10년은 더 해먹어야지? •Ex)脫原電,所得主導成長,不動産 政策 失敗등~~때문에? 民心離叛 했나? • 靑瓦臺도 빼앗겼나?

우크라 동부 공세 임박했나…13㎞ 러군 차량 행렬 포착지난 8일 미국 민간 위성업체 맥사 테크놀로지가 공개한 우크라이나 동부의 벨리키 부를루크에서 남쪽으로 이동하는 러시아군. 〈사.. 미사일로 박살을 내거나 헬기로 공격을 서방국가,한국포함해서 일반기업 매스컴을신용해서는안된다.

러시아, 우크라 동부 대공세 임박했나…13㎞ 군용 트럭 행렬 포착이 사진엔 러시아와 국경을 접한 우크라이나 동부의 벨리키 부를루크에서 하르키우를 향해 남쪽으로 이동하는 8마일(약 13㎞) 길이의 러시아군 행렬이 보인다. 맥사는 “장갑차, 포와 지원 장비를 견인하는 트럭”이 행렬을 구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우크라이나 전쟁 원인은 나토(군사동맹체)의 동진과 확장때문이다 러시아 국경지대에서 전쟁연습하며 전쟁 유도한 세력 내전을 이용해 이익보는 집단 NATO (군사 동맹체) 팽창에 앞장선 군수업체들, 우크라이나 전쟁에 환호한다

러시아, 우크라 동부 대공세 임박했나…13㎞ 군용 트럭 행렬 포착이 사진엔 러시아와 국경을 접한 우크라이나 동부의 벨리키 부를루크에서 하르키우를 향해 남쪽으로 이동하는 8마일(약 13㎞) 길이의 러시아군 행렬이 보인다. 맥사는 “장갑차, 포와 지원 장비를 견인하는 트럭”이 행렬을 구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우크라이나 전쟁 원인은 나토(군사동맹체)의 동진과 확장때문이다 러시아 국경지대에서 전쟁연습하며 전쟁 유도한 세력 내전을 이용해 이익보는 집단 NATO (군사 동맹체) 팽창에 앞장선 군수업체들, 우크라이나 전쟁에 환호한다

치킨집 사장님 “식용유 값 무서워 튀기는 게 두려운 건 처음”생닭·밀가루 등 재료비에 배달 수수료 인상 겹쳐“2만원대였던 식용유 1년 새 5만원 넘어” 쇼크“한 방울이라도 아끼자” 각종 노하우 공유까지“치킨 한 마리에 3만원 농담 아닌 날 곧 온다” 자영업자들의 고통은 모르쇠하고 집무실이전에만 몰두하는 것은 아닌지 집무실이전비용을 나누면 자영업자들에게 얼마나 요긴할까 ㅎㅎㅎ 아저씨들이 좋아하는 배달의노조 이제야 느끼는건가 아니면 은근슬쩍 장난치는건가 노조의 한계가 뭔줄도 모르고 찬양하는 저기 청와대 놈들이 멍청한거지 구멍가게 사장도 수십년하면 돌아가는 경제도 아는대 파란집 안경낀 양반은 경제에 대해 완전무식 이러니 서민경제 개판만드는겨 굽네치킨했어야지

우크라 동부 공세 임박했나…13㎞ 러군 차량 행렬 포착지난 8일 미국 민간 위성업체 맥사 테크놀로지가 공개한 우크라이나 동부의 벨리키 부를루크에서 남쪽으로 이동하는 러시아군. 〈사.. 미사일로 박살을 내거나 헬기로 공격을 서방국가,한국포함해서 일반기업 매스컴을신용해서는안된다.

체르노빌 원전 지역 활보한 러시아군, 방사능 피폭 우려게르만 갈루셴코 우크라이나 에너지장관은 러시아군이 군화에 붉은 숲의 토양을 묻힌 채 원전 사무실에 들어와 방사능 수치를 높였다면서 “정말 미친 짓이다. 왜 붉은 숲으로 갔는지 이해가 안 된다”고 말했다.

러시아가 조만간 우크라이나 동부 전선에서 대규모 공세를 펼칠 것이라고 우크라이나 국방부가 밝혔습니다.지난 8일 미국 민간 위성업체 맥사 테크놀로지가 공개한 우크라이나 동부의 벨리키 부를루크에서 남쪽으로 이동하는 러시아군.민간 위성업체 맥사 테크놀로지 사진 공개 러 장갑차·트럭 행렬 하르키우 쪽으로 이동 미국 민간 위성업체 맥사 테크놀로지가 공개한 지난 8일의 위성 사진에서 우크라이나 동부의 벨리키 부를루크에서 남쪽으로 이동하는 러시아군의 대규모 행렬이 보인다.민간 위성업체 맥사 테크놀로지 사진 공개 러 장갑차·트럭 행렬 하르키우 쪽으로 이동 미국 민간 위성업체 맥사 테크놀로지가 공개한 지난 8일의 위성 사진에서 우크라이나 동부의 벨리키 부를루크에서 남쪽으로 이동하는 러시아군의 대규모 행렬이 보인다.

올렉산드르 모투자니크 우크라이나 국방부 대변인은 현지 시각 11일, 적들이 동쪽에서 공격 준비를 거의 마쳤으며, 곧 공격이 시작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모투자니크 대변인은 서방 정보기관의 분석에 따르면 언제일지 정확하게 알 수는 없지만, 조만간 동부에서 치열한 전투가 일어날 것으로 예상한다며, 우크라이나 군은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현지시간 10일 CNN은 우크라이나 동부에서 대규모 러시아군 행렬이 포착됐다고 보도했습니다.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를 비롯한 북부 전선에서 철수한 러시아군은 동부 요충지인 이지움을 함락한 뒤 세력을 넓혀가고 있으며, 이지움 남부의 슬라뱐스크를 노리고 있습니다. (CNN)은 10일 미국 민간 위성업체 맥사 테크놀로지가 공개한 지난 8일의 위성사진을 토대로 이같이 보도했다. 민간 위성업체 맥사 테크놀로지스는 지난 8일 촬영된 위성사진을 근거로 러시아군 차량 수백 대가 하르키우주에서 이지움 부근으로 재배치되는 모습이 포착됐다고 밝혔습니다. 장갑차와 포와 지원 장비를 견인하는 트럭 등입니다. 우크라이나도 러시아군에서 탈환한 북부 지역에 있던 부대를 돈바스 지역으로 이동해 전투에 대비하고 있습니다. 맥사 테크놀로지는 “장갑차, 포와 지원 장비를 견인하는 트럭”이 행렬을 구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YTN 김응건 (englekim@ytn. 앞서 지난 2월 24일에도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로 향하는 64㎞ 길이의 대규모 러시아군 이동 행렬이 포착된 바 있습니다. 이 행렬은 이달 초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북부에 위치한 수도 키이우에서 병력을 철수한 뒤 동부의 돈바스 지역과 남부에 화력을 집중하는 움직임을 뒷받침하는 것으로 풀이된다.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 우크라이나는 동부와 남부에 대한 러시아군의 공격 강화에 대비해 이 지역의 민간인들에게 탈출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kr . 황준범 기자 jaybee@han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