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사 당일, 오후 6시부터 사고까지 112신고 '93건'

2022-11-04 오후 4:51:00

당시 신고자는 '노점 때문에 사람들이 압사당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당시 신고자는 '노점 때문에 사람들이 압사당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경찰이 이태원 참사가 발생한 당일 저녁에 들어온 93건의 신고 내역을 공개했습니다. 직접적으로 압사를 우려한 신고 외에도 극심한 혼잡을 알리는 교통 불편 신고가 46건...

◀ 앵커 ▶ 경찰이 이태원 참사가 발생한 당일 저녁에 들어온 93건의 신고 내역을 공개했습니다..입력.당시 용산서장과 함께 특수본 수사의뢰 서울 미근동 경찰청 앞에 경찰기가 바람에 날리고 있다.

직접적으로 압사를 우려한 신고 외에도 극심한 혼잡을 알리는 교통 불편 신고가 46건이나 들어왔지만 경찰의 대응은 너무 부실했습니다.김건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 이태원 참사가 일어난 지난달 29일.오후 6시 19분과 26분, 도로의 불법 노점상들 때문에 다니기 불편하다는 신고가 들어왔습니다.당시 신고자는"노점 때문에 사람들이 압사당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경찰청 특별감찰팀에 따르면 치안상황을 총괄하는 서울청 상황관리관 임무를 수행한 류 총경과 이태원 사고 당시 현장을 관할하던 이 총경과 업무를 태만히 수행했다.

방점은 불법 노점상이 아니라 압사 가능성 경고에 있었지만 경찰은 노점상만 이동시킨 뒤 돌아갔습니다.그리고 8분이 흐른 오후 6시 34분.이번에는 '압사당할 것 같다'며 위험을 더 구체적으로 알리는 신고가 들어왔습니다.하지만 경찰의 조치는 인파를 향해"해산하라"고 한 게 전부였습니다.다시 20분이 지난 오후 6시 55분, 이태원역 출구 앞에서 핼러윈 분장한 사람들로 인해, 사람들이 역사 밖으로 나오지 못한다는 신고가 접수됐습니다.경찰청 특별수사본부는 전날 서울경찰청과 용산경찰서를 포함해 7곳에 대한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당시 신고 녹취] "분장하시는 분들이 거기서 자리를 잡아서 여기에서 못 나오고 있어요.이거는 좀 심각한 문제라‥" 하지만 이번에도 경찰은 신고된 사람만 이동시킨 뒤 조치를 마무리했습니다.저녁 8시 9분에는 또다시"사람이 다칠 것 같다"는 구체적인 위험 신고가 들어왔습니다.이후 압사 우려를 전하는 신고의 간격은 더 짧아져, 참사 직전까지"사람들이 쓰러지고 너무 사고날 것 같다","여자 시민이 넘어진 것 같다"며 통제를 호소하는 신고가 잇따랐지만, 경찰의 조치는 없었습니다.이 과정에서 같은 시민이 최초 신고 후 경찰 조치가 미흡했던 듯 35분 간격으로 다시 신고를 한 경우도 있었습니다.

참사 당일 이태원 일대에서 교통 혼잡으로 들어온 신고만 46건.그만큼 상황이 혼잡하다는 뜻이었지만 경찰의 대처는 대부분 구청과 120 다산콜센터 통보,"교통경찰을 배치했다"는 안내가 전부였습니다.그날 저녁 6시부터 10시 15분까지 걸려온 112 신고는 모두 93건.이태원 현장의 경찰력만으로는 역부족이었지만 경찰 지휘라인은 모르고 있었고 추가 경찰력 투입도 논의되지 않았습니다 MBC뉴스 김건휘입니다.영상취재 : 손지윤, 이관호/영상편집 : 류다예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MBC News (MBC뉴스) »
Loading news...
Failed to load news.

용산구청장 직무유기 구속형사처벌 노점 단속은 서울시청 용산구청 경찰에서 하는 것 아닌가? 공무원새끼들 뇌물 받아처먹고 노점 눈감아주는거 아니냐? 아니면 조폭들과 연루되었을지도 여튼 행정 마비에서 비롯된 참사라는 것은 변화가 없다

[포토] 분노한 유가족이 부순 대통령·서울시장 근조화환4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시청 앞 서울광장에 마련된 이태원 참사 희생자 합동 분향소에서 이번 참사로 아들을 잃은 한 유족이 당일 부실대응에 항의하며 윤석열 대통령과 오세훈 서울시장의 근조화환을 쓰러뜨려 놓았다. 뒈지면정부탓😆

용산에 있던 기동대 투입도 ‘늑장’…참사 한 시간 뒤 투입'이태원 참사' 당일 적절한 경력이 배치되지 않았단 지적이 이어지는 가운데, 용산에 있던 서울경찰청 소속...

[속보]‘이태원 핼러윈 참사’ 당일 112상황관리관 대기발령···“업무 태만 확인”경찰청 특별감찰팀은 참사 책임을 물어 당일 상황관리관이던 류미진 총경과 용산서장이던 이임재 총경를 특별수사본부에 수사의뢰했다. 결론은 윤석열 정부의 잘못이 아니라 일부 경찰의 직무태만으로 몰고 가네 특검으로 밝혀서 현 정부 자수하여 광명 찾게 해줘요

[이태원 핼러윈 참사][단독]‘토끼머리띠’ 남성, 신원 유포 게시물 8건 고소토끼머리띠를 착용한 채 이태원 핼러윈 참사 당일 현장에 있었다가 ‘군중을 밀었다’는 의혹을 받은 남성 A씨가 자신의 얼굴을 온라인상에 고스란히 노출한 게시글들을 명예훼손으로 고소했다.

윤희근 경찰청장, 이태원 참사 77분 뒤에 온 첫 보고도 놓쳤다참사 당일 고향 간 경찰청장, 밤 11시께 취침…첫 문자 보고 뒤 42분 후에야 보고 확인 양아치 윤석열씨! 국민들은 조문대신 사죄를 원하고 사죄대신 사퇴를 원합니다! 아주 영원히 재워야 그건 거짓말이고 캠핑장에 있었다고...

윤희근은 지방 캠핑장, 김광호는 집…경찰 지휘부의 그날 동선 | 중앙일보1시간 35분쯤 지난 뒤에야 오고, 근무 수칙을 어기고 10층에 있고...\r윤희근 김광호 이태원 개판 이라는게 딱 이런거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