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인 폭행· 협박 혐의로 고소당한 셰프 정창욱이 뒤늦게 직접 밝힌 입장

“저는 평생을 제멋대로 살았다”

사과, 폭행

2022-01-26 오후 1:20:00

정창욱 , 지인 폭행·협박 사과 “명백한 제 잘못...죄송하다”newsvop

“저는 평생을 제멋대로 살았다”

지인 폭행 및 협박 혐의로 고소당한 유명 셰프 정창욱(42)씨가 26일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당사자들에게 사과했다.정 씨는 이날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와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려"2021년 8월에 있었던 사건은 명백한 제 잘못이다. 당사자 두 분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 두 분이 겪었을 공포와 참담함은 가늠할 수 없다. 정말 죄송하다"고 밝혔다.최근 정 씨는 자신의 개인 방송 촬영을 도운 스태프들을 폭행하고 협박했다는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됐다. 지난해 9월 스태프 A 씨는 그해 8월 촬영 차 미국 하와이를 방문했을 당시 정 씨가 자신과 동료들을 폭행하고 흉기로 협박했다며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이후 정 씨의 유튜브 채널 편집자 역시 폭언과 욕설을 들어왔다는 사실을 폭로한 바 있다.

정 씨는"사건 이후에도 당사자들에게 간단한 미안함의 표시밖에 하지 못했고 뒤처리도 전무했다. 엄청난 일을 벌여 놓고도 '다 이해해 주겠지', '이 정도면 되겠지'라는 위험한 생각을 했다"면서"욕지거리를 내뱉고 폭력적으로 행동하면서, 당연한 듯 살아온 것이 한심하다"고 잘못을 인정했다.이어"당사자들에 대한 사과와 사건에 대한 입장이 늦어져서 죄송하다"고도 밝혔다. 그는"막상 이런 일이 생기자 숨기 바빴다. 이 글을 쓰기까지 며칠이 걸렸다"면서,"매체에서 보여졌던 저의 모습은 만들어진, 가공의 저였다. 저는 겁쟁이였다. 평생을 제멋대로 살았다"고 통탄했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민중의소리 »

범죄자 ㅅㅋ가 사과는 피해자한테 대가리 처박고 할일이고 처벌받으라

송지아, 결국 활동 중단 선언...그가 직접 밝힌 가짜 명품 구입 이유‘가짜 명품 착용 논란’ 송지아, 결국 활동 중단 “실망드려 죄송”newsvop

정창욱 '하와이 흉기 협박 인정…피해자들에게 사죄할 것'다수의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해 화제를 모은 셰프 정창욱 이 하와이에서 지인들을 상대로 흉기 협박 및 폭행을 한 사실에 대해 인정했다. 정창욱 은 26일 자신의 유튜브 ' 정창욱 의 오늘의 요리' 커뮤니티 게시판에 '2021년 8월에 있었던 사건은 명백한 나의 잘못'이라면서 '두 사람이 겪었을 공포와 참담함은 가늠할 수 없다'고 인정했다. 방송계 에서 영구히 퇴출을

무속인 건진법사가 김건희 회사 ‘고문’이었다는 명함 공개돼무속인 건진법사가 김건희 회사 ‘고문’이었다는 명함 공개돼newsvop 하여튼 입만뻥긋하면 거짓말. 그 캠프에서 나오는 공약 그냥 씨부리지 마라. 전파낭비다. 공약이 뭔들 믿을수있겠냐고! 그래도..난 몰라 몰라 몰올라!!!

“애도의 마음 들지 않았다” 피해자 측이 밝힌 박원순 죽음 그날“박 시장은 주검으로 발견되었다고 한다. 뭐 이런 경우가 다 있나. 나는 그에 대한 애도의 마음이 들지 않았다. 무책임한 사람이었다”

[단독]돈 빼앗고 불법촬영까지…여전히 판치는 '스토킹·데이트폭행''가해자들은 유사 범죄를 저지른 다른 사람이 별다른 처벌을 받지 않는 것을 간접적으로 경험한다…이런 상황에서 가해자들은 자신의 행동을 중단해야 할 이유를 찾기가 어렵고, 피해자는 더욱 움츠러 들 수밖에 없다'

미접종 논란 천은미, 문체부 고소 '날 백신 홍보대사 만들었다'천 교수는 지난해 3월 문체부가 제작한 카드뉴스에 ‘백신 빨리, 많이 접종하는 게 중요’라고 적힌 문구가 자신의 인터뷰 내용을 왜곡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천 교수는 '백신 부작용이 나오기 전 수급이 안 될 때 빨리 백신을 들여와야 한다고 한마디 한 것을 발췌했다'며 '제목을 얘기해주지도 않았고 사진도 임의로 가져가서 카드뉴스를 만들었다'고 했다. 이어 '백신의 부작용을 항상 얘기해왔던 사람인데 카드뉴스 이후 제가 완전히 백신 홍보대사가 되어있었다'며 '이런 식으로 왜곡된 점이 안타깝다'고 말했다. 작년 3월에 그랬는데 왜 가만 있다가 이제 와서 저런대? 다들 까먹고 관심도 없어. 인터뷰는 기자랑해야지 기래기랑하니까 수모를 당하지.

셰프 정창욱 ⓒ정창욱 인스타그램 지인 폭행 및 협박 혐의로 고소당한 유명 셰프 정창욱(42)씨가 26일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고 당사자들에게 사과했다. 정 씨는 이날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와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려"2021년 8월에 있었던 사건은 명백한 제 잘못이다. 당사자 두 분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 두 분이 겪었을 공포와 참담함은 가늠할 수 없다. 정말 죄송하다"고 밝혔다. 최근 정 씨는 자신의 개인 방송 촬영을 도운 스태프들을 폭행하고 협박했다는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됐다. 지난해 9월 스태프 A 씨는 그해 8월 촬영 차 미국 하와이를 방문했을 당시 정 씨가 자신과 동료들을 폭행하고 흉기로 협박했다며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이후 정 씨의 유튜브 채널 편집자 역시 폭언과 욕설을 들어왔다는 사실을 폭로한 바 있다. 정 씨는"사건 이후에도 당사자들에게 간단한 미안함의 표시밖에 하지 못했고 뒤처리도 전무했다. 엄청난 일을 벌여 놓고도 '다 이해해 주겠지', '이 정도면 되겠지'라는 위험한 생각을 했다"면서"욕지거리를 내뱉고 폭력적으로 행동하면서, 당연한 듯 살아온 것이 한심하다"고 잘못을 인정했다. 이어"당사자들에 대한 사과와 사건에 대한 입장이 늦어져서 죄송하다"고도 밝혔다. 그는"막상 이런 일이 생기자 숨기 바빴다. 이 글을 쓰기까지 며칠이 걸렸다"면서,"매체에서 보여졌던 저의 모습은 만들어진, 가공의 저였다. 저는 겁쟁이였다. 평생을 제멋대로 살았다"고 통탄했다. 끝으로 그는"사건 당사자 두 분의 피해 회복을 위해 노력하겠다. 최선의 방법을 찾도록 하겠다"고도 밝혔다. 또 현재 진행중인 사건에 대해서는"사법기관의 판단에 성실히 따르고 임하겠다"고 했다. 한편, 서울 종로경찰서는 전날 특수폭행·특수협박 등 혐의를 받는 정씨를 검찰에 송치했다. 정 씨는 경찰 조사에서 일부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기사 원소스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