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미크론 확산 불안감에도…출입자 확인 조차 안 한 무허가 유흥업소

방역수칙을 위반하고 무허가 유흥시설을 운영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이들은 일반음식점을 가...

오미크론 확산 불안감에도…출입자 확인 조차 안 한 무허가 유흥업소 - 경향신문

2021-12-03 오전 8:50:00

이들은 일반음식점을 가장해 24시간 영업을 하면서 일주일에 3600만원 상당의 매출을 올린 것으로 드러났다.

방역수칙을 위반하고 무허가 유흥시설을 운영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이들은 일반음식점을 가...

방역수칙을 위반하고 무허가 유흥시설을 운영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이들은 일반음식점을 가장해 24시간 영업을 하면서 일주일에 3600만원 상당의 매출을 올린 것으로 드러났다.서울 수서경찰서는 3일 새벽 2시쯤 강남구에 위치한 무허가 유흥시설에서 업주와 종업원, 손님 등 총 15명을 무허가 영업과 식품위생법 위반, 감염병예방법 위반 등의 혐의로 형사입건했다.경찰은 3일 새벽 유흥주점 주변을 순찰하던 중 오전 2시가 넘은 시각에 해당 업소에서 손님이 나오는 것을 목격하고 손님을 가장해 업소 내부로 진입해 업주와 종업원 9명, 손님 5명 등 총 7명을 현장에서 체포했다. 당시 손님과 종업원은 “우린 연인관계다”라고 주장하는 등 경찰 단속을 피하기 위해 말을 맞추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에 따르면 해당 업소의 업주는 지난 4월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영업이 중단된 일반음식점을 싼 값에 인수하고 여성 유흥종사자를 고용해 무허가 영업을 이어 왔다.최근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5000명을 넘어서고 오미크론 변이 등으로 인한 불안감이 고조되고 있음에도 해당 업소에서는 출입자에 대한 백신 접종완료 여부조차 확인하지 않았던 것으로 밝혀졌다.이 업소는 무허가로 24시간 영업을 하면서 일주일간 3600만원에 달하는 매출을 올렸다.경찰은 “방역수칙조차 지키지 않는 무허가 유흥주점을 지속적으로 단속해 코로나 확산을 방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경향신문 »

8개월간 ‘무허가 영업’ 강남 유흥업소 업주 등 15명 적발방역 수칙을 지키지 않고 무허가 영업을 해 온 유흥업소의 업주 등이 경찰에 적발됐습니다. 서울 수서경찰...

[뉴스광장 2부 헤드라인][출근길 주요 뉴스] ▶오미크론’ 첫 확인…모든 입국자 열흘간 격리 ▶미국서도 ‘오미크론’…EU “백신접종 의무화 논의” ▶곽상도 전 의원 영장 기각…수사 ‘차질’ 예상 ▶도로포장 작업하다 근로자 3명 숨져 外 김현지 는 또 누구 박철민_이재명 폭망_민주당 아주 아사리판이구만

[단독] 오미크론 확진 부부 소속 교인 추가 10명 양성…지역사회 확산 우려 현실로인천지역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가 잇따라 나오는 가운데 3일 .. 위드코로나한건 문재인아닌가 거짓말 하나로 꼬투리잡는 거 너무 치졸하지않냐 개독이 또 개독했네 pyeonjeon 목사님들의 거짓말들이 속속밝혀진다. ㅋ

세계 각국서 오미크론 감염 확인…남아공선 이미 지배종지난 밤사이 세계 각국에서도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된 첫 환자가 나왔습니다. 남아공에서는 이미 오미크론 변이가 지배종이 된 걸로 확인됐습니다. 김도균 기자입니다.

나이지리아, 오미크론 감염 확인...24개국 거침없는 확산세[앵커]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코로나19 새 변이인 오미크론에 감염된 40대 부부가 지난달 방문했던 나이지리아도 이 변이의 발생을 처음 확인했습니다.오미크론은 노르웨이와 사우디아라비아에서도 확진자가 나와 첫 보고 이후 1주일 만에 전 세계 24개 국가로 거침없이 확산했습니다.이광엽 기자의 보도입니다....

유럽 18개국으로 오미크론 확산...'몇 달 내 유럽 내 감염 절반 이상 원인'프랑스 40대 여성, 백신 2차 접종 완료 후 오미크론 감염 / 네덜란드에서도 백신 접종 후 오미크론 감염 사례 확인 / 독일 수도 베를린에서 첫 오미크론 감염자 확인 / 영국에서 오미크론 감염 사례 10건 추가 확인…모두 42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