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미크론, 영국처럼 한 달 뒤 약화? '한국은 최소 두세 달 간다'

K방역으로 상대적으로 낮은 감염률

영국정점오미크론남아공우세종변이우세 변이감염코로나19

2022-01-25 오전 5:00:00

K방역 덕에 확진자가 적어 생긴 역설로,'정점 관리'는 그래서 필수라는 지적입니다.

K방역으로 상대적으로 낮은 감염률

국내에서도 오미크론 변이가 우세종이 됨에 따라 확진자의 정점 수준을 최대한 낮춰서 유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이미 오미크론이 휩쓴 영국과 남아프리카공화국은 한 달여 만에 확진자 수가 정점을 찍고 감소세로 전환했다지만, 우리나라는 최소 두세 달에서 길면 6개월까지 갈 것이란 분석이다. K방역 덕에 확진자가 적어 생긴 역설이다. '정점 관리'는 그래서 필수라는 지적이다.24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오미크론의 변이 검출률이 50.3%로 우세 변이가 됐다"고 공식 발표했다.

매주 2배씩 느는 오미크론 ... 영국·남아공은 한 달 만에 감소세 var loopTotal=2; var adArray=['endpage@divide01', 'endpage@divide02', 'endpage@divide03']; var vSectionCd='SOCIETY'; // 중복 처리 var $divideList=$('.end-ad-container[data-ad="articleDivide"]'); if ($divideList.length) { for (var i=0; i -1) { adArray.splice(adIndex, 1); } } } var adIndex=0; var id=adArray[adIndex]; for (var i=0; i '); document.write(''); continue; } document.write(''); document.write(''); document.write(''); } $( document ).ready(function() { // 스크립트 삭제(태그 개수에 따라 위치가 잡히기 때문에 필요 없는 태그 삭제) $('.end-ad-container[data-ad="articleDivide"] script').remove(); }); 주목할 만한 건 전체 검출률만큼이나 검출률 추이다. 1월 첫 주 12.5%에서 시작해 2주 차 26.7%, 3주 차 50.3%로 상승했다. 매주 2배씩 오르는 아주 빠른 속도다. 당장 다음 주 설 연휴 기간을 거치면서 검출률이 100% 가까이 나와도 어색하지 않은 상황이라는 얘기다. 앞서 오미크론이 유행한 미국이나 영국의 경우에도 오미크론 검출률이 60%대에서 1, 2주 만에 91.7%, 96.9%로 급격히 상승했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한국일보 »

[속보] 김총리 '설 연휴 이동은 오미크론 불길에 기름 붓는 것' | 연합뉴스[속보] 김총리 '설 연휴 이동은 오미크론 불길에 기름 붓는 것'

신규 확진자 7,513명 발생…1주새 오미크론 4,800명 이상 증가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사흘째 7천 명대를 기록했고, 지난 1주일간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는 4천 8백 명 이...

[속보] 정부 '신규확진 7천500명대…지난주 오미크론 국내 검출률 50%' | 연합뉴스[속보] 정부 '신규확진 7천500명대…지난주 오미크론 국내 검출률 50%'

귀국한 문 대통령의 숙제... '오미크론 잡고 김정은 달래기'순방 성과는 출국 전 기대치를 밑돈 데다, 난제가 차곡차곡 쌓인 탓에 23일 휴식을 취한 문 대통령의 마음은 홀가분하지 않았을 것입니다. 민주당대표 송영길 이가 문재인대통령 이 이재명후보를 탄 압했다라고 하는데 대통령께서는 어떻게 생각하세요~?!!! 순방 내용은 기사로 제대로 쓰지도 않던 기레기가 무슨 기대치를 가졌었다고 지랄이냐?

오미크론, 팬데믹의 최종장 될까…과학계 일각서 낙관론미국 CNN 방송은 작년 11월 말 오미크론 변이가 출현하면서 세계가 최악의 상황을 두려워했지만 그로부터 ...

신규확진 8571명, 역대 최다... 오미크론 확산에 첫 8천명대신규확진 8571명, 역대 최다... 오미크론 확산에 첫 8천명대 오미크론 코로나 방역 신규확진자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24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오미크론 점유율 및 추이, 변이 발생 현황 및 특성 분석 현황, 설 연휴 당부사항 등의 발표를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속보] 김총리 "설 연휴 이동은 오미크론 불길에 기름 붓는 것" 카카오톡에 공유.입력.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전해철 중대본 제2차장행정안전부 장관)이 24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서울상황센터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청주=연합뉴스 국내에서도 오미크론 변이가 우세종이 됨에 따라 확진자의 정점 수준을 최대한 낮춰서 유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이미 오미크론이 휩쓴 영국과 남아프리카공화국은 한 달여 만에 확진자 수가 정점을 찍고 감소세로 전환했다지만, 우리나라는 최소 두세 달에서 길면 6개월까지 갈 것이란 분석이다. K방역 덕에 확진자가 적어 생긴 역설이다. '정점 관리'는 그래서 필수라는 지적이다. 24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는"오미크론의 변이 검출률이 50.kr<저작권자c) 연합뉴스,.

3%로 우세 변이가 됐다"고 공식 발표했다. 매주 2배씩 느는 오미크론 ... 영국·남아공은 한 달 만에 감소세 var loopTotal=2; var adArray=['endpage@divide01', 'endpage@divide02', 'endpage@divide03']; var vSectionCd='SOCIETY'; // 중복 처리 var $divideList=$('.

end-ad-container[data-ad="articleDivide"]'); if ($divideList.length) { for (var i=0; i -1) { adArray.splice(adIndex, 1); } } } var adIndex=0; var id=adArray[adIndex]; for (var i=0; i '); document.write(''); continue; } document.write(''); document.

write(''); document.write(''); } $( document ).ready(function() { // 스크립트 삭제(태그 개수에 따라 위치가 잡히기 때문에 필요 없는 태그 삭제) $('.end-ad-container[data-ad="articleDivide"] script').remove(); }); 주목할 만한 건 전체 검출률만큼이나 검출률 추이다.

1월 첫 주 12.5%에서 시작해 2주 차 26.7%, 3주 차 50.3%로 상승했다. 매주 2배씩 오르는 아주 빠른 속도다.

당장 다음 주 설 연휴 기간을 거치면서 검출률이 100% 가까이 나와도 어색하지 않은 상황이라는 얘기다. 앞서 오미크론이 유행한 미국이나 영국의 경우에도 오미크론 검출률이 60%대에서 1, 2주 만에 91.7%, 96.9%로 급격히 상승했다. 영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가 급속히 번지고 있는 가운데 3일 보리스 존슨(왼쪽) 총리가 에일즈베리의 스토크 맨더빌 경기장에 설치된 코로나19 백신접종 센터를 방문해 주먹을 쥐어 보이며 주민들을 격려하고 있다.

에일즈베리=AP 연합뉴스 관심은 오미크론의 유행세가 어느 정도일까다. 일각에선 한 달쯤 퍼지고 난 뒤인 다음 달 말쯤엔 확진자가 감소세로 전환할 것이란 낙관론을 제기한다. 앞서 오미크론을 겪은 영국과 남아공이 그랬기 때문이다. 국제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를 보면, 영국은 지난해 12월 15일 7만7,000여 명에서 올해 1월 4일에 21만8,000여 명으로 확진자가 3배 가까이 폭증한 뒤 감소세로 돌아섰다. 남아공도 지난해 11월 중순 1,000명대이던 확진자가 다음 달 12일에는 3만7,000여 명으로 37배나 수직 상승했다가 감소세로 바뀌었다.

우리나라도 3~4주간 폭증하다 꺾이지 않겠느냐는 기대다. "국내 대유행 짧으면 두 달, 길면 상반기까지"24일 오후 광주시청 광장에 마련된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으려는 시민들이 길게 줄 서 있다. 연합뉴스 하지만 전문가들은 영국, 남아공과 한국은 다르다는 점을 지적했다. 우리나라는 강한 방역으로 코로나19 감염자가 현저히 적다. 이날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누적 감염자는 74만1,413명이다.

전체 인구 대비 1.4%다. 반면, 남아공 누적 확진자 수는 358만1,359명으로 전체 인구의 5.9%다. 영국은 전체 인구의 24.

2%(1,585만9,288명)가 감염됐다. 코로나19에 감염됐다 회복하면서 자연면역을 획득한 사람들 비중이 훨씬 적다는 뜻이다. 이를 고려하면 한국의 오미크론 확산세는 더 길어질 것이란 예상이다. 정재훈 가천대 의대 예방의학교실 교수는"우리는 감염된 사람들 비율이 매우 적어서 오미크론이 길게 갈 것"이라며"짧으면 두 달, 길게는 네 달간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엄중식 가천대 의대 감염내과 교수도"오미크론 유행이 최소 상반기까지, 현 방역 상황이라면 7월을 넘길 수도 있다는 예상까지 나온다"고 전했다.

이 때문에 확진자 수 정점을 최대한 낮게 유지하는 게 관건으로 꼽힌다. 최원석 고려대 안산병원 감염내과 교수는"전파 속도가 늦으면 확진자는 낮은 수준의 정점을 찍고 천천히 떨어질 것"이라며"정점이 치솟흐면 그로 인한 피해는 커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류호 기자 ho@hankookilbo.com 0 0 공유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저장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댓글 쓰기 이 기사와 관련된 기사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var relatedType='default'; var subscribeLocation; /** * 관련된 기사 조회 */ var url='/article/A2022012416170004015/related'; // 관련기사 목록 가져오기 function getRelatedList(){ if(relatedType==='dable') return; // $.ajax({ url: url, method:"GET", contentType: 'application/json', success: function(data) { // console.log('==========관련된 기사 조회 성공=========='); checkRelatedList(data); }, error: function (req, stat, err) { } }); } // 관련기사 목록 갯수 확인 function checkRelatedList(data){ var list=data.length > 4 ? data.

slice(0, 4) : data drawRelatedList(list); } // 관련기사 그리기 function drawRelatedList(data){ for (var i=0; i 중복체크는 controller에서 한다. $.ajax({ url: '/article/activity', contentType: 'application/json', method: 'POST', data: JSON.stringify({ activityType: 'Subscription', activitySubscriptionType: '', activitySubscriptionId: '6901' }), success: function (response) { var flag=response; if (flag) { // css를 바꾼다 // console.log('기사 구독 -> 성공'); $('.

btn-subsc').toggleClass('on'); if ($('.btn-subsc').hasClass('on')) { if (subscribeLocation==='top') { $('#top-subscription-save-popup').show(); } else { $('#bottom-subscription-save-popup').

show(); } } else { if (subscribeLocation==='top') { $('#top-subscription-delete-popup').show(); } else { $('#bottom-subscription-delete-popup').show(); } } } else { // console.log('기사 구독 -> 실패') } }, fail: function () { // console.log('기사 구독 -> 에러') } }) } /** * 기사 저장 버튼 클릭 */ function onClickSaveArticleBtn(location) { // 로그인 확인 if (Cookies.

get('accessToken')===undefined) { $('#sign-in-request-alert').openPopup(); return; } // 기사 저장 api를 쏜다 -> 중복체크는 controller에서 한다. $.ajax({ url: '/article/activity', method: 'POST', contentType: 'application/json', data: JSON.stringify({ articleId: 'A2022012416170004015', activityType: 'Save' }), success: function (response) { // console.

log('기사 저장 -> 성공'); var flag=response; if (flag) { // 기사 저장 css 토글 $('.btn-bookmark').toggleClass('on'); // on이면 추가 popup off면 제거 popup if ($('.btn-bookmark').hasClass('on')) { if (location==='top') { $('#top-save-article-popup').

show(); } else { $('#bottom-save-article-popup').show(); } } else { if (location==='top') { $('#top-delete-article-popup').show(); } else { $('#bottom-delete-article-popup').show(); } } // css를 바꾼다 } else { // console.log('기사 저장 -> 실패') } }, fail: function () { // console.

log('기사 저장 -> 에러') } }) } /** * 팝업 리스너들.. 외부 클릭시 숨긴다. */ var bottomSaveArticlePopup=$('#bottom-save-article-popup'); var bottomDeleteArticlePopup=$('#bottom-delete-article-popup'); var bottomSubscriptionSavePopup=$('#bottom-subscription-save-popup'); var bottomSubscriptionDeletePopup=$('#bottom-subscription-delete-popup'); $(document).mouseup(function (e) { // if the target of the click isn't the container nor a descendant of the container if (!bottomSaveArticlePopup.

is(e.target) && bottomSaveArticlePopup.has(e.target).length===0) { bottomSaveArticlePopup.

hide(); bottomDeleteArticlePopup.hide(); bottomSubscriptionSavePopup.hide(); bottomSubscriptionDeletePopup.hide(); } }); // 본문 중간 광고 하단 공백 제거. $(document).

ready(function(){ $('.editor-p').each(function(i, dom){ $.each(dom.childNodes, function(j, node){ if(node.

nodeType===1 && String(node.tagName).toUpperCase()==='BR' && (dom.dataset.breakType===undefined || dom.

dataset.breakType !=='text') ){ dom.dataset.breakType='break'; }else{ dom.dataset.

breakType='text'; } }) if(dom.dataset.breakType==='break' && $(dom).prev().hasClass('end-ad-container')){ $(dom).

remove(); } }) })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function(window, document){ function getTopIssues(pageNum) { var url='/api/section/LIVEISSUE/page'; $.ajax({ url: url, method: 'GET', contentType: 'application/json', }).success(function (res) { var issuccess=false; var contents=[]; if(Array.isArray(res.areas) && res.

areas.length > 0){ var data=res.areas[0] || {}; var area=data.area || {}; var subAreas=data.subAreas; if(area.

areaType=="AREA_1" && Array.isArray(subAreas)){ issuccess=true; contents=(subAreas[0] || {})['contents'] || []; } } if(issuccess===false || contents.length 3 ? contents.slice(0, 3) : contents; for(;i 에러'); $('div[data-el="topIssueArticles"]').hide(); }); } getTopIssues(); })(window, docu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