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속항원검사로 확진 인정할까, 오늘 발표할 듯…해외입국 격리면제도 검토

신속항원검사로 확진 인정할까, 오늘 발표할 듯…해외입국 격리면제도 검토

신속항원검사, 해외입국

2022-03-11 오전 2:11:00

신속항원검사 로 확진 인정할까, 오늘 발표할 듯… 해외입국 격리면제도 검토

〈사진-연합뉴스〉방역당국이 전문가용 신속항원검사 (RAT) 검사 결과를 코로나 19 확진 판정으로 인정할지에 대해 오늘(11일) 발표..

전날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정례브리핑에서 "전문가용 신속항원검사로 확진하는 내용은 내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검토를 통해 말씀드릴 수 있을 것 같다. 다만 변화의 가능성은 있다"고 밝혔습니다.현재는 신속항원검사에서 양성이 나올 경우 PCR 검사를 추가로 받습니다. 여기서 양성이 나와야 최종 확진 판정을 받습니다. 신속항원검사는 병원에서 하는 전문가용과 집에서 스스로 하는 개인용으로 나뉩니다.최근 오미크론 확산세가 줄지 않는 가운데 하루 PCR 검사 건수와 결과 통보까지 걸리는 시간도 늘고 있습니다. 이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방역당국은 전문가용 신속항원검사만으로 확진 판정을 내리도록 하는 조처를 고려한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중대본은 "신속항원검사는 약간의 위양성(가짜 양성)이 발생할 수 있다. 다만 현재는 인구 내 유병률이 매우 높아 위양성률이 상대적으로 감소한다. 또 확진을 지체하는 것에서 생기는 불이익이 이익보다 더 크다고 판단하고 있다"며 "(신속항원검사로) 확진을 결정하면 그런 이유로 결정하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이와 함께 백신 접종을 완료한 해외입국자에 대한 격리면제 방안도 검토하고 있습니다.현재 해외 입국자는 입국 전 PCR 음성확인서 제출과 입국 후 7일간 자가격리를 해야 합니다. 반면 외국에서는 입국자의 접종 여부에 따라 자가격리를 면제하거나 음성확인서를 요구하지 않는 등 완화 조치가 시행되고 있습니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JTBC 뉴스 »

확진이 무슨 특혜도 아니고 인정은 무슨 인정이야? 치료가 필요한 사람만 진단목적으로 검사 하게 해야 한다.

신규 확진 30만 명대 폭증‥누적 500만 명 넘겨오늘 코로나19 확진자 는 처음으로 30만명을 넘어 역대 최고치가 예상됩니다. 어젯밤 9시까지 이미 32만명을 넘었고 누적 확진자 도 500만명을 돌파했습니다. 김민욱 기...

확진‧격리자 오후 5시 50분 외출 가능…지켜야 할 사항은?투표장까지 도보, 개인 자동차, 방역택시를 이용해야 합니다.\r 확진자 격리자 투표 외출

산소통 들고 확진 임신부에 달려간 의사…길거리 출산 막았다출산이 임박한 산모는 구급차에서 아찔한 시간을 보내고 있었습니다.\r 확진자 임신부 산모 출산 의사

[속보] 신규 확진 하루 새 14만 명 늘어 34만 명대로…34만 2,446명 역대 최다[속보] 신규 확진 하루 새 14만 명 늘어 34만 명대로…34만 2,446명 역대 최다 SBS뉴스

코로나19 위중증 1천87명‥신규 확진 34만 2천446명조금 전 중앙방역대책본부는오늘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가 34만 2446명 발생했으며 위중증 환자는 1087명, 사망자는 158명이라고 밝혔습니다. K-放疫, 코로나 독재가 생명줄인 당정청언법군경 좌익 일통 킹크랩 사생아 정권 百文而 不如一犬 짜파구리 문재앙 패당 단죄 없이는 防疫도 코로나 종식도 대한민국 미래도 절대 없다!

신규 확진 하루 새 14만 명 늘어 34만 명대로…34만 2,446명 역대 최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는 어제 34만 2446명 발생해 국내 코로나19 발생 이후 처음으로 30만 명을 넘었습니다. 누적 확진자 도 521만 2,118명으로 500만 명대로 올라섰습니다.

〈사진-연합뉴스〉방역당국이 전문가용 신속항원검사(RAT) 검사 결과를 코로나 19 확진 판정으로 인정할지에 대해 오늘(11일) 발표할 예정입니다. 전날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정례브리핑에서 "전문가용 신속항원검사로 확진하는 내용은 내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검토를 통해 말씀드릴 수 있을 것 같다. 다만 변화의 가능성은 있다"고 밝혔습니다. 현재는 신속항원검사에서 양성이 나올 경우 PCR 검사를 추가로 받습니다. 여기서 양성이 나와야 최종 확진 판정을 받습니다. 신속항원검사는 병원에서 하는 전문가용과 집에서 스스로 하는 개인용으로 나뉩니다. 최근 오미크론 확산세가 줄지 않는 가운데 하루 PCR 검사 건수와 결과 통보까지 걸리는 시간도 늘고 있습니다. 이같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방역당국은 전문가용 신속항원검사만으로 확진 판정을 내리도록 하는 조처를 고려한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중대본은 "신속항원검사는 약간의 위양성(가짜 양성)이 발생할 수 있다. 다만 현재는 인구 내 유병률이 매우 높아 위양성률이 상대적으로 감소한다. 또 확진을 지체하는 것에서 생기는 불이익이 이익보다 더 크다고 판단하고 있다"며 "(신속항원검사로) 확진을 결정하면 그런 이유로 결정하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와 함께 백신 접종을 완료한 해외입국자에 대한 격리면제 방안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현재 해외 입국자는 입국 전 PCR 음성확인서 제출과 입국 후 7일간 자가격리를 해야 합니다. 반면 외국에서는 입국자의 접종 여부에 따라 자가격리를 면제하거나 음성확인서를 요구하지 않는 등 완화 조치가 시행되고 있습니다. 최근 국내에서 해외입국 확진자 발생이 줄었고, 오히려 국내 발생이 크게 늘고 있어 해외입국자 격리가 큰 의미가 없다는 분석도 나왔습니다. 중대본은 "해외입국자 격리를 통해 오미크론 변이의 국내 확산을 최대한 지연시키는 목적 달성은 했다고 판단한다"면서 "적절한 시기에 조치를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