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담금 400만→1억5400만원…음주·뺑소니 사고, 6월부터 ‘패가망신’

2020-05-27 오전 10:28:00

자동차보험 개정약관 6월1일 시행출퇴근 시간 카풀도 보험 적용

다음달부터 음주나 뺑소니 교통사고를 내면 운전자가 부담해야 할 사고부담금이 현재 400만원에서 최대 1억5400만원까지 늘어난다.

자동차보험 개정약관 6월1일 시행출퇴근 시간 카풀도 보험 적용

자동차보험 개정약관 6월1일 시행 출퇴근 시간 카풀도 보험 적용 음주운전 단속현장.다음 달부터 음주나 뺑소니 교통사고를 내면 심각한 경제적 타격을 입게 됩니다.다음 달부터 음주나 뺑소니 교통사고를 내면 심각한 경제적 타격을 입게 됩니다.입력.

한겨레 자료사진.다음달부터 음주나 뺑소니 교통사고를 내면 운전자가 부담해야 할 사고부담금이 현재 400만원에서 최대 1억5400만원까지 늘어난다.지금까지는 사망사고를 내도 운전자는 부담금 400만 원만 내면 보험사가 나머지 대인·대물 보상금을 다 냈지만, 앞으로는 음주·뺑소니 사고의 경우 여기에 최대 1억5천만 원을 더 내야 할 수 있습니다.금융감독원은 이런 내용을 담은 개정 자동차보험 표준약관을 다음달 1일부터 시행한다고 27일 밝혔다.금감원 측은"이번 약관 개정으로 음주나 뺑소니 사고에 관한 운전자의 책임을 강화하고, 보험금 누수도 방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습니다.운전자들이 통상 가입하는 자동차 보험은 사망 기준 손해액 1억5천만원 이하인 대인I과 손해액 2천만원 이하의 대물로 구성된 ‘의무보험’, 이를 초과하는 금액에 대한 ‘임의보험’ 두가지로 구성된다.최두희 [dh0226@ytn.새 규정에서도 운전자들은 의무보험의 영역에서는 부담금을 400만원(대인 300만원·대물 100만원)까지만 내면 된다.

그러나 임의보험의 영역에서 1억5천만원(대인 1억원·대물 5천만원)까지 추가 부담금을 낼 수 있다.kr].kr].의무보험은 그대로인데, 임의보험에 운전자 사고부담금을 신설한 것이다.예컨대, 음주사고로 1명이 사망해 대인 기준 4억원 손해가 발생했다면 운전자는 의무보험에서 300만원, 임의보험에서 1억원을 내야 한다.보험사 보상은 2억9700만원이다.여기에다 차량피해가 8천만원 발생했다면 운전자가 의무보험에서 100만원, 임의보험에서 5천만원을 내야 한다.

보험사 보상은 나머지 2900만원이다.또한 개정 표준약관은 군 복무(예정)자가 교통사고로 사망한 경우 복무기간 중 예상급여(사병 복무 시 770만원 상당)를 반영하도록 했다.군인이 교통사고 피해를 입었을 경우 임플란트 비용도 보상한다.출퇴근 시간대 유상 카풀도 자동차보험 보상 범위에 포함했다.이는 영리를 목적으로 대가를 받고 자동차를 반복적으로 사용 중 발생한 사고는 일반 자동차보험에서 포함하지 않는다는 기존 약관을 수정한 것이다.

다만 유상 카풀 보험 보상 범위는 탑승 시간을 기준으로 오전 7~9시와 오후 6~8시(주말 제외)로 제한했다 표준약관 개정 시기가 다음달 1일이므로 이후에 자동차보험에 가입하거나 갱신하는 운전자에 새 제도가 적용된다.박현 기자 hyun21@hani.co.kr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신청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응원합니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한겨레 »
Loading news...
Failed to load news.

법이 강해야 죄를 안짓는 법입니다 조심해야 한다...잘못하다간 쪽박 찬다. '음주-뺑소니 부담금, 400만원에서 최대 1억5400만 원까지 늘어' 조심해야 한다...잘못하다간 쪽박 찬다. 한편 나라가 디비진다. 💀💀💀국정원 해킹사건(임과장,빨간 마티즈 자살)에 연루된 이낙연(전 총리), 정세균(현 총리) 그리고 서훈(국정원장)이 긴급체포되며 구속된다. 한겨레의 많은 관심요.

음주·뺑소니 사고 내면 망할 수도...부담금 최대 1억5천400만 원다음 달부터 음주나 뺑소니 교통사고를 내면 심각한 경제적 타격을 입게 됩니다.금융감독원은 이런 내용을 담은 개정 자동차보험 표준약관을 다음 달 1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습니다.지금까지는 사망사고를 내도 운전자는 부담금 400만 원만 내면 보험사가 나머지 대인·대물 보상금을 다 냈지만, 앞으로는 음주·뺑...

음주·뺑소니 사고 내면 망할 수도...부담금 최대 1억5천400만 원다음 달부터 음주나 뺑소니 교통사고를 내면 심각한 경제적 타격을 입게 됩니다.금융감독원은 이런 내용을 담은 개정 자동차보험 표준약관을 다음 달 1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습니다.지금까지는 사망사고를 내도 운전자는 부담금 400만 원만 내면 보험사가 나머지 대인·대물 보상금을 다 냈지만, 앞으로는 음주·뺑...

음주·뺑소니 사고내면 최대 1억 5천400만 원 ‘본인 부담’다음 달부터 음주나 뺑소니 교통사고를 내면 보험에 가입했더라도 최대 1억 5천만 원을 물게 됩니다. 군대에 입대한 병사의 월급을 교통사고 보상 범위에 포함하고, 돈을 받고 하는 출퇴근 카풀도 자동차보험으로

경주 어린이보호구역서 9살 초등생 자전거 추돌…고의성 논란경주의 한 어린이보호구역에서 스포츠실용차 운전자가 자전거를 타고 있던 초등학생을 들이받는 사건이 일어나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피해자의 누나는 “남동생이 운전자 여성의 자녀(5살)와 다퉜는데 뒤쫓아와서 고의로 사고를 냈다”고 주장하고 있다.

스쿨존에서 어린이 덮친 SUV...아동 다툼에 일부러 사고?골목길에서 SUV가 자전거 탄 어린이 덮쳐 / 피해자 가족 '운전자, 일부러 쫓아와 사고' 주장 / 운전자 측 '고의로 사고 낸 것 아니다'

음주운전하다가는 패가망신...다음달부터 사고부담금 최대 1.54억다음달부터 음주운전을 하다 사고를 내면 최대 1억5400만원을 물어내야 한다. 자동차 사고 시 보험 계약자가 부담해야 할 자동차보험 자기부담금.. 암요 술•집 망해야 대한민국 올바르게 살아남는다 면허취소하고 영구취득금지 해야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