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진 출판기념회 찾은 김종인…“모진 곳 안갔으면” “인연” 與 환대

‘윤석열 갈등’ 김종인, 여당 행사장에 등장 왜?

2021-12-01 오전 8:41:00

‘윤석열 갈등’ 김종인, 여당 행사장에 등장 왜?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일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출판기념회에 참석해 여권 인사들의 환대를 받았다. 박 의원은 “국민의힘으로 안 가셨으면 좋겠다”고 했다. 박 …

박 의원은 이날 오전 서울 교보빌딩에서 열린 ‘박용진의 정치혁명’ 출판기념회에서 행사에 참석한 김 전 위원장을 향해 “어떤 분은 (김 전 위원장을) 보수적 정치인으로 생각하는 모양인데, 제가 모셨고 아는 김 전 위원장은 대한민국의 최고 진보적 어젠다(의제)를 늘 움켜쥐고 있다”고 인사했다.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일 서울 종로구 교보빌딩 컨벤션홀에서 열린 박용진 의원의 출판기념회에서 박 의원의 안내를 받으며 행사장으로 향하고 있다. 2021.12.1/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이어 “(김 전 위원장이) 제게 재벌개혁에 대한 거친 생각을 하나하나 정리할 수 있도록 구체성을 심어준 가르침에 대해 너무 고맙게 생각한다”며 “대한민국이 성큼 앞으로 가기 위해 김 전 위원장의 지혜가 앞으로도 많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õ�� ���� �� ���� �ݷ���.. �ſ� �߱��ؾ� �� �� ���� - ��ߴ�������

이날 박 의원은 김 전 위원장의 국민의힘 합류를 만류하면서 “개인적으로는 뜻이 있을테니 잘 지켜보겠다는 생각이지만, ‘저런 모진 곳에 (김 전 위원장이) 굳이 들어가야겠느냐’라고 생각한다”며 “파리떼의 속성이라는 것이 손 휘저으면 흩어지는데 다시 모인다. 그래서 그게 어떻게 보면 현실이고 정치 속성이기도 하다”고 말했다.주요기사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참석자들이 1일 서울 종로구 교보빌딩 컨벤션홀에서 열린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출판기념회에 참석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 박용진 의원, 문희상 전 국회의장, 김 전 위원장, 권영길 전 민주노동당 대표, 이수호 전태일재단 이사장. 2021.12.1/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그러면서 “더 힘든 일 하지 마시고 대한민국의 변화에 대해 어디에 계시든지 정확하게 말해줄 힘이 있으니까 그렇게 하시면 어떨까 하는 말씀을 감히 드린다”며 “가르쳐주신 것을 하나하나 실천하고 대한민국 변화를 잘 이끌어 가겠다”고 강조했다.

김 전 위원장은 과거 민주당에서의 인연을 계기로 이날 박 의원의 출판기념회에 참석했다. 박 의원은 2016년 김종인 당시 민주당 비대위 대표 시절 비서실장을 지냈다.송영길 대표도 행사에서 축사를 통해 “우리 김 전 위원장께서도 비대위원장 시절에 (박 의원을) 비서실장으로 인연을 맺어 특별히 아껴주셨다”며 “이렇게 와주셔서 감사드린다”고 환영의 뜻을 보였다.행사에 참석한 문희상 전 국회의장 역시 “김 전 위원장님 반갑다”며 “세상을 바꾸는 데 가장 앞장 선 분들이 나오셔서 반갑다”고 인사했다. headtopics.com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일 서울 종로구 교보빌딩 컨벤션홀에서 열린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출판기념회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2021.12.1/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이에 김 전 위원장은 “우리나라는 코로나19 사태를 겪으면서 양극화라는 것이 점점 벌어져 사회가 너무나 조화를 갖추지 못하게 됐다”며 “우리는 늘 유행어처럼 ‘공정과 정의’를 말하지만 실질적으로 이를 달성하기 위해 무엇을 할 것인지에 대해 구체적인 이야기를 하는 정치인은 참 찾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평화나무, 기자에 “1억도 줄 수 있다” 발언한 김건희 검찰 고발

이어 “대통령 후보 경선에 제가 바라는 바는 우리나라도 패기있고 젊은 후보가 나와서 이끌어주면 나라가 과거와 달라지지 않겠느냐는 것”이라며 “1970년 이후 출생한 대통령이 됐으면 바랐는데 양당 경선 과정에서 보니 유일하게 박 의원이 1970년 이후 출생한 경선 후보였다”고 말했다.그러면서 “이번에는 비록 실패했지만 최종 경선까지 질주할 수 있었던 능력을 보여줬다”며 “다음에는 소기의 목표를 꼭 달성하길 바란다”고 덕담을 건넸다.다만 김 전 위원장은 행사 전후로 기자들이 ‘민주당에 합류할 가능성도 있냐’고 묻자 “쓸데없는 소리 하지 마라”고 답했다. 이어 국민의힘 선대위 합류 여부에 대해서도 “내가 어떻게 돌아가는지 전혀 모르기 때문에 묻지 마라”고 답했다.

(서울=뉴스1)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동아일보 »

[1월 15일] 미리보는 KBS뉴스9

수색 작업 ‘장기화’…부실 공사 정황 속속 드러나 광주 화정아이파크 외벽 붕괴 사고 닷새 째인 오늘, 실종...

그러지 말고 윤석열 후보 반쪽 김건희씨 모셔와 고딩 가출 퍼포먼스 하고 있는 이준석도 데려가요 .. 왜 혼자가요 ㅜㅜ 왜? 저러니 개종인 개종인 하지..퉷 국민의힘 대선 방해꾼, 역사에 심판을 반드시 받게될것이다.. 철딱서니 와 늙은 노인이 조합이 맞지도 않을것인데 이둘은 대선후보가 누구인지도 구분이 되질않는가? 본인들이 후보인줄로 착각하고 있는것인가? 준석아!! 김종인씨 국힘에 대선 후보가 누구인가 우리 국민들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