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정부 1차 인선…평균 연령 60.5세·8명 중 5명 영남·女 1명 | 연합뉴스

2022-04-10 오전 10:33:00

尹정부 1차 인선…평균 연령 60.5세·8명 중 5명 영남·女 1명

尹정부 1차 인선…평균 연령 60.5세·8명 중 5명 영남·女 1명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윤석열 정부 초대 내각 1차 인선안 명단에서는 60대 영남, 서울대 출신 남성이 주류를 이뤘다.

이들의 평균 연령은 60.5세다. 여기에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73·전북 전주)를 포함하면 1차 인선 대상자의 나이는 평균 61.9세를 기록했다.광고지역별로는 경남과 경북이 각각 2명, 대구 1명 등 영남 출신이 5명으로 과반이었고, 이외에 서울·충북·전북·제주 출신이 각각 1명씩이었다. 전남·충남·강원 출신은 전무했다.출신 대학교별로는 서울대(4명), 경북대(2명), 고려대(2명), 육군사관학교(1명) 순이었다.

여성은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가 유일했다.지난달 대통령직인수위원회(인수위) 구성 때도 인수위원 24명의 평균 연령이 57.6세에 남성·서울대 출신이 다수를 차지해 이른바 '서오남'(서울대 출신 50대 남성)이라는 말이 나오기도 했다.1차 인선안에서는 인수위 기획위원장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의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지명이 '깜짝 인사'로 거론된다.또 정호영(보건복지부)·박보균(문화체육관광부)·이종호(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장관 후보자도 애초 하마평에는 등장하지 않다가 예상 범위 밖에서 발탁된 사례로 꼽힌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연합뉴스 »

정부, 8일 임시 국무회의서 철강·석유화학 업무개시명령 논의

파업 2주째…대화는 2번뿐업무개시명령 거부 1명 고발시간 끌며 파업 고사 유도하는 정부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

[속보] 尹정부 여가부 장관에 김현숙 당선인 정책특보 | 연합뉴스[속보] 尹정부 여가부 장관에 김현숙 당선인 정책특보 폐지 한다며 ? 여가부 폐지는 선거이후에 하겠군..

[속보] 尹정부 첫 국토장관에 원희룡 발탁 | 연합뉴스[속보] 尹정부 첫 국토장관에 원희룡 발탁 ㅎㅎㅎ 역시 고기도 먹어본 놈이 그 맛을 잘 아는 법~~ 엄청난 난개발이 예상된다~ 꽉잡아야 할듯~ ㅋㅋㅋㅋㅋㅋ 제주도는 애교였다 대한민국 전체 정도는 주물러줘야지 이제 나라가 제대로 돌아가는군 계속 .....

尹정부 국토부 장관에 원희룡·여가부 장관에 김현숙 | 연합뉴스(서울=연합뉴스) 김연정 이슬기 기자=윤석열 정부 초대 내각의 국토교통부 장관에 제주지사를 지낸 원희룡 인수위 기획위원장이 발탁된 것으로 1... nekizlab . 참 c8, 룰루날라네. 적폐청산 개검척결 언론개혁 .

[속보] 尹정부 문체부 장관에 언론인 출신 박보균 특별고문 | 연합뉴스[속보] 尹정부 문체부 장관에 언론인 출신 박보균 특별고문

[속보] 尹정부 첫 경제부총리 겸 기재장관에 추경호 | 연합뉴스[속보] 尹정부 첫 경제부총리 겸 기재장관에 추경호 이것은 신이준 기회 국민들이여 그의가족 친지 조국수사급으로 추경호를 털어라! 부동산 정책이 가장 중요하다.사람이 살 집은 금방 지을 수도 없고 집지을 땅이 무한한 것도 아니다. 그러므로 각종 규제가 따른 것이다. 지금 세상은 식량이 부족하면 수입해 충당이 가능하지만 땅과 집은 수입도 불가능한 것이다. 그러므로 집과 땅의 매점 매석 투기를 중한 법으로 엄금해야 한다.

[속보] 尹정부 첫 국토장관에 원희룡 발탁윤석열 정부 첫 국토부 장관에 원희룡 발탁문체부 장관에 언론인 출신 박보균 특별고문◇ 자세한 뉴스가 곧 이어집니다.※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전화] 02-398-8585[메일] socialytn.co.kr 웃기는 내각이 되겠네요..심심하진 않을듯 ㅋ ㅋㅋㅋㅋ 헤롱이가 국토부장관? 근데 법카로 수천만원 어치 밥쳐먹은 저늠은 왜 고발을 안하지? ㅋㅋㅋ 헤롱이 제대로 털리고 낙마 되겠군. 제주도지사 하면서 얼마나 많이 해쳐먹었겠어? 눈에 뻔하다 뻔해

10일 발표된 장관 후보자 8명의 나이와 출신 지역은 추경호(62·대구 달성)·이종섭(62·경북 영천)·박보균(68·서울)·정호영(62·경북)·김현숙(56·충북 청주)·이창양(60·경남 고성)·원희룡(58·제주)·이종호(56·경남 합천) 등이다.[속보] 尹정부 여가부 장관에 김현숙 당선인 정책특보 카카오톡에 공유.서울=연합뉴스) 원희룡 인수위 기획위원장이 8일 오전 서울 종로구 통의동 제20대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기자 페이지 인수위 들어서는 윤석열 당선인 (서울=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8일 오후 서울 종로구 통의동 금감원 연수원에 마련된 제20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에 들어서고 있다.

이들의 평균 연령은 60.5세다. 여기에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73·전북 전주)를 포함하면 1차 인선 대상자의 나이는 평균 61.8 [인수위사진기자단] photo@yna.9세를 기록했다. 광고 지역별로는 경남과 경북이 각각 2명, 대구 1명 등 영남 출신이 5명으로 과반이었고, 이외에 서울·충북·전북·제주 출신이 각각 1명씩이었다.kr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이슬기 기자=윤석열 정부 초대 내각의 국토교통부 장관에 제주지사를 지낸 원희룡 인수위 기획위원장이 발탁된 것으로 10일 알려졌다.

전남·충남·강원 출신은 전무했다. 출신 대학교별로는 서울대(4명), 경북대(2명), 고려대(2명), 육군사관학교(1명) 순이었다. 여성은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가 유일했다. 지난달 대통령직인수위원회(인수위) 구성 때도 인수위원 24명의 평균 연령이 57.6세에 남성·서울대 출신이 다수를 차지해 이른바 '서오남'(서울대 출신 50대 남성)이라는 말이 나오기도 했다. 현재 대통령 당선인 정책특보를 맡아 여가부 폐지, 저출산·고령화 관련 정책 부분을 담당하고 있다.

1차 인선안에서는 인수위 기획위원장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의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지명이 '깜짝 인사'로 거론된다. 또 정호영(보건복지부)·박보균(문화체육관광부)·이종호(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장관 후보자도 애초 하마평에는 등장하지 않다가 예상 범위 밖에서 발탁된 사례로 꼽힌다. 이와 반대로 애초 입각 대상으로 물망에 올랐던 이태규 의원과 신용현 인수위 대변인 등 이른바 '안철수계' 인사는 1차 인선안에서 눈에 띄지 않았다. 이날 직접 장관 후보자 명단을 발표한 윤 당선인은 인선 기준에 대해"다른 것 없이 국가와 국민을 위해 해당 분야를 가장 잘 맡아 이끌어줄 분인가에 기준을 두고 선정해 검증했다"고 말했다. 그는"저는 선거 운동 과정에서부터 할당이나 안배를 하지 않겠다고 말씀드렸다"며"어차피 지명해야 할 공직이 많고 대한민국 인재가 어느 한쪽에 쏠려 있지 않기 때문에 결국 지역, 세대, 남녀라든가 균형이 잡힐 것이라 믿는다"고 언급했다.kr.

지난 2017년 문재인 정부 1기 내각 인선 당시 장·차관급 이상 79명 중 영남 27명, 호남 22명, 수도권 20명, 충청 8명, 강원 2명 등으로 비교적 지역 안배가 이뤄졌다는 평가가 나왔다. 평균 연령은 58.4세, 여성은 약 14%를 기록했다. geein@yna.co.

kr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