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헌 살롱] [1342] 옷은 영혼, 신분, 돈

2022-04-11 오후 3:00:00

조용헌 살롱 1342 옷은 영혼, 신분, 돈

조 선 일 보only, 필자가직접읽어주는육성칼럼

조선일보only 필자가직접읽어주는육성칼럼 오디오콘텐츠 이젠듣자 오디오조선일보

조용헌 살롱 1342 옷은 영혼, 신분, 돈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조선일보 »

조선일보를 페간하라!

원희룡 '정부 실패로 집값 장벽이 현대판 신분 계급 돼'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는 '정부 실패로 인한 집값의 장벽이 도저히 넘어설 수 없는 현대판 신분 계급이 돼 버리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습니다.원 후보자는 오늘(11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꾸려진 정부과천청사로 출근하는 길에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 아픔과 미래에 대한 절망을 공감하면서 정직... vQwDVHFM5FCNmbo 희룡아. 이미 집값 내려가고 있어. 네가 규제만 안풀면 돼.

대출 한도는 풀리는데...돈 더 빌려 집 사는 건 '글쎄'[앵커]윤석열 당선인의 공약 가운데 하나는 대출 규제 완화입니다.실제로 시중은행들이 경쟁적으로 대출 한도를 늘리고 있지만, 정작 부동산 시장에선 눈에 띄는 변화는 없습니다.왜 이런 건지, 조태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기자]시중은행의 한 영업점입니다.제법 이른 시각부터 대출을 알아보려는 발...

“택배견 ‘경태’ 보호자, 수술비 필요하다더니···안 갚은 돈 1억 넘는다”반려견과 함께 일을 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큰 관심을 받은 택배기사 A씨가 반려견 수술비 명목으로 빌리고 돌려주지 않은 돈이 1억원이 넘는다는 주장이 나왔다.

예비사위 앞에서 '돈 없다'는 엄마, 말릴 방법 없나요?엄마는 아빠가 외식하자며 나가자고 할 때도 '그 돈이면~'라고 말합니다. 엄마는 다음에 또 같은 말을 반복해요. 엄마는 대체 왜 그러실까요?

‘돈 많아야 공부 잘한다?’... 국가장학금 신청한 서울대생, 10명 중 6명 ‘고소득층 자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