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는Y] 확진자 40명 넘게 나왔는데...'쉬쉬' 하며 공사 강행한 삼성물산

[제보는Y] 확진자 40명 넘게 나왔는데...'쉬쉬' 하며 공사 강행한 삼성물산

Ytn, 뉴스채널

2021-10-18 오후 11:00:00

[제보는Y] 확진자 40명 넘게 나왔는데...'쉬쉬' 하며 공사 강행한 삼성물산

[앵커]거대 건설사가 시공 중인 아파트 건설 현장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는데도 현장 노동자들에게 제대로 알리지 않은 채 공사를 계속 진행했다는 제보가 들어왔습니다.집단감염 파악이 늦어지면서 누적 감염자가 40명을 훌쩍 넘어섰지만, 시공사 측은 문제가 없다는 말만 되풀이하고 있습니다.정현우 기...

정현우 기자의 보도입니다.지난 보름 동안 누적 확진자가 40명 넘게 쏟아졌지만, 정작 현장 노동자들은 확진자가 계속 나오고 있다는 사실조차 모르고 있었다고 폭로했습니다."(어제도 확진자 안 나온 건가요?) 네, 없어요."[서울 용두동 건설현장 노동자 : 4일에 그것도 삼성 직원한테 들은 게 아니라 현장에서 관리하시는 분의 소리로 들었습니다.][서울 용두동 건설현장 노동자 : 연휴가 처음이 아니라 그전에도 있었지만 이런 상황까지는 아니었거든요. 현장에서 바로 하루 정도는 선별검사소에서 검사를 받고 출근하는 게 맞는 건데….]

하지만 확진자와 같은 현장에서 일한 노동자들 본인도 모르게 접촉자를 확인하거나 감염을 차단한다는 것 자체가 어불성설이라는 지적도 나옵니다.[다른 집단감염 현장 시공사 관계자 : 폐쇄된 공간에서 확진자가 나오면 빠르게 검사를 받아야 추가 확산을 방지할 수 있기 때문에 현장 폐쇄를 신속하게 결정하고….]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YTN »

여기 뿐일까요. 무노조경영을 하고 싶었던...

[제보는Y] 편의점서 유통기한 1년 4개월 지난 치즈케이크 판매...식중독 증세 호소지난달 말 구매한 치즈케이크…유통기한 무려 1년 4개월 지나 / 두드러기·복통 증세 보여…병원 치료 중 / 편의점 냉동칸에서 2년 방치…아무도 확인 안 해 / ’타임 바코드’ 무용지물…신선식품에만 적용

신규 확진자 1,050명...'4차 대유행' 이후 최소치[앵커]코로나19 신규 환자가 휴일 영향으로 천 명대로 떨어졌습니다.7월 초 4차 대유행이 시작한 이후 가장 적은 확진자인데, 단계적 일상회복에 대한 기대감도 커지고 있습니다.취재 기자 연결합니다. 신현준 기자!휴일 영향이긴 하지만 환자 수가 감소 추세죠?[기자]오늘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환...

[속보]코로나19 신규 확진자 1050명…4차 유행 이후 최저치중앙방역대책본부는 18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050명이라고 밝혔다. 4차 유행 이후 처음으로 1100명보다 적은 확진자가 발생했다. 746명을 기록한 지난 7월6일 이후 최저치다.

확진자 감소세지만…당국 '방역 긴장 유지 필요'오늘 코로나 신규 확진자 1천500명대로 예상됩니다. 추석 연휴 직후에 3천 명을 넘겼던 것을 고려하면 많이 줄었습니다. 하지만 내일 시작할 완화된 거리두기를 거쳐서 다음 달 단계적 일상 회복으로 넘어가는 과정에서 확산세가 다시 거세질 수도 있어서 안심해서는 안 되겠습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1,420명...9일째 2천 명 아래 유지[앵커]코로나19 신규 환자가 천4백 명대 초반을 기록했습니다.하루 확진자 수가 9일 연속 2천 명을 넘지 않으면서, 단계적 일상 회복에 대한 기대감도 커지고 있습니다.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이승윤 기자!자세한 확진자 현황 전해주시죠.[기자]오늘 0시 기준으로 신규 환자는 1...

신규 확진자 9일 연속 2천 명 미만...'백신 접종이 감염 억제'[앵커]코로나19 신규 환자가 천4백 명대 초반을 기록해 하루 확진자 수가 9일 연속 2천 명을 밑돌았습니다.지난달부터 빠르게 증가한 백신 접종률이 감염을 억제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돼 단계적 일상 회복에 대한 기대가 커지고 있습니다.보도에 이승윤입니다.[기자]코로나19 신규 환자는 검사가 주는 휴일...

[앵커] 거대 건설사가 시공 중인 아파트 건설 현장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는데도 현장 노동자들에게 제대로 알리지 않은 채 공사를 계속 진행했다는 제보가 들어왔습니다. 집단감염 파악이 늦어지면서 누적 감염자가 40명을 훌쩍 넘어섰지만, 시공사 측은 문제가 없다는 말만 되풀이하고 있습니다. 정현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서울 용두동에 있는 아파트 건설 현장. 지난 보름 동안 누적 확진자가 40명 넘게 쏟아졌지만, 정작 현장 노동자들은 확진자가 계속 나오고 있다는 사실조차 모르고 있었다고 폭로했습니다. 시공사 측이 숨겼다는 겁니다. 당장 지난주 금요일에도 노동자 가운데 확진자 2명이 나왔는데, 현장 폐쇄 없이 공사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어제도 확진자 안 나온 건가요?) 네, 없어요." 최초 확진자가 발생했을 때도 시공사는 관련 사실을 제대로 알리지 않았습니다. 지난 4일 처음 노동자가 확진됐지만, 노동자들은 이틀 뒤 우연히 현장에 차려진 선별검사소에서 한꺼번에 8명이 양성 판정을 받고서야 집단감염 발생을 알게 됐습니다. [서울 용두동 건설현장 노동자 : 4일에 그것도 삼성 직원한테 들은 게 아니라 현장에서 관리하시는 분의 소리로 들었습니다.] 이후 감염이 확산하면서 한글날 연휴엔 공사장을 닫고도 관련 확진자가 계속 나와 감염 규모가 40명까지 늘었습니다. 노동자들은 시공사 측이 집단감염 상황을 정확히 알리지 않고 공사를 강행해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고 호소합니다. [서울 용두동 건설현장 노동자 : 연휴가 처음이 아니라 그전에도 있었지만 이런 상황까지는 아니었거든요. 현장에서 바로 하루 정도는 선별검사소에서 검사를 받고 출근하는 게 맞는 건데….] 반면 시공사 측은 음성 판정을 받은 사람만 현장에 들여보내고 있어 큰 문제가 없다고 맞서고 있습니다. [시공사 관계자 : 검사에서 음성 확인이 된 분에 한해 공사장 투입을 하고 현장에서도 음성 나오더라도 신속자가진단 키트를 활용해서….] 하지만 확진자와 같은 현장에서 일한 노동자들 본인도 모르게 접촉자를 확인하거나 감염을 차단한다는 것 자체가 어불성설이라는 지적도 나옵니다. [서울 용두동 건설현장 노동자 : 현장 와서는 담배도 피우며 얘기도 하면서 오가는데 그런 건 통제가 안 되고 있고….특히 외국인들 간식이나 자재 나르는 사람은 관리되는지 의심스러운 게 많이 있어요.] 앞서 지난 8월 경기도 화성의 다른 건설현장에서는 첫 확진자가 나온 당일 공사장을 폐쇄해 현장에서의 집단감염을 최대한 억제하기도 했습니다. [다른 집단감염 현장 시공사 관계자 : 폐쇄된 공간에서 확진자가 나오면 빠르게 검사를 받아야 추가 확산을 방지할 수 있기 때문에 현장 폐쇄를 신속하게 결정하고….] 시공사 측은 확진 발생 다음 날 보건소엔 곧바로 관련 사실을 알렸다고 밝혔지만, 방역 당국의 설명은 달랐습니다. [서울 동대문구보건소 관계자 : 주말에 저희가 전화해서 확진자가 있었느냐고 물어보니까 있었다고 하더라고요. 그런 얘기는 그때 들었고. (당시) 따로 확진이 나와서 검사하는 줄은 몰랐어요.] 보건소 측은 해당 공사현장의 감염 확산 추이를 보면서 방역 조치를 위반한 사항이 있는지 점검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YTN 정현우입니다. YTN 정현우 (junghw5043@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