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뉴스채널, 와이티엔, Www.Ytn.Co.Kr, Ytn.Co.Kr, 속보, 제보, 뉴스, 실시간 뉴스, 대한민국, Tv

Ytn, 뉴스채널

[제보는Y] 초등학교 옆 공사장 4곳...'소음·진동에 노이로제 지경'

[제보는Y] 초등학교 옆 공사장 4곳...'소음·진동에 노이로제 지경'

2021-06-14 오후 11:40:00

[제보는Y] 초등학교 옆 공사장 4곳...'소음·진동에 노이로제 지경'

[앵커]서울의 한 초등학교 옆에서 대규모 건설 공사가 무려 4곳에서 동시에 진행되고 있다는 제보가 들어왔습니다.학생과 교사들은 엄청난 소음과 진동, 먼지 때문에 정상적인 수업 진행이 어려울 뿐 아니라 노이로제에 걸릴 정도라며 고통을 호소하고 있습니다.'제보는 Y', 황보혜경 기자입니다.[기자]서...

서울의 한 초등학교 옆에서 대규모 건설 공사가 무려 4곳에서 동시에 진행되고 있다는 제보가 들어왔습니다. 학생과 교사들은 엄청난 소음과 진동, 먼지 때문에 정상적인 수업 진행이 어려울 뿐 아니라 노이로제에 걸릴 정도라며 고통을 호소하고 있습니다.'제보는 Y', 황보혜경 기자입니다.[기자]서울 한강로3가에 있는 한 초등학교입니다.학교 담장을 사이에 두고 굴착기를 동원한 건설 공사가 한창입니다.소음이 엄청납니다.이 학교 인근의 공사장은 이곳뿐만이 아닙니다.

'전과 35범' 이렇게 생겼다…전자발찌 끊고 도주 '공개수배' 광주에 조기 게양? 전두환도?… ‘노태우 국가장’에 반발 목소리 쿠팡 앱에서 일부 회원 정보 노출…“31만 명 규모”

반경 100m 안에서 오피스텔이나 아파트 건설 등 대규모 공사가 네 군데서 진행되고 있습니다.특히, 학교에서 불과 2m 떨어진 용산철도병원 철거 공사 피해가 가장 심각합니다.[서울 용산구 A 초등학교 학생 : 엄청 시끄러워요. 시끄러워서 선생님 말씀이 안 들려요.][서울 용산구 A 초등학교 교사 : 정말 때려 부수는 소리가 나요. 쾅쾅 이런 소리가 나고. (수업 중에도요?) 네.]교실 바닥을 울리는 진동도 문제입니다.매일 지진이 난 거 같다는 말이 나올 정도입니다.

[서울 용산구 A 초등학교 학생 : 초등학교에서 발이 뭔가 떨렸어요. (교실에서?) 네.][서울 용산구 A 초등학교 학부모 : 물어봤더니 '엄마 지진 난 것처럼 흔들려' 그런 얘길 하더라고요.]코로나19로 환기가 중요한 데, 공사장 먼지 때문에 창문 열기도 쉽지 않습니다.[서울 용산구 A 초등학교 선생님 : 먼지가 너무 많이 쌓여서 창문을 열어놓을 수가 없다….][서울 용산구 A 초등학교 학부모 : 천식이 있어요, 아이가. 너무너무 스트레스를 받아 해요 지금.] headtopics.com

철도병원부지 시공사인 현대산업개발은 학교 안에 소음과 진동 측정기를 설치해 매일 기준치 이하로 관리하고 있다고 주장합니다.[현대산업개발 관계자 : 저희가 학교에 충분히 협의해서 기준치 안에서 공사는 해왔어요.]실제로 학교에서 보낸 가정통신문을 보면 당일 최대 소음과 진동 모두 기준치 이하입니다.하지만 여기엔 허점이 있다는 게 전문가 지적입니다.[박영 환 / 소음진동기술사 : (65dB 이하는) 실외에서 쟀을 때 기준이고, 실내에서 64dB(데시벨) 정도 나왔으면 굉장히 시끄러운 소리 수준입니다. (진동은) 건물에 대한 피해 여부를 잰 거고, '인체에 유해하다, 무해하다'를 판단할 수 있는 근거가 되지 못합니다.]

또, 공사 기간이 3년 정도라 소음과 진동, 먼지가 장기적으로 아이들에게 미칠 영향에 대한 세심한 배려가 필요한 상황입니다.[곽경민 / 고려대학교 안산병원 직업환경의학과 교수 : 제일 문제가 되는 거는 소음에 지속해서 노출되면 정신 건강, 불쾌감(에 영향을 주고), 학업능률이 좀 떨어지겠죠.]공사 현장과 학교가 워낙 붙어 있어서 안전사고도 걱정입니다.지난 10일엔 돌멩이가 날아와 등교하던 학생이 다치기도 했습니다.[서울 용산구 A 초등학교 학부모 : 오늘 아침에도 돌무더기가 나왔대요. 나와서 아이들을 쳤대요.]

교육청 건설 현장과 학교가 붙어 있어도 외부 공사장에 대한 제재는 자신들 권한 밖이라는 입장입니다.[서울시교육청 관계자 : 학교 경계 밖에서 이뤄지는 공사는 저희하고 상관이 없어서….]허가를 내준 구청 역시 법적으로 문제가 없다고 말합니다.[용산구청 관계자 : 건축법상으로는 학교 인근 공사장에 대한 규정을 따로 정하는 건 없고요, 소음이나 이런 것들이 기준치 내에 관리가 되는 상황에서….]학부모들은 미세먼지 방진망이라도 제대로 설치해달라고 요구하고 있는데, 그마저도 예산 문제로 지지부진합니다.

공사 중지 가처분 신청까지 검토하고 있는데, 학생과 교사들이 겪는 고통이 언제쯤 해결될지는 알 수 없습니다.YTN 황보혜경[bohk1013@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YTN NEWS »

[뉴스광장 2부 헤드라인]

‘대장동 의혹’ 남욱 귀국…검찰, 곧바로 체포 '대장동 개발 의혹'의 핵심 인물인 남욱 변호사가 오늘 새벽...

오토바이 굉음 붙잡아도…단속 기준은 '열차 소음'날이 더워지면서 요즘 밤에도 창문을 열게 됩니다. 그럴 때 길에서 들리는 시끄러운 오토바이 소리에 아마 깜짝 놀란 적도 있으실 것입니다. 그래서 경찰이 오토바이 소음 단속에 나서기도 하는데, 정작 적발되는 사례는 많지 않습니다. 오토바이도 자동차처럼 1년마다 기능 검사하고 벌금 내라고 해라

바람 없는 바다 해운대 청사포에 해상풍력 건설 코미디부산 해운대 청사포 앞바다에 해상풍력발전단지를 조성하는 프로젝트를 두고 부산이 시끄럽다. ‘지윈드스카이’란 민간 풍력업체가 해운대 12경(景) 중 하나인 청사포 앞바다에 해상풍력발전단지를 조성하려고 하자, 지역주민들이 경관훼손과 소음·저주파 피해 문제를 제기하며 일제히 들고일어난 것이다. 반일(反日) 죽창가 논란이 한창이던 2019년 문재인 대통령이 찾았던 '바람 없는 바다 해운대 청사포에 해상풍력 건설 코미디' 허경영의 '국가에 돈이 없는 것이 아니라 도둑놈이 많습니다'가 정답이다. 한편 나라가 디비진다. 💀국정원 해킹사건(빨간 마티즈)에 연루된 전직 총리들(황교안,이낙연,정세균)이 곧 체포되며 제거된다. 조선일보의 관심요. 저렴한기레기쇄기이들

‘묻지도 따지지도 않아요’…단양 모든 초등학생에 15만원씩 지원단양장학회가 장학금 성격의 체험학습비를 모든 초등학생에게 건넬 계획이다. 장학회는 초등학교 11곳의 전교생 880여명에게 15만원씩 1억3200만원을 풀 계획이다. 가정형편 등을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모든 학생에게 계좌이체로 보편지원하는 측면에선 기본소득을 닮았다. 아니지. 우리나라 기본소득은 이지사 때문에 현금으로 주면 주적이 됨. 지역상품권 아니면 기본 소득 아님. 한겨레가 그것도 모르나? 한걸레 기레기 새끼 아주 대놓고 이재명 기본소득을 빠네 저건 장학금이자나 저 장학금은 목적에 맞게 쓰이는 것이고 기본 소득이라는 것과는 전혀 다른 것이란다 미친 기레기야 은행강도가 은행 털어서 길바닥에 돈을 뿌려도 기본소득이냐? 글고 이재명은 지역화폐 아니면 취급 안한단다 기레기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