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손흥민의 세 번째 질주 시작…골 없어도 빛난 '마스크 투혼' | 연합뉴스

2022-11-24 오후 6:05:00

[월드컵] 손흥민의 세 번째 질주 시작…골 없어도 빛난 '마스크 투혼'

[월드컵] 손흥민의 세 번째 질주 시작…골 없어도 빛난 '마스크 투혼'

(알라이얀=연합뉴스) 장보인 기자=득점은 나오지 않았지만, 마스크를 쓴 손흥민(30·토트넘)의 투혼은 빛났다.

손흥민은 24일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루과이와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에서 풀타임을 뛰었다.*저작권 관계로 방송 영상은 서비스하지 않습니다.파울루 벤투(포르투갈)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4일 오후 10시(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우루과이를 상대로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을 치른다.입력.

안와골절로 수술을 받은 그는 얼굴 보호를 위한 검은색 보호대를 착용한 채 그라운드에 올랐다.광고 한국 팬들의 뜨거운 환호를 받으며 몸을 푼 손흥민은 마스크를 고쳐 쓰고 경기에 나섰다.jtbc.손흥민은 마스크에 어느 정도 적응한 듯했다.카타르 대회에서 다시 16강에 오르기 위해서는 첫 경기 승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전반 26분 역습 과정에서 왼쪽 측면으로 쇄도한 그는 상대 수비 두 명을 연달아 제치고 페널티지역 왼쪽 모서리에서 오른발로 공을 감아 차는 등 번뜩이는 움직임을 보였다.kr/article/article.후반 11분에는 우루과이 마르틴 카세레스에게 발 뒤쪽을 밟혀 쓰러져 지켜보던 이들을 숨죽이게 했다.

신발이 벗겨지고 양말이 찢어질 정도로 심하게 밟혔지만, 손흥민은 자리를 털고 일어나 다시 달렸고 후반 막바지 골대를 살짝 벗어난 강한 슛을 시도하기도 했다.앞서 두 번의 월드컵은 눈물을 흘렸지만, 이번에는 마스크에도 불구하고 다르겠다는 의지입니다.11.아직 부상에서 완전히 회복하지 못했음에도 손흥민은 풀타임을 소화하며 0-0 무승부에 기여했다.넘어지는 손흥민 (알라이얀=연합뉴스) 김도훈 기자=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 경기.[기자] 손흥민의 월드컵은 눈물로 기억됩니다.한국 손흥민이 우루과이 수비수에 걸려 넘어지고 있다.kr 하지만 남미의 강호 우루과이는 H조에서 1위 후보로 거론되는 만만찮은 상대다.2022.4년 전엔, 96분 터뜨린 쐐기골로 당시 세계 1위 독일을 꺾고 펑펑 울었습니다.

11.24 superdoo82@yna.[손흥민/축구대표팀 (지난 7월) : '어떡하지' 무섭고 두려웠는데 선수들이 진짜 잘해줘서.이 중 유럽 팀을 상대로 5승(2002년 스페인과 8강전 승부차기 승리는 무승부 간주)을 거두고 아프리카 팀에 1승을 따냈다.co.kr 손흥민이 경기에 출전한 건 한국시간으로 이달 2일 열린 토트넘(잉글랜드)과 마르세유(프랑스)의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경기 이후 약 3주 만에 처음이다.빠르게 회복해 동료들과 장난을 치는가 하면, 머리로 공을 받고, 마스크도 제법 익숙해졌지만 마스크 때문에 시야는 좁아졌고, 경기 도중 부딪히면 다시 뼈가 부러질 수 있습니다.토트넘의 핵심 공격수인 손흥민은 마르세유전에서 공중볼 경합을 하다 상대 선수의 어깨에 얼굴을 강하게 부딪쳐 전반 29분 만에 교체됐고, 이후 안와 골절 진단을 받아 수술대에 올랐다.우루과이와 아르헨티나에 2패씩을 당했고, 볼리비아와 한 차례 비겼다.

모두의 기대를 한 몸에 받는 손흥민의 부상은 본인에게도, 대표팀과 소속팀에도, 그의 활약을 기다리는 축구 팬들에게도 모두 악재였다.] 주장의 투지는 팀을 더 하나로 뭉치게 했습니다.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에서 23골을 폭발해 무함마드 살라흐(리버풀)와 공동 득점왕에 오른 손흥민은 한국 대표팀의 가장 큰 무기다.EPL에서 한국 선수는 물론 아시아 선수가 득점왕에 오른 건 전례가 없는 일이었다.[손흥민/축구대표팀 : 다시 돌아오지 않을 월드컵이고, 다시는 못 뛸 수 있는 월드컵이기 때문에…] (화면출처 : FIFA·대한축구협회·유튜브 '달수네라이브' '엘르 코리아_ELLE KOREA').6.그런 손흥민을 이번 월드컵에선 보지 못할 수도 있었다.의학계에선 적어도 4주 이상은 휴식이 필요하다고 전망했다.

손흥민 찢어진 양말 투혼 (알라이얀=연합뉴스) 김도훈 기자=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 경기.kr http://blog.대한민국의 손흥민이 우루과이의 카세레스의 거친 태클에 넘어진 뒤 축구화를 신고 있다.손흥민의 오른쪽 양말이 찢겨 있다.2022.kr/f6464 공교롭게도 마지막으로 남미팀과 맞붙은 게 바로 우루과이와 치른 2010년 남아공 대회 16강전에서였다.11.

24 superdoo82@yna.co.국제축구연맹(FIFA)에 따르면 월드컵 역사에서 아시아 국가의 남미 상대 전적은 현재까지 22번의 대결에서 2승 3무 17패로 절대적인 열세에 놓여있다.kr 하지만 손흥민은 마스크를 쓰고서라도 월드컵에서 뛰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태극마크에 남다른 책임감을 가진 그는"단 1%의 가능성만 있다면, 앞만 보고 달려가겠다"고 밝혔고, 파울루 벤투 축구 대표팀 감독은 26명의 월드컵 최종 명단에 그의 이름을 포함했다.아직 붓기가 남은 얼굴로 카타르에 입성한 손흥민은 마스크를 쓴 채 훈련에 집중하며 몸을 끌어 올렸다.사우디아라비아가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우승 후보로 꼽히는 아르헨티나와 맞붙어 '축구의 신' 리오넬 메시에게 페널티킥 선제골을 내주고 끌려갔다.

결국 손흥민은 조별리그 첫 경기부터 선발로 출전하며 자신의 세 번째 월드컵 무대에 올랐다.현재 A매치 105경기에서 35골을 기록 중인 손흥민은 남은 경기에서 한 골을 더 넣으면 박이천과 공동 3위로 올라서게 된다.더불어 월드컵 본선 3개 대회 연속 득점과 한국 선수 월드컵 최다 득점 기록도 세울 수 있다.벤투의 공격 전략은? (도하=연합뉴스) 김도훈 기자=2022 카타르 월드컵 대표팀 파울루 벤투 감독이 22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훈련하는 손흥민(왼쪽)과 조규성을 바라보고 있다.손흥민은 현재 월드컵 2개 대회 연속 득점에 성공해 총 3골을 기록 중이다.우루과이 수비에 막히는 손흥민 공격 (알라이얀=연합뉴스) 김주성 기자=24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1차전 대한민국과 우루과이 경기.

한국 손흥민이 우루과이 진영 오른편에서 공격을 펼칠 때 우루과이 호세 히메네스의 수비에 막히고 있다.22 superdoo82@yna.2022.11.24 utzza@yna.수비수 김진수(전북)는"축구는 강팀이 질 수 있고, 약팀이 이길 수 있는 경기"라면서"아시아 국가로서 사우디가 이겼으니, 우리에게도 희망이 있다"고 말했다.co.

kr 2014년 브라질 대회에서 처음 월드컵 본선 무대를 밟은 손흥민은 알제리와 조별리그 2차전(2-4 패)에서 첫 골을 넣었다.2018년 러시아 대회에선 멕시코와 2차전(1-2 패)에서 득점에 성공했고, 뒤이어 독일과 3차전에서도 골을 넣어 디펜딩 챔피언을 2-0으로 무너뜨리는 '카잔의 기적'을 완성했다.축하받는 황의조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12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한민국과 우루과이의 친선경기에서 후반 황의조가 첫골을 넣은 뒤 축하받고 있다.통산 월드컵 3골은 박지성, 안정환(이상 은퇴)과 한국 선수 역대 최다 타이기록이다.카타르에서 골을 추가하면 손흥민은 한국 축구 역대 월드컵 본선 득점 단독 1위에 오른다.또 월드컵 3개 대회 연속 득점을 달성해 이 부문에서도 박지성(2002년, 2006년, 2010년)과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된다.12 jeong@yna.

boin@yna.co.kr.다만, 유일한 1승이 벤투 감독 지휘 아래 이룬 것이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연합뉴스 »
Loading news...
Failed to load news.

Great guy

'마스크 투혼'으로 세 번째 월드컵, 더 이상 눈물은 없다*저작권 관계로 방송 영상은 서비스하지 않습니다.☞ JTBC 홈페이지에서 영상 보기 https://news.jtbc.co.kr/article/article.aspx?..

[월드컵] 벤투호, 남미 상대 첫 승리로 12년 만의 16강 시동 건다 | 연합뉴스(도하=연합뉴스) 배진남 기자=4년여를 달려온 벤투호가 드디어 12년 만의 월드컵 16강행의 시동을 건다.

[월드컵 영상] “2번의 슈팅 모두 골”…8분 만에 ‘메시’ 격침한 사우디 (월드컵 실시간)사우디아라비아가 2번의 슈팅을 모두 골로 연결하며 2022 카타르 월드컵 최대 이변의 주인공으로 떠올랐습... مترجم : كلا الهدفين في كلتا الضربتين…السعودية تغرق ميسي في ٨ دقائق 💚✌🏻 우리는 짱 짱🔥🔥🔥

[월드컵] 우루과이 알론소 감독 '손흥민 부상 약점 이용 안한다' | 연합뉴스(알라이얀=연합뉴스) 안홍석 기자=벤투호의 첫 상대 우루과이 사령탑은 손흥민(토트넘)의 '부상 약점'을 이용하지 않겠다고 공언했다.

[월드컵] 손흥민, 우루과이전 출격할듯…벤투 '출전 가능, 마스크도 익숙'(종합) | 연합뉴스(알라이얀=연합뉴스) 안홍석 기자=안면 부상을 입은 손흥민(토트넘)이 2022 카타르 월드컵 첫 경기인 우루과이전에 출격할 전망이다. Translation: [World Cup] Son Heung-min seems to be going against Uruguay… Bento 'Can participate, familiar with mask' (general) 사우디처럼 감독을 제대로 볼줄 알아야 하는데 한국축구협회는 감독보는 눈은 고사하고 쥐새끼들만 앉아서 돈만 빼먹고 잇어... '벤투: 손흥민, 우루과이전 출격 가능' 힘내라! 할배가 한국의 16강 진출을 기원한다. 한편 나라가 디비진다.💀국정원 놈들이 PC 등을 해킹하는데, 이들과 수괴 김규현 국정원장이 체포되며 직속상관 윤석열 대통령이 탄핵될 수도 있다. 연합의 많관부!

[월드컵] 90분 내내 제세동기와 함께 힘차게 뛴 에릭센의 '심장' | 연합뉴스(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에서 '인간승리'로 가장 주목받은 선수는 덴마크 축구대표팀 미드필... Translation: [World Cup] Eriksen's 'heart' beat vigorously with a defibrillator for 90 minut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