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安 3위인 이유? 허경영 없어서'…지지자들 SBS앞 출몰[이슈시개]

'허경영 후보를 여론조사에 포함시켜달라'. 26일 국가혁명당 허경영 대선 후보 지지자들이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항의 방문에 이어 서울 양천구 SBS방송국 앞에서 집회를 열었다. 이날 지지자들은 '선관위가 불공정 선..

2022-01-26 오후 12:12:00

국가혁명당 허경영 대선 후보 지지자들이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항의 방문에 이어 26일 서울 양천구 SBS방송국 앞에서 집회를 열었습니다.시위대는 이날 CBS노컷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안철수 후보가 지지율 3위인 이유에 대해 '허 후보를 제외해서 그런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허경영 후보를 여론조사에 포함시켜달라'. 26일 국가혁명당 허경영 대선 후보 지지자들이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항의 방문에 이어 서울 양천구 SBS방송국 앞에서 집회를 열었다. 이날 지지자들은 '선관위가 불공정 선..

26일 국가혁명당 허경영 대선 후보 지지자들이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항의 방문에 이어 서울 양천구 SBS방송국 앞에서 집회를 열었다.이날 지지자들은"선관위가 불공정 선거를 방관하고 있다"며 허 후보를 여론조사에 포함시키고 TV 토론에 출연시킬 것을 요구했다.이 과정에서 일부 지지자는 마스크를 벗고 발언하거나 현장에 나와있는 경찰에게 소리를 지르는 등 난동을 피우기도 했다.이런 장면은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통해 고스란히 송출됐다. 지지자로 보이는 시청자들마저"마스크 쓰세요","마스크 쓰라고 누가 전달 좀 해달라","(마스크를 쓰지 않아서) 트집 잡히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들은 라이브 방송 중 지나가는 일반 시민들의 얼굴을 노출시키기도 했다.서울시 양천구 목동 SBS 사옥 앞에서 시위 중인 허 후보 지지자들. 김정은 인턴 기자이날 지지자들은 허 후보를 여론조사에 포함시키면 안 후보를 앞설 것이라고 장담했다. 인근 공원에서 식사를 하고 있던 일부 지지자들은 CBS노컷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안철수 후보가 지지율 3위인 이유에 대해"허경영 후보를 제외해서 그런 것"이라고도 밝혔다. 이들은 선관위에 불만을 제기하며"허경영 지지한다고 하면 (선관위에서) 전화를 끊어버린다. 우리 지지자가 선관위에 쫓아가서 '왜 전화를 끊냐'고 물어보니까 담당자는 코빼기도 안 보였다"면서"거기에서 항의하니까 경찰서에 전화해서 (그 지지자를) 퇴거불응죄로 연행했다"고 덧붙였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노컷뉴스 »

올쏘!!

허경영 5.6% 심상정 3.1%…허 후보도 TV 토론 나서나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최 토론회에 가려면평균 지지율이 5% 이상이어야 합니다.허경영 대선 토론

[영상]건진법사 '코바나 고문' 명함 등장…국힘 '줬지만 활동無'[이슈시개]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무속 논란이 연일 이어지는 가운데, 이번엔 '건진법사' 전모씨가 윤 후보 배우자인 김건희씨의 회사 코바나컨텐츠 고문으로 활동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에 국민의힘은 김씨가 전씨.. 입만 열면 모른다 윤씨 거짓말쟁이 니 마누라 하는짓을 몰라 윤씨집 부적 도배 되있는것 아닌가 혹 저런 인간을 ❌❌❌❌❌❌❌❌

“600만원짜리도 없어서 못 판다”…이번 설 대박난 선물은 ‘이것’10만원 이하 상품의 경우 전년 대비 30% 증가했고, 10만원 이상 상품은 전년 대비 183% 급증했다.

허경영 5.6% 심상정 3.1%…허 후보도 TV 토론 나서나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최 토론회에 가려면평균 지지율이 5% 이상이어야 합니다.허경영 대선 토론

'韓 기어오른다'…文 '독도 그림' 선물에 日 발끈[이슈시개]청와대가 국내 주재 각국 대사관에 보낸 설 선물을 두고 일본 현지에서 '독도를 연상케 하는 그림이 포함됐다'며 격앙된 반응이 나오고 있다. 일본의 한 유명 경제학자가 '국제법적으로 독도는 일본의 영토'라고 발.. 일본 조선, 중앙은 뭐라고 하던가요? 쪽발이새끼 따위에서 신경 쓸일이 뭐냐 기레기야 대마도 사진을 보낸것도 아닌데 알게 뭐냐?

송지아, 활동 중단 '예뻐서 샀는데 점점 정신 차리지 못했다'송지아는 '지금 후회하고 있고 과거의 저를 생각했을 때 정말 한심하다고 생각한다'며 고개를 숙였습니다.

김정은 인턴기자 "허경영 후보를 여론조사에 포함시켜달라". 26일 국가혁명당 허경영 대선 후보 지지자들이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항의 방문에 이어 서울 양천구 SBS방송국 앞에서 집회를 열었다. 이날 지지자들은"선관위가 불공정 선거를 방관하고 있다"며 허 후보를 여론조사에 포함시키고 TV 토론에 출연시킬 것을 요구했다. 이 과정에서 일부 지지자는 마스크를 벗고 발언하거나 현장에 나와있는 경찰에게 소리를 지르는 등 난동을 피우기도 했다. 이런 장면은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통해 고스란히 송출됐다. 지지자로 보이는 시청자들마저"마스크 쓰세요","마스크 쓰라고 누가 전달 좀 해달라","(마스크를 쓰지 않아서) 트집 잡히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들은 라이브 방송 중 지나가는 일반 시민들의 얼굴을 노출시키기도 했다. 서울시 양천구 목동 SBS 사옥 앞에서 시위 중인 허 후보 지지자들. 김정은 인턴 기자이날 지지자들은 허 후보를 여론조사에 포함시키면 안 후보를 앞설 것이라고 장담했다. 인근 공원에서 식사를 하고 있던 일부 지지자들은 CBS노컷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안철수 후보가 지지율 3위인 이유에 대해"허경영 후보를 제외해서 그런 것"이라고도 밝혔다. 이들은 선관위에 불만을 제기하며"허경영 지지한다고 하면 (선관위에서) 전화를 끊어버린다. 우리 지지자가 선관위에 쫓아가서 '왜 전화를 끊냐'고 물어보니까 담당자는 코빼기도 안 보였다"면서"거기에서 항의하니까 경찰서에 전화해서 (그 지지자를) 퇴거불응죄로 연행했다"고 덧붙였다. 실제 지난 17일 허경영 후보의 지지자 네 명이 중앙선관위 관악청사에서 항의하다가 공동퇴거불응 혐의로 경찰에 입건된 바 있다. 또 다른 지지자는 지난 24일 선관위 청사 정문으로 차를 몰고 돌진하는 등 돌발행동을 하다 체포되기도 했다. 허 후보는 이날 이재명 후보와 윤석열 후보간 양자 토론에 대해"공정성과 평등권을 침해하는 명백한 불법"이라며 지상파 3사(KBS∙MBC∙SBS)를 상대로 방송가처분 신청서를 서울남부지방법원에 접수하기도 했다. 더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