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뉴스, 코로나19, Covid 19, 일반 소독제, 마스크, 제품, 천식 유발, 차아염소산, 위험

Sbs 뉴스, 코로나19

[단독] 위험한 마스크 소독제…일부 제품 '천식 유발'

[단독] 위험한 마스크 소독제…일부 제품 '천식 유발' #SBS뉴스 #코로나19 #covid19

2020-04-06 오후 5:10:00

[단독] 위험한 마스크 소독제…일부 제품 ' 천식 유발 ' SBS뉴스 코로나19 covid19

요즘 마스크 재사용하기 전에 마스크 소독제를 뿌려놓는다는 소비자들이 적지 않습니다. 시중에 여러 제품이 팔리고 있는데, SBS가 조사해봤더니 일부 제품에는 호흡기에 위험할 수 있는 성분이 포함된 걸로 확인됐습니다.

요즘 마스크 재사용하기 전에 마스크 소독제를 뿌려놓는다는 소비자들이 적지 않습니다. 시중에 여러 제품이 팔리고 있는데, SBS가 조사해봤더니 일부 제품에는 호흡기에 위험할 수 있는 성분이 포함된 걸로 확인됐습니다.  먼저 안상우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주로 온라인 쇼핑몰에서 판매되는 마스크용 소독제들입니다.일회용 마스크 표면에 뿌리면 바이러스나 균이 제거된다는 겁니다.

시민 다리 짓이기는 홍콩 경찰…12살 어린이까지 체포 [날씨] 내일 내륙 30도 가까이 올라 더워…자외선 주의 '프로듀스 조작' PD 징역 2년 실형…'시청자 믿음 저버려'

'인체에 무해하다', '마스크의 수명을 연장해준다'는 광고 문구를 쉽게 볼 수 있습니다.과연 어떤 성분이 포함돼 있을까? 전문 기관에 분석을 의뢰했습니다.시중 판매 중인 제품 가운데 4개 제품을 검사했더니 2개 제품에서 10ppm에서 30ppm까지 '차아염소산' 성분이 나왔습니다.차아염소산 같은 염소화합물은 바이러스를 살균하는 효과가 있지만 소량이라도 호흡기를 통해 신체로 유입되면 천식 같은 질환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임종한/인하대 사회의학교실 교수 : 사람 세포는 괜찮고 바이러스만 살상하는 건 없어요. 일반 균을 죽이는 거나 우리 세포의 손상이 있는 거나 비슷한 독성이 나타납니다.]동물 실험에서는 호흡기 질환이 있는 경우 차아염소산 30ppm이 섞인 40 마이크로리터의 작은 방물 정도의 양에도 폐기능이 떨어지며 천식 증상이 발생한 것으로 보고됐습니다.알고 보니 옷이나 신발 등을 소독하는 '일반 소독제' 혹은 '손 세정제'로 신고된 제품들이 마스크용 소독제로 둔갑해 불법 유통되고 있는 겁니다.

판매 업체들은 "소독제를 충분히 건조한 후 마스크를 사용할 것을 권고"해 문제가 없다고 주장하지만 전문가의 설명은 다릅니다.[임종한/인하대 사회의학교실 교수 : (일반적으로) 계속 잔존할 가능성이 높은 것이고, (사람은) 동물 실험에서 독성이 나타나는 농도보다도 10배, 100배 정도 낮은 농도로 쓰도록 권하고 있습니다. 그러니까 마스크에 살균제를 뿌려서 흡입한다고 하는 건 굉장히 위험천만하다….]이런 마스크 소독제 제품은 국내에 코로나19가 크게 확산한 올해 초부터 집중적으로 유통됐는데 얼마나 팔렸는지는 파악되지 않고 있습니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SBS 뉴스 »

천식을 유발한다고만 할것이 아니라 제품명을 알려줘야 국민들이 다른소독에는 사용해도 마스크소독에는 사용하지 않을까요?

마스크 ‘매점매석’ 586명 검거…1349만 장 확보 코로나19 로 ' 마스크 대란'이 빚어진 가운데 경찰이 지금까지 마스크 매점 매석 등을 한 혐의를 받는 586명을 입건하고, 1,349만여 장의 마스크 를 단속했습니다. 경찰은 마스크 매점매석 행위 등

美 대학생이 만든 '보이는 마스크'…훈훈한 아이디어두 번째 검색어는 '청각장애인 마스크 '입니다. 미국의 한 대학생이 만든 특별한 마스크 가 화제인데요, 바로 청각장애인들과 난청자들을 위한 마스크 입니다. 투명 플라스틱을 활용해서 입 부분이 보이는 마치 창이 나 있는 것 같은 디자인 덕분에 마스크 를 쓴 채로도 입 모양과 표정을 확인할 수가 있습니다.특수 교육을 공부하는 미국의 대학생 21살 로렌스 씨가 어머니와 함께 만들었다고 하는데요, 로렌스 씨는 '수어를 사용하는 청각장애인들은 입술과 눈썹, 표정 등을 봐야 정확한 의사 전달이 가능하다'고 설명하면서 현재 코로나바이러스 때문에 모두가 패닉에 빠져있어서 이 같은 문제를 인지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단독] 박사방 조주빈, 마약 팔겠다며 200만 원 챙겨텔레그램에 이른바 '박사방'을 만들어 아동ㆍ청소년 등 여성을 성 착취한 영상을 제작, 유포한 혐의 등을 받는 조주빈이 마약을 넘기겠다며 2백만 원 정도의 금품을 챙긴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서울중앙지검은 younso0615 기레기야 아직도 개검의 썩은내를 퍼트리고 있니? 정경심 교수 재판을 매번 참관하고 반성하고 있니? 마약던지기범을 보좌관으로 둔 자도 이번에 출마했나

美 대학생이 만든 '보이는 마스크'…훈훈한 아이디어두 번째 검색어는 '청각장애인 마스크 '입니다. 미국의 한 대학생이 만든 특별한 마스크 가 화제인데요, 바로 청각장애인들과 난청자들을 위한 마스크 입니다. 투명 플라스틱을 활용해서 입 부분이 보이는 마치 창이 나 있는 것 같은 디자인 덕분에 마스크 를 쓴 채로도 입 모양과 표정을 확인할 수가 있습니다.특수 교육을 공부하는 미국의 대학생 21살 로렌스 씨가 어머니와 함께 만들었다고 하는데요, 로렌스 씨는 '수어를 사용하는 청각장애인들은 입술과 눈썹, 표정 등을 봐야 정확한 의사 전달이 가능하다'고 설명하면서 현재 코로나바이러스 때문에 모두가 패닉에 빠져있어서 이 같은 문제를 인지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마스크 ‘매점매석’ 586명 검거…1349만 장 확보 코로나19 로 ' 마스크 대란'이 빚어진 가운데 경찰이 지금까지 마스크 매점 매석 등을 한 혐의를 받는 586명을 입건하고, 1,349만여 장의 마스크 를 단속했습니다. 경찰은 마스크 매점매석 행위 등

'코로나19 바이러스, 마스크에 일주일 동안 생존'[앵커] 코로나19 가 전 세계로 확산하는 가운데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마스크 겉면에서 일주일 동안 남아있을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지폐나 플라스틱·유리 등에서도 며칠간 전파력을 유지한다고 하니까 마스크 등을 만진 뒤에는 꼭 손을 씻는 습관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합니다.보도에 김형근 기자입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