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뉴스채널, 와이티엔, Www.Ytn.Co.Kr, Ytn.Co.Kr, 속보, 제보, 뉴스, 실시간 뉴스, 대한민국, Tv

Ytn, 뉴스채널

[단독] 전자발찌 차고 길 한복판에서 여중생 추행...'순간적 충동에 범행'

[단독] 전자발찌 차고 길 한복판에서 여중생 추행...'순간적 충동에 범행'

2021-10-28 오후 12:50:00

[단독] 전자발찌 차고 길 한복판에서 여중생 추행...'순간적 충동에 범행'

[앵커]전자발찌를 찬 남성이 길 한복판에서 10대 여중생을 성추행한 뒤 달아나다 경찰에 붙잡혔습니다.전자발찌를 찬 전과자들의 범죄와 일탈이 연일 잇따르고 있는 만큼 예방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신준명 기자입니다.[기자]한 남성이 다리를 절며 황급히 지나갑니다.그 뒤를 여학생이 전화...

전자발찌를 찬 남성이 길 한복판에서 10대 여중생을 성추행한 뒤 달아나다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전자발찌를 찬 전과자들의 범죄와 일탈이 연일 잇따르고 있는 만큼 예방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신준명 기자입니다.[기자]한 남성이 다리를 절며 황급히 지나갑니다.그 뒤를 여학생이 전화하며 쫓아가고, 경찰차가 지나가자 손을 들어 도움을 요청합니다.여학생을 발견한 경찰관들은 곧장 차에서 내려 도주하던 남성을 멈춰 세웁니다.지난 27일 저녁 7시 10분쯤 10대 여중생을 성추행한 30대 남성이 경찰에 검거되는 모습입니다.

국힘 선대위원장 노재승, “5·18 폭동” 영상에 “정규직 제로” 주장 윤석열 '지긋지긋한 부패와 무능, 정권교체 기회 왔다' 국민의힘 노재승 선대위원장 '5·18은 대한민국 성역화 1대장'…민주 “윤석열과 닮아”

남성은 이곳에서 여중생을 성추행한 뒤 길을 건너 200여m를 도망쳤습니다.하지만 여중생이 경찰에 직접 신고하고 침착하게 뒤를 쫓으면서 남성은 20여 분만에 현행범 체포됐습니다.피해 여중생은 이 남성이 자신에게"마음에 든다며 뒤에서 껴안은 뒤 신체 일부를 만지는 등 성추행했다"고 경찰에 진술했습니다.5급 뇌병변장애를 앓고 있는 이 남성은 지난 2015년 장애인을 추행한 전과로 위치 추적장치, 이른바 전자발찌를 차고 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남성은 경찰 조사에서"순간적으로 충동이 들어 범행했다"면서도"성인인 줄 알았다"고 변명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경찰 관계자는 전자발찌 부착 기간 미성년자를 대상으로 성범죄를 일으킨 만큼 구속 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습니다.지난 8월 전자발찌를 훼손하고 여성 2명을 살해한 강윤성 사건을 포함해 전자발찌를 착용한 전과자들의 범죄는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지난 5월, 전자발찌를 차는 조건으로 가석방된 남성이 피해자를 보복 폭행하고 협박해 경찰에 붙잡혔고, 지난 8월엔 전자발찌를 찬 채 아파트 이웃을 성폭행한 남성이 구속됐습니다. headtopics.com

'함바왕'으로 알려진 유상봉 씨도 지난 7월 전자발찌를 끊고 도주해 보름 만에 붙잡히기도 했습니다.법무부는 지난 13일, 전자발찌 훼손과 재범을 막기 위해 70여 명 규모의 신속수사팀을 설치했다고 밝혔습니다.하지만 전자발찌는 위치 추적만 가능할 뿐 어떤 행동을 하는진 알 수 없다 보니 재범 위험성이 큰 경우에는 조두순처럼 전담 보호관찰관을 지정해 1대 1 관리 감독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옵니다.YTN 신준명입니다. YTN 신준명 (shinjm7529@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YTN NEWS »

[11월 22일] 미리보는 KBS뉴스9

2년 만에 ‘전면 등교’…49세 이하도 추가접종 코로나일구로 중단됐던 전국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의 전면 ...

[단독] 전자발찌 차고 길거리서 여중생 강제추행...전남 순천 60대 남성은 공개 수배[앵커]전자발찌 착용자 범죄가 끊이질 않고 있습니다.이번에는 전자발찌를 착용한 채 길거리에서 10대 여중생을 강제 추행한 사건이 발생한 것으로 YTN 취재 결과 드러났습니다.전남 순천에서 전자발찌를 끊고 도주한 60대 남성에 대해서는 공개 수사로 전환했지만 행방이 묘연한 상태입니다.취재 기자 연결...

[단독] 전자발찌 착용 잇단 범죄...부천에서 10대 여성 추행[앵커]30대 남성이 전자발찌를 착용한 채 거리에서 10대 여중생을 강제 추행한 뒤 도망치다 경찰에 체포된 사실이 YTN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앞서 전남 순천에서 전자발찌를 끊고 도주한 60대 남성은 경찰의 공개수사 전환에도 행방이 묘연한 상태입니다.취재 기자 연결합니다. 정현우 기자! 사람들이 다니...

[단독] 오세훈, ‘김어준 TBS’ 지원금 100억 안팎 깎는다서울시가 출연금으로 매년 300억~400억원을 지원했는데, 그중 100억원가량을 줄이겠다는 것이다. 기래기 언론들 지원이나 대폭 줄여야지~ 기래기 즈그 사익만을 쳐묵는 놈들에게 왜 극민혈세를 줄까? 희안한 일이다

[단독] 5년의 추적 · 잠복…알바생 성폭행범 검거5년 전 성폭행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다가 구속 직전 돌연 잠적한 남성이 추적 끝에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지난주 경기도 모처에서 성폭행 혐의를 받는 57살 남성 윤 모 씨를 체포해 구속했습니다.

[단독] “사업 끝나가는데”…개보위, 출입국 얼굴사진 민간 이전 ‘적법성’ 검토[단독] 지난 2년여 동안 최소 1억7000만건 개인정보가 민간으로 이전될 동안 개보위는 이 사업 존재조차 몰랐던 것으로 확인돼 ‘뒤늦은 체면치레’라는 평가도 나온다. 단독 고백?

[단독] 손준성 영장청구서 입수…'고발장 작성자 성명불상'고발사주 의혹의 핵심 피의자인 손준성 검사의 구속영장이 어젯밤(26일) 기각됐습니다. 저희는 기각된 영장청구서의 내용을 확인했.. •法諺에, '열 사람의 犯人을 놓지는한이 있드라도 한 사람의 善良한 良民을 罰해서는 안된다'.고 했거늘 • 되먹지도 않은 御用人材들이 搜査의 ABC도 모르면서 法을 濫用하는 것 아닌가? • '솥뚜껑으로 자라 잡는 식'으로 搜査하면 人權保護가 되겠냐? 고발장 작성자와 전달자, 첨부자료를 수집한 사람 모두 밝혀내지 못한 겁니다. 직권남용은 상급자가 하급자에게 직무상 의무 없는 일을 시키는 범죄입니다. 청구서엔 손 검사의 상급자도, 손 검사의 하급자도 전부 성명불상으로만 적혀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