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광주 아파트 붕괴 현장, 작년 안전점검 9회에도 위험 감지 못해

2022-01-15 오전 10:00:00

사고 조짐 못 찾아

광주광주 아이파크아파트 붕괴사고

이 가운데 7번은 사고 현장에서 진행됐지만 매번 검사 장비 없이 눈으로 외관을 점검하는 데 그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사고 조짐 못 찾아

대형 붕괴 사고가 발생한 광주광역시 서구 화정동 현대아이파크 공사 현장 및 주변에 대해 당국이 지난해 9차례 안전점검을 하고도 사고 위험을 전혀 감지하지 못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가운데 7번은 사고 현장에서 진행됐지만 매번 검사 장비 없이 눈으로 외관을 점검하는 데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14일 한국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광주 서구청과 국토교통부 산하 익산지방국토관리청은 지난해 1월, 2월, 3월, 6월, 7월, 9월(2회), 11월, 12월에 화정아이파크 공사장 일대에서 안전점검을 실시했다. 1월과 7월 점검은 주민 민원에 따라 공사장 인근 상가와 주택에서 이뤄졌고, 또 다른 7차례 점검은 모두 공사 현장 대상이었다.

서구청은 지난해 3월 분기별로 시행하는 관내 건설현장 시공·감리 실태 점검 대상에 화정아이파크를 포함시켰다. 점검을 맡았던 구청 관계자는"시공 관리 상황 등을 모두 점검했지만 붕괴 조짐을 발견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당시 점검에서 콘크리트 굳기 측정은 없었다. 이 관계자는"대신 타설 콘크리트가 150루베(㎥)씩 들어올 때마다 공기량, 슬럼프(반죽 질기), 초기 강도 등을 검사했고 그 결과 적합 판정이 나와 타설이 진행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구청은 2월(해빙기), 6월(우기), 12월(동절기)에도 공사 현장에서 계절별 안전점검을 실시했고, 9월과 11월엔 일반 실태 점검을 했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한국일보 »

7개월 전에도 사고 났는데…광주 붕괴 아파트 시공사 현대산업개발 안전경영인증 ‘뒷북 취소’광주 아파트 외벽붕괴 사고 건설현장 시공사인 HDC현대산업개발에 대한 ‘안전보건경영시스템(KOSHA-MS)’ 인증이 취소됐다.

[현장영상] 광주 아파트 붕괴 사고 실종자 가족 입장 발표2022년 1월15일, 광주 아파트 붕괴 사고 실종자 가족 대표 안 아무개씨가 언론 브리핑에서 가족들의 답답함과 안타까움을 토로했습니다. 안씨는 현대산업개발이 실종자 구조에 충분히 적극적이지 않다며, 지역 정치인들과 정부가 현대산업개발에 더 빠른 구조 환경 조성을 촉구해달라고 성토...

구미 아파트 공사현장도 사고 “인명피해 없어 신고안해”사고가 발생한 아파트는 지난 12일 경북도에서 실시한 신축 아파트 현장 긴급 점검에서 대상으로 포함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인명피해 없으면 사고가 아니라는 대한민국 너는 정령 망할거야 빌어먹을

[단독] 화성 아파트 공사장서 질식…1명 사망, 1명 중태오늘 오전, 경기도 화성의 한 아파트 공사현장에서 콘크리트를 굳히기 위해 불을 피웠다가 작업자 2명이 질식하는 사고가 났습니다. 작업자들은 아파트 공사현장 지하 2층에서 콘크리트 양생 작업을 위해 조개탄으로 불을 피웠다 쓰려졌습니다. 뭔 지랄들 이냐?

[단독] '39층 현장에 감리 없었다'‥사고 당시 1층 사무실에콘크리트는 싹 무너지고 생선 가시처럼 철근만 남아 있다는 건 콘크리트가 맥 없이 버티고 있었다는 결국, 부실 시공의 단적인 증겁니다. 특히, 붕괴 당시 39층 옥상 현... 좋은 본보기 있는데 경기ㅇㅇ 현대 아이파트? 아이파크 아니고? 이런 파렴치 기업은 즉시 퇴출되어야한다 국민의 생명은 오로지 기업의 돈벌이 수단일뿐이다

'광주 붕괴 사고' 직전 이상 징후 포착, 꼭대기 층 거푸집이… (현장영상)/ SBS지난 11일 발생한 광주 '붕괴 사고' 발생 전 사고 징후가 있었다는 사실이 하나씩 드러나고 있습니다.3개월 전부터 사고 직전까지 여러 부실 공사 징후와 사고 전조가 나타났는데 제대로 된 조치가 취해지지 않은 겁니다.결국 '예견된 인재'라는 주장에 무게가 실리고 있습니다.원문 기사...

지난 13일 현대산업개발 아파트 신축 공사 붕괴 사고가 발생한 광주 화정동 화정아이파크 외부 모습.14일 오전 광주 서구 화정동 아파트 붕괴 현장에서 관계자들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경북도 관계자는 “광주 붕괴 사고 관련해 지역 23개 시·군 중 11개 도시 25곳의 신축 아파트 현장 중 골조 공사가 진행 중인 4곳(포항2, 구미1, 경산1)을 표본으로 점검했다”며 “이날 사고가 난 아파트는 대상이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철근이 가시바늘처럼 뾰족하게 드러나 있다. 광주=뉴스1 대형 붕괴 사고가 발생한 광주광역시 서구 화정동 현대아이파크 공사 현장 및 주변에 대해 당국이 지난해 9차례 안전점검을 하고도 사고 위험을 전혀 감지하지 못한 것으로 확인됐다. 고용노동부 산하 산업안전보건공단은 14일 현대산업개발의 안전보건경영시스템 인증을 취소했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7번은 사고 현장에서 진행됐지만 매번 검사 장비 없이 눈으로 외관을 점검하는 데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한국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광주 서구청과 국토교통부 산하 익산지방국토관리청은 지난해 1월, 2월, 3월, 6월, 7월, 9월(2회), 11월, 12월에 화정아이파크 공사장 일대에서 안전점검을 실시했다. 안전보건경영시스템 인증업무 처리규칙에 의하면, 안전보건 조치를 소홀히 해 사회적 물의를 일으키는 경우 인증을 취소할 수 있다. 1월과 7월 점검은 주민 민원에 따라 공사장 인근 상가와 주택에서 이뤄졌고, 또 다른 7차례 점검은 모두 공사 현장 대상이었다.

서구청은 지난해 3월 분기별로 시행하는 관내 건설현장 시공·감리 실태 점검 대상에 화정아이파크를 포함시켰다. 현대산업개발은 소명자료를 제출하지 않고 인증을 취소해달라고 답변했다. 점검을 맡았던 구청 관계자는"시공 관리 상황 등을 모두 점검했지만 붕괴 조짐을 발견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당시 점검에서 콘크리트 굳기 측정은 없었다. 앞서 현대산업개발이 지난해 6월 광주 학동 재개발구역 철거작업 중 건물이 붕괴한 사고 현장의 시공사였던 것으로 드러나면서, 공단이 인증을 유지한 게 부적절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이 관계자는"대신 타설 콘크리트가 150루베(㎥)씩 들어올 때마다 공기량, 슬럼프(반죽 질기), 초기 강도 등을 검사했고 그 결과 적합 판정이 나와 타설이 진행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구청은 2월(해빙기), 6월(우기), 12월(동절기)에도 공사 현장에서 계절별 안전점검을 실시했고, 9월과 11월엔 일반 실태 점검을 했다. 공단 측은 해당 인증은 산안법에 따른 제도인데, 학동 사고는 노동자가 아니라 시민이 사망한 사례라 산안법 범위에서 벗어난다는 점을 감안해 인증 취소를 하지는 않았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var loopTotal=2; var adArray=['endpage@divide01', 'endpage@divide02', 'endpage@divide03']; var vSectionCd='SOCIETY'; // 중복 처리 var $divideList=$('.end-ad-container[data-ad="articleDivide"]'); if ($divideList. 공단은 “광주 붕괴 사고와 관련해 철저한 현장조사와 원인 규명에 최선을 다하는 등 재발 방지대책을 마련하겠다”며 “안전보건경영시스템 인증 업무를 전면적으로 개편해 근로자의 안전과 건강을 보호하기 위한 체계가 구축되도록 제도를 개선하겠다”고 했다.length) { for (var i=0; i -1) { adArray.splice(adIndex, 1); } } } var adIndex=0; var id=adArray[adIndex]; for (var i=0; i '); document. 본부장을 차관급으로 격상하고, 행정안전부·국토교통부·소방청·경찰청 등 관계부처가 참여하는 회의를 수시로 개최하며 사고 수습 상황을 공유하고 협업을 점검한다.write(''); continue; } document.

write(''); document. 이날로 사고 나흘째이지만 실종된 노동자 6명 중 1명만 발견된 상태다.write(''); document.write(''); } $( document ). 광주 아파트 붕괴HDC현대산업개발안전경영고용노동부.ready(function() { // 스크립트 삭제(태그 개수에 따라 위치가 잡히기 때문에 필요 없는 태그 삭제) $('.end-ad-container[data-ad="articleDivide"] script').

remove(); }); 익산지방국토관리청의 안전 점검은 9월에 진행됐다. 당시 점검은 육안으로 이뤄졌고 일부 시설의 추락 위험, 노면 배수 처리 미흡 등 비교적 가벼운 문제만 지적됐다. 화정아이파크 공사장 인근 건물에 대한 두 차례 안전점검은 상인과 주민들이"공사 때문에 바닥 균열이 생기고 지반이 침하했다"는 내용의 민원을 제기하면서 이뤄졌다. 자료조사, 육안조사, 지반탐사조사를 거쳐 안전등급을 산정하는데, 점검을 받은 상가와 주택 건물은 '양호'에 해당하는 B등급을 받았다. 구청 안전관리자문단이 1월 점검 보고서를 바탕으로 그달 29일 민원인에게 제공한 의견서에는"구조물(상가 및 주택)이 충격, 진동, 지하수 변화와 같은 외부요인에 취약하다"는 내용이 담겼다.

같은 날 작성된 진단 결과 알림서는"현재 발생한 균열 및 이격은 (화정아이파크) 공사와 인과관계가 있어 보인다"고 지적했다. 전문가들은 사고 아파트 공사 현장에서 지속적으로 안전 문제가 제기된 만큼, 당국이 외관 조사 위주의 안전점검보다는 검사 장비로 한층 엄격히 진행되는 안전진단을 실시해야 했다고 지적했다. 안전점검 유형에 일부 장비를 동원하는 정밀안전점검이 있지만, 지난해 9차례 점검 중 정밀점검이 이뤄진 건 공사장 주변 상가·주택에 한정됐다. 업계에 따르면 안전진단은 당국이 안전점검을 실시한 뒤 시설물의 재해·재난 예방과 안전성 확보를 위해 필요하다고 인정하는 경우에 실시한다. 안전진단은 각종 측정 및 시험 장비를 동원해 건축물 결함 여부를 확인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이 과정에서 재료 시험이나 부재별 상태 평가도 병행돼 보다 심층적 분석이 가능하다. 한 전문가는"안전진단을 하면 지반 조사, 물리탐사 등을 통해 지반 침하, 건축물 균열 등을 충분히 확인할 수 있다"며"안전 관련 민원이 그만큼 많았다면 당국이 안전진단을 해볼 필요가 있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홍석선 화정아이파크피해대책위원회 위원장은"구청에선 현장 관리가 잘되고 있다고 설명했지만 붕괴 사고가 난 걸 보면 검사 자체가 요식행위라고밖에 생각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장수현 기자 jangsue@hankookilbo.com 0 0 공유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저장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댓글 쓰기 이 기사와 관련된 기사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var relatedType='default'; var subscribeLocation; /** * 관련된 기사 조회 */ var url='/article/A2022011416050004993/related'; // 관련기사 목록 가져오기 function getRelatedList(){ if(relatedType==='dable') return; // $.ajax({ url: url, method:"GET", contentType: 'application/json', success: function(data) { // console.log('==========관련된 기사 조회 성공=========='); checkRelatedList(data); }, error: function (req, stat, err) { } }); } // 관련기사 목록 갯수 확인 function checkRelatedList(data){ var list=data.

length > 4 ? data.slice(0, 4) : data drawRelatedList(list); } // 관련기사 그리기 function drawRelatedList(data){ for (var i=0; i 중복체크는 controller에서 한다. $.ajax({ url: '/article/activity', contentType: 'application/json', method: 'POST', data: JSON.stringify({ activityType: 'Subscription', activitySubscriptionType: '', activitySubscriptionId: '7056' }), success: function (response) { var flag=response; if (flag) { // css를 바꾼다 // console.

log('기사 구독 -> 성공'); $('.btn-subsc').toggleClass('on'); if ($('.btn-subsc').hasClass('on')) { if (subscribeLocation==='top') { $('#top-subscription-save-popup').

show(); } else { $('#bottom-subscription-save-popup').show(); } } else { if (subscribeLocation==='top') { $('#top-subscription-delete-popup').show(); } else { $('#bottom-subscription-delete-popup').show(); } } } else { // console.log('기사 구독 -> 실패') } }, fail: function () { // console.

log('기사 구독 -> 에러') } }) } /** * 기사 저장 버튼 클릭 */ function onClickSaveArticleBtn(location) { // 로그인 확인 if (Cookies.get('accessToken')===undefined) { $('#sign-in-request-alert').openPopup(); return; } // 기사 저장 api를 쏜다 -> 중복체크는 controller에서 한다. $.ajax({ url: '/article/activity', method: 'POST', contentType: 'application/json', data: JSON.

stringify({ articleId: 'A2022011416050004993', activityType: 'Save' }), success: function (response) { // console.log('기사 저장 -> 성공'); var flag=response; if (flag) { // 기사 저장 css 토글 $('.btn-bookmark').toggleClass('on'); // on이면 추가 popup off면 제거 popup if ($('.btn-bookmark').

hasClass('on')) { if (location==='top') { $('#top-save-article-popup').show(); } else { $('#bottom-save-article-popup').show(); } } else { if (location==='top') { $('#top-delete-article-popup').show(); } else { $('#bottom-delete-article-popup').show(); } } // css를 바꾼다 } else { // console.

log('기사 저장 -> 실패') } }, fail: function () { // console.log('기사 저장 -> 에러') } }) } /** * 팝업 리스너들.. 외부 클릭시 숨긴다. */ var bottomSaveArticlePopup=$('#bottom-save-article-popup'); var bottomDeleteArticlePopup=$('#bottom-delete-article-popup'); var bottomSubscriptionSavePopup=$('#bottom-subscription-save-popup'); var bottomSubscriptionDeletePopup=$('#bottom-subscription-delete-popup'); $(document).

mouseup(function (e) { // if the target of the click isn't the container nor a descendant of the container if (!bottomSaveArticlePopup.is(e.target) && bottomSaveArticlePopup.has(e.target).

length===0) { bottomSaveArticlePopup.hide(); bottomDeleteArticlePopup.hide(); bottomSubscriptionSavePopup.hide(); bottomSubscriptionDeletePopup.hide(); } }); // 본문 중간 광고 하단 공백 제거.

$(document).ready(function(){ $('.editor-p').each(function(i, dom){ $.each(dom.

childNodes, function(j, node){ if(node.nodeType===1 && String(node.tagName).toUpperCase()==='BR' && (dom.dataset.

breakType===undefined || dom.dataset.breakType !=='text') ){ dom.dataset.breakType='break'; }else{ dom.

dataset.breakType='text'; } }) if(dom.dataset.breakType==='break' && $(dom).prev().

hasClass('end-ad-container')){ $(dom).remove(); } }) }) 당신이 관심 있을만한 이슈 (function(window, document){ function getTopIssues(pageNum) { var url='/api/section/LIVEISSUE/page'; $.ajax({ url: url, method: 'GET', contentType: 'application/json', }).success(function (res) { var issuccess=false; var contents=[]; if(Array.isArray(res.

areas) && res.areas.length > 0){ var data=res.areas[0] || {}; var area=data.area || {}; var subAreas=data.

subAreas; if(area.areaType=="AREA_1" && Array.isArray(subAreas)){ issuccess=true; contents=(subAreas[0] || {})['contents'] || []; } } if(issuccess===false || contents.length 3 ? contents.slice(0, 3) : contents; for(;i 에러'); $('div[data-el="topIssueArticles"]').

hide(); }); } getTopIssues(); })(window, docu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