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버젓이 문 열고 현금 가져가‥'사이드미러 펼쳐진 차 노려'

사이드미러가 펼쳐져 있는 차량들이 주로 범행 대상이 됐습니다.

시흥, 아파트단지

2022-01-26 오후 2:43:00

사이드미러 가 펼쳐져 있는 차량들이 주로 범행 대상이 됐습니다.

최근 경기도 시흥 일대 아파트단지 지하 주차장에서 차량에 있는 현금과 물건들이 도난당하는 사건이 잇따라 발생했습니다. 불과 사흘 사이에 아파트 단지 다섯 곳에서 열 대...

주로 사이드미러가 펼쳐져 있는 차량을 노렸습니다.지난 20일 새벽 3시쯤 경기도 시흥의 아파트단지 지하 주차장.한 남자가 운전석에 타면, 다른 남자는 뒷자리에 들어가 2~3분 뒤에야 나옵니다."(입주민들은) 차량 자체에 외부인이 침입했다는 것 자체에 상당히 불쾌하거나 불안감을 가지고 계시죠."[절도 피해자]사이드미러가 펼쳐져 있는 차량들이 주로 범행 대상이 됐습니다.범행은 모두 새벽 1시부터 4시 사이에 집중됐습니다."답답하죠. 근무자가 없다는 걸 확인한 상태에서 이 행동을 했을 거고요. 그렇다고 경비원 휴게시간을 줄일 수도 없고."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MBC News (MBC뉴스) »

한겨레 서포터즈 벗

지금 여기, 한겨레 후원으로 벗이되어 주세요. 가치있는 뉴스 공동체, 더 섬세하게 쓰겠습니다. 한겨레 저널리즘을 다양한 방식으로 후원할 수 있습니다 -한겨레 서포터즈 벗 | 후원하기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

[단독]與보고서 “尹-安 단일화땐 李 필패…서울민심 4·7때보다 나빠”“이대로 가면 서울은 (국민의힘의 상징색인) 빨간색.” 최근 발간된 더불어민주당 내부 보고서에서 진단한 서울의 대선 판세다. 민주당이 참패했던 지난해 서울시장 보궐선거보다 더 상… 미친 기레기야 왠 단일화 타령 지금 단일화가 급한건 이재명 안철수지 아마 둘이 단일화하면 지지율이 더 빠질걸 ㅋㅋ 난 윤씨든 안씨든 둘중 대통령이 되면 행복 이 정권 ㄴㅐ로남불 패거리들 지긋지긋 해서 정말 싫다 막말하는 국개 사기꾼 데려다 구라치는 국개 초선 두김씨 청돌이 청순이 윤머시기 기타 등등 쌩테나 쓰는 국개들 정말 꼴보기 두번다시 보고싶지 않다 김어중 추가요 사기간통범을누가찍나?

[단독]피해자 거부해도 피해내용 보고된다...군 ‘성폭력 상담 의무보고’ 지침 논란국방부가 성폭력 피해 사실을 확인할 경우 이를 군 조직에 즉시 보고하라는 지침을 내린 것으로 파악됐다. 사건 은폐를 막고 조치를 신속히 취하겠다는 취지이지만, 자칫 피해자가 알려지길 원치 않는 내용이 소속 부대 등에 노출될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단독] ‘피해자 고통’ 평가보고서 제출되자 ‘그놈’이 구속됐다범죄피해평가 제도는 전문가가 살인 및 성폭행 등 강력범죄 피해자의 심리·신체·경제·사회적 피해 등을 종합 평가해 사건기록에 첨부하는 것으로, 피해자의 심리 치유 지원과 함께 가해자 구속 및 양형에 반영되도록 하는 제도다.

[단독] 새벽 만취 운전하다 화물차 들이받고 도주…피해 운전자 사망새벽에 만취 상태로 운전하다 교통사고를 낸 뒤 달아난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피해 운전자는 ...

[단독] 성폭력 신고 후 해고…주한미군과 싸우는 여성의 절규군대 내 성폭력이나 괴롭힘 문제는 특유의 폐쇄성 때문에 일반 회사보다 잘 드러나지 않는 경향이 많습니다. 공군 이예람 중사와 육군 윤승주 일병 사건 등은 이들이 목숨을 잃고 나서야 실체가 드러났습니다.

[단독] '고액 알바' 보이스피싱 피해금 수거하던 20대 검거보이스피싱 피해자로부터 약 7천만 원 어치 돈을 전달 받아 이를 보이스피싱 일당에게 송금하던 20대 여성이 은행 직원 신고로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 앵커 ▶ 최근 경기도 시흥 일대 아파트단지 지하 주차장에서 차량에 있는 현금과 물건들이 도난당하는 사건이 잇따라 발생했습니다. 불과 사흘 사이에 아파트 단지 다섯 곳에서 열 대가 털렸는데요. 주로 사이드미러가 펼쳐져 있는 차량을 노렸습니다. 지윤수 기자가 단독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 지난 20일 새벽 3시쯤 경기도 시흥의 아파트단지 지하 주차장. 마스크를 끼고 검은 옷을 입은 남자 2명이 여기저기 활보합니다. 주차된 차량 문을 잡아당겨보더니 어떤 차는 그냥 가버리고, 문이 열리자 본인 차인 것 처럼 자연스레 올라탑니다. 한 남자가 운전석에 타면, 다른 남자는 뒷자리에 들어가 2~3분 뒤에야 나옵니다. 10대 중반에서 20대 초반으로 추정되는 이들은, 닥치는 대로 문을 열어 보고 문이 열리는 차량에서 현금과 지갑 등을 훔쳤습니다. [관리사무소 관계자] "(입주민들은) 차량 자체에 외부인이 침입했다는 것 자체에 상당히 불쾌하거나 불안감을 가지고 계시죠." 이틀 전인 지난 18일, 인근의 또다른 아파트단지 주차장. 남자 2명이 차량을 털고 나오더니, 둘이서 현금 50만 원을 나눠 갖는 모습이 감시 카메라에 잡혔습니다. [절도 피해자] "출근하려고 보니 (차 안에 있던) 영수증 같은 게 다 널브러져 있더라고요. 문을 안 잠그고 가서." 지난 18일부터 사흘동안 인근 아파트 5개 단지에서 확인된 피해만 10건, 피해금액은 3백만 원이 넘습니다. 사이드미러가 펼쳐져 있는 차량들이 주로 범행 대상이 됐습니다. 이렇게 차를 잠그면 사이드미러가 접힙니다. 사이드미러가 펼쳐진 경우 차가 열릴 가능성이 크다는 점을 노린 겁니다. 범행은 모두 새벽 1시부터 4시 사이에 집중됐습니다. 자정부터 새벽 5시까지 아파트 경비원들의 휴게시간이다보니 눈치볼 필요도 없었습니다. [관리사무소 관계자] "답답하죠. 근무자가 없다는 걸 확인한 상태에서 이 행동을 했을 거고요. 그렇다고 경비원 휴게시간을 줄일 수도 없고." 경찰은 사흘동안 차량을 턴 범인들이 모두 같은 일행인지, 추가 범죄는 없는지 용의자들의 행방을 쫓고 있습니다. MBC뉴스 지윤수입니다. 영상취재: 김희건 / 영상편집: 안준혁 MBC 뉴스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 전화 02-784-4000 ▷ 이메일 mbcjebo@mbc.co.kr ▷ 카카오톡 @mbc제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