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제외 지역 종부세, 다주택자·법인이 90% 이상 부담”

기재부, ‘2021년 주택분 종부세 비중 통계’ 발표 고가 주택 많은 서울과 달리 ‘1주택자’ 비율 낮아 수도권 외 지역 1주택자 종부세 평균 약 111만7천원

2021-11-28 오후 4:30:00

고가 주택 소유자가 상대적으로 많은 서울은 다주택자와 법인 부담 세액 비중은 81.4%,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에선 그 비중이 85.5%로 90%를 밑돌았지만, 나머지 지역에선 다주택자와 법인의 납세 비중이 모두 90%를 훌쩍 넘었다.

기재부, ‘2021년 주택분 종부세 비중 통계’ 발표 고가 주택 많은 서울과 달리 ‘1주택자’ 비율 낮아 수도권 외 지역 1주택자 종부세 평균 약 111만7천원

고가 주택 많은 서울과 달리 ‘1주택자’ 비율 낮아수도권 외 지역 1주택자 종부세 평균 약 111만7천원 자료 다주택자와 임대사업자 등 법인이 서울을 제외한 다른 시도의 주택분 종합부동산세액 90% 이상을 부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에서는 종부세액의 81.4%를 다주택자와 법인이 부담했다. 수도권 외 지역 1주택 종부세 납부자의 평균 부담세액은 약 111만원이다. 기획재정부는 28일 예정에 없던 ‘2021년 지역별 주택분 종부세 다주택자·법인 비중 통계'를 공개했다. 정확한 현황 공개를 통해 불필요한 논란을 차단하기 위한 취지로 풀이된다. 앞서 일부 언론을 중심으로 종부세 부담이 전국으로 확산하고 있다는 주장이 나온 바 있다. 이를 보면, 올해 주택분 종부세는 다주택자와 법인(약54만7천명)이 총세액의 88.9%인 5조463억원을 부담한다. 1세대 1주택자가 내는 종부세액은 전체의 약 11%인 셈이다. 지역별로는 세액 기준 다주택자와 법인의 부담 비중은 다소 차이가 있었다. 고가 주택 소유자가 상대적으로 많은 서울은 다주택자와 법인 부담 세액 비중은 81.4%,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에선 그 비중이 85.5%로 90%를 밑돌았지만, 나머지 지역에선 다주택자와 법인의 납세 비중이 모두 90%를 훌쩍 넘었다. 구체적으로 경남은 4293억원의 종부세 가운데 4272억원을 다주택자·법인이 부담해 99.5% 비중으로 가장 높았다. 광주(98.6%)와 제주(98.2%), 울산(98.0%), 부산(96.9%), 충북(96.7%) 등도 다주택자·법인 비중이 95%를 넘었다. 강원(92.8%)은 비수도권 광역시·도 중 가장 비중이 낮았지만 여전히 90%를 웃돌았다. 다주택자·법인의 납세자 비중은 세액 기준 비중보다는 다소 낮았다. 작은 세액을 부담한 1주택자가 많기 때문이다. 고가 주택 소유자가 많이 살고 있는 서울의 경우 다주택자·법인 납세자 비중은 39.6%에 머물렀다. 이에 1주택자 중 종부세 납세자(약 29만명)는 1인당 평균 178만1천원을 부담했다. 나머지 서울외 광역시·도에선 다주택자·법인의 납세자 비중은 70~90%이었다. 울산이 과세대상 8천명 가운데 7천명으로 89.6%를 차지해 가장 비중이 컸다. 경남(88.6%), 인천(85.5%), 전남(85.0%) 등의 순으로 다주택자·법인의 납세자 비중이 높았다. 수도권 외 1주택자의 종부세 납부자의 평균 부담세액은 111만7천원이다. 기재부는 “주택시장 안정을 위한 다주택자 및 법인에 대한 종부세 강화 조치에 따라 예정된 정책 효과”라고 밝혔다. 이정훈 기자 ljh9242@hani.co.kr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 추천인 이벤트 너랑 나랑 '겨리 맺자' 추천인과 추천인을 입력한 신규 정기/주식 후원회원

황교익 '정청래 내쫓은 승려들, 자비없는 부처님 모시나…무섭다'

더 많은 것을 읽으십시오: 한겨레 »

걸레가 할일은 다주택자가 320만 마리인데 왜 76만 마리만 고지가 되었는지 설명하는것 나도_종부세_내고싶다

대검, ‘윤창호법 위헌’ 후속조처…“다른 가중사유 적극 반영”음주운전자에 대한 처벌을 강화한 이른바 ‘윤창호법’(개정 도로교통법) 가운데 두 차례 이상 음주운전을 하다가 적발된 사람...

[단독]송파구 '성소수자 혐오'광고 노출중단에 해당 단체 '민·형사상 조치할 것'송파구청은 경향신문(2021년 11월 24일) 보도 직후 행정안전부에 해당 광고물의 적절성 여부를 문의한 결과 인권침해요소가 있다는 통보를 받았다.

친족 성폭력 생존자들이 축제를 연 이유 '우리는 행복할 권리가 있다'“친족 성폭력 생존자의 권리를 보장하고 가해자를 엄벌하기 위해서는 먼저 친족 성폭력 공소시효를 폐지해야 한다” 모든 성폭력 공소시효는 폐지되어야지.

‘일잘’ 여성들이여, 우리 더 늠름해집시다여성의 성취는 특혜의 결과이고 업무 중 과실은 여성 전체의 문제인 것처럼 여겨지는 환경 속에서, 드라마 ‘이렇게 된 이상 청와대로 간다’의 신원희 같은 캐릭터의 존재는 잠시나마 숨을 돌릴 수 있는 창구가 된다.

대검, '윤창호법 위헌'에 '일반규정 적용'2회 이상 음주운전을 한 사람을 가중 처벌하는 일명 '윤창호법' 조항에 헌법재판소가 위헌 결정을 내리면서 이 법의 적용을 받아 진행 중인 재판의 적용 법조가 모두 음주운전 일반 규정으로 바뀌게 됐습니다.

이재명 호남 공략 사흘째...윤석열 청년 조직 띄운다이재명, 호남 순회 사흘째…오늘은 광주 집중 / 광주 대전환 선대위 출범식…첫 지역 선대위 / 윤석열, 오늘 후보 직속 '청년 조직' 출범 / 윤 후보가 직접 위원장 맡기로…다양한 청년 참여 / '딸 채용 특혜 의혹' 김성태 사퇴…부담 덜어 / 김병준, 오늘 기자회견…이재명 비판 목소리 정규재, 윤석열은 사람을 감옥에 집어넣는 일이 전문직 shorts